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jazz standard

겨울의 쓸쓸함에 온기를 더할 재즈 스탠다드

가끔 설명하기 어려운 현상들이 있다. 여름엔 댄스 뮤직이 듣고 싶고, 겨울에는 R&B나 재즈의 따뜻함을 찾게 되는 일 같은 거 말이다. 겨울만이 줄 수 있는 고독함, 차분함 그리고 이런 마이너스 감각을 상쇄시켜줄 따뜻함 한 스푼을 곁들인 곡들을 소개해보고자 한다.

guitarist

야드버즈 출신의 레전드 기타리스트 제프 벡, 생을 마감하다

세계 3대 기타리스트로 불렸던 에릭 클랩튼, 제프 벡, 지미 페이지 모두 1960년대에 활동했던 영국 밴드 야드버즈 출신이다. 그 중 제프 벡이 78세의 나이에 생을 마감하였다.

film curation

무욕과 자기파괴욕 사이를 배회하는 남자들

이 주인공들에게는 좀처럼 욕망이 비치지 않는다. 혹은 그것이 생이 아니라 사를 향한다. 진지하게 죽음을 계획한다는 뜻은 아니다. 이중 몇에겐 그럴 의지조차 남지 않은 듯하다. 날마다 조금씩 혹은 틈날 때마다 간헐적으로, 스스로를 파괴하거나 고립시킨다.

taiwan

대만의 흥미로운 곳을 찾아서

봐야할 곳도, 먹어야 할 음식도 많아 욕심이 많다면 바쁘게 움직여야 한다. 그 중에도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 어느 나라를 가든 그 나라만의 독특한 공간을 찾는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

film curation

판타지 장르의 대세로 자리잡은 회귀, 환생, 빙의 영화 5

드라마로 제작된 <재벌집 막내아들>처럼 최근 웹툰과 웹소설의 판타지 장르에서 회귀, 빙의, 환생 등 소위 ‘회빙환’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대표적인 회빙환 장르 영화 다섯 편을 알아보았다.

jazz drummer

마침내 미국에 입성한 런던 재즈의 선두주자 유세프 데이스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국 SXSW 페스티벌에 초청되었으나 입국이 제한되어 비자가 취소되었던 그. 보란듯이 미국으로 건너가 캘리포니아 조슈아 트리 국립공원에서 찍은 뮤직비디오를 공개하였다.

based on novel

육체의 연금술사, 크리스천 베일의 미스터리 시대극 <Pale Blue Eye>

배역에 맞게 신체를 자유자재로 바꾼다고 해서 ‘육체의 연금술사’라 불리는 그. 2023년 넷플릭스 첫 영화에서 1830년을 배경으로 가족을 잃고 외롭게 살아가는 뉴욕의 퇴역 수사관을 맡았다.

paintings

반항아, 창조자. 리어노라 캐링턴

100여 년 전 영국에서 부르주아로 살아가는 삶을 거부하고, 낯선 멕시코에서 새로운 인생을 만들어간 예술가 리어노라 캐링턴. 기성 관습에 의문을 던지고 현실 이면의 신비로움을 탐구해온 그녀의 작품은 현재에도 여전히 강렬하게 마음을 끈다.

japan animation

<더 퍼스트 슬램덩크> 속 이야기, 송태섭의 ‘감성’을 통한 성장 서사

작품의 종반, 작전 타임 시간에 안 감독이 주전 선수들에게 화이팅과 결의를 이끌어내며 선수들 하나하나 각자가 팀에 보탬을 준 요소들을 언급하는 장면이 있다. . 그런데 여기서 송태섭에게는 스피드와 감성을 이야기한다.

essay

읽고 나면 당장 미술관으로 달려가고 싶어지는 책 3

난해하게만 여겨졌던 현대미술을 향한 거부감이 많이 줄었다. 주말마다 도심 곳곳에서 전시회가 열리고, 자기 취향에 맞는 작품을 찾는 이들이 만원사례를 이룬다. 읽고 나면 당장 미술관으로 달려가고 싶어지는 미술책 세 권을 소개한다.

horror film

정의가 먼저인가, 복수가 우선인가? 스페인 단편영화 <Piggy>

자신을 괴롭히는 친구들이 죽게 내버려 둘 것인가. 아니면 살인자에 맞서 그들을 구할 인가? 십대 소녀 ‘사라’의 딜레마에서 시작된 이 작품은 고야 영화제 등에서 수상하면서 장편 슬래셔 영화로 제작되었다.

film review

할리우드의 혼돈 시절을 복고한 데미언 셔젤 감독의 신작 <바빌론>

영화 <위플래쉬>와 <라라랜드>의 흥행 듀오 데미언 셔젤 감독과 저스틴 허위츠 음악감독이, 무성영화가 끝나가던 1920년대 후반 할리우드의 혼돈 시절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들여다보았다.

exihibition

<메모리 오브 립>, 확장된 신체와 소외된 신체

인간은 더 이상 하나의 유기체가 아니다. 우리의 신체는 스마트폰, 실리콘, 피어싱, 약물 등 온갖 외부 물질과 뒤섞여 우리가 스스로를 바라보고 세계를 인식하는 방식을 변화시켜왔다. 외부와 내부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흔들리며 변화하는 인체는 이미 그 자체로 사이보그다.

Music

사랑한다는 말 대신에 들려주고 싶은 노래가 있냐고 물었다

그에 대한 온갖 마음, 예쁘게 간직하고 싶은 그와 함께한 모든 기억들, 그를 향한 그리움. 모든 마음을 담아서 사랑한다는 말 대신에 어떤 노래를 들려주고 싶냐고 주변인들에게 물었다.

modal jazz

마일스 데이비스를 다시 일으켜 세운 길 에반스 콜라보 3부작

마일스 데이비스는 한때 재즈 뮤지션 생활을 접으려고 했다. 이때 컬럼비아 레코드가 그에게 길 에반스를 어레인저로 붙여 주었고, 두 사람은 함께 서드 스트림 3부작으로 불리는 명반을 만들어 냈다.

Artist

자유로운 아웃사이더의 영혼, 맥심 밸드리

유명한 작품을 빌려 맥심 밸드리를 소개하려니 내키질 않았다. 이토록 다채로운 예술 세계를 좁은 이미지로 덮어 버리는 기분이 들었다. 그런데… 경계를 넘나드는 그의 잠재력과 표현력이 묻힐 수 있는 종류의 것이었던가.

film curation

휴머니스트에서 살인기계로, 다양하게 진화하는 영화 속 A.I.

SF영화에서 AI가 중요한 캐릭터로 등장한 지는 20여 년이 흘렀다. 초기에 기계적인 로봇에서 점점 인간을 닮아 가면서, 영화 속의 비중이나 캐릭터의 다양성도 점차 확장되었다.

southern gothic

마침내 AMC와 함께 구현하는 앤 라이스의 <불멸의 세계관>

어린 딸의 죽음에 충격을 받고 집필을 시작한 <뱀파이어 연대기>와 <메이페어 마녀들>의 불멸의 존재들이 AMC 드라마에 등장하기 시작했지만, 작가는 아쉽게도 이를 보지 못한 채 생을 마감했다.

jazz piano

1961년 6월 25일 하루에 기록된 최상의 피아노 트리오 실황

그 날 뉴욕의 빌리지 뱅가드에서 녹음된 빌 에반스 트리오의 공연 음반은 재즈 역사상 최고의 실황 명반으로 인정된다. 그로부터 열흘 후 스콧 라파로가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하여 유작이라는 의미를 더했다.

film director

심연으로 만든 영화의 섬, 잉마르 베리만

그의 영화는 상처 입고 떨어져 나온 조각들로 만들어진 작품처럼 느껴지곤 한다. 질투, 아픔, 체념 같은 것들을 재료 삼아 만들었음에도 그의 영화는 아름답다. 영화가 닿을 수 있는 가장 깊은 곳을 향해가는, 잉마르 베리만의 작품을 살펴보자.

singer-songwriter

두 싱어송라이터의 50년 우정, 캐롤 킹과 제임스 테일러

두 사람은 부부이거나 연인 관계라는 오해를 사기도 하지만, 50여 년 전 각자의 앨범에 수록하여 둘 다 그래미를 수상한 ‘You’ve Got a Friend’가 상징하듯, 끈끈한 우정으로 맺어진 동료 관계다.

true story

벨 에포크 시대에 자유와 평등을 부르짖은 <콜레트>의 예술인들

영화 <콜레트>에는 19세기를 지나 20세기로 넘어가는 벨 에포크 시대의 프랑스에 성평등을 부르짖으며 자유분방한 삶을 영위한 사교계 명사들이 등장한다. 이들 중 다섯 명에 관해 알아보았다.

horror film

영화 <Smile>보다 더 무서운 오리지널 단편 <Laura Hasn’t Slept>

올해 10월 개봉한 호러 영화 <스마일>의 바탕이 된 단편 영화가 뒤늦게 공개되었다. 파커 핀 감독의 오리지널 단편은 개봉 영화와는 달리 트라우마 환자가 꾸는 악몽에 중점을 두었다.

essay

희망을 버려. 그리고 힘냅시다. 인간 본성에 관한 책

홉스는 인간이란 본래 자신에게 내맡겨진 자유를 감당할 능력이 없으며, 끊임없이 만인에 대한 투쟁을 일삼을 뿐이라고 일축했다. 반대로 루소는 사람의 본성은 착하고 이타적인데, 문명이 인간을 경쟁 상태로 내몰았다고 주장했다. 이런 상이한 의견 대립은 인간이란 단순히 정의할 수 없는 복잡한 존재임을 보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