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nue

venue

생동하는 홍대의 놀이터, 라이브 클럽을 말하다

무수한 풍파와 부침 속에서도 홍대 앞 라이브 클럽들은 존재감을 드러내며 버텨왔다. 2015년 부활한 ‘라이브 클럽 데이’도 꾸준히 성행 중이다. 적게는 5살부터 많게는 20살이 훌쩍 넘은 홍대 앞 라이브 클럽들의 면모를 살펴보고, 매달 마지막 금요일엔 홍대 앞 라이브 클럽에서 불금을 보내는 건 어떨까.

food & drink

세계 각국의 샌드위치로 봄을 즐기세요

봄이 왔다. 간단한 먹거리를 사 들고 밖으로 나가 햇볕을 쬐고 싶은 계절이다. 그래서 준비했다. 종류도, 국적도 다양한 샌드위치 전문점 다섯 곳이다.

venue

뻔한 사탕 고백 말고, 더 건강하고 예쁜 디저트로 데이트

화이트데이가 다가온다. 사랑하는 이와 조금 더 진한 달콤함을 나누고 싶다면 아래 장소들을 눈여겨보자. 그저 그런 사탕 말고 건강을 생각한 사탕부터 황홀한 비주얼의 케이크까지, 누구든지 가서 먹고 즐길 수 있는 소문난 디저트 가게 5곳을 골랐다.

venue

고르고, 붓고, 섞어 먹는 오색영롱한 시리얼의 세계

체중 조절용 음식, 우유에 대충 말아먹는 간편식으로 생각했던 시리얼의 유쾌한 반란이 시작됐다. 배우 윤계상이 운영해 화제가 된 국내 1호 시리얼 바 미드나잇인서울 등 유행에 민감한 사람이라면 반드시 가봐야 할 시리얼 카페 4곳을 소개한다.

venue

오늘날 서울의 문화유산, 적산가옥으로 가자

과거 ‘적의 집’이라 불린 까닭에 삼일절이면 빼놓지 않고 태극기를 내걸어 오해를 풀어야 했던 일본식 주택 ‘적산가옥’. 그러나 오늘날 적산가옥의 처지는 조금 다르다. 경성에서 서울까지, 제자리를 지켜낸 적의 건물들은 이제 문화유산이 되어 사람들의 발길을 모은다.

food & drink

맛있는 건 함께 즐겨요, 푸드 편집숍

오래 줄 설 필요없이 유명 브랜드의 음식을 고루 즐길 수 있는 팝업 레스토랑부터, 치즈 성애자라면 반드시 주목해야 할 치즈 전문점까지. 당신의 오감을 만족시킬 서울 시내 푸드 편집숍 4곳을 소개한다.

bookstore

해방촌을 메우는 독립 책방들의 유쾌한 작당

이태원 해방촌의 만 가지 매력 중 하나는 독립 책방이다. 각기 다른 개성으로 유쾌한 작당을 벌이는 이곳의 독립 책방들을 탐방하다 보면, 새로운 취미에 눈 뜨게 된다.

venue

겨울에 찾은 감미로움, 비엔나커피를 마시러

어느 때보다 추운 계절에 마셔야 할 가장 '뜨거운' 커피라면, '비엔나커피'를 꼽고 싶다. 추위로 꽁꽁 언 몸에 감미로운 활력을 주기 충분한 달콤 쌉싸래한 맛을 오스트리아 말고 서울에서 즐겨보자.

venue

추운 겨울, 발길을 붙드는 만화카페 5곳

귀가 얼얼해질 정도로 추운 한파가 이어지는 요즈음. 밖에 나가긴 무섭고 집에만 있기에는 심심한 당신에게 추천한다. 먹고, 마시고, 만화책도 볼 수 있는 서울 시내 ‘만화카페’다.

venue

목욕탕의 즐거운 변신

결국 목욕탕은 변화를 꾀했다. 묵은 때를 벗고 전혀 다른 공간으로 변신한 목욕탕에서도 우리는 즐거운 개운함을 얻을 수 있다.

retro

서울에서 만난 오래된 가게의 어떤 미래

변화의 바람이 매서운 서울. 그래서 오랜 세월을 이어온 가게들은 더 신선하다. 반세기를 훌쩍 넘긴 오래된 가게들은 그 바람에 맞서 저마다의 미래를 맞이하고 있다.

vegetarian

몸과 마음을 일깨울 건강한 채식의 맛

고기가 다가 아니다. 몸이 무거워지는 겨울엔 가벼우면서도 포만감이 느껴지는 음식이 필요하다. 저칼로리에 맛과 영양을 고루 갖춘 채식 식당 5곳을 뽑았다.

retro

“그야말로 옛날식 다방에 앉아” 보내는 겨울

우후죽순 생겼다 사라지는 가게들이 얼마나 많은지. 하지만 여전히 남아있는 ‘옛날식 다방’ 덕분에 변하고 사라지는 풍경 속에서도 우리는 조금의 위안을 얻는다.

venue

구도시 을지로를 새롭게 만드는 은밀한 젊음

화려한 대로변을 뒤로하고 들어선 을지로 골목길에 묘한 매력을 불어넣고 있는 건 바로 젊은 공간들이다. 오래된 골목보다 더 후미진 곳을 자처하지만, 그럴수록 사람들의 이목을 더욱 사로잡는 공간들을 만나보자.

venue

하나의 공간 ‘프로젝트하다’ 속 일곱 가지 가게들

공유공간 ‘프로젝트하다’의 일주일을 채우고 있는 가게들을 방문할 차례다. 마음이 끌리는 가게를 골라보거나, 시간이 맞는 요일을 먼저 골라봐도 좋다. 공간은 하나지만 언제 가더라도 늘 새로움을 느낄 수 있다.

venue

빛나는 틈새 속으로 - 글로리홀 라이트 세일즈

인공조명의 어떤 효과들과 그런 빛 속에 있을 때 느끼게 되는 감정들, 특정한 빛을 원하는 마음이 어떤 것인지 확실히 정의할 수는 없지만, 글로리홀에서 볼 수 있는 조명들은 그 무엇인가를 기대하게 한다.

venue

지금 아니면 누릴 수 없는, 가을의 루프톱

여름이 알맞게 식은 지금, 드디어 루프톱의 계절이 왔다. 짧아서 더욱 특별하고 아쉬운 가을의 루프톱. 당장 가까운 서울의 루프톱으로 가서 계절이 허락한 시간을 누리자.

food & drink

가을의 낮과 밤을 만끽할 수 있는 서울의 한옥 Bar

목조건물이 선사하는 고즈넉함과 운치 있는 풍경. 오래된 한옥에서 즐기는 술은 상상만으로도 흐뭇하다. 아름답지만 흔치 않아 더욱 발길을 붙드는 서울의 한옥 Bar로 가자.

venue

거칠고 참신한 서울의 젊은 예술공간들

현대 미술을 이끄는 젊은 작가들을 만날 수 있는 공간, 작가의 독창적 사고와 독특한 실험 정신을 마음껏 탐미할 수 있는 예술 공간들은 어디일까?

vinyl

지금, 서울의 오프라인 레코드숍

디지털로 표현할 수 없는 게 없는 지금, 역설적으로 사람들은 아날로그에 심취한다. 옛 감성을 자극하는 레코드는 그래서 유혹적이다. 젊은이들은 이제 초고속 인터넷 시대에서 먼지 가득한 소리를 내는 바이닐을 구하기 위해 발품을 판다.

venue

What a Colorful Space

회색 도시에 불어넣는 색의 생명력, 색의 스펙트럼, 색의 잔상. 모든 감정을 색으로 노래하는 f(x)의 가사를 프리즘 삼아, 잠들어 있던 감각을 깨우는 색채의 공간들을 소개한다.

venue

식물과 함께, 톡톡 튀는 생명력을 발산하는 공간들

녹음방초의 계절. 당연히 식물과 공존하는 가게들도 한층 싱그럽다. 서울 곳곳에 제각기 특별한 모습으로 뿌리내린 장소들을 찾았다.

travel

대만 ‘필름하우스 SPOT’을 설명하는 세 가지 키워드

올여름 휴가지를 아직도 고민하는 당신이라면, 야자수와 오래된 건물, 예술영화, 그리고 허우 샤오시엔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대만의 예술영화관 ‘필름하우스 SPOT’을 체크할 것.

venue

경희대 가로수길 회기로, 어디까지 가봤니?

홍대, 이태원, 서촌처럼 이미 유명해진 동네 말고 나만 알고 싶은 그 동네, 그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