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fusion jazz

온라인에서 즐기는 퓨전 재즈 그룹 ‘스파이로 자이라’의 홈 콘서트

말미잘의 한 종류를 밴드 이름으로 삼은 전설적인 퓨전 재즈 밴드 스파이로 자이라. 팬더믹 중에도 틈틈이 팬들에게 온라인 콘서트를 선사했으며 벌써 순회공연을 재개했다.

Jazz Festival

창설자 조지 윈 없이 치룬 67번째 뉴포트 재즈 페스티벌

매년 여름이 되면 미국 로드 아일랜드 해변의 작은 도시에 재즈 팬들이 모여든다. 지난해에는 코로나 판데믹 때문에 아쉽게 취소되었지만, 미국 최초의 실외 재즈 페스티벌이 돌아왔다.

jazz pianist

온라인 영상으로 근황을 전한 엘리안느 엘리아스와 마크 존슨 부부

브라질 출신의 재즈 피아니스트 겸 보사노바 싱어 엘리안느 엘리아스와 빌 에반스의 마지막 베이시스트 마크 존슨. 이 재즈 뮤지션 부부가 뉴욕의 팬더믹 상황에서 온라인 연주 영상을 올렸다.

jazz pianist

사후 뒤늦게 가치를 인정받은 삿포로 피아니스트 료 후쿠이

생전의 그는 지금처럼 주목을 받지는 못하였다. 5년 전 생을 마감한 후 그의 데뷔 앨범이 온라인에서 뒤늦게 유명세를 얻었고, 동료 피아니스트 배리 해리스와의 오랜 우정이 화제로 떠올랐다.

jazz fusion

포크 송의 레전드 조니 미첼의 재즈 사랑

그래미 9회 수상의 싱어송라이터 조니 미첼은 1970년대 후반 재즈 베이시스트 자코 패스토리우스와 함께 일하게 되면서 한동안 재즈, 록 그리고 포크가 뒤섞인 실험적인 퓨전 음악에 빠졌다.

Free Jazz

에릭 돌피의 숨가빴던 생애 마지막 해 1964년을 돌아보다

그에게 1964년은 정말 바쁜 해였다. 많은 음반을 출반했고 장래를 약속한 연인이 있는 유럽으로 활동무대를 옮겼다. 하지만 그의 염원과는 달리 베를린의 무대에서 갑자기 쓰러져 다시 돌아오지 못하였다.

trend/issue

친구들의 음악을 발매하던 레이블이 그래미 수상작을 배출하기까지, 에디션 레코드

여타 재즈 레이블과는 다른 길을 걷는 에디션 레코드의 변화는 현재 진행형이며, 아티스트를 향한 지지와 존중 위에 피어난 형형색색의 음악은 지금 들어야 할 재즈로 손색없다.

modern jazz

런던 재즈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차세대 기수 누비야 가르시아

미국의 에스페란자 스폴딩에 비유되는 여성 재즈 뮤지션이 영국 런던에 등장했다. 테너 색소포니스트인 그는 자신만의 음악을 담은 데뷔 음반으로 남성 중심의 재즈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jazz pianist

사이드맨 피아니스트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한 윈튼 켈리

그는 블루스 감성을 지닌 실력파 피아니스트로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에서 빌 에반스를 대체했다. 하지만 뛰어난 즉흥연주 실력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이름보다 사이드맨 피아니스트로 명성을 떨쳤다.

jazz saxophonist

거장의 마지막 공연을 담은 3일간의 실황 음반 <People Time>

1991년 3월 간암 투병 중이던 재즈 레전드 스탄 게츠는 동료 피아니스트 케니 배런과 함께 듀엣으로 코펜하겐의 재즈 명소 카페 몽마르트르의 무대에 올랐고, 그로부터 3개월 후 생을 마감했다.

Jazz

사후 60년이 지나도 여전히 스크린을 누비는 빌리 홀리데이

통장에 단 70센트를 남긴 채 생을 마감한 그는 사후 60여년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스크린을 누비는 스타다. 그의 전기를 쓰던 도중 시신으로 발견된 작가 린다 리프낵 쿠엘 역시 조명을 받고 있다.

jazz pianist

독일 피아니스트 유타 힙은 왜 뉴욕의 재즈 무대에서 사라졌나?

뉴욕으로 건너와 단 한 장의 정규 음반을 남긴 독일의 재즈 피아니스트 유타 힙의 일생은 베일에 쌓여 있었다. 나치 치하의 가난과 무대공포증으로 고생한 그는 뮤지션 대신 고독하고 평범한 삶을 선택했다.

Jazz

케네디 대통령의 사면으로 재즈 무대에 복귀한 햄프턴 호스

그는 1950년대 정상의 재즈 피아니스트였지만 마약 소지죄로 체포되어 10년형을 받았다. 하지만 케네디 대통령에게 사면을 청원하는 편지를 보내 극적으로 조기 석방되었고, 전성기를 되찾을 수 있었다.

jazz pianist

이제 전설로 남은 칙 코리아의 재즈 스탠더드 ‘스페인’

재즈 피아노의 명인 칙 코리아가 플로리다 자택에서 79세를 일기로 영면했다. 그를 추모하며 우리에게 친숙한 그의 스탠더드 명곡 ‘Spain’의 음악적 기원에 대해 살펴 보았다.

fusion jazz

프레디 허버드의 새로운 퓨전 음악을 선보인 CTI 트릴로지

그는 주로 사이드맨 트럼펫 연주자로 활동하며 명성을 얻었지만, 수입 면에서는 디지나 마일스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그래서 그는 프로듀서 크리드 테일러의 CTI와 손잡고 음악의 극적인 변화를 모색했다.

jazz pianist

재즈의 창시자라고 주장한 재즈 피아니스트 젤리 롤 모턴

뉴올리언스의 인기 피아니스트였던 그는 자신이 1902년에 재즈 음악을, 1906년에는 스톰프 음악을, 1907년에는 스윙 음악을 가장 먼저 했다고 주장했다. 지나친 과장이기는 하지만 그는 분명 초창기 재즈의 중요 인물이었다.

jazz vocalist

환갑을 넘어서 데뷔 앨범을 발표하게 된 케니 워싱턴 이야기

올해 그래미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그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이름있는 베테랑 재즈 색소포니스트였지만, 나이 63세가 되어서야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이 전면에 새겨진 보컬 앨범을 발매했다.

korean music awards

2021 한국대중음악상 후보 밖 올해의 음악들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것이 얼어붙었을 것만 같은 지난 한 해 동안에도 일상은 평소와 다름없이 흘러갔다. 공연과 무대가 사라지는 와중에도 묵묵히 땅을 일구고 자신의 음악을 피워낸 아티스트들의 일상도 그러하다. 어제 발표한 ‘2021 한국대중음악상’ 후보에 오르지 못해 아쉬운 올해의 음악들을 꼽아 봤다.

Bill Evans

빌 에반스의 슬픈 감성으로 재해석한 아름다운 발라드 세 곡

베이시스트 스콧 라파로와 함께 1961년 녹음한 세 장의 명반에는 자신의 슬픈 감성으로 재해석한 발라드가 수록되었는데, 그의 뛰어난 곡 해석 능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명곡으로 남았다.

modern jazz

제2의 듀크 엘링턴으로 찬사를 받은 찰스 밍거스의 오리지널 넷

그는 1950년대 초부터 젊은 뮤지션들을 모아 밴드 리더와 작곡가로서 능력을 발휘했다. 그가 10여 년 동안 ‘재즈 워크숍’ 활동을 하면서 발표한 30여 장의 음반에서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은 네 곡을 선정했다.

diva

사라 본을 스타덤에 오르게 한 ‘스벤갈리’ 조지 트레드웰

열여덟의 나이에 아마추어 노래대회에서 우승해 재즈 밴드의 보컬리스트가 된 사라 본. 그가 밴드의 일원에서 벗어나 스타 가수로 발돋움한 데에는 그를 뒤에서 지원하고 조종한 ‘스벤갈리’가 있었다.

modern jazz

네오-밥 재즈를 대표한 ‘젊은 사자들’이 25년 만에 다시 모였다

올해 그래미상 재즈 연주앨범 부문 후보에 오른 앨범 <RoundAgain>는 조슈아 레드맨이 처음 밴드 리더로서 구성했던 쿼텟 멤버들이 25년 만에 함께 만든 콜라보 앨범으로 주목받았다.

jazz venue

뉴욕에 버드랜드가 있다면, 런던에는 로니 스콧츠가 있다

런던 SOHO 지역에 위치한 재즈 클럽 로니 스콧츠는 1959년에 개장하여 60주년을 지낸 브리티시 재즈의 산실이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로 한동안 문을 닫았다가 공간을 대폭 축소하여 다시 문을 열었다.

Jazz

재즈 역사상 다시 나오지 않을 최고의 콤보, ‘더 퀸텟’

1953년 5월 15일, 토론토의 매시 홀에 당대 재즈계를 대표하는 다섯 명의 스타 뮤지션들이 모였다. 평론가들은 이날의 공연이 재즈 역사상 최고의 연주였다며, 이들을 “더 퀸텟”이라는 상징적인 이름으로 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