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스피닝의 생생한 현장을 포착하다, 사진작가 Ryan Cookson

features
features
latest
publishing

<서양미술사>를 만든 그곳, 아트북 출판사 Phaidon

곰브리치의 <서양미술사>는 미술사에 대해 알고 싶은 모든 이의 입문서이자 미술사를 공부하는 자들의 바이블이다. 이 책을 만든 출판사 Phaidon을 소개한다. 이곳의 책들은 그 자체로 예술이 된다.

photos

나딘 이예베르, 여성과 다양성을 화두로 인물 사진의 스테레오타입을 뒤틀다

그는 주로 비서구권 여성 모델들을 사진에 담는다. 패션계에서 고정관념으로 소비해온 서구 문화적 이미지 묘사와 서구 모델에 초점에 맞춰진 업계 표준에 대해 의문을 품었기 때문. 그의 작품 중 모델들의 독특하고 다양한 매력이 클로즈업된 사진들을 모아 봤다.

film curation

21세기 도시의 감독들은 왜 서부극을 찍을까?

오래전 탄생한 걸작 서부극을 보고 자란 21세기 도시의 감독들은 새로운 서부극을 만들어낸다. 고전 서부극과는 또 다른 매력을 지닌, 2010년 이후 등장한 매혹적인 서부극을 살펴보자.

Short Animation

단순한 선으로 표현한 스키의 매력, <ski lines>

스키를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짧은 애니메이션을 소개한다. ‘로토스코핑’ 방식으로 만든 이 작품에는, 시원하게 활강하고 나비처럼 가볍게 점프하는 매력적인 순간이 담겼다.

Film

충격적인 죽음을 연출한, 영화 <서스페리아>의 콘토션 시퀀스

4월에 개봉 예정인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의 <서스페리아>에는 매우 충격적인 죽음 시퀀스가 등장한다. 이를 연출하기 위해 아카데미 수상 경력의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콘토션 전문가이기도 한 배우가 힘을 합쳤다.

TV

넷플릭스에서 찾은 유쾌한 프랑스 코미디 셋

삶의 애환을 유머로 승화시키는 프랑스 영화의 특징은 TV 시리즈에서도 잘 드러난다. 그중에서도 자조적이면서도 익살스러운 유머가 잘 살아있는 프랑스 코미디 세 작품을 소개한다. 모두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는 화제작이다.

music video

마음껏 부정적이어도 괜찮아! 차이이린의 신곡 뮤직비디오

부정적인 감정을 꾸역꾸역 삼키는 게 옳은 일일까. 중화권 톱가수 차이이린(蔡依林)은 얼마 전 발표한 신곡을 통해 부정을 덮어놓고 외면하지 않고, 의연하게 맞서려는 태도를 보여준다. 그 모습은 억지스럽지 않아 마음에 오래도록 남는다. 곡의 뮤직비디오를 감상해보자.

performance art

매년 1억 달러를 벌어들이는 신화적 공연 <블루맨 그룹>

우리나라의 <난타>처럼 미국에도 수십 년간 장수하는 이색 뮤지컬 퍼포먼스가 있다. 1980년대 말 뉴욕에서 시작된 <블루맨 그룹>은 전 세계에서 매년 2백만명의 관객을 모으는 초대형 공연회사가 되었다.

film curation

예능 출신 영화감독이 만든, 새로운 감각의 영화들

사람을 웃기는 일을 업으로 삼았던 영화감독들이 있다. SNL 작가였거나 코미디언이었던 이들이 만든 영화는, 관객을 착각하게 만들었다가 충격에 빠뜨려 버린다. 아담 맥케이와 조던 필이 만든 영화를 소개한다. 곧 개봉할 이들의 신작과 함께.

Jazz

공항 대합실을 재즈 음악으로 가득 채운 세실 맥로린 살반트

올해 2월 최우수 재즈 보컬 앨범상을 수상하며, 20대에 벌써 세 번째 그래미를 안은 그. 2년 전 프랑스 파리의 드골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다가 즉석에서 노래를 선사하여 지친 여행객들의 환호성을 끌어냈다.

Short

성별을 초월한 전쟁 영웅 이야기, 단편 애니메이션 <Nachthexen>

제2차 세계대전 시기, 전범국인 독일군은 끝내 소련 측 동부 전선을 공략하지 못했다. 소련군에는 독일군을 두렵게 한 특별한 부대가 있었다. 그들은 여성으로 이루어져 있었고, ‘나흐트헥센(밤의 마녀들)’이라고 불렸다.

singer-songwriter

네덜란드 음악신의 라이브 왕, 장고 맥크로이

나만 알고 싶은 뮤지션, 장고 맥크로이를 소개한다. 감미로운 목소리를 가진 그는 자신의 음악을 정면으로 마주할 줄 아는 승부사이기도 하다. 끝없이 변화하는 그의 음악을 만나자.

documentary

시청자를 분노와 허탈감에 빠트린 크라임 다큐 <위험한 이웃>

지금으로부터 45년 전, 인터넷도, CSI와 같은 범죄 드라마도 없던 시절, 12세 소녀가 이웃집 남자에게 두 번이나 유괴되었지만 남자는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았다. 무슨 일이 일어났던 걸까?

Culture

유튜브로 찾고 배우는 샘플링 뮤직

오늘날 대중음악 창작에 있어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샘플링에 대해 알아보자. 유튜브에는 샘플링의 방법과 어느 노래에 어떤 샘플링이 쓰였는지 확인할 수 있는 채널들이 빼곡하다.

Short

더 강렬하게 돌아왔다, <2019 젠더 프리 리딩>

지난해 매거진 <마리끌레르>는 여성 배우에게 영화 속 남성 캐릭터 연기를 청한 ‘젠더 프리 리딩’ 기획으로 화제가 되었다. 그리고 며칠 전 <마리끌레르>가 2019 젠더 프리 리딩 비디오를 공개했다. 여성 배우 8명이 참여한 영상을 보자.

documentary

<쿠바와 카메라맨>, 40년의 세월에 걸쳐 쿠바를 담다

쿠바를 다녀온 사람들은 입을 모아 말한다. 여행지 쿠바와 삶의 터전 쿠바는 무척 다르다고.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쿠바와 카메라맨>은 무려 40년의 세월에 걸쳐 쿠바를 담은 작품. 이 영화는 낭만 가득한 쿠바가 아닌, 사회주의 혁명과 그 후 쿠바가 겪은 변화를 비춘다.

film curation

집 없는 자의 삶을 비추는 영화들

제집 없는 사람들에게 이동은 일상이다. 안정적인 삶을 누리고자 하는 소망은 국적을 가리지 않는다. 과연 제집을 갖는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지금 소개할 세 영화는 각기 다른 관점에서 집 없는 자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Culture

‘포켓남(#smallman)’ 패션 트렌드

그동안 아담한 남성들을 위한 쇼핑몰들은 깔창과 왁스, 밀리터리룩을 내세웠다. ‘마초’라는 전통적인 남성성을 부각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요즘은 오히려 남성의 귀여움과 섬세함 등의 소년미를 적극적으로 살리는 패션이 뜨고 있다. ‘포켓남’ 전문 쇼핑몰을 구경해 보자.

Music

세 가지 색 전설, 베테랑 뮤지션들의 2019년 맞이

저마다의 색으로 빛나는 전설 같은 뮤지션들이 있다. 이들의 공통점은 오직 하나, 오랫동안 자신의 색을 꾸준히 지키며 아직까지 현역으로 활동한다는 것. 각기 20년, 30년 넘게 활동을 이어온 블랙홀, 더더, 이상은의 2019년을 살펴본다.

Music

다가오는 봄, 놓치기 싫은 국내신보 둘

랜드오브피스와 놀이도감, 인디포스트가 사랑하는 두 뮤지션이 다가올 봄을 맞아 새 앨범을 발표했다. 어수선한 계절에 찾아온 응원 같은 신보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