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rror

horror

호러 장르를 새로이 정의하는 세 감독 애스터, 에거스 & 필

호러 영화가 새로운 물결을 맞이하고 있다. <컨저링> 시리즈가 대표하던 초자연적 유령 영화를 대신해 인간의 광기를 특유의 기법으로 표현하는 세 명의 감독이 각자 두 번째 영화를 성공리에 마쳤다.

horror

참신한 소재로 주목받은 신예 감독의 호러 데뷔작 세 편

현재와 미래가 불안할수록 호러 영화에 대한 관심이 커진다. 최근 색다른 소재의 호러 영화 세 편이 주목받고 있다. 이들 모두 처음으로 장편영화를 만든 신예 감독들의 데뷔작이다.

horror

일상적인 것에서 공포를 찾는 호주 신예 감독의 단편

올해 선댄스 영화제에서 초연된 나탈리 에리카 제임스 감독의 데뷔작 <Relic>은, 여러모로 2년 전 아리 애스터 감독의 <유전>과 비교된다. 비정상적인 가족 관계나 낡고 오래된 것에서 공포를 찾았다.

netflix

넷플릭스의 두 번째 유령 이야기, 덜 무섭지만 여전히 재미있다

넷플릭스 최고의 히트작이었던 <힐 하우스의 유령> 후속작, <블라이 저택의 유령>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전작과는 관계없는 새로운 유령 이야기인데, 전작보다 덜 무섭지만 이야기는 더욱 흥미롭다는 평가다.

feminism

폭력적인 남편에 대한 아내의 복수, 단편 <Make Me a Sandwich>

여성을 부엌에서 일하는 열등한 존재로 비하하는 인터넷 밈(Meme)을 단편 복수극으로 비틀었다. 폭력적인 남편을 무서워만 하던 순종적인 아내는 두려움을 딛고 그를 향한 복수에 나섰다.

science fiction

인간 몸에 숨어 공생하는 러시아판 에이리언, 영화 <스푸트닉>

에이리언이 인간 숙주의 몸속에서 기생하다 가슴을 뚫고 나오는 체스트 버스터 탄생 장면은 SF 호러의 상징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러시아에서 창조한 이 에이리언은 인간의 몸속에 숨어 살며 그와 아예 공생한다.

Short

죽은 이의 사진을 찍는 모녀 사진사에게 일어난 일, <Post Mortem Mary>

1840년대 호주의 한 농가에서 사후 사진을 찍는 모녀 사진사. 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엄마 사진사가 나간 사이 딸 ‘메리’가 아이의 사후 사진을 찍게 된다. 시신이 최대한 살아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중요한데….

Short

장의사의 키스는 시체도 벌떡 일어나게 한다, <Kissed>

아름다운 여성의 시신이 들어오자 장의사는 감상에 젖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게 되고, 이에 따른 결과는 혹독하다. 블룸하우스 인턴을 마친 19세의 유망 감독 작품으로, 각종 영화제의 초청을 받고 있다.

supernatural

가위눌림인가, 유령의 짓인가? 도리스 비서의 실화 <The Entity>

리메이크 후보로 자주 물망에 오르는 호러 클래식 <The Entity>. 실존했던 한 여성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그를 성적으로 폭행했던 초자연적인 실체가 존재했는지, 아니면 심리적인 가위눌림 현상이었는지 추적한다.

horror

칠흑 같은 어둠과 숲속 벨소리에 현혹되지 말 것 <Oscar’s Bell>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 숲속에서 들리는 벨소리. 공포에 휩싸인 남자는 소리가 나는 곳을 향해 방아쇠를 당긴다. 점점 조여오는 불안과 긴장감을 잘 살렸다는 호평을 받으며 영국공포영화제 2관왕에 오른 작품이다.

horror

얼마나 무섭길래? 금서 목록에 오른 단편 소설집 <스케어리 스토리>

1980년대, 출간과 함께 논란에 휩싸인 공포 단편소설이 드디어 영화로 상영된다. 이 책은 현재까지 700만 부가 팔리며 어린이들을 공포와 트라우마에 빠트려 가장 많이 금지된 서적 목록에 올랐다.

Film

도시괴담 <캔디맨> 리부트 영화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인기 코미디언에서 <겟 아웃>과 <어스>의 성공으로 공포영화 거장으로 부상한 조던 필이 시나리오를 쓰고 제작을 맡았다. <겟 아웃>에서 보여준 인종차별 이슈를 이 영화에서도 다시 꺼내들 것으로 기대된다.

netfilx

프랑스 호러 <마리안>이 <힐하우스의 유령>보다 더 무서울까?

넷플릭스가 최근에 선보인 프랑스 8부작 호러 드라마 <마리안>(Marianne)에 대해 인기 작가 스티븐 킹이 무섭다고 언급했다. 그 동안 가장 무서운 넷플릭스 드라마였던 <힐하우스의 유령>가 경쟁자를 만났다.

the invisible man

다크 유니버스에서 벗어나 새롭게 리부트된 투명인간 이야기

유니버설이 프랑켄슈타인, 지킬박사, 미이라, 투명인간 등 클래식 몬스터 캐릭터들을 새롭게 부활시켜 하나의 세계관으로 모으려던 방대한 계획이 중단되었다. 대신 독자적인 콘셉트의 리부트 영화 <The Invisible Man>을 내년에 선보인다.

stephen king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는 스티븐 킹 원작 호러 영화 여섯 편

영화 <그것> 2부작 또한 기록적인 박스오피스를 기록하면서, 스티븐 킹은 '킹 오브 호러' 임을 증명했다. 그의 60여 편의 장편소설 상당수가 영화로 제작되어, 넷플릭스에서도 그의 원작 영화를 의외로 많이 볼 수 있다.

painting

그림 속 섬뜩한 공포의 존재

오늘날 공포 영화의 트렌드가 변하듯 시대가 변함에 따라 예술 작품 속 공포의 대상도 바뀌어 왔다. 강렬한 이미지의 세 작품을 통해 변화상을 살펴보자.

horror

미국 아이들의 원초적 공포 ‘Creepy Clown’을 그린 <Kookie>

무서운 광대는 ‘페니와이즈’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이 단편 호러는 미국 어린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쿠키와 가장 무서워하는 광대 이야기를 버무려, 애틀랜타, 포틀랜드 등 공포영화제에서 수상했던 작품이다.

Short

친구들끼리 장난이 비극으로 이어진, 호러 아닌 호러 두 편

친구들 간의 섣부른 장난이 원래의 계획과는 달리 잘못된 결과를 낳는 경우가 있다. 이를 실제 상황이라 받아들여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은 호러 아닌 호러 단편 두 편을 모았다.

j-horror

강렬한 이미지로 찾아온 AMC의 앤솔로지 호러 <The Terror>

AMC의 앤솔러지 호러 시리즈 <The Terror>가 호조다. 지난해에는 1845년의 영국 탐험선 실종사건에 기반한 시즌 1 방영으로 로튼토마토 93%의 평가를 받았고, 올해는 J-호러의 음산한 시즌 2 방영을 시작했다.

film curation

죽은 자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Dead-All-Along 영화들

주인공이 긴 시간 죽은 유령으로 등장하는 영화들은 설령 코미디 장르라 하더라도 마냥 유쾌하지 않고 짠하다. 어떤 영화에는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유령들도 등장한다.

horror

넷플릭스의 세 번째 인기 호러로 부상한 5부작 <타이프라이터>

인도에서 제작된 호러 드라마가 <기묘한 이야기>, <힐하우스의 유령>에 이어 넷플릭스의 세 번째 인기 호러 시리즈로 부상하고 있다. 인도판 <기묘한 이야기>라 불리기도 하지만, 반대 의견 역시 대두되고 있다.

Short

AI가 인간의 고독을 해결할 수 있을지에 대한 세 가지 답변

AI가 인간의 동반자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이에 대해 세 편의 단편 영화가 각각 다른 답을 했다. 세 편은 공교롭게 한중일 3개국에서 제작되었다.

horror

순찰 경찰의 카메라에 담긴 공포의 현장 2분 <The Cop Cam>

2015년에 온라인에 올라온 이 영상은 한동안 온라인 호러 팬들의 화두에 올랐던 화제작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몸에 부착된 캅캠으로 촬영된 ‘Found Footage’ 장르로, 숨 막히는 공포의 폐가 현장을 담았다.

horror

열다섯 편 추가 제작으로 이어진 숲속 자작나무 정령의 이야기 <The Birch>

2015년에 제작된 호러 쇼트 <The Birch>는 한번 보면 잊히지 않는 강력한 공포 캐릭터로 온라인에서 3,500만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이제 열다섯 편의 에피소드로 제작되어 페이스북 동영상 플랫폼 ‘Watch’에 나올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