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jazz pianist

독일 피아니스트 유타 힙은 왜 뉴욕의 재즈 무대에서 사라졌나?

뉴욕으로 건너와 단 한 장의 정규 음반을 남긴 독일의 재즈 피아니스트 유타 힙의 일생은 베일에 쌓여 있었다. 나치 치하의 가난과 무대공포증으로 고생한 그는 뮤지션 대신 고독하고 평범한 삶을 선택했다.

Jazz

케네디 대통령의 사면으로 재즈 무대에 복귀한 햄프턴 호스

그는 1950년대 정상의 재즈 피아니스트였지만 마약 소지죄로 체포되어 10년형을 받았다. 하지만 케네디 대통령에게 사면을 청원하는 편지를 보내 극적으로 조기 석방되었고, 전성기를 되찾을 수 있었다.

jazz pianist

이제 전설로 남은 칙 코리아의 재즈 스탠더드 ‘스페인’

재즈 피아노의 명인 칙 코리아가 플로리다 자택에서 79세를 일기로 영면했다. 그를 추모하며 우리에게 친숙한 그의 스탠더드 명곡 ‘Spain’의 음악적 기원에 대해 살펴 보았다.

fusion jazz

프레디 허버드의 새로운 퓨전 음악을 선보인 CTI 트릴로지

그는 주로 사이드맨 트럼펫 연주자로 활동하며 명성을 얻었지만, 수입 면에서는 디지나 마일스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그래서 그는 프로듀서 크리드 테일러의 CTI와 손잡고 음악의 극적인 변화를 모색했다.

jazz pianist

재즈의 창시자라고 주장한 재즈 피아니스트 젤리 롤 모턴

뉴올리언스의 인기 피아니스트였던 그는 자신이 1902년에 재즈 음악을, 1906년에는 스톰프 음악을, 1907년에는 스윙 음악을 가장 먼저 했다고 주장했다. 지나친 과장이기는 하지만 그는 분명 초창기 재즈의 중요 인물이었다.

jazz vocalist

환갑을 넘어서 데뷔 앨범을 발표하게 된 케니 워싱턴 이야기

올해 그래미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그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이름있는 베테랑 재즈 색소포니스트였지만, 나이 63세가 되어서야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이 전면에 새겨진 보컬 앨범을 발매했다.

korean music awards

2021 한국대중음악상 후보 밖 올해의 음악들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것이 얼어붙었을 것만 같은 지난 한 해 동안에도 일상은 평소와 다름없이 흘러갔다. 공연과 무대가 사라지는 와중에도 묵묵히 땅을 일구고 자신의 음악을 피워낸 아티스트들의 일상도 그러하다. 어제 발표한 ‘2021 한국대중음악상’ 후보에 오르지 못해 아쉬운 올해의 음악들을 꼽아 봤다.

Bill Evans

빌 에반스의 슬픈 감성으로 재해석한 아름다운 발라드 세 곡

베이시스트 스콧 라파로와 함께 1961년 녹음한 세 장의 명반에는 자신의 슬픈 감성으로 재해석한 발라드가 수록되었는데, 그의 뛰어난 곡 해석 능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명곡으로 남았다.

modern jazz

제2의 듀크 엘링턴으로 찬사를 받은 찰스 밍거스의 오리지널 넷

그는 1950년대 초부터 젊은 뮤지션들을 모아 밴드 리더와 작곡가로서 능력을 발휘했다. 그가 10여 년 동안 ‘재즈 워크숍’ 활동을 하면서 발표한 30여 장의 음반에서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은 네 곡을 선정했다.

diva

사라 본을 스타덤에 오르게 한 ‘스벤갈리’ 조지 트레드웰

열여덟의 나이에 아마추어 노래대회에서 우승해 재즈 밴드의 보컬리스트가 된 사라 본. 그가 밴드의 일원에서 벗어나 스타 가수로 발돋움한 데에는 그를 뒤에서 지원하고 조종한 ‘스벤갈리’가 있었다.

modern jazz

네오-밥 재즈를 대표한 ‘젊은 사자들’이 25년 만에 다시 모였다

올해 그래미상 재즈 연주앨범 부문 후보에 오른 앨범 <RoundAgain>는 조슈아 레드맨이 처음 밴드 리더로서 구성했던 쿼텟 멤버들이 25년 만에 함께 만든 콜라보 앨범으로 주목받았다.

jazz venue

뉴욕에 버드랜드가 있다면, 런던에는 로니 스콧츠가 있다

런던 SOHO 지역에 위치한 재즈 클럽 로니 스콧츠는 1959년에 개장하여 60주년을 지낸 브리티시 재즈의 산실이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한동안 문을 닫았다가 공간을 대폭 축소하여 다시 문을 열었다.

Jazz

재즈 역사상 다시 나오지 않을 최고의 콤보, ‘더 퀸텟’

1953년 5월 15일, 토론토의 매시 홀에 당대 재즈계를 대표하는 다섯 명의 스타 뮤지션들이 모였다. 평론가들은 이날의 공연이 재즈 역사상 최고의 연주였다며, 이들을 “더 퀸텟”이라는 상징적인 이름으로 불렀다.

Keith Jarrett

키스 자렛의 마지막 앨범일 수도 있는 <부다페스트 콘서트>

두 번에 걸친 뇌졸중으로 인해 지난 3년 동안 공연을 중단한 키스 자렛의 2016년 공연 실황 <The Budapest Concert>가 발매되었다. 아직 왼손이 부분적으로 마비되어 이제 피아노 연주는 힘들 것이라 밝힌 바 있다.

tenor saxophone

노숙자로 불운한 삶을 마감한 테너 색소포니스트 두 사람

럭키 톰슨과 행크 모블리는 잘 나갈 때는 콜맨 호킨스와 존 콜트레인에 비교되던 정상의 테너 색소포니스트였다. 하지만 이들의 실력은 저평가되어 오래지 않아 재즈계에서 자취를 감추었고, 두 사람 모두 노숙자로서 생의 마지막을 보냈다.

jazz piano

파커와 콜트레인, 그리고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의 피아니스트 레드 갈란드

수많은 명반이 출시되던 1950년대 중반의 재즈 전성기, 마일스 데이비스와 존 콜트레인의 명반에 이름을 올린 피아니스트가 있었다. 하지만 그의 전성기는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jazz standard

스산한 가을 날씨에 어울리는 재즈 스탠더드 다섯

스산한 가을 날씨만큼 재즈 음악에 잘 어울리는 계절은 없을 것이다. 짙어 가는 가을에 잘 어울리는 재즈 스탠더드 다섯 곡을 유튜브에서 찾아보았다.

jazz singer

코로나 바이러스 봉쇄 속에서 새 앨범을 준비하는 멜로디 가르도

심각한 교통사고 후유증을 딛고 음악으로 재활에 성공한 그는 현재 프랑스 파리에서 다섯 번째 앨범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온라인에서 ‘디지털 글로벌 오케스트라’을 동원하기도 했다.

TV

데미언 셔젤 감독이 제작한 재즈와 인생 드라마 <The Eddy>

<위플래쉬>와 <라라랜드>의 데미언 셔젤 감독이 처음 제작한 드라마에도 재즈와 인생으로 충만하다. 파리의 재즈 클럽 ‘에디’에 모여든 무명 재즈 뮤지션들의 삶의 애환을 있는 그대로 담아냈다.

Jazz

베이시스트 게리 피콕의 음악적 전환기를 대표하는 명반들

1960년대 피아노 트리오가 재즈의 주요한 서브 장르를 이루며 빌 에반스, 폴 블레이, 키스 자렛과 함께 트리오 전성기를 지낸 혁신적인 베이시스트 게리 피콕이 85년의 생을 마감했다.

indie music

외로운 도시의 밤, 함께 밤을 지새워줄 곡들

향이 증발한 여름, 반대로 서서히 깊어가는 가을의 밤을 느낀다. 미지근한 이불의 온도와 목 끝을 스치는 조금 차가운 공기. 매연으로 가득 찬 메마른 도시에서 아직 멸종되지 않은 풀벌레의 살아있는 소리. 여전히 반대편에서 꺼지지 않은 타인의 불빛. 도시의 가을밤, 당신과 함께 밤을 지새워줄 곡들을 소개한다.

Keith Jarrett

키스 자렛은 흑인일까, 백인일까?

젊은 나이에 뉴욕 재즈 신에 등장한 피아노 신동에 대해 많은 동료와 팬들은 외형만 보고 그가 흑인일 것이라 여겼다. 정작 그는 자신의 인종 정체성을 명확히 밝히지 않아, 논란은 길게 지속되었다.

famous duo

비인기 편성이었던 트롬본 듀오로 정상에 올라선 제이 앤 카이

피아노 트리오와 트럼펫, 색소폰 스타들이 주름잡던 1950년대 재즈 신에서 트롬본 듀오로 구성된 콤보가 일약 정상의 인기를 누렸다. 제이 앤 카이(Jay & Kai)라는 애칭으로 널리 알려진 두 사람에 대해 알아보았다.

Jazz

브라질 3부작이라 불리는 팻 매스니 그룹의 전성기 명반 셋

1980년대 중반 전성기에 이른 그들은, 음악적인 성과를 세 장의 음반에 담았다. 당시 브라질 음악의 영향을 받았다고 하여 브라질 3부작이라 부르기도 하며, 세 장 모두 그래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