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HBO

곰팡이가 지배하는 디스토피아 세상, HBO 신작 <라스트 오브 어스>

이 드라마 속 팬데믹의 원인은 바이러스가 아니라 곰팡이균이다. 인간의 몸에 침투한 곰팡이는 단계적으로 뇌로 침투하여 신체를 변형시키고 ‘클리커’(Clicker)라는 좀비 괴물을 탄생시킨다.

Art

<태도가 형식이 될 때>, 예술을 예술로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

제만은 작업실-미술관-갤러리로 이루어진 현대 미술의 삼각형 감옥을 폭파하고 싶었다. 어떻게? 전시를 오브제가 아닌 제스처를 담아내는 그릇으로 전환함으로써. 제스처, 즉 태도는 예술가라는 한 개인의 표식뿐만 아니라 한 세대의 문양을 담아내는 형식이 되었고, 미술관은 그 자체로 복닥대는 작업실이자 광장이 되었다.

franchise

불가능한 임무를 해결하는 스파이 팀, 오리지널 <미션 임파서블>

1966년에 시작된 드라마 <미션 임파서블>이 시리즈 영화로 제작되어 어느덧 4조 원을 벌어들인 프랜차이즈 신화를 낳았다. 도화선에 불을 붙이는 오프닝 신에서 시작되는 프랜차이즈의 역사를 살펴보았다.

youtuber

온라인에서 활짝 핀 스케치 코미디 전성시대

TV에서 사라진 스케치 코미디가 이제 온라인으로 자리를 옮겼다. 불과 수년 전 유튜브에 신설 채널로 등록한 코미디 채널들이 이제 상당수 구독자 100만 명을 훌쩍 넘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short film

실마리를 따라 자아를 찾아가는 모험 여행, <The Clue>

지루한 일상을 반복하는 그에게 누군가 실마리를 담은 메시지를 보낸다. 실마리를 따라 끝까지 간 주인공이 발견한 것은 무엇이었을까? 미국에서 배우를 꿈꾸는 네덜란드 감독의 작품이다.

korean music awards

2023 한국대중음악상 후보 밖 올해의 음악들 (II) - 포크, 블랙 뮤직, 글로벌 컨템퍼러리 편

한국대중음악상의 이름은 단지 상대적인 대중성이나 인기를 의식한 용어가 아닌, 그 음악이 유명하든 하지 않든 누구에게나 닿을 수 있다는 절대적인 접근성을 염두에 둔 표현이다. 인디포스트는 2018년부터 꾸준히 한국대중음악상 후보 밖 올해의 음악을 소개하고 있다. 올해는 특별히 외부 필자들이 함께 참여한 인디포스트의 선정 리스트를 이틀에 걸쳐 공개한다. 오늘은 포크, 블랙뮤직, 글로벌 컨템포러리 부문을 다룬다.

korean music awards

2023 한국대중음악상 후보 밖 올해의 음악들 (I) - 록, 팝, 일렉트로닉 편

한국대중음악상의 이름은 단지 상대적인 대중성이나 인기를 의식한 용어가 아닌, 그 음악이 유명하든 하지 않든 누구에게나 닿을 수 있다는 절대적인 접근성을 염두에 둔 표현이다. 인디포스트는 2018년부터 꾸준히 한국대중음악상 후보 밖 올해의 음악을 소개하고 있다. 올해는 특별히 외부 필자들이 함께 참여한 인디포스트의 선정 리스트를 이틀에 걸쳐 공개한다. 오늘은 록, 팝, 일렉트로닉 부문을 다룬다.

Culture

소중한 이를 잃고 길을 잃은 당신을 위해

이 사람과는 평생 함께할 것만 같았다. 그가 늙는 것, 내가 나이 들어가는 것, 나의 기쁨과 슬픔, 인생의 다양한 일. 모든 것을 나누며 지금과 같은 시간을 언제까지나 보낼 줄 알았다. 그러나 그런 나의 바람은 쉽게 꺾였고, 결코 실현될 수 없었다.

photography

키스 리차드부터 디카프리오까지, Mark Seliger가 렌즈에 담은 상징적 순간

스타와 정치인의 초상화를 찍는 초상사진작가인 그는 본격적으로 커리어를 시작하고 30년이 조금 넘는 기간 동안 브래드 피트나 커트 코베인부터 달라이 라마, 버락 오바마 등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유명인, 예술가, 정치인, 종교 지도자의 상징적인 순간을 카메라로 담았다.

jazz pianist

일본의 국민만화 <루팡 3세>와 함께 한 재즈 피아니스트 유지 오노

영화 40여 편과 일곱 시즌으로 이어진 인기 애니메이션 <루팡 3세> 성공의 배경에는 50여 년 동안 꾸준히 1,200여 곡의 방대한 음악을 제공한 재즈 피아니스트 유지 오노가 있다.

book curation

아메리칸드림이라는 허상, 필립 로스 미국 트릴로지

수많은 매체에서 미국 4대 작가를 거론하는데 그 중에서도 필립 로스는 가장 왕성한 창작력과 대중적인 인지도를 지닌 작가로 손꼽힌다. 대표작으로 불리는 미국 3부작은 작가 본인을 연상케 하는 유대인 화자 ‘네이선 주커먼’을 내세워서 미국 사회를 신랄하게 공격했다. 오늘은 아메리칸 드림의 환상에 젖은 미국 이민자의 눈을 통해 미국 사회의 폐단을 예리하게 짚어낸 필립 로스의 미국 3부작을 소개한다.

teen drama

인종과 젠더 이슈로 더욱 주목받는 트렌디 드라마 <지니&조지아>

30세 엄마보다 성숙한 15세 딸의 성장 드라마. 20여 년 전 인기 드라마였던 <길모어 걸스>가 연상되는 구성에 약간의 미스터리를 더했다. 게다가 인종과 젠더 이슈는 빠질 수 없는 요소다.

youtuber

유튜브 구독자 1,500만을 돌파한 영상 편집의 마술사 잭 킹

동영상 편집에 능란한 그는 재기 넘치고 톡톡 튀는 짧은 영상을 제작하여 동영상 플랫폼에서 팬덤을 구축하고 기록적인 조회 수를 올렸다. 그가 2022년에 제작한 마술 영상들을 감상해보자.

music video

무명 밴드 ‘아하’을 끌어올린 조회수 15억의 뮤직비디오 <Take On Me>

MTV의 뮤직 비디오 붐을 타고 무명의 노르웨이 3인조 밴드의 데뷔곡 ‘Take On Me’가 세계 36개국에서 톱에 올랐다. 넷플릭스 다큐멘터리에도 소개된 이들의 스타 탄생에 대해 알아보았다.

film director

왜 우리는 살면서 최악의 인간이 될까? 요아킴 트리에의 물음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감독을 떠올리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희망적인 건, 몇 년 전부터 평단과 관객 사이에 이름을 올리기 시작한 노르웨이 감독이 있다는 거다. 국내에도 개봉한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의 감독, 요아킴 트리에다.

horror film

도시 곳곳에 도사린 일상적인 공간의 공포, 단편 호러 세 편

백화점의 피팅룸이나 주택가의 보행터널, 그리고 고층빌딩의 엘리베이터는 우리가 일상적으로 마주치는 공간이지만, 이곳도 기이하고 무시무시한 도시 괴담의 현장으로 변할 수 있다.

jazz standard

겨울의 쓸쓸함에 온기를 더할 재즈 스탠다드

가끔 설명하기 어려운 현상들이 있다. 여름엔 댄스 뮤직이 듣고 싶고, 겨울에는 R&B나 재즈의 따뜻함을 찾게 되는 일 같은 거 말이다. 겨울만이 줄 수 있는 고독함, 차분함 그리고 이런 마이너스 감각을 상쇄시켜줄 따뜻함 한 스푼을 곁들인 곡들을 소개해보고자 한다.

guitarist

야드버즈 출신의 레전드 기타리스트 제프 벡, 생을 마감하다

세계 3대 기타리스트로 불렸던 에릭 클랩튼, 제프 벡, 지미 페이지 모두 1960년대에 활동했던 영국 밴드 야드버즈 출신이다. 그 중 제프 벡이 78세의 나이에 생을 마감하였다.

film curation

무욕과 자기파괴욕 사이를 배회하는 남자들

이 주인공들에게는 좀처럼 욕망이 비치지 않는다. 혹은 그것이 생이 아니라 사를 향한다. 진지하게 죽음을 계획한다는 뜻은 아니다. 이중 몇에겐 그럴 의지조차 남지 않은 듯하다. 날마다 조금씩 혹은 틈날 때마다 간헐적으로, 스스로를 파괴하거나 고립시킨다.

taiwan

대만의 흥미로운 곳을 찾아서

봐야할 곳도, 먹어야 할 음식도 많아 욕심이 많다면 바쁘게 움직여야 한다. 그 중에도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 어느 나라를 가든 그 나라만의 독특한 공간을 찾는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

film curation

판타지 장르의 대세로 자리잡은 회귀, 환생, 빙의 영화 5

드라마로 제작된 <재벌집 막내아들>처럼 최근 웹툰과 웹소설의 판타지 장르에서 회귀, 빙의, 환생 등 소위 ‘회빙환’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대표적인 회빙환 장르 영화 다섯 편을 알아보았다.

jazz drummer

마침내 미국에 입성한 런던 재즈의 선두주자 유세프 데이스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국 SXSW 페스티벌에 초청되었으나 입국이 제한되어 비자가 취소되었던 그. 보란듯이 미국으로 건너가 캘리포니아 조슈아 트리 국립공원에서 찍은 뮤직비디오를 공개하였다.

based on novel

육체의 연금술사, 크리스천 베일의 미스터리 시대극 <Pale Blue Eye>

배역에 맞게 신체를 자유자재로 바꾼다고 해서 ‘육체의 연금술사’라 불리는 그. 2023년 넷플릭스 첫 영화에서 1830년을 배경으로 가족을 잃고 외롭게 살아가는 뉴욕의 퇴역 수사관을 맡았다.

paintings

반항아, 창조자. 리어노라 캐링턴

100여 년 전 영국에서 부르주아로 살아가는 삶을 거부하고, 낯선 멕시코에서 새로운 인생을 만들어간 예술가 리어노라 캐링턴. 기성 관습에 의문을 던지고 현실 이면의 신비로움을 탐구해온 그녀의 작품은 현재에도 여전히 강렬하게 마음을 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