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Soundtrack

타임루프 드라마가 선택한 리셋 송(Reset Song)

타임루프 드라마 <러시아 인형처럼>에서 주인공 나디아가 친구 집 화장실에서 되살아나며 매번 흘러나온 음악이 있다. 시계를 다시 맞춘다는 의미의 리셋 송으로 제작자가 고심 끝에 거듭한 끝에 고른 곡이었다.

album release

자신의 이름을 내건 봄의 솔로, 국내 신보 다섯

둘보다 나은 셋, 셋보다 나은 넷이 있을 수 있지만 때로는 혼자도 괜찮다. 긴 시간 해온 대로 꿋꿋하게 혹은 처음으로 자기 이름을 내걸고 발표한 솔로 뮤지션들의 신보를 모아봤다.

youtuber

당신의 아침을 깨우는 모닝 루틴 유튜브

현대인에게 활기찬 아침이란 그야말로 비현실적인 문구다. 그런데도 우리는 여전히 완벽한 하루의 시작을 꿈꾼다. ‘모닝 루틴’을 담은 브이로그 채널을 살펴보자. 영상을 보다 보면 영상 속 그들처럼 다소 비현실적인 아침 가꾸기를 실천하고 싶어질 것이다.

TV

턴 업 찰리!

잘나가던 시절의 추억을 먹고 사는 한물간 DJ 찰리의 재기를 다룬 넷플릭스 코미디 시리즈 <턴 업 찰리>. 그동안 드라마나 영화에서 마초 이미지로 섹시함을 폴폴 풍겼던 배우 이드리스 엘바가 가볍고 경쾌하며 찌질한 루저 캐릭터를 천역덕스럽게 연기한다.

horror

슈퍼히어로가 사악하다는 가정에서 착안한 신개념 호러 <Brightburn>

“우주에서 날라온 유성에서 아기가 발견되고 그 아기는 정의로운 슈퍼맨이 된다”는 가정을 살짝 비틀어, 그가 만약 사악한 존재라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제임스 건 감독이 슈퍼히어로 SF 호러로 그 해답을 내놓았다.

based on novel

유명 팟캐스트 원작의 TV드라마 <홈커밍> & <더티 존>

팟캐스트는 오늘날 TV, 라디오 같은 전통 미디어를 뛰어넘은 새로운 이야기 창구다. 줄리아 로버츠가 TV 드라마 첫 주연을 맡은 <홈커밍>과 현실적인 가정의 위기를 담은 <더티 존>을 소개한다. 두 작품 모두 팟캐스트를 원작으로 삼았다.

Artist

데이빗 린치가 창작에 대한 온라인 강좌를 열었다

데이빗 린치가 자신의 창작 세계와 영화 제작에 대한 강의를 13편의 영상에 담아 온라인 강의 플랫폼 마스터 클래스에 올렸다. 이 온라인 강의의 수강료는 90달러, 또는 연간 구독료 120달러를 내고 볼 수 있다.

campaign

우리가 파는 것은 가구가 아니다, 이케아 광고가 특별한 이유

어느 여름밤, 고양이 100마리가 텅 빈 이케아 매장을 누볐다. 어떤 고양이는 서랍에 들어가고 어떤 고양이는 가장 높은 가구 위로 올라갔다. 이케아는 왜 고양이들을 매장에서 놀게 했을까?

actor

타란티노 감독이 발굴한 악역 스타 크리스토퍼 발츠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의 악명높은 나치 장교 역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대신 무명의 독일 배우가 캐스팅되었다. 그는 타란티노 감독과 함께 할리우드에 입성하여 두 개의 오스카를 수상하며 악역 전문 배우로 올라섰다.

music video

거침없이 직진하는 매력, 제이통의 새 뮤직비디오

‘부산 힙합’의 자존심, 제이통이 새 싱글 ‘오 직 직 진’을 발표했다. 국내 최정상 기타리스트 윤병주가 이끄는 블루스록 밴드 로다운30과 함께다. 진득한 기타 사운드와 제이통의 거친 목소리가 잘 어우러지는 두 뮤지션의 콜라보는 이번으로 벌써 세 번째다.

collaboration

재즈사 한 면을 장식한 최고의 콜라보 다섯

재즈 음반에는 ‘누가 누구를 만나다’거나 ‘누구와 누구’라는 제목의 컬래버레이션 음반이 많다. 어릴 적부터 죽마고우였거나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사적인 레코딩을 남겼다.

photography

예술가의 눈을 빌려 본 파괴와 잔해

저마다의 역할을 다한 건축물이 자연으로 돌아가는 시간. 이 과정을 포착한 이들이 있다. 예술가의 눈을 빌려 본 순간은 가차 없고, 허무하지만, 환상적이다.

social issue

정치 뉴스가 지루한 당신이 들어야 할 사운드

The 1975와 Foals가 노래한다. 모순과 절망으로 가득 찬 이 세상에 대해. 정치 뉴스가 어렵게 느껴진대도, 이 노래와 뮤직비디오는 듣고 보자.

disney-pixar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실사 영화화, 어디까지 진행되었나?

디즈니 애니메이션 <덤보>의 실사 영화가 3월 29일 개봉한다. 다음에는 <알라딘> 실사 영화가 5월, <라이언 킹> 실사 영화가 7월로 개봉 일정을 발표하며,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실사화가 계속해서 이어질 예정이다.

youtuber

봄의 기립과 어울리는 브이로그 채널들

온몸의 세포를 깨우고 봄을 맞이할 때가 왔다. 하루하루 충실하고도 맛깔스럽게 삶의 조각을 완성해가는 3명의 유튜버를 따라가 보자. ‘감성’이라는 단어에만 국한할 수 없는, 아름답고 멋진 모습들이 담겨있다.

Short Animation

참을 수 없는 졸음의 무거움, 국내 애니메이션 <Afternoon Class>

잠기운이 교실 전체에 퍼져버린 오후, 잠들지 않으려 악착같이 버텨본 적 있는가? 머리가 너무 무거운 이 순간을 만화적 상상력으로 풀어낸 단편 애니메이션을 소개한다.

Short

‘장이수’가 출연한 단편, 베를린 금곰상 수상작 <호산나>

2014년 베를린 국제영화제 단편 부문에서 금곰상을 받은 <호산나>. 작품은 기독교의 전통적인 예수 신화를 남성적 폭력과 비도덕이 도사리는 현대 대한민국의 음침한 시골 동네로 불러왔다. 감독은 당시 이제 막 영상원을 졸업한 32살 신예였다.

Music

유튜브로 찾고 배우는 매시업

음악에서 매시업(mashup)은 둘 이상의 다른 곡들을 알맞게 조합하는 것을 의미한다. 2000년대에 들어서 전 세계 수많은 음악이 새로운 맥락과 위치에서 다양하게 결합했고, 샘플링 뮤직처럼 매시업은 창조적인 인용과 재조합의 과정으로써 계속되고 있다. 유튜브에서 찾은 매시업 음악으로 대중음악의 미래를 예상해보자.

cult

‘감독이 미쳤어요’라는 평가, 칭찬일까? 괴작을 만든 영화감독들

괴작은 만인의 사랑을 받을 순 없지만 마니아를 만든다. 악마의 재능을 가졌다는 평가를 받는 감독들의 대표작을 살펴보자.

lgbtq

현대적 의미의 최초 레즈비언, 앤 리스터 이야기

적나라한 일기로 당시 레즈비언의 에로티시즘을 널리 알린 19세기 여성, 앤 리스터 이야기를 만나자.

social issue

영화가 묻고 답한다, 사형제도는 폐지되어야 할까?

올해 선댄스영화제에서 드라마 부문 심사위원상을 받은 <Clemency>는 사형제도의 문제점을 다룬 영화다. 이제껏 사형제도의 문제점들을 제기한 영화들은 꾸준히 제작되어왔으며, 이 제도를 유지하는 국가는 갈수록 줄고 있다.

music business

요즘 앨범을 누가 듣습니까!

앨범을 듣지 않는 현시대를 두고 많은 관계자들이 한 마디씩 던진다. 마치 음악판의 생리와 흐름을 완벽히 꿰고 있다는 듯이. ‘대중이 앨범을 안 들어.’, ‘앨범의 시대는 갔어.’. 그런데 이는 다소 경솔하게 내린 단정이다. 적어도 앨범의 시대는 아직 저물지 않았다.

music video

이미지로 함께 노래하는, 애니메이션 뮤직비디오 넷

애니메이션이 음악과 만나면 또 하나의 작품이 된다. 여기, 음악과 만나 더욱 풍성한 스토리텔링을 전달하는 애니메이션 뮤직비디오들을 만나보자.

western

현대적 서부 드라마의 방향을 제시한 <그 땅에는 신이 없다>

에미상 3관왕의 이 7부작 드라마에는 무법자와 보안관이 등장하고 무자비한 총격전이 벌어지지만, 남성 중심의 상투적 전개에서 벗어나 기존 서부극에서 보기 어려운 페미니즘, 레즈비언 그리고 초자연적 존재를 함께 다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