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Jazz

맥퍼린 3대로 이어지는 자유로운 영혼의 목소리

‘Don’t Worry. Be Happy’로 유명한 바비 맥퍼린은 자신만의 보컬 스타일을 개척하여 그래미 10회 수상자가 되었다. 그의 아버지는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바리톤 가수였고, 자식들 역시 독자적인 보컬 영역을 개척하고 있다.

Cool Jazz

재즈를 콘서트홀로 가져온 실내악 재즈 그룹, 모던 재즈 쿼텟

이들은 클래식과 재즈 음악을 접목한 우아하고 세련된 앙상블 연주를 추구했다. 소란스러운 클럽을 피해 콘서트홀에서 정중하게 턱시도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챔버 재즈’라 불리며 존경받던 이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european jazz

노라 존스와 비교되는 목소리, 스페인의 신성 안드레아 모티스

그는 일곱 살에 학교 밴드에서 리드 트럼펫을 맡았다. 바이올린이나 피아노 같은 인기 악기는 자리가 없어, 아버지의 트럼펫으로 음악을 시작했다. 트럼펫에 색소폰까지 배웠고, 매력적인 보컬까지 갖추었다.

bebop jazz

비밥 풍운아 찰리 파커의 마지막 한 해를 돌아보다

찰리 파커가 아직 살아 있다면 올해는 그가 99세 되는 해다. 역대 재즈 뮤지션 중 가장 영향력이 컸던 인물로 자타가 공인하는 그가,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1955년 당시로 돌아가 보았다.

Bossa Nova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이 직접 들려주는 보사노바 명곡들

그는 이파네마 해변의 바에서 피아노와 기타를 치며 노래를 하던 가수였다. 점차 자신이 직접 작곡한 곡을 노래하며 보사노바의 꽃을 피웠다. 그가 동료 뮤지션들과 함께 직접 들려주는 보사노바 명곡들을 들어보자.

Bossa Nova

보사노바의 탄생을 이끈 주앙 질베르토, 생을 마감하다

그는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 루이즈 본파와 함께, 1960년대 보사노바 붐을 일으킨 주역이었다. 특유의 나직한 목소리와 기타 소리를 뒤로 한 채 대중에게서 사라졌다가 지난 7월 6일 조용히 88년 생을 마감했다.

swing jazz

자신의 곡을 고작 햄버거값에 팔고 뒤늦게 후회한 팻츠 월러

그는 코미디언 이미지 때문에 작곡이나 피아노 연주에서의 재능과 성과가 종종 간과된다. 그가 작곡한 재즈곡은 무려 400여 곡에 이르지만, 배고프고 어렵던 시절 헐값에 팔아넘긴 곡까지 합하면 얼마나 될지 모른다.

jazz piano

하드밥의 컬트로 남은 피아니스트 소니 클락 이야기

1950년대 하드밥을 대표하던 피아니스트가 있다. 하지만 너무 이른 31세 나이에 마약의 희생자가 되었고, 그의 음악은 컬트로 남았다. 빌 에반스는 친구였던 그의 이름 알파벳 순서를 바꾸어 ‘NYC’s No Lark’이란 곡을 바쳤다.

jazz standard

재즈 발라드 ‘Body and Soul’로 영원히 기억되는 콜맨 호킨스

올해 사후 반세기를 맞이한 반 세기의 그는, 테너 색소폰을 재즈 악기의 중심에 세운 최초의 스타 색소포니스트였다. 마일스 데이비스가 “호킨스를 통해 발라드를 배웠다.”고 밝힌 것처럼 그는 발라드 연주에 강했고, ‘Body and Soul’은 그런 그를 대표하는 곡이다.

Jazz

콜트레인과 게츠의 발라드 명곡 ‘Soul Eyes’를 남긴 멜 왈드론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작곡자였던 그는 빌리 홀리데이의 마지막 3년을 함께 한 피아노 반주자였고, 존 콜트레인의 솔로를 위한위해 발라드 ‘Soul Eyes’의 작곡가이기도 했다. 이 곡은 스탄 게츠의 감미로운 연주로 더욱 유명해졌다.

Music

여성 로커의 대표주자 크리시 하인드의 재즈 멜로디 재해석

그는 현대 음악에서 멜로디의 중요성이 갈수록 낮아지는 점을 아쉬워했다. 올해 9월에 출반하는 솔로 앨범 <Valve Bone Woe>에서 멜로디가 아름다운 재즈와 팝 클래식 14곡을 선별하여 자신만의 멜로디로 다시 해석한다.

jazz standard

웃픈 사랑 감정을 노래한 명곡 ‘The Shadow of Your Smile’

당대 최고의 스타 커플이었던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리처드 버튼이 함께 한 영화 <The Sandpiper>. 정작 영화는 크게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으나, 오리지널 음악은 그래미와 오스카를 수상하며 팝과 재즈 부문의 스탠더드가 되었다.

Jazz

노래에 담긴 노예 무역의 흑역사, 마커스 밀러 ‘Gorée’

그는 말로만 듣던 아프리카 고레섬을 직접 방문하고 충격을 받았다. 그 때의 격한 감정을 바탕으로 창작한 곡을 2012년에 출반하였고, 유네스코 ‘평화의 아티스트’로 선정되어 노예 무역의 아픈 역사를 사람들에게 알리게 되었다.알린다.

Jazz

재즈 역사 최대 미스터리, 테너 색소포니스트 워델 그레이의 죽음

1955년 라스베가스의 한적한 도로에 버려진 시신이 발견되었다. 시신은 물랭 루즈 카지노 호텔의 개장 기념식에서 연주하기로 되어있던 인기 테너 색소포니스트였다. 이 사건은 여러가지 의문만 남긴 채 미제 사건으로 덮였다.

modern jazz

‘재즈 마스터’ 마커스 로버츠와 윈튼 마살리스의 스탠더드 타임

아트 블래키의 재즈 메신저스 일원이 되어, 약관의 나이에 스타로 부상한 윈튼 마살리스. 그는 ‘재즈 마스터’로 불린 마커스 로버츠와 생각이 일치해, 두사람이 함께 뉴올리언스의 전통에서 재즈의 미래를 찾았다.

european jazz

다양성과 실험성을 겸비한 런던 재즈의 대표 주자 넷

런던의 신진 재즈 뮤지션인 이들은 다양한 배경에 실험적 면모까지 갖추었다. 재즈, 힙합, 네오소울, 칼립소 등 세계의 모든 음악을 개방적으로 흡수할 뿐만 아니라, 서로 협력하며 여러 콤보에서 바쁘게 일한다.

Cool Jazz

컴필레이션 음반 <Birth of the Cool>의 특별한 의미

찰리 파커와 결별한 마일스 데이비스는 비밥을 벗어난 새로운 음악을 추구하기 위해 길 에반스과 함께 독특한 편성의 9인조 콤보를 구성했다. 바로 쿨 재즈 탄생 70주년을 상징하는 마일스 데이비스 노넷이다.

Jazz Festival

탄생 50주년을 맞아 부활을 꿈꾸는 콩코드 재즈 페스티벌

샌프란시스코 지역을 대표하던 콩코드 재즈 페스티벌. 올해 에스페란자 스폴딩, 칙 코리아와 같은 재즈 레전드를 초청하며, 무려 15년 만에 다시 열린다. 50년전 한 사람의 열성 재즈 팬에 의해 시작된 콩코드 재즈의 역사를 알아보았다.

swing jazz

스윙 시절의 대표 악기 클라리넷을 연주한 밴드 리더들

오늘날 우리가 재즈의 대표 악기로 알고 있는 색소폰과 트럼펫이 대두된 건 비밥 시대 이후다. 이전의 스윙 시대에는 여린 음색의 클라리넷이 최고 인기였다. 당시 클라리넷 연주자들은 자신의 빅밴드를 이끄는 밴드 리더였다.

bebop jazz

사후 30여년 만에 출간된 덱스터 고든의 인생 노트

그는 건강이 악화하자 틈틈이 자신의 인생을 노란색 노트패드에 기록하기 시작했다. 만약 완성하지 못하고 죽게 되면 이를 출간해달라고 아내에게 특별히 당부했고, 아내는 30여년 만에 그 약속을 지켰다.

jazz piano

키스 자렛의 피아노 솔로 명반 <The Köln Concert>가 녹음된 날

1975년 1월 24일, 키스 자렛은이 독일 쾰른의 오페라 하우스에서 한 시간에 걸쳐 악보도 없고 제목도 없는 두 곡을 즉흥적으로 연주하였는데, 이 연주를 녹음한 앨범은 이제까지 4백만 장을 판매한 기념비적인 음반이 되었다.

collaboration

재즈사 한 면을 장식한 최고의 콜라보 다섯

재즈 음반에는 ‘누가 누구를 만나다’거나 ‘누구와 누구’라는 제목의 컬래버레이션 음반이 많다. 어릴 적부터 죽마고우였거나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역사적인 레코딩을 남겼다.

jazz standard

봄맞이 재즈 스탠더드 6

추위가 한풀 꺾인 요즘, 텁텁한 미세먼지를 귓전에서만큼은 말끔히 걷어줄 봄맞이용 재즈 스탠더드 6곡을 골랐다.

diva

공항 대합실을 재즈 음악으로 가득 채운 세실 맥로린 살반트

올해 2월 최우수 재즈 보컬 앨범상을 수상하며, 20대에 벌써 세 번째 그래미를 안은 그. 2년 전 프랑스 파리의 드골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다가 즉석에서 노래를 선사하여 지친 여행객들의 환호성을 끌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