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singer-songwriter

부끄럽지만 솔직하게 돌아보는 순간에 관하여, 윤지영의 노래

우리는 1990년대, 세기말의 홍콩을 모르지만 잘 안다. 수많은 영화와 영상, 매체를 통해 화려함과 서글픔, 낭만과 허무가 함께 존재하는 그 시절의 감성에 흠뻑 취한다. 강렬하면서도 몽환적인 적색과 청색, 녹색이 한 화면에 어우러지는 가운데 테이블 한구석에서 윤지영은 사랑의 끝을 노래한다. 마치 그 시절의 영화 속 한 장면처럼.

interview

음악으로 마음을 훔치는 자경단, 밴드 실리카겔 인터뷰

새롭고 독특하고 실험적인 밴드. 틀에 박히지 않은 신선한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지만, 실리카겔도 어느덧 햇수로 8년 차 밴드다. 긴 시간을 함께한 공동체로부터는 단단한 질서나 규율과 같은 구조가 잘 갖춰진 세계가 느껴지기 마련이지만, 실리카겔은 조금 다르다. 혼돈을 유연하게 즐기며 가지고 놀 줄 아는 사람들이다.

exhibition

<슬로 모션>, 비인간에 관해 말하기

전례 없는 생태 위기를 겪고 있는 지금, 많은 이들이 비인간 존재자들의 세계를 탐구해가며 인간사의 모든 부분에서 이들의 역할을 고려하려고 노력 중이다. 그렇지만 인간은 고양이나 바위 혹은 나무가 경험하는 세상이 어떤 것인지 정확히 알 수 없으며, 항상 대변자의 위치에서 그들에 관해 말할 수밖에 없다.

asian music

대만의 한국대중음악상, 제13회 GIMA 이모저모

GIMA는 여러모로 우리나라의 한국대중음악상을 연상하게 한다. 대중성이나 상업성보다는 창작을 핵심으로 삼아 오롯이 독창적인 음악에 대해 시상함으로써 대만 국내는 물론 아시아에서 꾸준히 지지를 얻고 있다.

war movie

전운이 감도는 시기에 리메이크되는 명작 <서부전선 이상 없다>

독일에서 원작이 출간된 해는 1928년. 나치가 집권하자 이 책을 금지하고 불태웠지만, 곧 미국에서 만든 영화는 아카데미를 수상했다. 이제 90여 년 만에 본국에서 독일어 영화로 다시 제작되었다.

gothic horror

TV 드라마로 리메이크되는 명품 뱀파이어 영화 둘

역대 뱀파이어 영화 중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걸작 <뱀파이어와의 인터뷰>와 <렛 더 라잇 원 인>이 드라마로 리메이크되었다. 올해 10월 초에 방영을 시작하여 전작에 걸맞은 호평을 받고 있다.

film curation

뱀파이어보다 흥미로운 루마니아 영화와의 조우

애석하게도 루마니아에 간다고 해도 뱀파이어를 만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다행인 점은 영화를 통해 뱀파이어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이제는 뱀파이어의 고향인 루마니아의 풍경도 극장에서 마주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여러 형태로 발전해 온 뱀파이어 이야기처럼, 루마니아 영화의 스타일도 하나로 정의하기 힘들 만큼 다양하다.

media art

어지러운 영상 속에 담긴 철학

“철학과 철학을 논하는 것의 차이는 와인을 마시는 것과 와인을 논하는 것의 차이와 같다.” 미디어 아트는 한 줄의 텍스트, 한 장면의 이미지로 명확하게 전달하는 피상적인 즐거움보다는 머릿속에 오래 여운이 남는 질문을 남기고 함께 사유해보자는 초대와 같다.

horror

기묘한 물건들을 수집한 탐험가들의 이색 공간 <호기심의 방>

16세기 탐험가들과 그들이 가져온 진기한 물건들을 수집하여 전시한 <Cabinet of Curiosities>가 유행이었다.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은 자신의 <호기심의 방>을 열어 호러 이야기를 꺼냈다.

feminism

여성으로 살아 간다는 것, 작가 디아블로 코디의 자화상 3부작

인기 블로거이자 작가인 디아블로 코디. 신예 감독 제이슨 라이트맨과 콤비가 되어 자신의 생을 되돌아본 영화 세 편을 협업했는데, 결과적으로 여성영화 3부작으로 각광받게 되었다.

book curation

정치인에서 작가로, 지식소매상 유시민 작가의 책3

유시민은 여전히 방송의 시사 비평이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지만, 본업은 작가다. 서점 베스트셀러 상단에는 유시민 작가의 책들이 즐비하다. 본인 표현대로 지식소매상처럼 다채로운 분야를 바삐 오가며 독자를 위한 지식 상품을 만들어낸다.

glam rock

사후 40년이 지나도 여전히 뜨거운 글램 록의 전설, 마크 볼란

나이 서른의 전성기에 불의의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한 그는 최초의 아이돌 스타라 할 수 있다. 지금도 그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수많은 팬들에게 둘러싸인 전설로 남았다.

Short Animation

이빨에 대한 강박, 치과보다 무서운 호러 애니메이션 <Teeth>

이 애니메이션을 본 어떤 평론가는 “치과 가는 것보다 더 무섭다”고 평가했다. 그 내용은 이빨에 관한 것인데, 생경한 그림체나 내레이터의 음울한 목소리, 그리고 불편한 음향 효과도 소름이 끼친다.

diva

그럴 법한 진심을 노래에 담는, 이소정의 라이브

때때로 그 말이 입바른 말 아닌 유독 진실처럼 우리 마음에 꽂혀 그럴 법하게 보이게 하는 순간이 혹은 목소리가 있다. 이소정은 지난 행보와 여러 차례 반복해 말해온 인터뷰를 통해, 무엇보다 노래하는 순간들을 통해 그에 대한 자신의 마음이 얼마나 진솔한 지 묵묵히 증명해왔다.

concert

필리핀의 고립된 자연 환경에서 새 앨범을 만든 FKJ의 공연 소식

프랑스 뉴 프렌치 하우스 음악의 기수 FKJ가 내한 공연을 갖는다. 그가 코로나 봉쇄 중에 필리핀의 외딴 환경에서 은둔하며 만든 새 앨범 <VINCENT>를 발표한 최근 행보를 알아보았다.

fashion designer

조커의 의상을 담당한 할리우드 의상 디자이너, Mark Bridges

고담시의 사회 안전망으로부터 소외된 암울한 약자의 이미지를 음침하거나 허름한 의상이 아닌 ‘녹색 셔츠’와 ‘노란 조끼’ 그리고 ‘빨간 정장’은 조커의 광기를 더욱 폭발하는 시각적 효과를 훌륭히 수행했다.

jazz standard

칙 코리아의 생을 들여다볼 수 있는 재즈 스탠더드 ‘Windows’

명문 줄리어드 스쿨을 한 학기만 다니다 중퇴하고 재즈 무대에 뛰어 들어, 20대 젊은 시절에 ‘Windows’를 만들었다. 일찌감치 재즈 스탠더드가 된 이 곡은 언제 어디서나 그가 즐겨 찾는 레퍼토리가 되었다.

thriller

일상 속의 스릴러 <어둠 속의 감시자> 어디까지 진실인가?

단기간에 입소문을 타고 넷플릭스 드라마 부문 톱에 오른 이 스릴러에는 살인자도, 범죄자도 등장하지 않는다. 대신 한적한 주택가의 일상 생활 속에서 벌어진 기묘한 사건을 다룬다.

science

과학 언저리에서 쓴 인간이라는 수수께끼

품위 있는 삶을 위해서 두루두루 알려고 책을 펴지만 쉽게 지치고 머리만 아파진다. 그래도 마냥 멀리할 수는 없어서 서점을 거닐며 비교적 쉽게 쓴 과학책을 찾아 헤맨다.

exihibition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만난 초현실주의

설명만 보면 이번 비엔날레가 여성과 인종에 관한 것들로 가득 차 있을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다. 어쩌면 관객들에게 사회적 메시지를 주입하는 장이 아닐까 하고 말이다. 하지만 전시장에는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교훈적인 작품이기 이전에 우선 미적인 즐거움을 주는 작품들이 많았다.

Short Animation

사소한 책임을 무시한 결과, 기발한 전개가 인상적인 초단편

서로에게 일절 관심 없는 분주한 생이 오고 가는 대도시. 주인공은 오늘도 터덜터덜 회사를 나와 마트에 들러 갖가지 식료품을 산 뒤 집을 향한다. 문제는 이때부터 시작한다. 오는 길에 그만 한 치의 실수로 계란과 우유, 밀가루 등을 길에 쏟고 만 것. 애처롭게 길바닥을 뒹구는 계란 노른자 덩어리가 Ronin의 마음을 심란하게 한다.

comic

사람이 제일 흥미로워, 만화 <천재 유교수의 생활>

우리는 어떻게 다를까? 왜 그렇게 다를까? 인간이라는 작은 우주를 들여다보는 건 흥미로울까? 인간에게 호기심을 느끼고 탐구하는 사람이 하나 있다. 만화 <천재 유교수의 생활>의 주인공인 Y대 경제학과 유교수.

installation art

<MANUAL>, 능동과 수동의 경계에서

전시의 시간은 온전한 주체를 위한 시간이다. 나는 자문했다. 이미 해체되어 거의 사라져버린 주체를 이 시점에 다시 소환하다니. 이 전시는 대체 어떤 주체를 상정하고 있으며, 그 주체가 경험하게 될 전시란 무엇인가.

singer-songwriter

미만의 시간을 엮은 초과의 예술, 박소은의 보통의 노래

이내 그가 의도한 ‘아름답지 않은 것’이 ‘지독한 이별’이나 ‘처절한 패배 의식’을 의미하는 게 아님을 알게 된다. 차마 노래에도 쓰이지 않을 만큼 쉽게 버려진 했던 것들. 쓸모 미만의 시간과 감정에 대해 박소은은 주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