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film curation

집단감염의 공포를 다룬 작품들

흰 마스크를 쓰고 고개를 떨군 채 타인을 경계하는 군중은 카뮈의 오랑을 다시금 상기한다. 그들은 지금 어떤 생각을 하며 살고 있을까. 오늘은 무차별적인 집단 감염의 공포를 다룬 두 작품을 통해 우리 모습을 반추해본다.

singer-songwriter

창작의 자유를 원했던 소울 싱어송라이터 빌 위더스

국내에서 로맨틱 송으로 인기를 누렸던 ‘Just the Two of Us’의 빌 위더스가 81세로 생을 마감했다. 1970년대 소울 음악의 전성기를 이끌던 그는 창작에 대한 음반사의 간섭이 싫어서 14년의 뮤지션 생활을 스스로 접었다.

parody

코로나19가 가져온 일상을 밈으로 뒤바꾼 팝컬처 작품들

코로나바이러스가 우리 일상의 많은 부분을 바꾸었다. 그러나 이 와중에도 창조적인 아티스트들은 어두운 위기 상황을 명랑한 밈으로 승화한 팝컬처 작품들을 만들어낸다.

film curation

힘들고 어려운 시기, 다시 보면 좋을 인생 영화 네 편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인 요즘, 영화관에서 보던 오락영화 대신 진한 감동을 주는 인생영화를 찾아보자. 여기 소개한 네 편에는 고난을 무릅쓰고 앞으로 나아가는 주인공들이 있다.

Art

아름답지 않을 권리, 레이 가와쿠보

레이 가와쿠보. 아마 우리는 그의 이름보단 그의 브랜드인 꼼 데 가르송을 더 친숙하게 느낄 것이다. 오랜 시간 동안 견고하게 형성된 신비롭고 독특한 세계관은 많은 디자이너에게 깊은 영감을 주었다.

live music

스타 뮤지션들의 안방에서 시작된 <쿼런틴 세션> 감상하기

세계 전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무섭게 퍼지면서 대부분 공연이 무기한 중지된 가운데, 스타 뮤지션들이 자신의 안방에서 온라인 스트리밍 공연으로 시대의 아픔을 위로하기 시작했다.

Music

‘All Colors, No Genre’로 정상에 오른 뮤직 라이브 채널 COLORS

독일에서 시작된 이 뮤직 스타트업은, 단색을 배경으로 이제 막 떠오르는 뮤지션들의 라이브 영상을 제작하여 월 4천만 뷰의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빌리 아일리시 역시 4년전 부모님과 함께 이곳을 찾았다.

Culture

실패를 딛고 올라선 스무 살의 다운힐 보더 조슈 뉴먼

그는 구독자 56만의 유튜브 스타다. 그의 채널은 시속 100km가 넘는 속도로 산악지역을 활강하는 멋진 영상과 함께, 수없이 넘어지고 굴러떨어지는 실패 장면까지 담고 있어서 화제다.

music festival

도시 경험 + 색다른 음악 = 유럽의 어반 페스티벌

매년 새로운 페스티벌이 생겨나고, 동시에 사라진다. 도시 이름을 붙인다고 해서 지역을 대표하는 페스티벌이 되지는 않다. 도시에 탄탄한 뿌리를 내리고 지역과 함께 성장 중인 페스티벌을 소개한다.

jazz standard

재즈 스탠더드로 되살아난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초기 명곡들

1930년대의 브로드웨이 명곡들이 인기를 끌며 재즈 스탠더드로 부활했듯이, 디즈니의 애니메이션에 수록된 명곡들이 재즈 뮤지션들의 레퍼토리에 오르기 시작했다. 우리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세 곡을 뽑아 보았다.

Blues

북아일랜드의 전설로 남은 블루스 기타리스트 게리 무어

하드록 밴드의 기타리스트 생활을 접고 본격적으로 솔로로 나선 그는, 자신의 음악적 뿌리인 블루스로 전환하는 모험을 감행하였다. 너무나 유명한 <Still Got the Blues>는 그의 변화를 대표하는 앨범이다.

Culture

독특한 마스크와 의상의 중세 감염내과 의사(Plague Doctor)

14세기의 중세에 역병 전문 의사들이 나타났다. 이들은 새의 부리 같은 마스크와 검은 망토로 무장하여 자신의 감염을 최대한 막았다. 'Plague Doctor'라 부른 이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trend

온라인으로 즐기는 미술품 관람

‘사회적 거리두기’가 우리 일상을 크게 바꿔놓았다.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지속되면서 아무렇지 않게 즐기던 문화생활조차 쉽지 않은 일이 됐다. 이런 상황에서 여러 문화단체들은 관객들을 직접 만나는 대신 온라인으로 소통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holocaust

가학적 복수극 논란에 빠진 아마존의 새 드라마 <Hunters>

지난 2월에 선을 보인 이 드라마는 홀로코스트 생존자들이 나치 잔당을 찾아내 복수한다는 내용인데, 역사적 사실을 지나치게 과장하여 마치 코믹북을 보는 것 같다는 비난에 시달리고 있다.

horror

얼마나 무섭길래? 금서 목록에 오른 단편 소설집 <스케어리 스토리>

1980년대, 출간과 함께 논란에 휩싸인 공포 단편소설이 드디어 영화로 상영된다. 이 책은 현재까지 700만 부가 팔리며 어린이들을 공포와 트라우마에 빠트려 가장 많이 금지된 서적 목록에 올랐다.

Art

판타지 영화를 빛낸 환상적인 디자이너, 이시오카 에이코

그는 영화 <드라큘라>(1992)로 아카데미 의상 디자인상을 받았고 토미상, 그래미상도 받은 다재다능한 아트 디자이너다. 특히 타셈 싱 감독의 판타지 영화에서 그의 화려한 작품 세계를 들여다볼 수 있다.

film festival

베를린 국제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영화의 최전선에 선 감독들

홍상수 감독이 감독상을 받았다. 칸, 베니스와 함께 전 세계 3대 영화제로 불리는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말이다. 이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이들을 보면, 매번 도전을 통해 영화의 최전선을 걷고 있다고 느껴진다.

modern jazz

팝과 퓨전에 가까이 다가간 마일스 데이비스의 마지막 10년

영화 <마일스> 처럼 그는 5년간 쉬며 피폐해진 심신을 치료했다. 결혼과 함께 다시 활동에 나섰지만, 그에게 주어진 시간은 10년에 불과했다. 그는 정통 재즈를 벗어나 다양한 장르의 크로스오버를 추구했다.

history

미국 역사를 관통하는 켄 번스의 다큐멘터리

그의 필모그래피는 미국의 역사와 문화를 조명한다. 서부 개척시대와 남북전쟁, 부조리로 가득 찬 금주법 시절과 곧 이은 제2차 세계대전 그리고 좌절의 베트남 전쟁까지, 미국 연대기를 있는 그대로 담고 있다.

folk music

토속적인 민속음악과 현대음악을 섞은 퓨전 포크밴드 셋

이들의 음악은 독특하다. 현대적인 사운드에 과거의 토속적인 비주얼과 소리를 접목해 온라인에서 열광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시베리아, 몽골 그리고 북유럽을 대표하는 포크밴드를 소개한다.

oscar

개구리의 눈으로 바라본 외딴 저택의 충격적인 현장 <Garden Party>

마치 실사 영화를 보는 듯 세밀하게 묘사된 애니메이션 작품으로, 프랑스 애니메이션 스쿨 MoMA의 졸업 작품이다. 여러 영화제에서 수상했고 2017년 아카데미상 쇼트 애니메이션 부문에도 후보로 올랐다.

book

부커상 수상 작가들의 대표 소설 2

흔히 문학상이라면 어렵고 지루하기 마련인데, 부커상은 독자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방식을 택해 대중성이 강하다. 국내 출판계도 부커상 수상 작가를 적극 시장에 내놓고 있다. 우리에게 유독 인기가 많은 이언 매큐언과 필립 로스의 대표작을 소개한다.

Film

도시괴담 <캔디맨> 리부트 영화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인기 코미디언에서 <겟 아웃>과 <어스>의 성공으로 공포영화 거장으로 부상한 조던 필이 시나리오를 쓰고 제작을 맡았다. <겟 아웃>에서 보여준 인종차별 이슈를 이 영화에서도 다시 꺼내들 것으로 기대된다.

pop music

이제 아일랜드 전설로 남은 크랜베리스의 세 가지 얼굴

그들의 데뷔곡 ‘Dreams’는 영화 <중경삼림>에 삽입되어 우리에게 너무나 친숙해진 곡이다. 이 곡은 세개의 뮤직 비디오로 제작되어, 이제는 고인이 된 돌로레스 오리어던의 서로 다른 모습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