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Music

블루스 피아노의 클래식 스탠더드 다섯

미국 남부의 영가, 노동요 등에서 태동한 블루스는 재즈와 함께 20세기 초반에 장르 음악의 모습을 갖췄다. 지난번 블루스 기타에 관한 기사에 이어, 블루스 피아노에서 빠질 수 없는 클래식 스탠더드를 모아 보았다.

album release

돌아온 식물의 시대, 43년 만에 재발매 된 '식물을 위한 앨범'

43년 전 미국, 식물과 식물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앨범이 등장했다. 특이한 콘셉트만큼 이 앨범을 손에 넣는 방식 역시 평범하지 않았다.

festival

산 속으로 모여든 13만 명 음악 팬들의 축제, <후지 록 페스티벌>

후지 록 페스티벌을 찾은 13만 명의 음악 팬들에게 날씨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은 것 같다. 7월 26일부터 28까지 축제가 열린 나에바 지역엔 3일 내내 비가 내렸지만, 관객들은 우비 한 장만 걸친 채 꿈쩍도 하지 않고 공연장을 지켰다.

People

뮤지션 천용성, 되감기만 닳아 있는 내 기억의 카세트 플레이어

인디 음악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올해 벌써 몇 차례 그 이름을 보거나 들었을 거다. 바로 뮤지션 천용성. 데뷔앨범 속에 지난 기억을 빼곡히 담았던 그가 이번에는 추억의 영상들을 보내왔다.

Music

스팅(Sting)과 쉐기(Shaggy)가 함께 Tiny Desk Concert에 나섰다.

재즈/록 음악을 하는 영국 뮤지션 스팅과 레개/댄스 음악을 하는 쉐기가 함께 콜라보 음반을 내고 각종 투어에 나섰다. 나이나 음악 스타일이나 서로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은 어떻게 친한 사이가 되었을까?

music video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는 케미컬 브라더스의 이색 뮤직비디오

올해 아홉 번째 정규 앨범 <No Geography>를 출반한 ‘화학 형제’는 여전히 기발한 뮤직비디오를 연이어 발표하고 있다. 그 중 오래 전 TV에서 보았을 것 같은 감성의 뮤직비디오 세 편을 골랐다.

Music

키스 해링의 세계로 데려갈 뉴욕의 음악 20곡 <The World of Keith Haring>

최근, 런던의 한 레코드 레이블이 키스 해링의 첫 전시를 기념하여 컴필레이션 앨범 <The World of Keith Haring>을 발매했다. 키스 해링의 세계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 요인으로 1980년대 뉴욕 클럽 음악 신에 주목했다.

indie festival

예술적 일탈을 상상하다, 서울프린지페스티벌2019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2019년 여름,‘서울프린지페스티벌2019’가 시작한다. 오는 8월 15일까지 축제 개막까지 30일을 앞둔 지금, 1일권 티켓을 가장 높은 할인율로 구매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album release

아픔을 담은 무지갯빛 일기장, 국내 신보 6

여기 뮤지션들이 각자의 언어로 아픔을 기록한 일기장이 있다. 남다른 시선으로, 누군가는 솔직한 언어로, 또 다른 누군가는 절망과 자조의 언어로. 초여름 더위도 잊은 채 이야기를 전하는 국내 신보 6장을 모았다.

Blues

미국의 블루스 신에는 세 명의 왕이 있었다

재즈와 함께 미국 남부의 아프로-아메리칸 노동요에서 유래한 블루스 음악의 역사에는 세 명의 왕이 있었다. ‘블루스의 세 명의 왕’, B.B 킹, 앨버트 킹, 그리고 프레디 킹의 인생과 음악에 대해 알아보았다.

Music

어디에서 왔어요? 달나라에서 온 해외 신보 3

때로는 분명한 것보다 불명료한 것에 이끌릴 때가 있다. 마치 이상한 나라에서 나를 마중 나온 ‘흰토끼’처럼 우리를 새로운 세상으로 데려다주는 해외 신보들을 모아봤다.

documentary

밥 딜런의 가장 빛나던 시절로 다시 가보다 <Rolling Thunder Revue>

콘서트 영화의 클래식 <라스트 왈츠>를 제작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다시 같은 장르에 도전했다. 음유시인 밥 딜런의 전성기 시절 미국의 중소도시를 버스로 돌아다니며 관객들과 가깝게 호흡한 57회의 공연 스토리를 담았다.

british rock

데뷔 이후 43년 동안 정상을 지켜온 아일랜드 밴드 U2의 명암

10대 시절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결성한 4인조 밴드 U2가 12월 8일 고척돔에서 첫 내한 공연을 갖는다. 정상에 올랐다가 내리막길을 걷는 여느 밴드와는 달리, 여전히 티켓 파워를 유지하는 그들의 이면에 대해 알아보았다.

Music

여성 로커의 대표주자 크리시 하인드의 재즈 멜로디 재해석

그는 현대 음악에서 멜로디의 중요성이 갈수록 낮아지는 점을 아쉬워했다. 올해 9월에 출반하는 솔로 앨범 <Valve Bone Woe>에서 멜로디가 아름다운 재즈와 팝 클래식 14곡을 선별하여 자신만의 멜로디로 다시 해석한다.

Artist

손 끝에서 피어나는 스터츠(STUTS)의 음악언어

6년 전 겨울, 졸업여행으로 뉴욕을 방문한 스터츠는 할렘가에서 예정에 없던 버스킹을 하게 된다. MPC플레이어를 다루는 그는 손에서 만들어내는 자신만의 ‘음악언어’로 국경을 뛰어넘었고, 이제 한마디로 그의 이름을 정리하기란 꽤 어려워졌다.

venue

오늘도 약동하는 댄스플로어, 서울의 테크노 클럽들

테크노만을 지향하는 클럽들이 생긴 지는 비교적 오래되지 않았다. 테크노 프로듀서 Einox가 테크노 클럽 세 곳을 소개한다. 각 클럽이 추구하는 정신, 플레이하는 음악들을 미리 맛보고 어떤 베뉴에서 춤을 추어야 할지 알아볼 수 있다.

british music

개봉 앞둔 <로켓맨> 엘튼 존, 주옥 같은 1위 히트곡 (하)

앞서 상편에 이어 영화 <로켓맨> 개봉을 앞둔 엘튼 존 경의 주옥 같은 히트곡 다섯 곡을 추가로 소개한다. 대부분 빌보드 1위넘버 원에 오른 곡으로 영화 <로켓맨>의 한 장면을 장식하게 될 지도 모른다.

singer-songwriter

톰 미쉬의 플레이리스트 <Real Good Shit> 감상 포인트 3

내일 한국을 찾는 톰 미쉬. 그는 자신의 음악 세계를 완성한 <Real Good Shit>을 스포티파이에 공개한 바 있다. 톰 미쉬의 플레이리스트를 즐기는 3가지 감상 포인트를 알아보자.

british music

개봉 앞둔 <로켓맨> 엘튼 존, 주옥 같은 1위 히트곡 (상)

<보헤미안 랩소디>에 이은 브리티시 레전드의 또 하나의 전기 영화 <로켓맨>이 칸에서 첫 선을 보인 후 6월 개봉을 예고했다. 퀸의 기록을 능가하는 엘튼 존의 히트 리스트에는 어떤 곡이 있는 지 두 번에 걸쳐서 모아 보았다.

asian indies

아시아 인디 뮤지션 신보 넷

포근한 날씨와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인디 뮤지션들이 차례로 신보 소식을 알렸다. 새벽부터 잠이 들기까지 하루를 충만하게 채워줄 신보 넷을 소개한다.

music video

도시에 불러낸 주술 세계, 5년 만에 신작 발표하는 시이나 링고의 뮤직비디오

불혹과 함께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시이나 링고가 5년 만의 신작을 예고했다. 선공개곡인 '닭과 뱀과 돼지'에는 음악과 비주얼 모두 언제나 신선한 파격을 선사하는 그만의 감각이 잘 녹아 있다.

singer-songwriter

싱어송라이터의 대명사, 제임스 테일러

사회나 정치 이슈를 주로 다루는 ‘손석희의 앵커 브리핑’에서 수 차례 이름이 언급된 가수가 있다. 바로 싱어송라이터 제임스 테일러. 격동기를 지난 1970년대 초 미국에 통기타를 들고 나타나, 조곤조곤 노래하며 시대의 아픔을 위로하던 그가 어느덧 나이 70대에 들어섰다.

city pop

니곡내곡 리메이크, 씨티팝 감성으로 다시 듣는 명곡들

‘니곡내곡’ 스킬이란 리메이크를 완벽히 한 나머지, 원곡을 내 곡처럼 만든 것에 리스너들이 애정을 담아 만들어 낸 말이다. 니곡내곡 스킬과 씨티팝 감성으로 다시 듣는 명곡들을 소개한다.

Music

같은 노래 다른 느낌, 개성 넘치는 라이브 영상 채널 5

즉흥성의 매력을 아는 사람이라면, ‘라이브 음악’ 세계의 특별함에 애정을 갖게 될 것이다. 그런 이들을 위해, 생생히 살아있는 음악을 들려주는 채널들을 소개한다. 각양각색의 독특한 콘셉트로 보는 즐거움까지 안기는 라이브 채널을 만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