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s

Music

키스 해링의 세계로 데려갈 뉴욕의 음악 20곡 <The World of Keith Haring>

최근, 런던의 한 레코드 레이블이 키스 해링의 첫 전시를 기념하여 컴필레이션 앨범 <The World of Keith Haring>을 발매했다. 키스 해링의 세계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요인으로 1980년대 뉴욕 클럽 음악 신에 주목했다.

british rock

데뷔 이후 43년 동안 정상을 지켜온 아일랜드 밴드 U2의 명암

10대 시절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결성한 4인조 밴드 U2가 12월 8일 고척돔에서 첫 내한 공연을 갖는다. 정상에 올랐다가 내리막길을 걷는 여느 밴드와는 달리, 여전히 티켓 파워를 유지하는 그들의 이면에 대해 알아보았다.

british music

개봉 앞둔 <로켓맨> 엘튼 존, 주옥 같은 1위 히트곡 (하)

앞서 상편에 이어 영화 <로켓맨> 개봉을 앞둔 엘튼 존 경의 주옥 같은 히트곡 다섯 곡을 추가로 소개한다. 대부분 빌보드 1위넘버 원에 오른 곡으로 영화 <로켓맨>의 한 장면을 장식하게 될 지도 모른다.

british music

개봉 앞둔 <로켓맨> 엘튼 존, 주옥 같은 1위 히트곡 (상)

<보헤미안 랩소디>에 이은 브리티시 레전드의 또 하나의 전기 영화 <로켓맨>이 칸에서 첫 선을 보인 후 6월 개봉을 예고했다. 퀸의 기록을 능가하는 엘튼 존의 히트 리스트에는 어떤 곡이 있는 지 두 번에 걸쳐서 모아 보았다.

british music

활동을 재개한 뉴웨이브 스타, 1980년대 대표 밴드 ‘컬처 클럽’

1981년 런던에서 결성된 4인조. 이들은 아일랜드 출신의 게이 보컬리스트, 흑인 베이시스트, 금발의 영국인 기타리스트, 그리고 유대인 드러머로 다양하게 구성되었다. 그래서 자신들을 컬처 클럽이라 불렀다.

pop music

팝의 요정으로 불린 플리트우드 맥의 스티비 닉스 이야기

그가 플리트우드 맥에 조인하며 매일 쓰기 시작했다는 일기는 이내 유명해졌다. 얼마 전엔 할리우드의 ‘악동’ 린제이 로한이 그 일기장을 사들여 자신이 출연하는 영화로 만들고 싶다고 밝힐 정도로 그의 삶은 한 편의 드라마였다.

1980s

<보헤미안 랩소디>에 나온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또 다른 하이라이트

에티오피아 아동 구호를 위해 기획된 1985년의 라이브 에이드는 영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열린 사상 최대의 공연이었다. 퀸의 공연이 이날의 최대 하이라이트였지만, 그 외에도 음악 팬이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역사적 장면들이 많이 탄생했다.

british rock

결성 50주년 기념 화보집을 내는 전설의 록 밴드 레드 제플린

영국 밴드의 미국 점령을 일컫는 브리티시 인베이전. 60년대에 비틀스가 첨병이었다면 70년대에는 레드 제플린이 있었다. 1968년 런던에서 밴드의 전신인 야드버즈(Yardbirds)의 대타 공연을 위해 결성되었으니, 올해로 결성 50주년을 맞았다.

1980s

<우리의 20세기> 속 인상적인 오브제 4

스타일리쉬한 연출을 보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영화 <우리의 20세기> 속, 인상적인 오브제 넷을 꼽았다.

1980s

미국의 어번 사운드를 대표하는 샌프란시스코 신사 보즈 스캑스

앞서 골든두들의 연재로 독자들의 호응을 받았던 일본의 시티팝. 미국에서 이 장르를 찾는다면 샌프란시스코의 어번 뮤직을 대표하던 보즈 스캑스를 꼽을 수 있겠다. 도회적인 분위기, 깔끔한 보컬과 세련된 연주, 거기에 쿨한 가사까지 얹어낸 그의 음악을 만나자.

1980s

‘로큰롤 명예의 전당’의 푸대접에 제대로 치받은 스티브 밀러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헌정되는 행사는 아티스트에게 영광스러운 행사일 텐데, 1970년대 클래식 록의 스타 스티브 밀러는 수상 소감을 말하는 자리에서 주최 측의 횡포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나아가 음반산업의 문제까지 조목조목 밝혔다.

1980s

80년대 무드를 입은 케이팝

80년대는 왜 자꾸 사람을 끌어당길까? 그 시대를 동경한 젊은이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로망을 이룬다. 그중 누군가는 ‘가장 지금의 것’과 ‘80년대의 것’을 섞기도 한다. 제 맘대로 자유롭게, 2018 키드의 방식으로. 최신 케이팝을 80년대 스타일로 리믹스한 음악을 소개한다.

british rock

40년 만에 프레디 머큐리의 노래가 담긴 뮤직비디오가 발표되다

퀸(Queen)의 기념비적 앨범 <News of the World> 발매 40주년을 기념한 박스세트가 지난해 11월 발매되었다. 여기에 수록한 프레디 머큐리의 미발표곡 ‘All Dead All Dead’ 뮤직비디오는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었다.

disco

80년대 버블경제와 디스코의 만남, 다시 보는 TDC 활약상

올해 초 ‘비보TV’의 웹예능 ‘판벌려’에 소개되며 조명받은 복고풍 댄스의 원조, 토미오카 댄스 클럽(Tomioka Dance Club)을 아는지.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이들의 중독성 강한 퍼포먼스와 그간의 활약상을 다시 훑어본다.

1980s

브리티시 록의 전설 제프 린과 그의 밴드 ELO가 돌아왔다

80년대 수많은 히트곡을 낸 영국 클래식 록 그룹 ELO의 리더 제프 린이 밴드를 해체한 지 30년 만에 공식적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작년 록앤롤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데 이어 6만 명의 팬이 운집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에서 주옥같은 24곡을 연주했다.

british rock

프로듀서와 뮤지션으로 모두 성공한 아티스트 알란 파슨스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의 기념비적 앨범 <Eye in the Sky>의 35주년 박스 세트가 발매되었다. 비틀스와 핑크 플로이드의 프로듀서로 시작해 정상의 프로그레시브 록그룹 리더로, 그리고 애비 로드 스튜디오의 터줏대감으로 바쁜 삶을 살아온 알란 파슨스의 이야기를 만나자.

internet meme

세상에 나온 지 35년 된 곡이 인터넷 밈(Meme)으로 등극했다

지금으로부터 30년도 더 된, 1982년에 발표한 토토(Toto)의 ‘아프리카’가 온라인에서 새롭게 회자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올드 팝으로 분류될 곡이 어떻게 새로운 밈(Meme)으로 떠오르게 되었는지 살펴보자.

1980s

스틸리 댄은 월터 베커와 도널드 페이건 두 사람의 밴드였다

2017년 9월 베커의 사망 후 미망인과 페이건 간에 소송이 벌어질 전망이다. 스틸리 댄 듀오는 한 사람이 먼저 죽으면 남은 사람이 모두 갖는다는 합의를 45년전 해놓은 것이다. 이제까지 4천만 장의 음반 판매고를 올린 스틸리 댄의 전설적인 파트너쉽을 들여다보았다.

R&B

여전히 건재한 음악으로 재즈 페스티벌을 수놓는 소피스티 팝 스타들

브라이언 페리 음악의 영향을 받은 1980년대 후반의 소피스티 팝(Sophisti-Pop) 스타들은 여전히 재지한 음악으로 재즈 페스티벌을 찾고 있다. 스윙 아웃 시스터, 바시아, 심플리 레드의 근황을 알아보자.

pop music

작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가수, 샤데이

1980~90년대 5,000만 장의 음반 판매고를 올리며 돌풍을 일으켰던 샤데이(Sade). 오래전부터 영국 전원마을에서 은둔 생활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자국의 아델이나 콜드플레이를 뛰어넘는 수입을 기록하고, 자기 브랜드를 런칭하며 존재감을 뽐낸다.

pop music

1980년대 영국의 블루 아이드 소울을 대표하는 밴드, 스타일 카운슬

영국의 서브컬처 ‘모드 리바이벌’을 대표하던 폴 웰러는, 인기 펑크밴드 ‘더 잼’을 뛰쳐나와 펑크보단 소울이 그득한 밴드 ‘스타일 카운슬’을 결성했다. 이들은 영국 젊은이들의 음악과 문화를 대변하는 아이콘이었다.

singer-songwriter

자신의 히트곡에 암시된 조지 마이클의 라스트 크리스마스

이 시대 최고의 싱어송라이터이자 대표적인 LGBT 아티스트인 조지 마이클이 2년 전 크리스마스에 우리 곁을 떠났다. 그의 인생과 의미가 담긴 몇 곡을 추려 보았다.

british rock

데이비드 길모어의 재즈 풍 뮤직비디오와 핑크 플로이드의 현재

2015년 네 번째 솔로 앨범 출반 후 Jazzy한 수록곡을 애니메이션 뮤직비디오로 선보인 데이비드 길모어. 아쉽게도 핑크 플로이드의 재결합은 여전히 멀어 보인다.

1980s

한국 대중음악의 첫 황금기, 1980년대 히트 뮤직

88올림픽과 경제 성장, 군사정권과 민주화운동 같은 굵직한 역사적 사건과 맞물리며 찬란한 꽃을 피운 1980년대 한국 대중음악. 그 시절 히트곡은 어떤 게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