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exihibition

올여름, 여행지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전시들

여행지에서 즐기는 문화생활은 그곳을 더 특별하게 기억하게 해주는 법. 여유가 있다면 방문지 유명 미술관에서 진행하는 기획전에 관심을 가져보자. 세계의 주요 미술관에서는 어떤 전시를 하고 있을까?

magazine

‘취존’하기 위해 탄생한 매거진 3

유튜브뿐만 아니라 열정적으로 취향을 수집하는 이들을 위한 정기 간행물들이 쏟아지고 있다. 기꺼이 덕후의 길을 선택한 이들을 위해 취향을 관철할 매거진 3개를 만나보자.

photography

스쳐 지나가는 낯선 얼굴들의 잔상

전혀 알지 못하는 낯선 이의 사진을 찍는다면 어떨까? 심지어 그가 알 수 없는 표정을 짓고 있다면? 그런 사진을 보면 우리는 어떤 감정에 휩싸일까? 폴란드의 사진작가가 포착한 낯선 행인들을 사진을 보자.

Short

황야에서 도망치는 여인을 구한 모터사이클러의 정체 <Blackbird>

악몽으로부터 달아나는 여자 ‘로즈’와 일시적인 기억상실증에 빠진 모터사이클 라이더의 이야기다. 스코틀랜드 배경이 선사하는 영상미와 긴장감 넘치는 음악, 배우들의 연기력의 삼박자가 잘 어우러진 판타지 호러다.

bebop jazz

비밥 풍운아 찰리 파커의 마지막 한 해를 돌아보다

찰리 파커가 아직 살아 있다면 올해는 그가 99세 되는 해다. 역대 재즈 뮤지션 중 가장 영향력이 컸던 인물로 자타가 공인하는 그가,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1955년 당시로 돌아가 보았다.

film curation

법조인을 꿈꾼다면 꼭 봐야 할 클래식 법정 영화 5선

이 장르의 영화들은 멋진 배경이나 액션 장면 없이도 팽팽한 긴장감으로 관객의 몰입을 유도한다. 영화 속의 변호인들은 무기 대신 날카로운 논리와 법적인 지식으로 정의를 실천한다. 클래식으로 인정되는 법정 영화 다섯 편을 뽑았다.

fashion

‘과함’이 아닌 ‘다름’, 미(美)의 전형에 도전하는 플러스 사이즈 모델 3

시장에 플러스 사이즈 모델이 등장한 것은 벌써 오래 된 일이지만 아직 이들이 가야할 길은 멀다. '뚱뚱하다'며 손가락질하며 비웃는 사람들은 줄었을지 몰라도, 플러스 사이즈를 다름으로 인정하지 않고 질병으로 매도하는 편견은 여전하기 때문이다.

Art

뒷모습에 대하여

하루에도 수십 번 누군가의 뒷모습을 마주한다. 툭 떨어지는 목덜미와 내려앉은 머리카락, 살짝 굽은 어깨는 그 사람만의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데 일조한다. 무수한 타인의 뒷모습에서 궁극적으로 우리가 발견하게 되는 것은 ‘나’의 그림자다.

folk horror

숲의 아이들을 마주해야 하는 여인의 강박 <Childer>

외딴집에 사는 여인은 숲에 사는 불결한 아이들 때문에 항상 불안하다. 하나뿐인 아들이 이들과 어울릴까 봐 전전긍긍이다. 북아일랜드의 첫 여성 호러 감독이 제작한 독특한 분위기의 단편을 감상해 보자.

music video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는 케미컬 브라더스의 이색 뮤직비디오

올해 아홉 번째 정규 앨범 <No Geography>를 출반한 ‘화학 형제’는 여전히 기발한 뮤직비디오를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그 중 오래 전 TV에서 보았을 것 같은 감성의 뮤직비디오 세 편을 골랐다.

horror

비운의 컬트 호러 영화 <야곱의 사다리>가 리메이크된다

후일 <사일런트 힐> 게임과 영화와 영감을 준 호러 장르 명작 <야곱의 사다리>. 높은 명성에 비해 상업적인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던 이 영화가 30여 년 만에 원작과는 다른 이야기로 리메이크된다.

film curation

조금 긴 아시아 영화가 내게 물었다, 당신 삶의 러닝타임은 몇 분인가요?

내 삶이 영상이 된다면, 이왕이면 짧은 영상보다는 긴 영화였으면 좋겠다. 보는 내내 삶을 상영해주는 듯 보였던 긴 영화들처럼 말이다. 관객에게 삶에 대한 묵직한 질문을 남기는, 러닝타임 200분이 넘는 아시아 영화를 살펴보자.

Music

키스 해링의 세계로 데려갈 뉴욕의 음악 20곡 <The World of Keith Haring>

최근, 런던의 한 레코드 레이블이 키스 해링의 첫 전시를 기념하여 컴필레이션 앨범 <The World of Keith Haring>을 발매했다. 키스 해링의 세계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요인으로 1980년대 뉴욕 클럽 음악 신에 주목했다.

indie festival

예술적 일탈을 상상하다, 서울프린지페스티벌2019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2019년 여름,‘서울프린지페스티벌2019’가 시작한다. 오는 8월 15일까지 축제 개막까지 30일을 앞둔 지금, 1일권 티켓을 가장 높은 할인율로 구매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book

누구나 우울은 있다. 우울증 극복기를 담은 독립출판들

우울을 심하게 앓는 이들은 다른 질병을 가진 사람들에 비해 쉽게 자신의 병을 알리지 못한다. 주변에 자신의 아픔을 알릴 수 없었던 그들은 글과 그림으로 고백하는 것을 택했다. 이들의 우울증 극복기를 담은 독립출판 책들을 모았다.

disney-pixar

디즈니 실사영화 <뮬란>에 관한 궁금한 점을 알아보았다

내년 3월에 개봉 예정인 <뮬란>의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되어 화제다. 1998년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개봉된 지 20여 년 만에 유역비 주연의 실사 영화로 만들어진다. 뮬란에 대해 여러 가지 궁금한 점을 알아보았다.

actor

프랜차이즈 영화를 되살리는 구원투수 드웨인 ‘더 록’ 존슨

실패한 풋볼 유망주에서 프로 레슬러 ‘더 록’으로 재기한 그는, 이제 할리우드에서 가장 높은 개런티의 배우로 변신했다. 프랜차이즈 영화 <분노의 질주>, <쥬만지>를 다시 성공 반열에 올리더니 이제 영화 제작자로 나섰다.

food & drink

평냉 OUT! 냉면 OK!

평양냉면 솔직히 맛있다. 하지만 지나친 강요와 '빠심', '면스플레인'은 도리어 '헤이터'를 만들어내기 마련이다. 무더위를 맞이해 더욱 기승을 부리는 평냉 힙스터들을 피해 다른 차가운 면을 즐기러 떠나보자.

horror

고등학교 영화클럽에서 단 1백 달러로 제작한 단편 호러 <Blink>

캘리포니아의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제작한 단편 영화가 참신한 아이디어로 백 4십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시나리오, 감독, 편집을 모두 책임진 그는, 현재 뉴욕대에서 단편영화를 계속 제작하고 있다.

Bossa Nova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이 직접 들려주는 보사노바 명곡들

그는 이파네마 해변의 바에서 피아노와 기타를 치며 노래를 하던 가수였다. 점차 자신이 직접 작곡한 곡을 노래하며 보사노바의 꽃을 피웠다. 그가 동료 뮤지션들과 함께 직접 들려주는 보사노바 명곡들을 들어보자.

disorder

남편을 보내고 홀로 남은 아내의 강박 <In a Full Bloom>

인생의 파트너를 잃고 홀로 남은 채 정신적인 장애에 사로잡힌 여인이 초현실적인 상황으로 빠져든다. 베트남 출신의 원로배우 키에우 친이 열연한 단편 영화를 소개한다.

film curation

바야흐로 수영의 계절, 수영장이 등장하는 영화 4선

물은 날 수 없는 인간에게 하늘을 대신해 자유를 허락해주었다. 때문에 수영장은 우리에게 너무나 특별한 경험을 준다. 수많은 이야기를 담는 그릇이 수영장이 되었을 때 어떤 즐거움이 있을지는 4편의 이야기로 확인해보자. 여름의 한가운데 있는 우리의 오감을 앞다투어 깨워줄 것이다.

publishing

아직도 책을 만든다는 것은, 한국의 의미 있는 독립출판사들

우리가 모르는 사이, 지금도 많은 사람이 기성 출판사가 담지 못했던, 삐죽 삐져나오고, 흘러넘쳐 버린 이야기들을 주워 담아 대중에게 선보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바로 이 순간 우리나라에 이 출판사들이 매우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film curation

2019년 개봉을 앞둔 한국 여성 감독들의 첫 장편 영화들

편견과 달리, 로맨스 영화를 만드는 여성 감독의 비율은 생각보다 적다. 오히려 사적이고, 개인적이고, 하찮은 것으로 치부 받았던 일상성의 회복이나,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볼 수 없는 사회의 구조적 문제, 피해자성의 타파 등에 관심을 둔 경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