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jazz pianist

어쩌면 발매하지 않았을 지도 모르는 빌 에반스 유작 셋

1980년 에반스가 사망한 후 그를 추모하는 음반이나 그가 살아 있었다면 발매하지 않았을 지도 모르는 앨범이 수없이 출반되었다. 이중 가치를 인정받아야 할 세 장의 음반에 대해 알아보았다.

jazz pianist

“팻 매스니는 집이 없었고, 라일 메이즈는 아내가 없었다”

라일 메이즈가 병으로 생을 마감한지 4년의 시간이 흘렀다. 그가 음악 신에서 모습을 감춘 마지막 10년 동안 그를 만나 교분을 쌓았던 한 지인이 추모의 글을 올렸다.

jazz compilation

가명을 쓰면서 동료의 레코딩에 참여했던 재즈 뮤지션들

수많은 레코딩 세션이 성행하던 재즈 전성기 시절, 정상의 뮤지션들도 친분 또는 부수입을 위해 세션 뮤지션으로 나섰다. 소속사와의 계약 위반 사실을 감추기 위해 가명을 쓰기도 했다.

jazz vocal

완벽한 보컬 파트너십, 엘라 피츠제럴드와 루이 암스트롱의 듀오

버브를 설립한 노먼 그랜츠는 당대 최고 보컬리스트 엘라 피츠제럴드와 루이 암스트롱을 어렵게 스튜디오로 불러들였고, 두 사람이 대화하듯 부른 주옥 같은 노래들은 세 장의 앨범에 담겼다.

jazz saxophone

알토 색소포니스트 베니 카터의 장르 불문 오리지널 다섯

그는 자니 호지스와 함께 스윙 시대를 연 알토 색소포니스트로 기억되지만, 그의 음악적 재능은 그것보다 훨씬 넓다. 장르를 가리지 않고 그 시절을 대표한 그의 오리지널 다섯 곡을 모았다.

jazz piano trio

스탠더드 재즈 피아노 트리오를 대표하는 필수 음반 여섯

피아노와 베이스, 그리고 드럼으로 구성된 피아노 트리오는 1960년대부터 재즈 포맷의 스탠더드가 되었다. 오스카 피터슨과 빌 에반스가 개척한 재즈 피아노 트리오의 필수 음반 여섯을 골라보았다.

new face

2024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 후보들

2024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이 눈앞에 다가왔다. 시상 부문 중 종합 부문의 ‘올해의 신인’은 음악계 새로운 얼굴을, 미래의 스타를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게다가 올해는 다양성 측면에서 어느 때보다 독특한 후보군이 완성되었다.

jazz piano

서정적인 재즈 피아니스트 엔리코 피에라눈치의 오리지널 넷

이탈리아의 재즈 신을 대표하는 그는 동료 뮤지션들이 함께 연주하고 싶어하는 세션 피아니스트로 유명하다. 빌 에반스와 쳇 베이커를 연상케 하는 그의 서정적인 재즈 오리지널 넷을 모아 보았다.

acid jazz

‘잃어버린 보석’ 애시드 재즈 밴드 마더 어스의 리더 맷 데이튼

애시드 재즈 열풍이 한창이던 1990년대 영국, 자미로콰이와 거의 동시에 등장한 실력파 밴드가 있었다. 평론가들의 찬사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5년을 넘기지 못하고 해체되어 전설로만 남았다.

West Coast Jazz

인기 팝송 조회수가 부럽지 않은, 쳇 베이커 발라드 곡 5

1950년대에도 그랬지만, 잘생긴 외모와 우울한 목소리의 쳇 베이커 발라드는 여전히 인기다. 지금도 웬만한 인기 팝송의 조회수가 부럽지 않은 그의 최고 인기 발라드 다섯 곡을 모았다.

piano trio

메인스트림 재즈 최초의 여성 슈퍼 트리오, ACS Trio

그래미 수상 앨범 <The Mosaic Project>의 세션에서 만난 실력파 여성 뮤지션 게리 알렌, 테리 린 캐링턴, 에스페란자 스폴딩의 세 사람이 구성한 슈퍼 피아노 트리오를 알아보았다.

korean music awards

한국대중음악상에 몇 년째 수상후보로 이름을 올리는 음악가들

한국대중음악상 수상 후보를 살펴보는 이유는 저마다 다르다. 수상 후보는 이미 발표됐지만, 더 많은 음악가와 작품이 조명됐으면 하는 마음에 후보작들을 각기 다른 주제로 소개한다. 이번 편은 한국대중음악상 후보에 몇 년째 이름을 올리고 있는 음악가와 작품에 대한 이야기다. 어떤 음악가의 작품이 연이어 그해의 좋은 음악으로 선정되었는지 살펴보자.

jazz hip hop

재즈 장르 최초로 머큐리상을 거머쥔 재즈 퀸텟 ‘에즈라 콜렉티브’

상업성이나 인기도를 배제하고 순수하게 음악성 만을 기준으로 하나의 ‘올해의 앨범’을 선정하는 머큐리상. 2023년에는 31년 만에 최초로 재즈 장르에서 수상자를 배출하였다.

jazz guitarist

웨스 몽고메리에게 대중적인 인기를 안겨준 프로듀서 크리드 테일러

리버사이드에서 재즈 기타리스트로서 명성을 얻은 그는, 버브로 이적하여 프로듀서 크리드 테일러를 만난다. 테일러와 함께 낸 앨범들은 팝 스타일을 접목함으로써 몽고메리에게 상업적인 성공을 안겨주었다.

jazz pianist

장르의 경계를 인정하지 않다. 지적인 피아니스트 스탠리 코웰

그는 여섯 살의 어린 나이에 아트 테이텀을 만나서 처음 재즈를 접하게 되었다. 그는 공연장 대신 캠퍼스를 택하여 대중적인 인지도는 낮지만, 즉흥연주와 작곡 모두에서 실력파 피아니스트로 인정받았다.

saxophonist

레스터 영의 전성기 시절을 담은 레코딩 세션, 캔자스시티 식스

24세의 나이에 캔자스시티에 정착하면서 카운트 베이시 악단에서 힙스터의 아이돌로 명성을 얻었고, 1938년과 1944년 두 차례에 걸쳐 전성기 시절을 대표하는 녹음을 남겼다.

jazz saxophonist

레스터 영 이전에는 프랭키 ‘트램’ 트럼바워가 있었다

레스터 영은 그에게 제일 영향을 준 뮤지션이 누구인지 묻자 주저하지 않고 ‘트램’이라 답했다. 그는 1920년대 빅스 바이더벡과 듀오를 이뤄 정상에 올랐고, 홀연히 재즈 신을 떠나 비행사가 되었다.

singer-songwriter

라디오헤드의 기원이 된 브라질 싱어송라이터 시쿠 부아르키

그의 이름은 브라질 문화를 이야기할 때 자주 등장한다. 브라질의 군부 독재 시절,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작품이 금지되었으며, 장편소설 <부다페스트>를 쓴 작가로도 유명하다.

blue note

레이드 마일스의 아이코닉 디자인으로 계보를 이룬 음반들

음악 장르는 각기 달라도 앨범의 아트 디자인으로 하나의 계보를 이룰 수 있다. 블루노트의 전성기 시절 독창적인 앨범 디자인으로 아이콘을 형성한 레이드 마일스 이야기다.

singer-songwriter

크로스오버 싱어송라이터 노라 존스의 팟캐스트 잡담과 즉흥 연주

데뷔 20년을 맞은 그가 친한 동료 뮤지션을 초청하여 잡담을 나누고 즉흥적인 듀오 음악을 선보였다. 초청을 받은 뮤지션들이 누구이며 어떤 음악을 하는지 궁금해졌다.

jazz guitarist

재즈 솔로 기타의 전성기를 몰고 온 레전드 연주 5선

악기의 특성 탓에 기타는 큰 소리를 낼 수 없고 밴드 내 위상도 크지 않았지만, 앰프로 소리를 증폭하면서 솔로 악기로 위상이 바뀌었다. 재즈 역사에서 레전드로 남은 솔로 연주 다섯을 꼽아 보았다.

concert

여름 축제 전초전, 7월 7일 궁금한 공연 다섯

지난해 코로나19 회복세와 함께 재개한 여름 페스티벌의 열기는 올해도 계속된다. 벌써부터 뜨거운 공기와 햇볕만큼이나 기대도 달아오르는 가운데, 마치 페스티벌의 전초전과 같은 다양한 공연과 무대가 매 주말 이어지고 있다. 더보울스, 해서웨이, 묘스크바서핑클럽, 위수와 강재훈 트리오 등 7월 7일 금요일에 개최하는 공연 몇 가지를 골라 소개한다.

jazz guitarist

재즈 기타 트리오의 클래식, 바니 케셀의 <폴 위너스> 시리즈

컨템퍼러리 음반사는 각종 전문가 투표에서 톱을 차지한 연주자 셋을 모아 <Poll Winners>란 제목의 앨범을 냈다. 모두 다섯 장으로 이어진 시리즈는 재즈 기타 트리오의 클래식으로 평가된다.

Free Jazz

자유로운 오가닉 월드 뮤직을 추구한 노마딕 뮤지션 돈 체리

그는 젊은 시절 오넷 콜맨과 협연한 프리 재즈 뮤지션이었지만, 새로운 음악을 찾아 세계 각지를 돌아다녔고, 스웨덴 시골의 낡은 폐교를 근거지로 삼아 실험적인 공연과 예술 워크숍을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