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Racism

노예제 이슈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 이야기

인종차별에 대한 항의가 영국으로 번지면서 브리스톨의 노예상인 에드워드 콜스톤 동상이 수모를 당했다.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 또한 조상이 카리브해에서 농장을 운영하며 250여 명의 노예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Film

너와 나의 길티 플레저

명작들로만 채워진 TOP10 리스트 같은 것에는 그다지 신뢰감이 들지 않는다. 오히려 완전무결한 이름들 틈에 삐죽 얼굴을 내민 '이상한' 영화들이 졸린 눈을 뜨게 만든다. 정말 이래도 될까 싶은 두려움 속에서 매료되었던 몇 편의 영화를 고백한다.

hard rock

딥 퍼플 vs 레드 제플린, 하드록 최고의 라이벌

록에 열광하는 팬이라면, 지금으로부터 50년 전인 1968년 영국에서 결성해 하드록 레전드가 된 두 밴드 딥 퍼플과 레드 제플린 중 누구에게 더 점수를 주어야 할지 아직까지도 깊은 고민에 빠질지 모른다.

fashion

이케아 장바구니가 명품이 된 이유

2017년 여름 시즌을 발표하는 발렌시아가 런웨이에 파란색 이케아 장바구니가 '등장했고, 관객들은 경악했다. 패션쇼에 그 어떤 외계인 같은 옷이 등장해도 무덤덤하던 대중들이 어째서 이렇게 반발을 하거나 혹은 열광하는 것일까?

asian indies

조금은 차분한 섬나라, 대만의 음악들

“타이베이라는 도시는 밤이 되면 거리의 냄새가 바뀐다.” 유난히 시끌벅적하지도 않고 정체 모를 설렘은 없지만, 어딘가 어른스럽고 조금은 차분한 섬나라. 대만의 음악을 소개한다.

netfilx

쇼호스트로 변신한 엠마 톰슨 주연의 넷플릭스 영화 <Late Night>

까칠한 성격에 변화를 받아들이지 않는 쇼호스트 역할을 실감나게 소화한 엠마 톰슨의 연기가 영화의 현실감을 한껏 높여준 작품이다.

Racism

미국 경찰 폭력의 근본적인 배경은 이것이다 <수정헌법 13조>

경찰 폭력에 항의하는 소요 사태로 미국 전역이 뜨겁다. 영화 <셀마>로 떠오른 신예 감독 에바 두버네이의 에미 3관왕 다큐멘터리 <13th>(2016)는 미국 사법제도의 문제를 노예제도를 금지한 수정헌법 13조에서 찾았다.

spy thriller

제이슨 본의 ‘Extreme Ways’ 신화는 계속될 것인가?

로버트 러들럼 원작에 기초한 3부작이 끝난 후에도 제이슨 본 프랜차이즈의 생명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원작자 사후에도 새로운 작가가 시리즈를 이어가고 있으며, 최근에는 스핀오프 드라마 <트레드스톤>이 제작되었다.

science fiction

실리콘밸리의 극단적인 미래상을 보여주는 SF 미스터리 <Devs>

영화 <엑스 마키나>로 A.I.의 위험성을 경고한 알렉스 갈랜드 감독이 최근 8부작 미니시리즈 <Devs>를 내놓았다. 이번에는 실리콘밸리의 첨단 기술로 결정론, 다중우주론 같은 오랜 논쟁에 도전한다.

essay

당신만의 ‘키친테이블노블’을 위한 책들

지금 이 시각에도 무수한 이들이 다들 그렇게 쓰고 고치고 망설이다 지우길 반복하며 이 밤을 보내리라. 오늘은 늦은 밤 읽기 좋은, 더 나아가 글을 쓰게 하는 책 세 권을 소개한다.

fusion jazz

창단 40년을 맞는 청량한 색소폰 음색의 퓨전 밴드 옐로우재킷

내년에 창단 40주년을 맞는 4인조 퓨전재즈 밴드 옐로우재킷. 과거 마크 루소, 현재 밥 민처라는 걸출한 테너 색소폰 연주자를 전면에 내세워 맑고 깨끗한 스탠더드 히트곡을 끊임없이 냈다.

asian indies

여행자라면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나라, 태국의 음악들

“지리적 범주 이외의 어떤 것으로도, 아시아를 범주화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차츰 인정하기 시작했다.” 아시아 음악이라는 말로 전부 묶어버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먼저 태국을 가득 품은 음악이다.

swing jazz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선택, 1930년대 영국의 댄스 음악

스탠리 큐브릭 감독은 영화 <샤이닝>의 음악으로 1930년대 영국에서 인기를 누리던 무도회장 음악을 직접 골랐다. 스윙 악단의 연주와 남자 가수의 부드러운 목소리는 나른하고 묘한 분위기를 풍긴다.

film fesival

배우들의 호흡으로 만드는 마법 같은 순간, 앙상블상을 받은 영화들

배우들의 호흡이 만들어낸 마법 같은 순간을 목격하기 위해 극장을 찾을 때가 많다. 좋아하는 배우들의 앙상블을 보기 위해 영화를 선택하는 건 당연한 일일지도 모르겠다. 앙상블상을 받은, 앙상블이 눈에 띄는 작품을 살펴보자.

jazz piano

불운한 피아니스트, 피니어스 뉴본 주니어의 생애 마지막 연주

그의 연주는 아트 테이텀에 비견될 정도로 뛰어났지만 몸과 마음이 건강하지 않았다. 오랜 공백기를 지나며 고향 멤피스로 돌아간 그는, 생을 마감하기 불과 6주 전 대중 앞에서 마지막 연주 영상을 남겼다.

road movie

광활한 드라이빙 코스 호주 눌라보 평원에서 생긴 일 <Nullarbor>

호주 대륙의 서부와 남부를 잇는 1,200km 길이의 광활한 평원 도로에서 운전 중인 두 사람이 담배 한 개비를 놓고 실랑이를 벌인다. 세계적인 관광 코스 눌라보 평원을 애니메이션으로 경험해보자.

film curation

편지는 사랑을 싣고, 편지에 얽힌 네 편의 영화

짧지 않은 시간이 묻어나서인지, 아니면 직설적인 용건을 묻기 이전에 상냥한 인사말로 말문을 열어서인지, 편지를 읽을 때면 유독 알 수 없는 감정이 술렁술렁 밀려온다. 여기 영화 속 이들도 마찬가지이다.

music festival

이 바람이 지나고나면, 서재페에서 만나고픈 뮤지션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국내 공연 팬들의 갈증을 달래왔던 서울재즈페스티벌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여파로 가을로 미뤄졌다. 페스티벌이 열릴 가을까지 아직 시간이 많이 남은 만큼 서재페에서 만나고픈 뮤지션을 마음껏 상상해본다.

electronic music

삶과 죽음, 시간과 공간을 다루는 섬뜩한 장르 음악, Hauntology

영국의 BBC를 중심으로 오랜 아날로그 소리를 디지털로 샘플링하여 독특한 일렉트로닉 서브 장르를 만들었다. 평론가들은 데리다의 유령론을 차용하여 이를 혼톨로지 음악이라 불렀다.

film director

결핍과 상처를 감싸는 사려 깊은 포장지, 웨스 앤더슨 감독

웨스 앤더슨 감독의 신작 <프렌치 디스패치>가 올해 하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다. '대중과 가까운 천재'로 불리는 그의 작품 세계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초기작부터 다시 한 번 살펴보자.

science fiction

주드 로는 어떻게 여기에 출연했을까? SF 단편 <Skywatch>

신예 감독이 킥스타터 투자를 받아 6년 동안 틈틈이 단편영화를 제작했다. 스토리 구성이나 배우들의 연기, 그리고 촬영과 CG 등 무엇 하나 빠지지 않으며, 스타 배우 주드 로가 출연하여 완성도를 높였다.

comic

유령 세계에 색을 입힌 <판타스틱 소녀백서>

<판타스틱 소녀백서>는 테리 즈위고프 감독의 첫 장편 극영화다. 이전까지 두 편의 다큐멘터리만 연출했던 즈위고프의 이 영화는 2002년 아카데미 시상식과 골든 글러브에 후보로 이름을 올리며 컬트 클래식 반열에 올랐다.

electronic music

007 전문 가수를 피처링한 빅비트 일렉 듀오의 레트로 뮤비

영국의 빅비트 일렉트로닉 듀오 프로펠러헤즈는, 007 주제곡으로 명성을 쌓은 파워 보컬리스트 셜리 베시를 어렵사리 초빙하여 1960년대의 레트로 필과 무드를 살린 ‘History Repeating’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

relationship

물벼락 뒤집어쓴 두 사람의 유쾌한 제짝 찾기, SF단편 <Storm>

알고리즘이 맺어주는 짝을 찾지 못하면 독신 시설로 가야 하는 미래 세계. '블레이크'와 '나탈리'가 서로를 찾아 나섰다. 뮤비 감독의 기발하고 유쾌한 상상력 덕분에, 배우들은 촬영 중에 엄청난 물벼락을 맞았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