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p music

Live Fast, Die Young, 포스트 말론의 음악과 성공

자칭 '록 스타' 포스트 말론의 이름에선 커트 코베인처럼 이름이 풍기는 일종의 '간지' 같은 게 느껴진다. 포스트 말론에게 성공이란 무엇인가? 왜 그는 이토록 질주하는 걸까?

apple

색의 향연, Prince Gyasi가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

그의 사진에는 다양한 원색 색채를 배경에 둔 모델의 갈색 피부가 강한 대비 효과를 발휘한다. Gyasi는 말한다. 색은 심미적 매력을 넘어 “치료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TV

미드 속 상위 1%의 삶

상위 1%의 삶은 미드의 좋은 소재이지만 막상 드라마 속 그들의 삶은 기대와 달리 단순히 화려함에 그치지 않는다. 물론 현실과 같을 수는 없겠지만 비리, 배신, 탐욕으로 얼룩진 그들의 삶을 미드를 통해 유추해볼까 한다.

the invisible man

다크 유니버스에서 벗어나 새롭게 리부트된 투명인간 이야기

유니버설이 프랑켄슈타인, 지킬박사, 미이라, 투명인간 등 클래식 몬스터 캐릭터들을 새롭게 부활시켜 하나의 세계관으로 모으려던 방대한 계획이 중단되었다. 대신 독자적인 콘셉트의 리부트 영화 <The Invisible Man>을 내년에 선보인다.

book

영화는 두 번 시작된다, 작가 이동진의 책 3

이동진은 영화평론가라는 정체성 외에도 여러 결을 지닌 작가다. 영화 전문 기자이자 여행 작가이며, 소문난 애서가이기도 하다. 그칠 줄 모르는 지적 호기심을 가진 작가 이동진의 저서 세 권을 소개하고자 한다.

fusion jazz

그래미 6회 수상한 알토이스트의 새로운 시도 <Sanborn Session>

멋진 알토 색소폰 선율을 들려주었던 데이비드 샌본이 온라인 음악 영상을 기획 중이다. 오는 12월 3일 첫 선을 보일 시즌 1에는 캔디스 스프링스, 브라이언 오웬스, 마이클 맥도날드 등 장르와 세대를 망라한 뮤지션들이 대기 중이다.

Art

흑사병의 귀환? 그림으로 보는 역사 속의 흑사병

중세시대 유럽을 강타했던 흑사병이 현재 중국에서 발병하였다. 전 유럽을 공포에 떨게 했던 흑사병에 대해 그림과 함께 알아보자.

album release

11월 국내 신보 넷, 따스함을 주세요

벌써 11월 중순이다. 한여름의 더위도, 가을의 청명함도 다 떠나고 이제 그저 춥기만 하다. 텅빈 마음을 채우고, 추운 마음을 덥혀줄 따스한 국내 신보 4장을 모아 봤다.

retro

세기말 감성이 그리운 이들에게

'패션은 돌고 돈다'와 같은 진부한 명제처럼 옛 감성을 답습하고 있는 우리. 이 모든 것이 그리운 이들을 위해 혹은 낯선 문화를 탐닉하고 싶은 이들을 위해 듣는 것, 보는 것, 입는 것을 모두 모았다.

sponsored

한국 대중음악의 미래가 한 곳에 모였다. <뮤즈온 2019 파이널 콘서트>

지난 5월부터 개최해 다양한 뮤지션들을 리스너들에게 소개한 뮤즈온 프로젝트가 끝을 향해 가고 있다. 파이널 콘서트를 이제 막 마쳤으며 마지막 3라운드 투표는 18일부터 시작됐다. 24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투표를 통해 TOP5가 선발된다.

teen movie

불우하고 황당한 10대들의 미친 세상 탈출기 <빌어먹을 세상 따위>

17세 제임스의 “전 사이코패스인게 확실해요.”라는 우울한 독백으로 시작하는 영국산 블랙 코미디로, 미국의 원작 만화 제목에서 “F”로 시작되는 비속어를 “X”자로 처리한 첫 사례가 된 화제의 드라마를 소개한다.

exihibition

예술과 함께하는 힐링

올해 초 개관한 서울옥션 강남센터는 다양한 문화 체험이 가능한 곳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미술품 경매가 일부 컬렉터들만 참여하는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경매 외에도 다양한 방식으로 예술을 향유할 방법을 제공 중이다.

actor

모든 개성을 담아내다, 니콜 키드먼으로 수렴하는 캐릭터들

니콜 키드먼은 비슷한 배역에 안주하기보다 도전과 변신을 택해왔다. 그 어떤 수식으로도 담아낼 수 없는 존재감을 보여주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온 니콜 키드먼의 대표작들을 살펴보자.

jazz hip hop

블랙 뮤직의 새로운 물결을 정의한 컴필레이션 음반 <Rebirth of Cool>

지난 세기 말에 재즈와 힙합이 뒤섞인 새로운 스타일의 음악이 나타났다. 이를 정의하기 위해 한 음반사가 시리즈 음반을 냈다. 40여년 전 마일스 데이비스의 음반 제목에 착안해 <Rebirth of Cool>이란 제목을 붙였다.

disney-pixar

내년 개봉 예정인 픽사의 장편 애니메이션 두 편

지난해 <인크레더블 2>, 올해 <토이 스토리 4>를 개봉하여 매년 한 편을 선보인 픽사가, 내년에는 속편이 아닌 신작으로 두 편을 개봉할 예정이다. 어떤 영화를 준비 중인지 알아보았다.

Short

이 사람은 왜 동요를 부르고 있을까? 단편 <Nursery Rhymes>

헤비메탈 매니아 차림의 한 남자가 목장 옆에서 동요 ‘Old McDonald’을 부르고 있는 황당한 장면으로 영상이 시작된다. 이윽고 카메라가 천천히 한 바퀴 회전하며 바로 전에 무슨 일이 있었던 지를 보여준다.

documentary

감춰진 진실 혹은 이면의 삶을 비추는 다큐멘터리 신작 3

다큐멘터리의 눈은 대체로 남들이 향하지 않는 곳을 비춘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보거나 들을 수 없지만 외면하지 않아야 할 현실이 그곳에 있음을 힘주어 말한다. 근래 개봉하는 다큐멘터리 세 작품을 소개한다.

medieval art

중세의 그림에 사용된 상징적 이미지들

중세그림의 여러 괴물의 이미지나 고통받는 참혹한 인간의 이미지는 그 자체로 과학, 예술, 종교, 윤리, 선전 등으로 이용되었다

social issue

당신이 두려워하는 미래를 보라, <이어스 앤 이어스>

과연 지금은 희망찬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세상일까? BBC 드라마 <Years & Years>는 우리가 직면한 현실을 가감 없이 펼쳐낸다. 미래 기술의 진보를 흥미롭게 그려낸 덕분에 몰입도는 갈수록 고조되며 심지어 너무 그럴듯해서 소름 끼치기까지 한다.

pop music

98년생 싱어송라이터가 온다. 이들은 무엇을 노래할까?

팝 음악 신에 이제 막 98년생 싱어송라이터들이 등장했다. 이들은 들려주는 요즘 세대의 감성을 느껴보자. 자아에 대한 지독한 고민과 우울한 감정이 음악의 정수로 담겨 있다.

comedy

코미디가 체질, 이병헌 감독의 세계

이름은 이병헌. 낯익은 이름이다. 그런데 우리가 아는 그 배우가 아니라 감독이란다. 도대체 누구인지 감을 잡을 수 없는 이들에게 힌트를 주자면 올해 최고 흥행작 <극한직업>을 만든 감독, 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바로 그 감독이다.

jazz piano

85세 나이에도 공연을 소화하는 GRP 창업자 데이브 그루신

그는 여전히 활동을 멈추지 않고 옛 동료 리 릿나워와 연주 여행을 다닌다. 영화제에서 소개 중인 그의 전기 다큐멘터리 제목 역시 <Not Enough Time>이라는 부제를 붙여, 항상 바쁘게 살아온 그를 조명했다.

b movie

평단의 혹평에 관계없이 프랜차이즈로 성공한 저예산 호러 영화들

영화산업에 성공 방정식이 존재할까? 대규모 자본으로 제작한 블록버스터 영화가 폭삭 망하는가 하면, 별로 기대하지 않았던 B급 저예산 영화가 혹평에도 불구, 의외로 대박을 치며 연이어 후속편을 제작하는 경우도 있다.

concert

11월, 놓치면 안될 공연 6

청명한 시월의 가을 바람과 분주한 연말 사이. 11월은 왠지 공연의 황무지일 것만 같지만 사실 절대 그렇지 않다. 11월이라고 방심하고 놓치면 안될 공연 6선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