Latest

game

우리나라에도 이런 게임들이? 유저를 놀라게 만드는 한국 인디게임들

가끔 새삼스럽게 놀라는 순간들이 있다. 이렇게 척박한 환경에서, 이렇게 외면받는 곳에서, ‘멋진’ 작품들을 마주하게 될 때. 여기, 유저를 놀라게 만드는 한국 인디게임들을 소개한다.

illustration

맥스 달튼, 영화 속 세계에 색채를 입히다

어떤 이름들은 서로에게 자연스레 따라붙는다. 팀 버튼과 조니 뎁 혹은 봉준호와 송강호처럼.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웨스 앤더슨에게는 맥스 달튼이 그렇다. ‘색감 천재’ 웨스 앤더슨의 영화를 달콤한 그림으로 풀어내며 ‘웨스 앤더슨의 일러스트레이터’라는 수식어를 얻은 맥스 달튼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Jazz

노래에 담긴 노예 무역의 흑역사, 마커스 밀러 ‘Gorée’

그는 말로만 듣던 아프리카 고레섬을 직접 방문하고 충격을 받았다. 그 때의 격한 감정을 바탕으로 창작한 곡을 2012년에 출반하였고, 유네스코 ‘평화의 아티스트’로 선정되어 노예 무역의 아픈 역사를 사람들에게 알리게 되었다.알린다.

video art

압축의 미학, 타임랩스 작품들

찰나의 겹을 압축해낸 타임랩스 작품은 우리가 평소에 인지하지 못하는 시간의 결과 흐름을 보여준다. 다양한 방법으로 타임랩스를 활용하여 영상을 제작한 세계 각지의 작품들을 소개한다.

illustration

말괄량이 삐삐의 시작, 잉리드 방 니만

원작을 접한 적 없는 세대조차 친숙하게 느낄 만큼 세계적인 아이콘으로 자리 잡으며 다양하게 재탄생한 삐삐 롱스타킹. 그중에서도 1940년대에 탄생한 오리지널 일러스트를 빼고서 삐삐를 논할 수는 없을 것이다. 최초의 삐삐이자 ‘가장 삐삐다운 삐삐’로 기억되는 잉리드 방 니만의 그림 말이다.

Dystopia

첨단 기술의 안드로이드가 엄마를 대신할 수 있을까? <iMOM>

엄마를 대신하여 아이를 돌보는 ‘아이맘’이 파티에 나간 엄마를 대신해 두 아이를 돌본다. 하지만 태풍에 의해 잠시 전력이 끊기자 미세한 에러를 보이기 시작한다.

family

색다른 가족 이야기를 담은 영화3

가족 형태가 달라지고 있다. 생물학적 가족이라고 해서 유대감과 공동체성을 보장해 주진 않는다. 정상적인 가족 이데올로기에서 벗어나 서로를 보듬는 특별한 가족 이야기를 다룬 영화를 소개해 보고자 한다.

relationship

사르트르와 보부아르, 새로운 사랑의 형태를 실험하다

두 사람은 1929년부터 죽을 때까지 50여 년간 계약 결혼 관계를 유지했다. 다른 사람과 사랑에 빠지는 것을 허락하는 계약 조건 때문에 그들은 성적으로 문란하고 부도덕하다는 비난을 받아야만 했다.

british music

개봉 앞둔 <로켓맨> 엘튼 존, 주옥 같은 1위 히트곡 (하)

앞서 상편에 이어 영화 <로켓맨> 개봉을 앞둔 엘튼 존 경의 주옥 같은 히트곡 다섯 곡을 추가로 소개한다. 대부분 빌보드 1위넘버 원에 오른 곡으로 영화 <로켓맨>의 한 장면을 장식하게 될 지도 모른다.

franchise

‘토르’와 ‘발키리’를 새 멤버로 맞은 <맨 인 블랙> 사이드퀄

<어벤져스>가 대단원의 막을 내리자 또 하나의 프랜차이즈 신화 <맨 인 블랙>이 완전한 새 진용을 갖추고 7년 만에 스크린을 찾는다. <어벤져스>의 ‘토르’와 ‘발키리’를 캐스팅하고 뉴욕 대신 런던을 무대로 택했다.

singer-songwriter

톰 미쉬의 플레이리스트 <Real Good Shit> 감상 포인트 3

내일 한국을 찾는 톰 미쉬. 그는 자신의 음악 세계를 완성한 <Real Good Shit>을 스포티파이에 공개한 바 있다. 톰 미쉬의 플레이리스트를 즐기는 3가지 감상 포인트를 알아보자.

lgbtq

대만의 퀴어 시네마

지난 5월 17일, 아시아 최초로 대만에서 동성 결혼이 법제화됐다. 이는 성 소수자 문화를 경계 없이 다루는 대만의 다채로운 문화적 풍토가 기반이 되었을 것. ‘로맨스 영화의 성지’라 불리는 대만의 퀴어 시네마를 살펴본다.

photography

소비에트의 ‘바보 성자’들을 박제하다, 보리스 미하일로프

그는 소비에트 정권 아래 낙오자란 오명 안에 갇힌 이들에게 ‘유로지비’ 라는 이름을 부여한다. 바보 성자, 즉 겉보기엔 미천하지만 실제로는 남들이 못 보는 것을 보고 보고 듣는 지혜자를 뜻한다.

period drama

시대별로 보는 시대극 추천 가이드

2010년대 이후 시대별 각기 다른 역사적 배경 및 이슈들을 적절히 반영한 완성도 높은 시대극들이 미국 드라마에 속속 등장했다. 195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드라마 배경 속 시대별로 목록을 추린 추천 가이드를 확인해보자.

game

신개념 호러 게임 명작 3

호러는 가짜다. 기왕에 즐기는 가상의 공포다 보니 사람들은 날이 갈수록 더욱더 자극적이고 새로운 스릴을 원한다. 신선한 재미와 상상력이 가득한 신개념 호러 명작들을 소개한다.

film director

“우리의 인생은 컷으로 나눠지지 않는다”, 촬영감독 엠마누엘 루베즈키의 작품세계

아카데미 촬영상을 3번이나 수상한, 현존하는 최고의 촬영감독 엠마누엘 루베즈키 감독. 그 어렵다는 롱테이크를 자신의 촬영 ‘트레이드 마크’로 삼고 있는 그의 영화 장면들을 소개한다.

british music

개봉 앞둔 <로켓맨> 엘튼 존, 주옥 같은 1위 히트곡 (상)

<보헤미안 랩소디>에 이은 브리티시 레전드의 또 하나의 전기 영화 <로켓맨>이 칸에서 첫 선을 보인 후 6월 개봉을 예고했다. 퀸의 기록을 능가하는 엘튼 존의 히트 리스트에는 어떤 곡이 있는 지 두 번에 걸쳐서 모아 보았다.

Short

그래서 ‘아리’는 사랑을 고백할 수 있을까? 단편 <Ari>

‘아리’는 내성적인 성격 탓에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좋아하는 같은 반 친구 ‘제스’에게도 마음을 숨기고 있다. 그가 자신을 극복해 제스에게 사랑을 고백할 수 있을까? 마침내 기회가 찾아왔다.

Jazz

재즈 역사 최대 미스터리, 테너 색소포니스트 워델 그레이의 죽음

1955년 라스베가스의 한적한 도로에 버려진 시신이 발견되었다. 시신은 물랭 루즈 카지노 호텔의 개장 기념식에서 연주하기로 되어있던 인기 테너 색소포니스트였다. 이 사건은 여러가지 의문만 남긴 채 미제 사건으로 덮였다.

asian indies

아시아 인디 뮤지션 신보 넷

포근한 날씨와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인디 뮤지션들이 차례로 신보 소식을 알렸다. 새벽부터 잠이 들기까지 하루를 충만하게 채워줄 신보 넷을 소개한다.

visual art

<왕좌의 게임>과 함께 주목받은 디자인 스튜디오, Elastic

<왕좌의 게임>, <트루 디텍티브>, <웨스트월드>는 모두 HBO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드라마다. 이들의 또 다른 공통점은 Elastic이 제작한 환상적인 오프닝 시퀀스로 에피소드를 시작한다는 데 있다.

monochrome

버스터 키튼, 무성영화 시절 무표정으로 무모한 연기에 도전하다

갓난아기 때 계단에서 구르고도 상처 하나 입지 않아 ‘버스터’ 라는 별명을 얻게 된 그는, 무성영화 시대의 스타였다. 자칫 사망할 수도 있는 위험한 스턴트 연기를 시도해 주위를 아연실색케 했다.

music video

도시에 불러낸 주술 세계, 5년 만에 신작 발표하는 시이나 링고의 뮤직비디오

불혹과 함께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시이나 링고가 5년 만의 신작을 예고했다. 선공개곡인 '닭과 뱀과 돼지'에는 음악과 비주얼 모두 언제나 신선한 파격을 선사하는 그만의 감각이 잘 녹아 있다.

artists

한여름의 지독한 열병, 예술가가 남긴 사랑의 흔적

예술가의 사랑은 그들의 기구한 삶만큼이나 자주 회자된다. 그들은 때론 연인으로, 작품의 첫 관객으로, 금방이라도 나락으로 떨어질 생의 유일한 지지자로 서로의 곁을 지켰다. 이 열병 같은 사랑은 지금과는 사뭇 다른 형태와 결을 지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