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album release

그들이 ‘재즈’하는 법, 가을 재즈 신보 6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이 막을 내렸다. 모처럼 스산한 바람을 맞으며 관람한 재즈 무대는 여름 록 페스티벌과 다른 낭만을 전했다. 계절마다 어울리는 재즈가 있지만 분명 가을의 재즈는 특별하다. 이번 가을 나온 재즈 앨범을 통해 그들이 ‘재즈’한 방식을 살펴본다.

Culture

귀여워서 또 가고 싶은 장소 모음집

귀여운 것이 매력적인 장소, 네 곳을 소개한다. 주인장의 마음을 담아 귀여운 페르소나를 만들고, 특유의 형상을 반복적으로 사용해서 변별력을 획득한 보물 같은 공간들이다.

modern jazz

각자의 악기 영역에서 최고의 경지에 오른 존스(Jones) 삼형제

재즈 뮤지션 중 ‘존스’ 성을 가진 사람이 유난히 많다. 퀸시 존스나 조 존스처럼 단순히 같은 성을 가진 사람도 있지만, 행크, 테드, 엘빈 존스 친형제 세명은 각자의 악기와 영역에서 깊은 발자취를 남겼다.

cult

흥행 실패작 <빅 트러블>은 어떻게 컬트 클래식으로 올라섰나?

존 카펜터 감독이 전성기에 제작한 <빅 트러블>은 제작비의 절반도 건지지 못한 채 실패했으나, 전작 <괴물>처럼 열혈 팬들의 컬트 반열에 오르며 곧 후속 작품이 제작될 지도 모른다.

book curation

술을 말할 때 이야기하기 좋은 단편집3

레이먼드 카버, 어니스트 헤밍웨이, 스캇 피츠제럴드, 존 치버의 공통점은 뭘까? 지독하게 술을 좋아했던 작가라는 점이다. 술을 마시는 순간이 작품에 주요한 모티프로 나오는 단편 소설집을 골라봤다.

asian indies

80년대 신스팝으로 질주하는 태국의 인디밴드 폴리캣

폴리캣의 신스팝은 우리를 1980년대로 보내지만 과거에 가두지 않는다. 오히려 가장 부지런히 나아간다. 뉴트로 세대에서 가장 영리하고 우아하게, 부드럽지만 강렬한 질주를 하고 있는 태국의 인디밴드다.

Short Animation

빈 박스를 채워 나가는 것이 인생, 단편 애니 <Who Are You?>

흑백 일러스트에 빨간 색깔을 부분적으로 입힌 단조로운 그림체로, 빈 박스와 같은 인생을 채워 나가야 한다는 교훈을 담았다. 칠레 애니메이션으로, 부에노스아이레스 영화제에서 수상한 작품이다.

based on novel

14세기 프랑스, 한 여자를 두고 목숨을 건 두 남자의 이야기

리들리 스콧 감독의 새 영화 <라스트 듀얼: 최후의 결투>는 중세 프랑스에서 실제로 일어난 사건을 바탕으로, 맷 데이먼, 조디 코머, 아담 드라이버가 삼각관계를 둘러싼 복수극을 연기했다.

actor

베니스 국제영화제가 인정한 신인배우, 마르첼로 마스트로얀니상 수상 배우

올해 열린 제78회 베니스 국제영화제는 봉준호 감독이 한국인 최초로 심사위원장을 맡으며 화제가 되었다. 이중에 파울로 소렌티노 감독의 <신의 손>은 심사위원대상뿐만 아니라 출연 배우 필리포 스코티가 마르첼로 마스트로얀니상을 받았다.

interview

창작가가 관심자본을 다루는 방법, 임홍택 작가 인터뷰

세상 모든 이야기엔 ‘관종’이 되기 위한 욕구가 내포돼 있다. 직업적 사명이기도 하며, 한 개인의 외로운 외침일 수도, 그저 짧게 지나갈 가벼운 여흥일 수도 있다. <90년생이 온다>에 이어 <관종의 조건>을 발간한 임홍택 작가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british pop

사랑과 미움을 동시에 받은 대표적인 웨딩송 ‘The Lady in Red’

영국 싱어송라이터 크리스 디 버그의 히트곡 ‘The Lady in Red’는 부드러운 발라드로 결혼식의 댄스 반주곡으로 사랑받았으나, 동시에 사람들의 미움을 받은 곡이기도 했다. 그 배경에 대해 알아보았다.

oscar

넷플릭스가 아카데미 후보작으로 고민한 단편 애니메이션 셋

올해 넷플릭스가 디즈니를 제치고 아카데미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에서 수상했다. 세 편을 놓고 후보작을 선정하는 데 고심을 했다는 후문. 세 작품에 관해 알아보았다.

Event

시월의 소식, 조금 특별한 음악 X 이야기 X 이벤트 3

아직 4분의 1 남은 한 해가 벌써 다 간 것만 같고, 늘 외롭던 마음이 유난히 더 공허해지는 계절이다. 다행히 차츰 고개를 드는 행사와 공연 덕에 지난해보다 풍성한 가을이 기대된다. 시월에 주목해볼 만한 조금 특별한 음악과의 만남을 소개한다.

based on book

영화와는 다른 매력을 지닌 원작 책 3

스크린셀러는 서점에 별도 매대가 생길 정도로 보편적인 용어로 자리 잡았다. 아무래도 영화 관객이 독서 인구보다 월등해서 생긴 현상이다. 최근에는 반대로 영화가 원작을 이용해서 홍보하는 경우도 잦다. 영화 못지않은 매력을 지닌 원작 책들을 소개한다.

duo

1+1=3, 둘이 만나 제맛을 내는 듀오의 음악들

숫자로는 계산되지 않는 ‘1+1’의 힘은 분명 존재한다. 혼자 고군분투하던 음악가 두 명이 만나 그룹을 꾸린 뮤지션들이 있다. 두 사람의 세계가 만나 계속해서 듣고만 싶은 음악이 탄생했다.

jazz pianist

광란의 1920년대를 상징하는 ‘찰스턴’ 작곡자 제임스 P. 존슨

그는 ‘The Charleston’을 포함하여 수많은 곡을 작곡했고 ‘할렘 스트라이드 피아노의 아버지’라 칭송되지만, ‘보이지 않는 피아니스트’라 불릴 정도로 그의 인생은 베일에 쌓여 있었다.

music video

스튜디오 비주얼스프롬의 뮤직비디오 플레이리스트

인디 뮤지션과 특별한 시너지를 발휘하는 비주얼스프롬의 뮤직비디오 작업물을 모아보고 싶었다. 뮤직비디오로 많이 알려진 영상 스튜디오인 동시에 팀원 모두가 그래픽, 디자인, 사진, 전시 등 영상만이 아닌 시각매체 전반에서 작업을 펼치고 있는 아티스트 콜렉티브다.

music festival

잔다리페스타 10주년, 2010년대 한국 인디의 발자취

국내 인디 음악을 사랑하는 팬들에게 매년 뜨거운 선물이 되어 왔던 잔다리페스타가 10주년을 맞이해 지난 역사를 기록하고 공유하는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잔다리페스타의 히스토리와 사실적 기록을 담은 리얼북과 포토북이 출간되며, 온라인으로 전하는 뮤지션들의 축하 라이브가 기다리고 있다.

cult

오바야시 노부히코 감독의 기괴하고 유머러스한 아트 호러 <하우스>

‘황당무계’, ‘정신 나간’ 같은 수식이 붙는 공포영화가 있다. 일본 영화 사상 가장 기묘한 컬트 영화 중 하나로 꼽히며, 일본의 <록키 호러 픽쳐 쇼>라고도 불린다.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이야기와 파격적인 이미지가 더해져 초현실적 분위기를 선사한다.

concert

인형과 함께 떠나는 온라인 음악 여행, <CLUB CASPER 2021> 투어 가이드

조금은 특별한 온라인 공연이 열린다. 박문치와 실리카겔을 필두로 한 총 열두 팀의 아티스트와 함께 독특한 개성의 인형 관객이 6일 간의 여정에 동참한다. 얼음 협곡과 사막, 동굴 등 마치 RPG 게임 속 필드를 옮겨놓은 듯한 배경이 흥미롭다.

Cool Jazz

로맨틱한 밤에 듣는 대표적 무드 음반, 제리 멀리건의 <Night Lights>

1963년에 녹음한 이 음반은 별 셋 이상 평점을 받은 적이 없을 정도로 저평가되었지만, 부드럽고 잔잔한 재즈 선율은 60여 년 동안 많은 연인이 데이트에서 듣는 대표적 음반으로 사랑받았다.

southern gothic

마이크 플래너건의 세 번째 호러 미니시리즈 <어둠 속의 미사>

<힐하우스의 유령>, <블라이 저택의 유령>으로 명성을 얻은 그가 넷플릭스의 세 번째 미니시리즈로 다시금 찬사를 받았다. 이번에는 외딴 섬의 가톨릭 교회에서 일어난 초자연적인 현상에서 시작한다.

collaboration

콜드플레이와 방탄소년단의 우주 컬래버레이션

콜드플레이 은하계에 방탄소년단이라는 행성이 떴다. 프로모션 싱글로 공개 이후 각국 차트를 갈아치우고 있는 두 팀의 컬래버레이션 곡 'My Universe'는 콜드플레이의 9집 <MUSIC OF THE SPHERES>에 수록했다.

film director

반전 영화 전문 감독이 아닌 아티스트, M. 나이트 샤말란

유령부터 미스터리 서클까지, 초현실적인 소재를 통해 인간의 감정에 대해 말하는 그의 방식은 여전하다. <식스 센스>로 나이트 샤말란을 기억하는 이들은 그를 반전 영화감독으로 기억하겠지만, 그는 할리우드에서 자신만의 개성으로 살아남은 몇 안 되는 아티스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