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books

잊혀지는 것들을 다시 기억하는 방법

세상의 중심에서, 주류에서, 대세에서 자연스레 밀려난 것들을 다시금 기억하고자 하는 책이 있다. 녹음기를 켜고, 펜을 들고, 셔터를 누르며, 각기 다른 방식으로 추억을 소환하는 책 3권을 소개한다.

film curation

겨울과 봄 사이에 찾아온, 한국 독립영화 3편

날이 조금씩 풀리고 있지만, 여전히 쌀쌀한 공기가 옷깃을 스친다. 어수선한 계절 때문에 일상마저 무겁게 느껴진다면, 따뜻한 위로를 건네줄 영화들을 만나보자. 마침 3월에는 뛰어난 완성도와 감각적인 연출로 마음을 사로잡는 웰메이드 독립영화들이 여럿 개봉한다.

animal

잊기 쉬운 진실, ‘고기는 생명에서 비롯한다’

올해 동물영화제에서 수상한 단편 <Casa de Carne>는, ‘식탁에 오르는 고기 역시 생명에서 비롯한다’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한다. 미국의 동물권리 보호단체 LCA가 제작한 단편을 보자.

campaign

미친 네가 할 수 있는 걸 보여줘, 나이키 광고 <Dream Crazier>

얼마 전 나이키가 새로운 캠페인을 공개했다. 앞을 가로막는 장벽을 부수고 나아가는, “미쳤다”라는 소리를 들었던 여성을 조명한 광고 <Dream Crazier>를 소개한다.

interview

지금 한국 힙합의 최전선, XXX를 만나다

XXX는 작년 말과 올해 초, <Language> 더블 앨범으로 한국 힙합의 반전을 이끌었다. 그러나 이들은 말한다. 아직 달라진 건 없다고. 자신들을 향한 호평마저 순순히 받아들이지 않는 XXX를 만나 요즘의 솔직한 감정과 목소리를 들어봤다.

TV

유튜브 프리미엄 추천 드라마 5

넷플릭스의 뒤를 이어 직접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는 신규 OTT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 가운데 신흥 강자로 떠오른 유튜브 프리미엄의 2018년 인기작 다섯 편을 모아봤다.

photography

줌의 미학, 바비 도허티

바비 도허티는 우리가 일상적으로 접하는 음식이나 생활용품 등을 클로즈업하여 강렬한 사진으로 남긴다. 그의 인상적인 컬러의 세계를 만나자.

monochrome

색이 넘치는 시대에, 삶의 여백을 보여주는 흑백영화들

삶의 어떤 장면은 색을 덜어냈을 때 극대화된다. 그런 순간 때문에 기술의 최첨단을 달리는 지금도 흑백영화를 만드는 이들이 있는 게 아닐까. 색이 넘쳐나는 시대에 등장한, 2010년 이후의 흑백영화를 살펴보자.

music curation

“나만 고양이 없어” 외치는 이를 위한, 고양이를 닮은 음악 4

고양이를 닮았고, 고양이를 노래하는 음악, 듣고 있자면 다정한 고양이를 무릎 위에 올려놓은 것 같은 음악들을 소개한다. 기분 좋은 하품을 하면서 듣다 보면, 내 곁의 온도가 1도는 더 올라간 듯한 기분을 느낄 것이다.

Short

불편한 미학의 거장, 라스 폰 트리에의 초기 단편 둘

괴롭고 불편한 줄거리와 영상, 과시적인 미학 장치들로 가득 찬 라스 폰 트리에의 작품 세계는 어떻게 완성되었을까? 선물 받은 카메라로 11세부터 영화 만들기를 시도했던 라스 폰 트리에의 20대 시절 초기 단편 두 작품을 소개한다.

Jazz

사후 40주년을 맞는 분노의 재즈 베이시스트, 찰스 밍거스

그는 1960년대 빅밴드의 부활을 가져온 명곡과 명반들을 남겼지만, 때로는 불같은 성격과 공격적인 행동으로 동료 뮤지션과 관객들을 두렵게 만들어 사람들은 그를 ‘The Angry Man of Jazz’라 불렀다.

feminism

순응하거나 맞서 싸우거나, 여성 작가의 삶을 그린 영화 2

여성에 대한 차별과 억압이 만연했던 시대, 어떤 이는 부당한 사회 구조에 맞서 싸웠고 어떤 이는 순응하고 버텨냈다. 최근 개봉한 <더 와이프>와 <메리 셸리: 프랑켄슈타인의 탄생>은 불합리한 현실 속에서 자기만의 방식으로 작품을 써냈던 두 여성 작가의 삶을 그린다.

androgyny

유튜브와 드라마에서 뜬 몽환적인 드림 팝 밴드 Cigarettes After Sex

몽롱한 연주와 중성적인 보컬로 혜성과 같이 등장한 그들은 무명 밴드로 오랜 세월을 보내야 했다. 그러던 중 그들의 음악이 유튜브 추천과 <핸드메이즈 테일>을 위시한 드라마에 수록되면서 갑자기 뜨기 시작했다.

true story

영화 <빠삐용>과 앙리 샤리에르의 소설 <빠삐용>에 얽힌 이야기들

영화 <빠삐용>은 앙리 샤리에르의 자전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앙리 샤리에르는 1931년 살인죄로 수감된 후 40여 년간 고국 프랑스로 돌아갈 수 없었다. 그의 삶과 <빠삐용>을 짚어봤다.

youtuber

몽상가를 위한 비주류 비디오, MEME

최근 순간을 달래는 인스턴트 콘텐츠들 사이에서 기묘한 잔상을 남기는 비디오가 시선을 끌고 있다. 잃어버렸던 감각을 건드리는 듯한 비주얼로 유행의 축이 되어버린 ‘밈(meme)’ 비디오. 몽상가들의 잊힌 영감에 다시 불을 지필 비디오를 만나보자.

exhibition

일러스트와 굿즈를 좋아한다면? <굿즈모아마트> 展

구슬모아당구장에서 <굿즈모아마트>가 열린다. 이 전시엔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는 국내 작가 35명이 참여한다. 일상에 색을 더해주는 예술, 기묘하고 귀여운 굿즈를 사랑한다면 이곳에 가자.

campaign

명감독 리들리 스콧이 11년 만에 광고를 찍었다

그가 1979년 <에이리언>을 시작으로 영화감독으로 나서기 전까지 런던의 유명한 광고감독이었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져 있다. 그가 15년 만에 연출한 두 편의 광고 최근 온라인에 연이어 공개되었다.

history

탐욕의 교황 알렉산더 6세의 가문 ‘보르지아’ 사람들

알렉산더 6세 교황은 자신의 정치적 야망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았으며, 성적 타락으로도 유명해 ‘바티칸의 네로 황제’라고 불렸다. 그는 물론, 세 아들과 딸 루크레치아 등 보르지아 사람들의 이야기를 돌아봤다.

documentary

기네스 세계기록을 향한 그의 도전은 멈추지 않는다

200개가 넘는 기네스 세계기록을 보유한 이 ‘괴짜’는 매번 흥미가 생기는 분야를 선택해 불가능에 도전한다. 올해 65세의 나이지만, 새 기록을 향한 그의 도전은 멈추지 않는다. 그의 유쾌한 일상을 24분 길이의 단편으로 만나자.

painting

건축물, 해골, 누드를 소재로 꿈같은 그림을 그린 화가, 폴 델보

벨기에의 화가 폴 델보는 보편적인 생각에서 벗어난 그림을 그렸다. 꿈과 현실 사이에 자리한 작품 세계를 만나자.

family

아이들은 마침내, 웃을 수 있을까

아이들은 모두에게 보호받아야 할 존재이지만, 때로는 아무도 그들을 보호해주지 않는다. 그래서 어떤 아이들은 너무 일찍 어른이 된다. 지금 소개할 3편의 영화는 오롯이 아이들의 시선에서, 그들이 겪어야 했던 고통에 관해 이야기한다.

music video

어두운 방과 황량한 바깥의 대비, 영상으로 재탄생한 노래

젊은 감독 Kiren Santhosh가 연출한 단편 <Desolate>는, 카리브해 출신 가수 Poppy Ajudha의 노래 ‘Where Did I Go’로 만든 뮤직비디오다. 노래의 서정적인 매력과 영상미가 잘 어울리는 뮤직비디오를 보자.

thriller

넷플릭스 신개념 스릴러 셋

넷플릭스에서 화제를 모으는 신개념 스릴러 최신작 세 편을 소개한다. 각자의 개성과 독특한 세계관으로 중무장한 이 작품들은 알 수 없는 범죄 사건 속으로 관객들을 빨아들인다.

illustration

어둠에 유머를 더한 작가, 토미 웅거러를 기억하는 법

2월 8일, 세계적인 동화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토미 웅거러가 세상을 떠났다. 자신의 생각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던 작가, 토미 웅거러의 삶과 작품을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