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썸머 프라이드 시네마 2018>에 인디포스트 독자를 초대합니다

recent
recent
culture

쓸모 있고 아름다운, 그릇 팝니다

정갈하고 차분한 디자인, 실용적인 쓰임새로 일상에 편안하게 스며드는 그릇들. 소소하지만 확실하게 우리들의 삶의 질을 높여주는 그릇을 선별하여 판매하는 국내 리빙숍 4곳을 소개한다.

art

전통화를 다루는 새로운 방식, 현대 미술가 3인

산수화가 디지털 컬러와, 수묵화가 뉴욕 한복판과, 초상화가 할리우드 영웅과 만난다면 어떨까? 한국화 또는 동양화를 전공한 현대 미술가 3인의 독특한 작품 세계를 소개한다.

event

SF 판타지 속에 녹여낸 현시대의 부조리, <주피터스 문> 예매권을 드립니다

제70회 칸영화제를 비롯한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 초청되어 화제를 모은 <주피터스 문>은 공중부양이라는 시각적 판타지를 빌려 난민 문제와 더불어 종교적 성찰까지 묵직하게 다룬 영화입니다. 인디포스트 독자 이벤트에 참여하고 <주피터스 문> 예매권을 받아가세요.

culture

올해 칸 광고제를 빛낸 그랑프리 수상작들

광고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다. 세상은 그렇게 쉽게 바뀌지 않는다. 하지만 굴러떨어질 걸 알면서도 끊임없이 바위를 밀어 올리는 시지푸스처럼, 광고인들은 세상을 바꾸기 위해 끝없이 무언가를 한다. 그리고 매년 6월 칸 광고제는 그런 도전에 상으로 보답한다. 지난달 막을 내린 2018년 칸 광고제의 그랑프리 수상작 중 다섯 개만 추려보았다. 어떤 캠페인이 칸 광고제로부터 그랑프리라는 선물을 받았는지 알아보자.

view all
short

숨을 멈추면 나타나는 여인을 만나다, 단편 호러 <Breathe>

폐허가 된 음산한 성당, 두 남자는 초자연적인 존재와 마주한다. 그 존재는 로맨틱한 여인의 모습으로 다가온다. 영국의 프리랜서 영상 감독이 제시한 새로운 호러 콘셉트의 단편 <Breathe>는 50여 영화제에서 상영되어 호평을 받았다.

film

<류이치 사카모토: 코다>에서 발견한 거장의 새로운 얼굴

류이치 사카모토는 인후암 판정 후 활동을 중단하고 투병하다가 다시 음악의 세계로 돌아온다. 이후 그는 자연의 소리를 찾기 위해 노력하거나, 사회운동가로서 활발히 활동하며 새로운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류이치 사카모토: 코다>가 얼마 전 개봉했다. 다큐멘터리 속에서 발견한 그의 새로운 면모를 짚어보자.

culture

민음사와 동네서점이 쏘아 올린 두 번째 화살

민음사 문고판 도서 ‘쏜살문고’와 독립서점 ‘51페이지’가 출판업계의 상생을 실천하며 호응을 이끌었던 ‘민음쏜살 X 동네서점 에디션’. 그 반갑고 특별한 프로젝트가 돌아왔다. 그들이 쏘아 올린 두 번째 화살의 이유와 의미에 대해 짚어본다.

tv

인종차별의 진상을 투영하다, <친애하는 백인 여러분>

넷플릭스 드라마 <친애하는 백인 여러분>은 현재 미국에서 벌어지는 갈등의 양상을 가상의 대학 안으로 가져온다. 미국 캠퍼스 드라마 대부분이 백인 주인공의 전유물인 반면, 이 드라마는 성격도 가치관도 모두 다른 여러 흑인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내세운다. 여타 대학 시트콤과는 전혀 다르게 사회를 보는 이 드라마를 파헤쳐봤다.

short

천장에서 내려다본 비극의 현장, 그 마지막 10분 <The Last Ten>

영국 광고감독의 뛰어난 연출로 호평 받은 단편영화다. 천장에서 내려다보는 카메라 앵글, 빛과 음향으로 연출한 누아르적 분위기, 그리고 불륜과 치정에 얽힌 비극적 사건을 담았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으스스한 반전까지 놓치지 않았다.

film

외로운 마음은 항상 우기(雨期), 차이밍량의 쓸쓸한 대만

대만 영화감독 차이밍량의 영화 속 인물은 대부분 외롭고, 그들의 마음은 바깥 날씨와 상관없이 늘 우기로 보인다. 물처럼 자연스럽게 세상 어딘가로 흘러가고 있지만, 물이기에 결코 잡히지 않는 인물들. 그들을 보고 있으면 인간이란 결국 외로울 수밖에 없다는 생각에 이른다. 대만의 풍경보다 외로운 마음을 지켜보는 시간이 더 길어지는 차이밍량의 영화를 살펴보자.

culture

신촌 땡땡거리를 지키는 소중한 가게들

홍대와 신촌 사이엔 땡땡거리가 있다. 오래 전부터 예술가와 젊은이가 술잔을 나누던 이 길은, 경의선이 오가던 시절 기차가 ‘땡땡’ 종소리를 울리며 지나간다고 하여 이렇게 불리게 되었다. 그 이름처럼 조금 구식일지는 몰라도 정다운 가게를 소개한다. 마시고 먹고 읽기 좋은 공간들로 꼽았다.

music

차세대 영상 감독으로 떠오른 히로 무라이의 뮤직비디오들

차일디쉬 갬비노의 ‘This Is America’ 뮤직비디오로 주목받은 그는, 뮤직비디오와 단편영화에 이어 <애틀랜타>, <배리> 등 드라마 감독으로도 나섰다. 이제 할리우드의 장편영화 제작에 나설 일도 머지않았다는 평가다.

culture

이 계절을 사랑하는 이유, 여름 정경 모음

여름, 공기 속 수분이 볼에 닿는 계절. 여름엔 모든 사물의 채도가 높아지는 것만 같다. 열매는 더 붉고, 잎은 싱그러우며 물은 빛을 받아 반짝인다. 여름을 사랑하는 이를 위해 여름 정경을 담은 영상을 두서없이 모았다.

jazz

영화 <버드맨>으로 오스카에 도전한 재즈 드러머 안토니오 산체스

오스카 4관왕에 빛나는 영화 <버드맨>은 음악 역시 비범한데, 영화 사상 최초로 드럼 솔로로 오리지널 스코어를 구성했기 때문이다. 이냐리투 감독은 이를 위해 탄탄한 재즈 이론과 현란한 드러밍 테크닉을 겸비한 드러머를 초빙한다. 바로 팻 매스니 그룹 출신의 안토니오 산체스다.

music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여름의 노래들

아도이(ADOY)의 오주환이 소개하는,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여름의 노래들. 한낮의 쨍한 날씨 속에서, 도무지 끝날 것 같지 않은 긴 장마 속에서, 그리고 잠 못 들게 하는 열대야 속에서 여러 번 반복해 들었던 여름의 노래들을 만나보자.

film

미국 현대소설의 아이콘, 필립 로스의 소설 원작 영화들

얼마 전 세상을 뜬 필립 로스는 미국 현대 문학을 이끈 작가다. 인간과 시대에 대한 탐구가 돋보이는 필립 로스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를 추렸다.

art

일상에 스며든 패션, 사진가 Tammy Volpe

일본의 패션 사진가 Tammy Volpe는 디지털카메라보다는 필름카메라를, 인공조명이 비치는 스튜디오보다는 야외 촬영을 선호한다. 일상과 패션이 자연스럽게 뒤섞인 그의 사진을 들여다보자.

music

변덕스러운 날씨를 이기게 해주는, 국내 신보 넷

여름이 다가오면 기온만 오르는 것이 아니라 공기도 함께 습해진다. 땡볕만 내리쬐는 것이 아니라 장마전선이 오르내리며 비구름이 변덕을 부리기도 한다. 불쾌지수라는 말은 오로지 이 계절에 허락된 단어다. 이런 힘든 날씨에 마음을 다스리게 해줄 국내 신보들을 소개한다.

art

신비롭고 달콤한, 그림책 속 여름휴가들

바캉스의 계절을 맞아 그림책 속 특별한 휴가들을 모아봤다. 커다란 과일 풀장에서 수영하거나, 소라 껍데기 속 바닷가를 산책한 후 별이 총총한 밤하늘을 올려다보는 꿈결 같은 순간들…. 찬찬히 음미하는 것만으로도 짧은 여행을 다녀온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마법 같은 그림책 세 권을 소개한다.

music

릴 핍과 XXX텐타시온이 세상을 떠났다

래퍼 릴 핍과 XXX텐타시온이 세상을 떠났다. 릴 핍은 마약으로 인한 복합 중독작용으로, 텐타시온은 총기 범죄로 사망했다. 두 래퍼의 삶과 그들을 둘러싼 논쟁을 짚어봤다.

short

축구가 너무 하고 싶었던 섬 소년들의 감동 실화 <TMB: Panyee FC>

1986년의 월드컵 중계를 보면서 태국 판이섬 지역의 소년들은 축구가 너무나 하고 싶었다. 축구를 할 만한 조그마한 땅도 없었지만, 그들은 포기하지 않고 못 쓰는 나무를 모아 수상 축구장을 지었다. 유소년 축구팀 Panyee FC의 이야기다.

music

어두운 내면의 동굴에서 자아를 찾다, 플로렌스 앤 더 머신의 신보

플로렌스 앤 더 머신은 일상의 숱한 감정을 과거의 아우라를 통해 자연치유하는 밴드다. 이들은 고전적인 의상을 입고 우아함이 깃든 퍼포먼스를 펼치는 와중에도, 변화무쌍한 현대의 흐름에 쉽게 굴복하지 않는 강렬하고 유일무이한 음악을 창조한다. 이 밴드가 얼마 전 4집 <High as Hope>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