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의식의 흐름 너머를 그로테스크하게 표현하는 화가, 크리스천 렉스 반 미넨

latest
latest
and more
jazz

블루노트의 부활을 알린 하룻밤의 기록 <One Night with Blue Note>

1985년 2월 22일. 이 날은 올드보이의 퇴진과 함께 고사 상태에 빠진 재즈 레이블 블루노트가 재기의 신호탄을 쏜 날이다. 블루노트의 뉴보이 브루스 런드발은 30여명의 정상급 재즈 뮤지션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art

우리 곁을 떠난 지 8년이 된 디자이너, 알렉산더 맥퀸

알렉산더 맥퀸, 개성 있고 충격적인 쇼를 보여주었던 디자이너. 그러나 그의 내면엔 섬세하고 예민한 소년이 항상 자리했다.

people

음악가 오주환, “마음이 눌릴 때 들었던 노래들”

오주환은 얼마 전 발간한 첫 에세이집 <잘 살고 싶은 마음>에서 “마음이 눌리는 날이면 글을 썼다”고 했다. 그런 그가 마음이 눌릴 때마다 재생했던 음악들을 보내왔다. 잘하고 싶은데 마음처럼 안될 때, 그래서 주저앉아 울고 싶어질 때 이 음악들이 위로가 되어줄 거다.

film

괴물 총집합 영화 넷

괴물 영화, 공포 영화도 이제는 ‘어벤져스’ 시대다. 사람들은 더 이상 한 편의 영화에 한두 종류의 크리처만 존재하는 것에 만족하지 못한다. 현재 상영 중인 <구스범스: 몬스터의 역습>처럼 다양한 괴물들이 한 번에 등장하는 영화들을 꼽아봤다.

art

조지프 컬티스가 찍은 팝스타 사진들

과거 1990년대, 2000년대 팝을 좋아했거나 지금도 좋아한다면 아래 이미지들이 무척 익숙할 거다. 록스타를 사랑했던 소년 조지프 컬티스는 사진가가 되어 30년 넘게 뮤지션들을 사진에 담고 있다. 그가 찍은 대표작들을 만나자.

music

쓸쓸하고 따뜻한 목소리들

삶에서 음악은 언제나 좋은 동반자가 되어준다. 로라 말링, 라나 델 레이, 캣 파워, 쓸쓸하고 따뜻한 목소리를 가진 여성 싱어송라이터들의 음악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날의 공기를 느껴보자.

film

강렬한 악역 연기로 인정받은 할리우드 배우들

우리나라 배우 이경영과 김의성처럼, 할리우드에도 악역 등 선이 굵은 역할을 주로 맡는 배우들이 있다. 이들이 주연을 맡은 영화는 잘 생각나지 않아도, 이들의 얼굴을 보면 그들이 출연한 수많은 영화들이 떠오를 것이다.

culture

동양의 무서운 귀신 이야기

태국과 중국, 일본의 귀신들을 모아봤다. 왠지 신비로운 귀신 이야기를 읽으며 오싹한 기분을 느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