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famous duo

음악 레이블의 레이블링이 싫었던 부부 듀오 Pomplamoose

폼플라무스는 기발한 영상과 완성도 높은 음악으로 온라인 스타가 되었다. 그러다가 글로벌 기업의 광고 음악에 참여했고, 인기 가수의 곡을 쓰고 피처링도 했다. 정규 음반도 발매했다. 하지만 이들은 대중적인 유명세를 얻고 난 뒤에도, 여전히 ‘인디 정신’을 잃지 않는다.

music video

뮤직비디오는 볼링장과 만나면 더 다채로워진다

탁 트인 볼링장, 경쾌하게 터지는 볼링핀 소리는 언제 들어도 시원하다. 알록달록한 조명을 머금은 볼링장에서 촬영한 감각적인 뮤직비디오 네 편을 모았다. 더불어 2018년을 빛낸 아도이(ADOY)의 뮤직비디오도 함께 언급해본다.

pop music

떠오르는 신성, 빌리 아일리시 그리고 나오

데뷔한 지 얼마 안 됐지만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수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뮤지션이 있다. 팝 음악계의 새로운 대안 혹은 미래로 평가받는 이들을 만나보자.

sound engineer

노이즈 속에서 발견하는 서정, 거칠고 아름다운 음악들

뚜렷한 것보다 흐릿한 것이 더 나을 때가 있다. 너무 유려하지 않은 것에서 발견할 수 있는 깊은 서정이 있다고 믿고 싶다. 음악에도 물론 그런 것이 있다고 믿고 싶다. 실타래처럼 엉긴 노이즈 속에서 발견할 수 있는 ‘아름다움’을 음악으로 소개한다.

Music

걸그룹의 오늘을 말하는 어떤 집합

여성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여성 주체의 해방이 호명되고 있는 대한민국 여기, 지금 이 순간에도 꾸준히 이합집산을 멈추지 않는 걸그룹의 현재를 둘러본다.

city pop

초여름의 청량한 목소리들

제아무리 좋아하는 음악이라 하더라도 찌는 듯한 여름의 무더위 속에서 조용하고 분위기 있는 음악을 즐기기란 쉽지 않다. 무더운 여름 날씨 속의 도시에서 듣기에 꼭 맞는 청량한 여성 보컬들의 목소리를 담은 일본 음악을 들어보자.

1980s

미국의 어번 사운드를 대표하는 샌프란시스코 신사 보즈 스캑스

앞서 골든두들의 연재로 독자들의 호응을 받았던 일본의 시티팝. 미국에서 이 장르를 찾는다면 샌프란시스코의 어번 뮤직을 대표하던 보즈 스캑스를 꼽을 수 있겠다. 도회적인 분위기, 깔끔한 보컬과 세련된 연주, 거기에 쿨한 가사까지 얹어낸 그의 음악을 만나자.

music festival

새로운 음악이 꿈틀대는 ‘더 그레이트 이스케이프’

영국 브라이튼 앤 호브에서 매년 5월 열리는 ‘더 그레이트 이스케이프 페스티벌’, 새로운 음악을 찾아온 팬들과 음악 관계자들로 북적이는 그곳에 아도이가 다녀왔다.

1980s

‘로큰롤 명예의 전당’의 푸대접에 제대로 치받은 스티브 밀러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헌정되는 행사는 아티스트에게 영광스러운 행사일 텐데, 1970년대 클래식 록의 스타 스티브 밀러는 수상 소감을 말하는 자리에서 주최 측의 횡포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나아가 음반산업의 문제까지 조목조목 밝혔다.

music business

미국 최고의 신인을 뽑는 XXL, 올해는 누구?

미국의 힙합 매거진 XXL은 매년 신인 10명을 선정해 그들을 ‘XXL Freshman Class’라 부른다. 2007년 처음 시작된 이래 켄드릭 라마, 제이콜 등 당시 내로라하는 신인들이 선정됐다. 올해는 어떤 아티스트가 이 자리를 차지할까? 후보로 이름을 올린 아티스트 중 주목할 만한 3명을 꼽았다.

music video

Frank Lebon, 젊음 속 쓸쓸함을 영상에 담다

5월 29일, 혁오의 새 노래 ‘하늘나라’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었다. 지금 대체 뭘 본 건지 의심하게 만드는 이 뮤직비디오를 프랭크 레본(Frank Lebon)이 감독했다.

album release

봄의 끝자락에 놓인, 주목해야 할 국내 신보 넷

벌써 봄의 끝자락이다. 기분을 몽글하게 해주는 편안한 포크 팝부터 잠 못 드는 밤을 위한 짙은 사운드까지. 당신의 플레이리스트를 좀 더 풍성하게 해줄 국내 신보를 꼽았다.

Music

보랏빛 꽃향기가 나는 노래들

초여름을 맞이하며 초록빛 잎사귀들이 움트고 있는 5월이지만, 봄의 어떤 꽃들보다도 진하고 매혹적인 향기를 내뿜는 보랏빛 라일락이 아직 봄의 끝물을 장식하고 있다. 그러한 보랏빛 꽃을 닮아 매혹적인 진한 향기를 뿜어내는 음악들을 만나보자.

Blues

롤링스톤스와 블루스 레전드 머디 워터스의 각별한 인연

1962년 결성해 반세기 동안 2억 장의 음반을 판매한 롤링스톤스. 그들의 밴드명은 시카고 블루스 레전드, 머디 워터스의 히트곡 ‘Rolling Stone’에서 유래했다. 이들의 각별한 인연은 머디 워터스가 사망하기 2년 전 특별한 공연으로 이어졌다.

synth pop

신스팝의 기틀을 마련한 선구자들

신스팝에는 아련함이 있다. 말로는 설명하기 힘든 향수 같은 어떤 아련함. 1980년대 뉴웨이브 물결을 타고 신스팝의 기틀을 마련한 신스팝의 선구자들을 만나보자.

music curation

생의 찬미, 가장 최근의 꿈의 노래

때로는 달콤한 환상 같기도, 외롭고 허무한 백일몽 같기도 한 노래들. 좁게는 드림팝이나 슈게이징 같은 장르로부터 넓게는 갖가지 희로애락의 몽상을 채우며 이생의 아름다움을 지탱하는 2018년의, 가장 최근의 ‘꿈의 노래’들을 소개한다.

vinyl

초원서점이 안내하는, 음반을 수집하는 또 하나의 방법

그 시절 음반 가게를 통째로 옮겨 놓은 것 같은 책들이 있다. 한 장의 음반으로 새로운 세계를 만나는 것 같았던 그 황홀했던 순간을 세 권의 책을 통해 만나보자.

electronic music

스웨덴 일렉트로닉 듀오 The Knife의 독특한 뮤비

스웨덴 출신의 이들 남매는 일렉트로닉 신에 수수께끼 같은 존재로 등장했다. 이들은 언론에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시상식 참여 요청에는 조롱 섞인 메시지로 대신했다. 이들의 가사에는 정치색과 기성에 대한 반감이 가득했고 뮤직비디오는 더욱 독특했다.

music curation

음악을 완성하는 공간, 공간을 완성하는 음악

자주 듣던 음악을 낯선 장소에서 들었을 때, 그 음악이 다르게 들리는 경험은 누구나 한 번쯤 해보았을 것이다. 음악과 공간, ‘영(靈)’에 더욱 가까운 것들. 이 두 가지가 모여 새로운 예술을 만들어내는 프로젝트들을 소개한다.

Music

개명한 인디밴드X뮤지션 모아보기

카더가든, 신해경, 키라라, 안녕바다, 지니어스…. 모두 익숙한 뮤지션과 밴드지만 이들이 지금의 이름을 갖기 전, 다른 이름으로 활동해온 사실을 아는지. 개명하고 각각 새로운 전환을 맞은 밴드와 뮤지션들의 곡들을 모았다.

1980s

80년대 무드를 입은 케이팝

80년대는 왜 자꾸 사람을 끌어당길까? 그 시대를 동경한 젊은이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로망을 이룬다. 그중 누군가는 ‘가장 지금의 것’과 ‘80년대의 것’을 섞기도 한다. 제 맘대로 자유롭게, 2018 키드의 방식으로. 최신 케이팝을 80년대 스타일로 리믹스한 음악을 소개한다.

electronic music

영화, 드라마, 게임서도 인기를 누리는 프로디지의 음악들

빅비트 일렉트로닉 음악의 기수 프로디지(The Prodigy). 영화, 드라마, 게임의 배경음악으로도 널리 사랑받는 이들의 대표곡을 뽑았다.

sound engineer

소리의 마술사, 믹스 엔지니어의 세계

우주선을 방불케 하는 커다란 콘솔과 각종 아날로그 장비들. 그것들을 모두 담아낸 DAW의 비약적인 발전으로 셀프 믹스가 일반화됐지만, 훌륭한 앨범들은 여태껏 모두 마법처럼 사운드를 뽑아내는 엔지니어들의 손끝을 거친 후에야 비로소 탄생했다. 작지만 큰 차이를 만들어내는 엔지니어의 세계를 살펴보자.

music curation

보통의 존재를 위로하는 노래들

지독히 평범한 이를 위로할 노래를 소개한다. 이 노래를 어떻게 받아들이든 듣는 이의 자유지만, 문득 위로되는 순간을 만나길 바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