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btq

film review

<콜 미 바이 유어 네임>과 <캐롤>로 보는 사랑의 징후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과 <캐롤>은 서로 다른 영화지만, 로맨스 영화로서 필연적으로 품고 있을 사랑의 징후들을 꺼내보고 싶었다. 이 글은 분석보다는 두 영화의 기억을 되짚는 글에 가까우며, 관람 전보다는 후에 유효한 글이 될 것 같다. 두 영화를 모두 접한 관객들이 가볍게 읽어주시면 좋겠다.

lgbtq

재미동포 알렉스 명의 자전적 LGBT 애니메이션 <Arrival>

패션 분야에서 일하는 테크 디자이너 알렉스 명은 킥스타터를 통해 조달한 제작비로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애니메이션을 제작하였다. 자신의 성장담과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 성 소수자로서의 삶을 담담하게 담아내어 유수의 영화제에서 찬사를 받았다.

lgbtq

퀴어들의 춤, 다큐 <파리 이즈 버닝>과 <무지개 너머: 드래그 퀸 마샤 P 존슨>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는 두 편의 퀴어 다큐멘터리를 소개한다. “트랜스젠더는 여성이 아니다."라는 성소수자를 배제하려는 발언과 ‘퀴어 퍼레이드 역대 최다 참여 갱신’이 공존했던 2017년을 돌아보며.

lgbtq

연대를 향한 전체관람가, 2017 서울프라이드영화제

국내 최대 퀴어 영화제인 서울프라이드영화제가 곧 열린다. 성소수자 뿐만 아니라 그들의 인권을 응원하는 누구든지 참여하여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축제다. 성별, 연령, 국적에 관계없이 모두에게 열려 있는, 2017 서울프라이드영화제의 기대작을 꼽아보았다. 말 그대로 ‘전체관람가’다.

science fiction

워쇼스키 자매와 배두나의 세 번째 작품 <센스8>은 계속 이어질까

얼마 전 넷플릭스는 편당 9백만 달러의 높은 제작비를 견디지 못해 <센스8>을 시즌 2로 종료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나, 이에 극성 팬들은 온라인 서명과 피케팅 시위로 맞섰다. 그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

lgbtq

온라인에 풀리자마자 급속도로 퍼지는 LGBT 애니메이션 <In a Heartbeat>

작품이 나오기 전부터 킥스타터와 트위터에서 화제가 되었던 이 애니메이션은, 유튜브에 올라온 지 보름 만에 2천 5백만 명이 봤다. ‘좋아요’ 또한 2백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온라인에서 화제다.

lgbtq

동성애에 관대하지 않은 재즈계에서 자신이 성 소수자임을 밝힌 뮤지션들

재즈계에서 커밍아웃은 쉽지 않았다. 많은 게이 뮤지션들이 자신의 성 정체성을 드러내지 못하고 전전긍긍하다가 1990년대가 되어서야 소수의 뮤지션들이 커밍아웃을 하기 시작했다.

interview

드래그 퀸 모어(More) “영원한 영감을 주는, 사랑해 마지않는 뮤지션들”

“나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아름다운 옷을 입고 춤을 추고 싶다. 아름다운 옷을 입고 사랑하는 연인을 만나고 싶다.” 지금, 한국에서 가장 바쁘게 활동하는 드래그 퀸 중 한 명인 모어. 춤과 음악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그가 보내온 영상들은 늘 아름답고 싶다는 그의 욕망을 반영하듯, 규정할 수 없는 아름다움을 담고 있다.

lgbtq

2017년의 서울과 드래그 퀸(Drag Queen)

변신이나 변장은 언제나 사람들을 매혹한다. 그런 의미에서 드래그는 재미있는 정체성의 놀이이기도 하다. 드래그 퀸은 사회 속에서 ‘여성’이라고 부르는 문화의 조각들을 단순히 가져오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여성성’에 대한 자기 생각과 느낌을 드래그에 반영한다. 거기에는 자신이 살아온 문화, 사회적 환경, 자신의 의식이 담겨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드래그의 독창적인 아름다움과 개성 등은 여타 예술 장르나 시각문화에도 여러모로 영향을 끼쳤다.

lgbtq

‘달빛(moonlight)’ 아래에서, 검은 소년들은 푸르게 빛난다

골든글로브 최우수작품상 포함 212관왕 수상, 아카데미 3개 부문을 수상한 영화. <문라이트>의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일곱 가지 키워드.

singer-songwriter

자신의 히트곡에 암시된 조지 마이클의 라스트 크리스마스

이 시대 최고의 싱어송라이터이자 대표적인 LGBT 아티스트인 조지 마이클이 2년 전 크리스마스에 우리 곁을 떠났다. 그의 인생과 의미가 담긴 몇 곡을 추려 보았다.

androgyny

현재 가장 핫한 배우 루비 로즈가 직접 만든 자기 성정체성에 관한 비디오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의 떠오르는 히로인 루비 로즈. 그가 호주의 패션모델에서 헐리우드의 신성으로 진화한 결정적 계기는 직접 제작한 <Break Free>라는 비디오다.

lgbtq

일상을 무지갯빛으로 물들일 영화들, ‘2016 서울프라이드영화제’

성소수자들의 존재와 인권을 인식하는 뜻깊은 자리이자, 나아가 전 세계 퀴어영화의 흐름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국내 최대 퀴어영화제가 열린다. ‘2016 서울프라이드영화제(SPFF)’의 추천작들을 미리 만나보자.

lgbtq

다채로운 ‘퀴어시네마’를 살펴보다

국내 현실에서는 아직 조심스럽게 말하게 되는 것, 그리고 가장 첨예하게 논쟁 중인 화두를 영화라는 장르는 결코 놓치지 않는다. 비교적 근래 작품성을 인정받은 퀴어시네마 클래식 5편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