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diva

보컬 재즈 전성시대를 연 디바 셋

나윤선, 말로, 웅산. ‘한국 재즈 보컬’ 하면 세 사람의 이름이 반사적으로 떠오른다. 이들이 한국에 보컬 재즈의 시대를 연 지 어느덧 20년이 되었지만, 세 사람의 위상과 영향력은 여전히 건재하다. 한창 최전선에서 활약 중인 세 디바의 각양각색을 돌아보자.

Jazz

빌 에반스 작곡의 재즈 오리지널 10선 (하)

빌 에반스가 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한 송라이터였다는 것은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생전에 작곡한 오리지널 60여 곡은 그의 즉흥연주 스타일과 많이 닮았다. 그중에서 꼭 들어보아야 할 10곡을 뽑았다.

Jazz

빌 에반스 작곡의 재즈 오리지널 10선 (상)

빌 에반스가 대학원에서 작곡을 전공한 송라이터였다는 이력은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가 생전에 작곡한 오리지널 60여 곡은 그의 즉흥연주 스타일과 많이 닮았다. 그중에서 꼭 들어보아야 할 10곡을 뽑았다.

Jazz

“음악은 음악일 뿐” 장르 규정을 거부하는 뮤지션, 카마시 워싱턴

그는 켄드릭 라마, 썬더캣 등 로스앤젤레스 뮤지션들과 함께 활동하며 재즈, 힙합, 펑크 등 다양한 아프로-아메리칸 음악을 넘나든다. ‘재즈’라는 장르 한정적인 용어를 좋아하지 않으나 재즈의 부활을 책임질 적임자라는 평가다.

Jazz

데뷔 음반으로 2천 7백만 장의 판매고를 올린 블루노트 구세주 노라 존스

데뷔 전 뉴욕의 카페에서 50달러를 받고 노래하던 그는 하루아침에 스타가 되었다. 데뷔 음반이 1백만 장 팔렸을 때, 블루노트의 브루스 룬드발 사장에게 이제 음반을 그만 판매하면 안 되냐고 물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Jazz

정규 교육 없이 현대 재즈의 위대한 리더가 되다, 칼라 블레이

여성 보컬리스트는 많지만 여성 리더는 드문 재즈 음악계에서, 칼라 블레이는 수십 년 넘게 여러 재즈 밴드 리더이자, 작곡가, 피아니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 82세 나이로 두 번째 한국을 찾기도 했던 그의 음악 여정을 돌아본다.

Jazz

재즈 연주를 빛내는 스틱의 마술사, 스타 드러머들의 솔로 연주

재즈 콤보의 리듬 섹션을 맡은 드러머 중에도 스타 세션 드러머들이나 자신의 이름을 내건 밴드 리더들이 있다. 이들은 관객들에게 긴 시간의 솔로 연주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낸다.

Jazz

‘꿀을 바른 목소리’의 다재다능한 스타 낸시 윌슨이 생을 마감했다

지난해 12월 13일에 81년의 생을 마감한 그는 노래, 연기, 사회자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뽐낸 스타였다. 한때 캐피틀 레코드의 간판 가수로 활동했고, 스스로 ‘송 스타일리스트’ 라 불리기를 좋아했다.

Jazz

찰리 파커부터 빌 에반스까지, 재즈 스타들의 이색 크리스마스 캐럴

크리스마스 정취를 느끼기에는 재즈 음악이 제격이다. 실제로 크리스마스 캐럴은 재즈 뮤지션들이 즐겨 연주하는 레퍼토리다. 재즈 스타들이 연주한 캐럴 연주곡 중 특별한 의미를 지닌 다섯 곡을 꼽아 보았다.

Jazz

매년 크리스마스에 듣는 빈스 과랄디의 <찰리 브라운 크리스마스>

사랑스러운 캐릭터 스누피와 찰리 브라운이 등장하는 TV 만화 <피너츠>가 1965년 크리스마스에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다. 여기에 수록한 빈스 과랄디 트리오의 재즈 음악은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울려 퍼지는 레전드가 되었다.

diva

선글라스를 쓴 재즈 신성, 멜로디 가르도

1985년생 싱어송라이터 멜로디 가르도에겐 늘 지팡이와 선글라스가 필요하다. 19살 때 당한 교통사고의 후유증 탓이다. 하지만 가르도는 음악을 통해 역경을 극복했고 젊은 나이에 재즈 디바 반열에 올랐다.

Jazz

버드와 몽크의 마지막을 함께 한 비밥 재즈의 대모 니카(Nica) 이야기

재즈 곡명에는 유독 ‘Nica’라는 이름이 자주 나온다. 그는 로스차일드 가문 출신으로 2차대전에 참전했고, 뉴욕으로 이주해 열렬한 재즈 후원자가 되었다. 그가 살던 호텔 스위트에서 찰리 파커가 사망하면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Jazz

실험적인 퓨전 ‘Rockit’으로 답보상태를 돌파한 허비 행콕의 파격

11세에 시카고 심포니와 함께 모차르트를 연주했고 23세에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에 참여한 피아노 신동이던 그는, 1983년 신시사이저 연주에 로봇 댄스와 스크래치 사운드를 접목한 ‘Rockit’을 발표하며 다시 세간을 놀라게 했다.

Jazz

블루노트의 부활을 알린 하룻밤의 기록 <One Night with Blue Note>

1985년 2월 22일. 이 날은 올드보이의 퇴진과 함께 고사 상태에 빠진 재즈 레이블 블루노트가 재기의 신호탄을 쏜 날이다. 블루노트의 뉴보이 브루스 런드발은 30여명의 정상급 재즈 뮤지션들을 한 자리에 모았다.

Jazz

재즈로 듣는 퀸(Queen)의 노래

프레디 머큐리는 노래했다. “재즈 좀 그만 들으라”고. 퀸의 오리지널 곡들은 대부분 재즈와 거리가 멀었다. 대신에 많은 재즈 뮤지션들이 퀸의 노래를 재즈로 재탄생시켰다. 여기 퀸과 재즈를 모두 품은 노래들을 만나보자.

Jazz

빌리 홀리데이와 레스터 영의 음악적 로맨스

스윙시대의 재즈 스타 빌리 홀리데이와 레스터 영은 음악과 성격 모두 섬세했다는 점에서 닮았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레이디 데이’와 ‘대통령’이라는 별명을 선사할 정도로 각별한 사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은 자신들이 결코 로맨틱한 관계는 아니었고 플라토닉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Jazz

뉴욕의 가을을 예찬하는 버논 듀크의 시즌 송 ‘Autumn in New York’

영화 <뉴욕의 가을>의 동명 주제곡 ‘Autumn in New York’은 80여 년 전 브로드웨이 작곡가 버논 듀크가 만든 명곡이다. 그는 ‘April in Paris’에 이어 다시 계절과 도시를 상징하는 곡을 썼고, 이 노래는 뉴욕을 상징하는 재즈 오리지널로 길이 남았다.

Jazz

‘라스트 트럼펫 이노베이터’ 우디 쇼에게 닥친 불운과 그의 유산

동료 뮤지션에 대한 칭찬에 인색했던 마일스 데이비스도 그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지만, 그는 시력을 잃고 지하철역에서 치명적인 사고를 당했다. 평론가들은 그를 ‘라스트 트럼펫 이노베이터’라 부르며 안타까워했다.

Jazz

간결하고 반복적인 멜로디로 하드밥 장르를 개척한 호레이스 실버

그는 레스터 영의 영향으로 테너 색소폰을 배웠지만, 버드 파웰을 듣고 피아니스트로 전향하였다. 블루노트 레코드와 27년을 함께 하며 비밥의 물줄기를 하드밥으로 바꿔 놓은 선구자로 영원히 기억된다.

Jazz

다이나믹한 연주와 노래를 조합하는 영국의 재즈-팝 스타, 제이미 컬럼

제이미 컬럼이 스무 살 때 480파운드를 들여 5백 장 한정으로 만들어 판매한 첫 앨범은 현재 이베이에서 6백 파운드에 팔린다. 유니버설은 그와 계약하기 위해 소니와의 입찰 경쟁에서 1백만 파운드라는 거액을 제시하기도 했다.

Jazz

동료 연주자에게 안겨 무대에 올랐던 90cm의 거인 피아니스트, 미셸 페트루치아니

미셸 페트루치아니는 장애를 딛고 최고 반열에 올라선 재즈 피아노의 대가다. 더 자랄 수 없는 90cm의 키와 수많은 뼈 골절을 당해야 했던 어려움을 이겨내고 남긴, 밝고 힘찬 연주와 인생 여정을 돌아보았다.

Jazz

우수에 찬 싱잉 트럼페터 쳇 베이커의 등장, 몰락 그리고 죽음

젊은 시절의 그는 배우 제임스 딘을 닮은 청춘스타였다. 하지만 마약과 여성 편력, 그리고 집단폭행 후유증으로 커리어는 급격히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고, 말년에 암스테르담의 호텔에서 자살인지 사고인지 모르는 외로운 죽음을 맞았다.

Jazz

모던 재즈의 시작을 알린 명곡 ‘Stolen Moments’를 남긴 올리버 넬슨

아마 그가 남긴 명곡 ‘Stolen Moment’가 그의 이름보다 더 유명할지도 모른다. 테너 색소폰 연주보다 창의적인 작곡을 하고 싶어 뉴욕에서 할리우드가 있는 로스앤젤레스로 이주하였지만, 너무나 많은 일에 둘러싸이며 일찍 생을 마감하였다.

Jazz

가장 서정적인 멜로디의 재즈 피아니스트로 공인되는 케니 배론

95년 만에 재즈를 받아들인 클래식 음악 명문 줄리어드 스쿨은 럿거스에서 27년간 재즈 피아노를 가르친 케니 배런을 교수로 영입했다. 그는 현존하는 재즈 피아니스트 중 가장 서정적인 멜로디와 즉흥 연주력을 겸비하였다고 공인되는 거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