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music curation

저항의 나라 아일랜드를 대표하는 아티스트와 대표곡 다섯

중세 800년 동안 영국의 식민지였고 근세에는 감자 대기근으로 수백만 인구가 목숨을 잃거나 신대륙으로 건너간 아일랜드에는 사회적 메시지를 담아내는 세계적인 뮤지션들이 많다.

based on novel

계층사회의 현실을 고발한 인도판 <기생충>, <화이트 타이거> 들여다보기

이 영화에는 인도 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영웅적인 캐릭터나 군무를 볼 수 없다. 그 대신 인도 사회에 뿌리 깊이 박힌 카스트 제도의 병폐를 고발하여, <기생충>의 인도판 영화로 평가되기도 했다.

concert

덕질 + 콘서트 = 덕콘 : 노리플라이 & 제이유나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덕후다. 동시에 우리는 덕후라는 이름이 특별하지 않은 시대에 살고 있다. 덕콘은 2021년부터 팬 초청 무료 소규모 콘서트로 매월 만들어지고 있다. 지난 여러 덕콘 가운데 몇 가지 무대와 아티스트 인터뷰를 인디포스트를 통해 소개한다. 오늘은 노리플라이와 제이유나의 무대다.

amazon prime

크리스토프 발츠에 딱 맞아 떨어진 기이한 드라마 <컨설턴트>

악역 전문 배우로 명성을 얻은 그는 아마존 프라임의 신작 드라마 <컨설턴트>에서 자신에게 딱 맞는 배역을 맡았다. 하지만 이 드라마가 코미디인지, 그의 역할이 악역인지 알 수 없다.

singer-songwriter

카렌 카펜터를 떠올리는 청아한 목소리, 싱어송라이터 루머(Rumer)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Close To You’을 불렀던 카렌 카펜터를 연상케 한다며 영국 언론에 대서특필되었던 싱어송라이터 ‘루머’. 파키스탄에서 유래한 그의 가족사 역시 화제를 모았다.

based on novel

리들리 스콧 감독의 호화 캐스트 영화 <카운슬러>는 왜 실패했나?

마이클 패스벤더, 페넬로페 크루즈, 브래드 피트, 카메론 디아즈, 하비에르 바르뎀의 캐스팅에, 리들리 스콧 감독과 코맥 맥카시 작가가 힘을 합쳐 기대를 모았지만, 영화는 혹평에 시달려야 했다.

interview

‘음악 자체가 더욱 궁금한 사람’ 가수 이승윤 인터뷰

이승윤의 음악은 독립적이고 낯설다. 그의 노래는 섬세한 치밀함보다는 한 곡 한 곡 살아 날뛰는 날것 같은 생명력이 파동친다. 새 앨범 속 자신의 꿈의 서사를 은유로 품은 가사들은 그가 얼마나 엽렵하고 탁월한 아티스트인지를 증명한다.

concept art

<제록스 북>, 만약 전시를 복사할 수 있다면

장소 없는 전시가 무사히 작동할 수 있을까? 무사히 작동할 수 있다면 제도권 미술은 극복될 수 있는 것일까? 갤러리스트이자 출판업자, 큐레이터였던 세스 시겔럽이 1968년에 장소로부터 자유로운 전시를 기획했다. 일명 <제록스 북> 프로젝트였다.

Soundtrack

스릴러 영화에서 더욱 빛난 영화음악 거장 버나드 허먼

그는 불과 서른 살의 나이에 첫 아카데미를 수상했다. 당시 최고 거장이던 오손 웰즈의 영화와 TV쇼 음악을 전담했으며,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을 만나 미스터리 영화음악에 손대면서 진가가 더욱 빛을 발했다. 영화사에 길이 남은 네 편의 삽입곡을 골라보았는데, 대부분 익히 들어본 친근한 곡일 것이다.

actor

안녕, 가스파르 울리엘

그의 아우라는 고독한 연쇄살인범이 흘리는 분노의 눈물에 어리기도, 여리고 섬세한 천재 디자이너의 가운에 스며들기도, 자신의 죽음을 알리기 위해 가족들을 찾은 예술가의 눈 밑 그늘에 드리워지기도, 혁명의 열기를 관찰하는 홈리스의 뺨에 묻은 먼지에 걸려 있기도 했다.

trend/issue

농구의 시대, 다시 열릴까?

농구가 다시 대중과 가까워질 조짐은 1~2년 전부터 보이기 시작했다. NBA의 전설이자 브랜드가 된 마이클 조던을 재조명한 <마이클 조던 : 더 라스트 댄스>이 그 신호탄이었다. 농구의 시대, 2020년대에 다시 열리는 걸까?

franchise

<이블 데드>의 40년 역사를 함께 만든 샘 레이미와 브루스 캠벨

미시건 대학에 다니던 영화광 친구 세 명은 제작비를 모아 숲 속의 고대 악령과 피 튀기며 싸우는 B급 호러 영화를 함께 만들었다. <이블 데드> 프랜차이즈 40년 역사의 시작이다.

short film

부자유스러운 상황 전개와 예상 밖의 결말, 단편영화 <Daddy>

디즈니 채널의 아역배우로 유명한 딜런 스프라우스가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해 화려한 드레스의 여장으로 화제가 되었다. 베테랑 배우들과 함께 찍은, 울림 있는 단편 <Daddy>를 감상해보자.

abstract expressionism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강렬한 공포 이미지의 화가, 켄 커리

스코틀랜드의 대도시 글라스고를 대표하는 화가인 그는, 어두운 색채에 경계가 희미한 이미지의 그림을 그린다. 다치거나 병들고 죽음을 앞둔 육신도 그가 자주 찾는 으스스한 모티프 중 하나다.

concert

덕질 + 콘서트 = 덕콘 : 김수영 , SURL, LUCY, 윤석철트리오 편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덕후다. 동시에 우리는 덕후라는 이름이 특별하지 않은 시대에 살고 있다. 덕콘은 2021년부터 팬 초청 무료 소규모 콘서트로 매월 만들어지고 있다. 지난 여러 덕콘 가운데 몇 가지 무대와 아티스트 인터뷰를 인디포스트를 통해 소개한다. 오늘은 김수영, SURL, LUCY 그리고 윤석철 트리오의 무대다.

modern art

세라믹으로 빚은 예술, 세라믹 아티스트 5

고대부터 오늘까지 세라믹 아트는 수천 년 동안 이어진 몇 안 되는 예술 장르 중 하나다. 알려진 가장 오래된 도자기 유물은 구석기 시대 후기인 기원전 28,000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 가운데 현대 세라믹 아트는 기존 틀에 얽매이지 않은 실험적인 접근 방식을 바탕으로 과거, 현재와 미래를 잇는 방향으로 발전 중에 있다.

new face

넷플릭스에 떠오르는 이탈리아 만능 신예 마틸다 데 안젤리스

밴드의 보컬리스트였던 그의 사진을 영화감독이 SNS에서 우연히 보고 캐스팅하였다. 이제 그는 이탈리아에서 벗어나 HBO와 넷플릭스의 인기 드라마에서 볼 수 있는 스타로 부상하고 있다.

jazz vocalist

사라 본과 엘라 피츠제럴드를 합친 듯한 신세대 디바, 사마라 조이

2023년 그래미 시상식에서 신인상과 재즈 보컬 앨범상으로 2관왕이 된 그는 이제 스물 셋의 젊은 나이지만, 그의 실력은 역대 최고의 재즈 디바였던 사라 본과 엘라 피츠제럴드에 비교된다.

film director

더러운 세상의 아름다운 B급 영화, 아벨 페라라

늘 어두운 세계를 다뤄온 아벨 페라라의 작품을 보면서 누군가는 박한 평가와 함께 그의 영화가 아름답지 않다고 비난할지도 모른다. 더러운 세상에 비하면 아벨 페라라의 B급 영화가 더 아름답다고 느끼는 이도 존재할 거다. 확실한 건, 어떤 평이 오든 그는 평소처럼 자신의 작품을 만들 거다. B급 영화와 거장이라는 전혀 안 어울려 보이는 두 단어를 함께 쓸 수 있는 감독, 아벨 페라라의 작품을 살펴보자.

film curation

영화로 배우는 경제, 2008년 금융위기를 기록한 영화 넷

당시 미국 부동산에 드리운 거품이 꺼지면서 촉발한 글로벌 금융위기가 진정되자, 이에 관한 서적과 영화들이 속속 등장하였다. 그 중에서도 호평과 흥행을 모두 안은 영화 넷을 골라 보았다.

book curation

심리학자가 바라본 인간의 어두운 심연

홍상수의 영화 <생활의 발견>에는 “우리, 사람은 못 되더라도 괴물은 되지 말자.”라는 대사가 등장한다. 최소한 인간이기를 포기하지는 말자던 이 말은 욕망에 휘둘리는 주인공의 나약한 면모와 함께 흘러나온다. 오늘은 까닥하면 욕망에 휘둘리는 인간의 어두운 면모를 다룬 심리학책을 소개한다.

HBO

곰팡이가 지배하는 디스토피아 세상, HBO 신작 <라스트 오브 어스>

이 드라마 속 팬데믹의 원인은 바이러스가 아니라 곰팡이균이다. 인간의 몸에 침투한 곰팡이는 단계적으로 뇌로 침투하여 신체를 변형시키고 ‘클리커’(Clicker)라는 좀비 괴물을 탄생시킨다.

Art

<태도가 형식이 될 때>, 예술을 예술로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

제만은 작업실-미술관-갤러리로 이루어진 현대 미술의 삼각형 감옥을 폭파하고 싶었다. 어떻게? 전시를 오브제가 아닌 제스처를 담아내는 그릇으로 전환함으로써. 제스처, 즉 태도는 예술가라는 한 개인의 표식뿐만 아니라 한 세대의 문양을 담아내는 형식이 되었고, 미술관은 그 자체로 복닥대는 작업실이자 광장이 되었다.

franchise

불가능한 임무를 해결하는 스파이 팀, 오리지널 <미션 임파서블>

1966년에 시작된 드라마 <미션 임파서블>이 시리즈 영화로 제작되어 어느덧 4조 원을 벌어들인 프랜차이즈 신화를 낳았다. 도화선에 불을 붙이는 오프닝 신에서 시작되는 프랜차이즈의 역사를 살펴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