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compilation

가명을 쓰면서 동료의 레코딩에 참여했던 재즈 뮤지션들

features
features
interview

사랑받고 싶어! 4집 발표한 김사월의 속마음

어느 때보다 사랑으로 충만하고 자유로워진 김사월은 눈에 총기를 띄며 나른하지만 조금 더 다부진 말투로 앨범에 대해 이야기한다. 1960~70년대 빈티지 사운드와 록, 포크를 넘나드는 초현실적인 타임머신과 같은 앨범에 관해 이야기하는 사월은 마치 긴 여행을 끝내고 돌아온 여행자 같다. 그와의 인터뷰는 언제나 새로운 사랑의 방식을 깨닫게 한다.

commercial film

황당한 루빅스 큐브 게임, 영국 음료회사의 이색적인 광고

한 사내가 지하철 플랫폼에서 자신의 머리를 이리저리 돌리며 루빅스 큐브 게임을 하고 있다. 15년여 전 등장해 소비자의 관심을 붙잡았던 영국의 과일음료 광고를 다시 보았다.

jazz vocal

완벽한 보컬 파트너십, 엘라 피츠제럴드와 루이 암스트롱의 듀오

버브를 설립한 노먼 그랜츠는 당대 최고 보컬리스트 엘라 피츠제럴드와 루이 암스트롱을 어렵게 스튜디오로 불러들였고, 두 사람이 대화하듯 부른 주옥 같은 노래들은 세 장의 앨범에 담겼다.

music curation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B급 감성영화에 나오는 1960년대 팝음악

타란티노 감독의 B급 감성 영화에 어김없이 등장하는 생경한 노래들이 있다. 이들은 대부분 1960년대에 유행했던 팝송으로, 영화에 삽입되면서 새로운 세대에 어필하여 높은 인기를 얻었다.

latest
franchise

50여 년 동안 이어지는 <오멘> 프랜차이즈의 역사

십자가를 등진 아이의 섬찟한 표정으로 상징되는 적그리스도 영화 <오멘>의 여섯 번째이자 첫 프리퀄 영화 <The First Omen> 개봉을 앞두고, 50여 년의 프랜차이즈 역사를 살펴보았다.

horror film

외딴 곳에서 마주친 기이한 노파의 공포, ‘사이코-비디’ 영화 6

1960년대에 성행했던 이 서브장르 영화에서는 외딴 곳에 홀로 사는 노파가 주인공을 괴롭히고 학대한다. 비교적 근래에 제작된 ‘사이코-비디’ 영화 여섯 편을 골라보았다.

pop music

새로운 팝 아이콘의 SNS 시대 적자생존 법칙, 수요일의 캄파넬라

최근 몇 년간은 좋은 음악에 대한 기준이 통째로 바뀌어 가는 시기였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듯싶다. 그 경향에 기름을 부은 노래 중 하나가 수요일의 캄파넬라의 ‘에디슨’(エジソン)이다.

interview

함께 만드는 협화음, 잭킹콩 2집 발매 기념 인터뷰

밴드 잭킹콩은 튼튼하고 착실한 함선이 아닐까 싶다. 추구하는 음악의 리듬을 표현하다가 우연히 '잭, 킹, 콩'이라는 소리를 캐치한 것처럼, 위기가 닥쳐올 때마다 잭킹콩은 자신들 특유의 리듬감 넘치는 유연한 태도로 극복해왔다. 동일한 목적지를 향해 나아가는 선원들, 밴드 잭킹콩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netflix

중국 SF 소설 <삼체>를 각색한 넷플릭스 드라마 <3 Body Problem>

최근 넷플릭스 톱에 오른 인기 드라마 <3 Body Problem>은 휴고상을 받은 중국 소설 <삼체>를 글로벌 오디언스에 맞게 각색해, 동양과 서양의 관점이 결합한 SF 드라마로 기대되고 있다.

interview

마흔 되어도 다이빙, 11년 만에 정규앨범 낸 옥상달빛 인터뷰

나이 듦을 체감하는 인생의 중간지점이라고 할 수 있는 구간이 하나 있다면 바로 ‘40’이 아닐까 싶다. 옥상달빛은 마흔이란 나이를 전면에 드러내고 우리도 당신들과 함께 나이를 먹었고 함께 손을 잡고 길을 걷고 있다고 말한다. 진정한 인생의 친구 같은 그들을 인터뷰했다.

Music

50주년을 맞아 금색 기념음반을 낸 호주의 레전드 밴드, AC/DC

1973년 호주에서 결성되어 창단 50주년을 맞은 AC/DC가 그들의 모든 앨범을 금색으로 입힌 바이닐 음반으로 재발매했다. 그들이 활동하던 반 세기 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보았다.

slasher

올해 완성되는 티 웨스트 감독의 슬래셔 3부작 ‘X-Trilogy’

2022년 한 해에 연속 개봉한 슬래셔 영화 <X>와 <펄>이 평가와 흥행 양면에서 성공하였다. 이제 감독은 올해 7월 개봉 예정인 <MaXXXine>로 3부작의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jazz saxophone

알토 색소포니스트 베니 카터의 장르 불문 오리지널 다섯

그는 자니 호지스와 함께 스윙 시대를 연 알토 색소포니스트로 기억되지만, 그의 음악적 재능은 그것보다 훨씬 넓다. 장르를 가리지 않고 그 시절을 대표한 그의 오리지널 다섯 곡을 모았다.

film review

젠다야의 매력과 연기력이 돋보이는 2인극 <맬컴과 마리>

젠다야와 존 데이비드 워싱턴. 할리우드에서 주목하는 연기파 배우 둘이 하룻밤에 긴 대화를 나누는 줄거리다. 평단은 두 사람의 연기력 외의 다른 면에 대해서는 냉담한 평가를 내렸다.

interview

이틀만에 완성된 이야기, 밴드 ‘확인’ 인터뷰

그는 정말이지 음악을 무척이나 사랑하는 리스너로서의 모습이 더욱 두드러졌다. 그런데도 장르든 세션에 대한 갈증이든 음악이 발매되는 현상에 스스로를 가두지 않고 좋은 결과물을 만들겠다는 음악을 향한 순수한 포부와 애정에서는 아티스트적인 면모가 돋보였다.

short film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투하된 그 날을 재현한 <Hiroshima>

1945년 8월 6일, 오스카 7관왕의 흥행작 <오펜하이머>로 전 세계에 핵폭탄의 참상을 알린, 바로 그 날을 재현하여 제작된 단편 영화가 온라인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album release

이국적인 사운드의 낭만 밴드 ‘크루앙빈’의 새 뮤직비디오 둘

텍사스 출신의 사이키델릭 소울 트리오 ‘크루앙빈’이 오는 4월 5일에 네 번째 앨범 <A La Sala> 발매에 앞서 두 곡의 싱글을 연이어 발표했다. 이들의 뮤직 비디오를 감상해보자.

true story

<쇼군>의 실존 인물 윌리엄 아담스의 중세 일본 정착기

제임스 클라벨의 베스트셀러 <쇼군>이 40여 년 만에 다시 드라마로 제작되어 높은 평가와 인기를 받고 있다. 중세 일본에 정착하여 서양에 소식을 전했던 실존 영국인에 관해 알아보았다.

jazz piano trio

스탠더드 재즈 피아노 트리오를 대표하는 필수 음반 여섯

피아노와 베이스, 그리고 드럼으로 구성된 피아노 트리오는 1960년대부터 재즈 포맷의 스탠더드가 되었다. 오스카 피터슨과 빌 에반스가 개척한 재즈 피아노 트리오의 필수 음반 여섯을 골라보았다.

People

리스너에서 아티스트까지, ‘요’ 정규 1집 발매 기념 인터뷰

그는 정말이지 음악을 무척이나 사랑하는 리스너로서의 모습이 더욱 두드러졌다. 그런데도 장르든 세션에 대한 갈증이든 음악이 발매되는 현상에 스스로를 가두지 않고 좋은 결과물을 만들겠다는 음악을 향한 순수한 포부와 애정에서는 아티스트적인 면모가 돋보였다.

film awards

2024년 아카데미 시상식의 관전 포인트 다섯 가지

아카데미 시상식을 앞두고 ‘바벤하이머’라는 신조어를 낳은 지난해 영화 시장을 결산하는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아카데미 시상식의 관전 포인트 다섯 가지를 정리해 보았다.

photographer

도쿄의 고독한 일상을 담은 사진작가의 첫 영상 <Tokyo Solitude>

핀란드에서 아시아로 여행 다니던 사진작가가 도쿄의 밤 풍경에 매료되었다. 그는 도쿄의 야경을 배경으로 고독한 일상을 살아가는 세 사람을 9분 길이의 동영상에 담았다.

interview

“앨범이 다 제 속마음이에요” 도시 여행자 이진아 인터뷰

음악을 잘 알고 잘 연주하는 것, 음악으로 누군가에게 감동 혹은 즐거움을 전하는 것, 자기만의 색깔의 음악을 만드는 것. 이진아는 이 모두를 해주리라, 할 수 있으리라 늘 기대하게 되는 음악가다. 지난 가을 앨범 발매 후 반 년이 흐른 지금 그를 만나 뒤늦은 소감과 근황에 대해 들어봤다.

new face

2024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 후보들

2024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이 눈앞에 다가왔다. 시상 부문 중 종합 부문의 ‘올해의 신인’은 음악계 새로운 얼굴을, 미래의 스타를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게다가 올해는 다양성 측면에서 어느 때보다 독특한 후보군이 완성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