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dendoodle Writer

Music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 페스티벌에 왕림하신 의외의 거장님들

아니 여기는 웬일이세요? 보통이라면 페스티벌에 잘 나오지 않는 거장들을 모셔오는 몇몇 기획들이 있다. 영상을 보기 전이라면 고개를 갸웃할지도 모르겠지만, 보고 난 다음에는 저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될 것이다. 역시!

summer song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 여름을 향해 올라온 반가운 노래들

수은주도 올라가고 수증기도 올라가는 여름! 기분과 기운을 북돋워 주는 새로운 노래를 들어보자. 상승하는 계절에 반갑게 솟아오른 다섯 개의 이름. 쿡스, 포스터 더 피플, 토로 이 모아, 페이저데이즈, 세카이 노 오와리.

summer song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 서니 데이 서비스와 소카베, 그리고 여름의 노래 (2)

1992년에 결성하여 2000년에 해산하고, 2008년에 재결성한 일본의 록 밴드 서니 데이 서비스가 2017년 6월 앨범 <Popcorn Ballads>를 발표했다. 2편에서는 새 앨범에 대한 얘기와 함께, 서니 데이 서비스와 소카베의 다른 여름 노래들을 소개한다.

summer song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서니 데이 서비스와 소카베, 그리고 여름의 노래 (1)

1992년에 결성하여 2000년에 해산하고, 2008년에 재결성한 일본의 록 밴드 서니 데이 서비스. 그 공백기에 솔로로 활동한 소카베 케이이치. 각각 무려 열한 장의 앨범을 낸 밴드와 솔로는 특히 여름 노래를 부른다. 8월에 태어난 여름 남자의 Summer Song.

j-pop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스피츠 X 블루하츠 (2)

스피츠와 블루하츠의 음악은 언뜻 듣기에는 좀 다르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한 곡씩 번갈아 들어보면 서로 은근히 잘 어울리는 면이 있다. 선이 굵고 곱고의 차이가 있을 뿐, 아름다운 마음과 맑은 에너지는 같기 때문이 아닐까. 이번에는 두 밴드의 곡을 하나씩 짝지어 들어보고 각각의 곡을 발표할 당시의 이야기를 해본다.

musicia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스피츠 X 블루하츠 (1)

스피츠와 블루하츠의 음악은 언뜻 듣기에는 좀 다르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한 곡씩 번갈아 플레이리스트를 짜서 들어보면 서로 은근히 잘 어울리는 면이 있다. 30년 전에 결성한 밴드와 30년 전에 데뷔한 밴드의 당시를 더듬어본다.

animal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귀여운 동물과 함께하는 뮤직비디오

기린! 햄스터! 강아지! 머리 셋 달린 강아지! 그리고…… 알파카! 귀여운 동물을 자신의 작품에 등장시켜 사람들의 눈을 현혹하고 호감을 느끼도록 유혹하는 뮤지션들. 그런 사례는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고, 점점 더 많아지면 앞으로 더 좋은 세상이 될 것이다.

album release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이게 얼마 만이야?

한동안 뜸했던 뮤지션들이 2017년 여름 새로운 작품을 들고 찾아왔다. 대체 뭘 얼마나 잘 만들려고 그렇게 오래 걸렸나. 기대와 즐거움으로 들어보았다.

indie festival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후쿠오카 서클 페스티벌(CIRCLE '17)에서 만난 뮤지션들

크고 작은 여러 음악 페스티벌이 많이 열리는 일본. 그중에서 늦봄 후쿠오카에서 열리는 ‘서클 페스티벌’은 섬세하게 골라낸 일본 인디 음악의 정서를 펼쳐낸다. 골든두들이 다녀와 전하는 서클 페스티벌의 이야기.

city pop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시티팝에 관한 도시적 대화(2)

그때의 도시와 지금의 도시는 어떻게 다른가. 아마도 좀 더 빨라졌겠지 생각하다가도 그 시절의 노래를 들으며 의외로 딱 맞는 템포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그리고 좀 더 화려해졌겠지 생각하다가도 그 시절의 그림을 보며 마음속으로 알맞게 스미는 색조에 젖어 든다. 시티팝에 관한 도시적인 대화, 이번에는 세 사람이다.

city pop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시티팝에 관한 도시적 대화(1)

쿨하고 차분하고 매끈한 노래를 들으면 도시가 떠오른다. 부드럽게, 조금은 간지럽게 움직이는 마음을 바람 없는 공간에 잘 앉혀두었다가 때로는 어디론가 떠나서 풍선처럼 날려본다. 골든두들 두 사람이 주고받는, 공놀이처럼 가벼운 시티팝에 관한 대화를 엿보자.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멋있는 언니들의 멋진 음악

건강하고, 이상하고, 매혹적이고, 지적이고, 귀여운 언니들. 언니의 개념이 모호해져 혼란스러운 시대에 멋진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여성 뮤지션 다섯 명에게 특별한 존경을 담아 불러본다. 언니.

travel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여행을 부르는 음악

우리는 노래에 이끌려 여행을 하기도, 여행을 떠나 노래를 찾기도 한다. 어떤 음악이든 여행의 사운드트랙이 될 수 있다. 다양한 여행을 떠나는 여러 여행객을 둘러싼 각자의 음악. 지금 골든두들의 주변을 맴돌고 있는 노래들은 어떤 게 있을까.

spring song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새봄에 듣는 다양한 색채의 음악

봄이 오고 있다. 꽃이 조금씩 피어나고 있는데, 사람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변화하는 계절에 맞추어 새로 나온 봄의 노래를 소개한다. 옷을 고르고, 머리를 새로 하고, 집안을 청소하고, 색채 가득한 음악을 들어보자.

pop music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마그네틱 필즈의 반세기 회고록

인디 팝의 신. 노랫말의 현자. 멜로디의 장인. 우리 시대의 콜 포터. 모두 스티븐 메릿을 일컫는 말이다. 그는 2017년, 마그네틱 필즈의 이름으로 다섯 장짜리 앨범 <50 Song Memoir>을 발표했다. 1966년부터 2015년까지 본인이 살아온 50년을 각각 한 곡씩 만들어 표현한 총 50개의 노래다.

pop music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디바인 코미디가 말해온 것

디바인 코미디의 음악은 문학과 영화를 바탕으로 사랑과 우수를 늘어놓지만, 약삭빠른 위트와 섹시함에 대해 노래하기도 한다. 2017년 열한 번째 앨범 <Foreverland>를 발매한 그의 지난 음악 여정을 돌아본다.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테이프를 이상하게 돌려서 만든 음악

카세트테이프에 볼펜을 끼워 넣고 돌려 보았는지? 테이프를 빠르게, 느리게, 거꾸로, 다르게 돌리며 재생하면 묘한 소리가 들린다. 테이프의 효과적인 기법을 사용한 옛 노래와 요즘 노래를 소개한다.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달콤하고 쌉싸름한 해외의 남녀 듀오 밴드들

밸런타인데이! 초콜릿을 줄 것인가, 고백을 받아 줄 것인가 같은 이야기는 저리 치워버리고 남녀가 만나 밴드를 이룬 모습을 보며 잠시 흐뭇하게 귀를 기울여 보자. 둘이 만드는 음악에서 특별한 아름다움을 발견한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한겨울에 듣는 하와이의 음악

디즈니 애니메이션 <모아나>를 보았는지. 따뜻한 태양이 빛나는 이곳의 음악은 추운 계절을 견디고 있는 사람들의 움츠러든 마음도 느긋하게 풀어준다. 자, 꽃목걸이 하나 걸고 흔들흔들 들어보자.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트럼프의 허튼소리와 사람의 노랫소리

저명한 분석철학 교수는 저서 <개소리에 대하여>에서 개소리가 거짓말보다 위험함을 분석적으로 증명했다. 이런 개소리를 싫어하는 문화예술계 인사 중 뮤지션 세 팀을 추출했다.

asian indies

골든두들이 안내하는 일본 음악 ‘일본의 인디? 여성? 뮤지션!’

최근 단편소설과 음악을 결합한 독특한 앨범 <라운드 로빈>을 발표한 듀오 ‘골든두들’이 일본 음악을 안내한다. 네 번째는 일본의 인디 신 속 여성 뮤지션에 관한 이야기다.

j-pop

골든두들이 안내하는 일본 음악 ‘일본의 인디 음악은 어떻게 되어 가는가?’

최근 단편소설과 음악을 결합한 독특한 앨범 <라운드 로빈>을 발표한 듀오 ‘골든두들’이 일본 음악을 안내한다. 세 번째는 현재 다양한 장르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일본 인디신을 빛내는 밴드 4팀의 이야기다.

j-pop

골든두들이 안내하는 일본 음악 ‘시부야케이는 어떻게 되었는가?’

최근 단편소설과 음악을 결합한 독특한 앨범 <라운드 로빈>을 발표한 듀오 ‘골든두들’이 일본 음악을 안내한다. 두 번째는 90년대 일본의 주류로 튀어 오르며 거대한 유행의 파도를 만든 ‘시부야케이’다.

techno

골든두들이 안내하는 일본 음악 “YMO는 어떻게 되었는가?”

최근 단편소설과 음악을 결합한 독특한 앨범 <라운드 로빈>을 발표한 듀오 ‘골든두들’이 일본 음악을 안내한다. 첫 번째는 80년대 테크노와 뉴웨이브의 중심이었던 세계적 밴드, YMO의 현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