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Bill Evans

빌 에반스의 슬픈 감성으로 재해석한 아름다운 발라드 세 곡

베이시스트 스콧 라파로와 함께 1961년 녹음한 세 장의 명반에는 자신의 슬픈 감성으로 재해석한 발라드가 수록되었는데, 그의 뛰어난 곡 해석 능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명곡으로 남았다.

modern jazz

제2의 듀크 엘링턴으로 찬사를 받은 찰스 밍거스의 오리지널 넷

그는 1950년대 초부터 젊은 뮤지션들을 모아 밴드 리더와 작곡가로서 능력을 발휘했다. 그가 10여 년 동안 ‘재즈 워크숍’ 활동을 하면서 발표한 30여 장의 음반에서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은 네 곡을 선정했다.

diva

사라 본을 스타덤에 오르게 한 ‘스벤갈리’ 조지 트레드웰

열여덟의 나이에 아마추어 노래대회에서 우승해 재즈 밴드의 보컬리스트가 된 사라 본. 그가 밴드의 일원에서 벗어나 스타 가수로 발돋움한 데에는 그를 뒤에서 지원하고 조종한 ‘스벤갈리’가 있었다.

modern jazz

네오-밥 재즈를 대표한 ‘젊은 사자들’이 25년 만에 다시 모였다

올해 그래미상 재즈 연주앨범 부문 후보에 오른 앨범 <RoundAgain>는 조슈아 레드맨이 처음 밴드 리더로서 구성했던 쿼텟 멤버들이 25년 만에 함께 만든 콜라보 앨범으로 주목받았다.

jazz venue

뉴욕에 버드랜드가 있다면, 런던에는 로니 스콧츠가 있다

런던 SOHO 지역에 위치한 재즈 클럽 로니 스콧츠는 1959년에 개장하여 60주년을 지낸 브리티시 재즈의 산실이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한동안 문을 닫았다가 공간을 대폭 축소하여 다시 문을 열었다.

Jazz

재즈 역사상 다시 나오지 않을 최고의 콤보, ‘더 퀸텟’

1953년 5월 15일, 토론토의 매시 홀에 당대 재즈계를 대표하는 다섯 명의 스타 뮤지션들이 모였다. 평론가들은 이날의 공연이 재즈 역사상 최고의 연주였다며, 이들을 “더 퀸텟”이라는 상징적인 이름으로 불렀다.

Keith Jarrett

키스 자렛의 마지막 앨범일 수도 있는 <부다페스트 콘서트>

두 번에 걸친 뇌졸중으로 인해 지난 3년 동안 공연을 중단한 키스 자렛의 2016년 공연 실황 <The Budapest Concert>가 발매되었다. 아직 왼손이 부분적으로 마비되어 이제 피아노 연주는 힘들 것이라 밝힌 바 있다.

tenor saxophone

노숙자로 불운한 삶을 마감한 테너 색소포니스트 두 사람

럭키 톰슨과 행크 모블리는 잘 나갈 때는 콜맨 호킨스와 존 콜트레인에 비교되던 정상의 테너 색소포니스트였다. 하지만 이들의 실력은 저평가되어 오래지 않아 재즈계에서 자취를 감추었고, 두 사람 모두 노숙자로서 생의 마지막을 보냈다.

jazz piano

파커와 콜트레인, 그리고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의 피아니스트 레드 갈란드

수많은 명반이 출시되던 1950년대 중반의 재즈 전성기, 마일스 데이비스와 존 콜트레인의 명반에 이름을 올린 피아니스트가 있었다. 하지만 그의 전성기는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jazz standard

스산한 가을 날씨에 어울리는 재즈 스탠더드 다섯

스산한 가을 날씨만큼 재즈 음악에 잘 어울리는 계절은 없을 것이다. 짙어 가는 가을에 잘 어울리는 재즈 스탠더드 다섯 곡을 유튜브에서 찾아보았다.

jazz singer

코로나 바이러스 봉쇄 속에서 새 앨범을 준비하는 멜로디 가르도

심각한 교통사고 후유증을 딛고 음악으로 재활에 성공한 그는 현재 프랑스 파리에서 다섯 번째 앨범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온라인에서 ‘디지털 글로벌 오케스트라’을 동원하기도 했다.

TV

데미언 셔젤 감독이 제작한 재즈와 인생 드라마 <The Eddy>

<위플래쉬>와 <라라랜드>의 데미언 셔젤 감독이 처음 제작한 드라마에도 재즈와 인생으로 충만하다. 파리의 재즈 클럽 ‘에디’에 모여든 무명 재즈 뮤지션들의 삶의 애환을 있는 그대로 담아냈다.

Jazz

베이시스트 게리 피콕의 음악적 전환기를 대표하는 명반들

1960년대 피아노 트리오가 재즈의 주요한 서브 장르를 이루며 빌 에반스, 폴 블레이, 키스 자렛과 함께 트리오 전성기를 지낸 혁신적인 베이시스트 게리 피콕이 85년의 생을 마감했다.

indie music

외로운 도시의 밤, 함께 밤을 지새워줄 곡들

향이 증발한 여름, 반대로 서서히 깊어가는 가을의 밤을 느낀다. 미지근한 이불의 온도와 목 끝을 스치는 조금 차가운 공기. 매연으로 가득 찬 메마른 도시에서 아직 멸종되지 않은 풀벌레의 살아있는 소리. 여전히 반대편에서 꺼지지 않은 타인의 불빛. 도시의 가을밤, 당신과 함께 밤을 지새워줄 곡들을 소개한다.

Keith Jarrett

키스 자렛은 흑인일까, 백인일까?

젊은 나이에 뉴욕 재즈 신에 등장한 피아노 신동에 대해 많은 동료와 팬들은 외형만 보고 그가 흑인일 것이라 여겼다. 정작 그는 자신의 인종 정체성을 명확히 밝히지 않아, 논란은 길게 지속되었다.

famous duo

비인기 편성이었던 트롬본 듀오로 정상에 올라선 제이 앤 카이

피아노 트리오와 트럼펫, 색소폰 스타들이 주름잡던 1950년대 재즈 신에서 트롬본 듀오로 구성된 콤보가 일약 정상의 인기를 누렸다. 제이 앤 카이(Jay & Kai)라는 애칭으로 널리 알려진 두 사람에 대해 알아보았다.

Jazz

브라질 3부작이라 불리는 팻 매스니 그룹의 전성기 명반 셋

1980년대 중반 전성기에 이른 그들은, 음악적인 성과를 세 장의 음반에 담았다. 당시 브라질 음악의 영향을 받았다고 하여 브라질 3부작이라 부르기도 하며, 세 장 모두 그래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fusion jazz

가장 바쁜 베이시스트 네이선 이스트의 LA 자택 들여다 보기

슈퍼밴드 포플레이의 베이시스트 네이선 이스트는 무려 2,000회가 넘는 레코딩 세션에 참여했을 정도로 수많은 뮤지션들이 찾는 연주자다. 훌륭한 인성과 안정된 연주력을 겸비한 그의 LA 자택을 가보자.

modern jazz

이슬람교에서 삶의 의미를 되찾은 재즈 뮤지션 셋

삶의 목표나 의미를 찾지 못해 술이나 마약에 의존한 뮤지션들도 있지만, 이슬람 종교에서 해방구를 찾은 이들도 했다. 이슬람 양식의 쿠피 모자를 쓰고 무대에 오르는 대표 무슬림 재즈 뮤지션 세 사람을 소개한다.

fusion jazz

창단 40년을 맞는 청량한 색소폰 음색의 퓨전 밴드 옐로우재킷

내년에 창단 40주년을 맞는 4인조 퓨전재즈 밴드 옐로우재킷. 과거 마크 루소, 현재 밥 민처라는 걸출한 테너 색소폰 연주자를 전면에 내세워 맑고 깨끗한 스탠더드 히트곡을 끊임없이 냈다.

jazz piano

불운한 피아니스트, 피니어스 뉴본 주니어의 생애 마지막 연주

그의 연주는 아트 테이텀에 비견될 정도로 뛰어났지만 몸과 마음이 건강하지 않았다. 오랜 공백기를 지나며 고향 멤피스로 돌아간 그는, 생을 마감하기 불과 6주 전 대중 앞에서 마지막 연주 영상을 남겼다.

music festival

이 바람이 지나고나면, 서재페에서 만나고픈 뮤지션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국내 공연 팬들의 갈증을 달래왔던 서울재즈페스티벌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여파로 가을로 미뤄졌다. 페스티벌이 열릴 가을까지 아직 시간이 많이 남은 만큼 서재페에서 만나고픈 뮤지션을 마음껏 상상해본다.

West Coast Jazz

제리 멀리건과 쳇 베이커, 피아노 없이 쿼텟을 구성하다

1950년대 초 로스앤젤레스의 재즈 클럽 더 헤이그(The Haig)는 웨스트 코스트 재즈의 산실이었다. 제리 멀리건은 여기서 쳇 베이커를 고용해 피아노리스(Pianoless) 쿼텟을 구성하였고, 이는 재즈 역사의 한 장면으로 남았다.

Cool Jazz

90대 나이에 마지막 음반을 발표한 쿨 재즈 알토이스트 리 코니츠

또 다른 재즈 레전드 한 명이 뉴욕에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타계했다. 1950년대부터 쿨 재즈를 대표하던 알토이스트 리 코니츠, 지난해 92세의 나이에 발표한 앨범은 마지막 음반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