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british music

개봉 앞둔 <로켓맨> 엘튼 존, 주옥 같은 1위 히트곡 (상)

<보헤미안 랩소디>에 이은 브리티시 레전드의 또 하나의 전기 영화 <로켓맨>이 칸에서 첫 선을 보인 후 6월 개봉을 예고했다. 퀸의 기록을 능가하는 엘튼 존의 히트 리스트에는 어떤 곡이 있는 지 두 번에 걸쳐서 모아 보았다.

asian indies

아시아 인디 뮤지션 신보 넷

포근한 날씨와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인디 뮤지션들이 차례로 신보 소식을 알렸다. 새벽부터 잠이 들기까지 하루를 충만하게 채워줄 신보 넷을 소개한다.

music video

도시에 불러낸 주술 세계, 5년 만에 신작 발표하는 시이나 링고의 뮤직비디오

불혹과 함께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시이나 링고가 5년 만의 신작을 예고했다. 선공개곡인 '닭과 뱀과 돼지'에는 음악과 비주얼 모두 언제나 신선한 파격을 선사하는 그만의 감각이 잘 녹아 있다.

singer-songwriter

싱어송라이터의 대명사, 제임스 테일러

사회나 정치 이슈를 주로 다루는 ‘손석희의 앵커 브리핑’에서 수 차례 이름이 언급된 가수가 있다. 바로 싱어송라이터 제임스 테일러. 격동기를 지난 1970년대 초 미국에 통기타를 들고 나타나, 조곤조곤 노래하며 시대의 아픔을 위로하던 그가 어느덧 나이 70대에 들어섰다.

city pop

니곡내곡 리메이크, 씨티팝 감성으로 다시 듣는 명곡들

‘니곡내곡’ 스킬이란 리메이크를 완벽히 한 나머지, 원곡을 내 곡처럼 만든 것에 리스너들이 애정을 담아 만들어 낸 말이다. 니곡내곡 스킬과 씨티팝 감성으로 다시 듣는 명곡들을 소개한다.

Music

같은 노래 다른 느낌, 개성 넘치는 라이브 영상 채널 5

즉흥성의 매력을 아는 사람이라면, ‘라이브 음악’ 세계의 특별함에 애정을 갖게 될 것이다. 그런 이들을 위해, 생생히 살아있는 음악을 들려주는 채널들을 소개한다. 각양각색의 독특한 콘셉트로 보는 즐거움까지 안기는 라이브 채널을 만나자.

video art

청춘과 즐거움을 실어 보내는 스케이트보드 작품들

스케이트보드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들을 소개한다. 보드가 갖는 매력을 아주 쉽게 이해시켜주는 영상들이다.

youtuber

유튜브의 괴짜 선생님, 튜토리얼 영상을 패러디하는 채널들

유튜브에는 제목이 ‘HOW TO'로 시작하는 다양한 종류의 튜토리얼 영상들이 있다. 그리고 이와 같은 튜토리얼 영상을 패러디한 개성 만점의 채널들도 있다.

trends

조금 특별하게 음악을 즐기는 방법

여기 각기 카세트테이프와 LP를 조금 특별하게 즐길 수 있게 하는 두 기기를 소개한다. 모두 잘 알려진 기성 제품은 아니지만 저마다의 개성과 목적으로 음악 애호가들의 마음을 충동한다.

dance

FKA Twigs가 현란한 폴댄스의 뮤직 비디오를 발표했다

로버트 패틴슨의 연인으로 알려졌던 영국 댄서 겸 싱어송라이터 FKA Twigs가 신곡 ‘Cellophane’의 뮤직비디오를 발표했다. 공식 활동을 중단한 지 3년 만에 신곡과 함께 주요 도시에서 공연을 재개할 예정이다.

british music

활동을 재개한 뉴웨이브 스타, 1980년대 대표 밴드 ‘컬처 클럽’

1981년 런던에서 결성된 4인조. 이들은 아일랜드 출신의 게이 보컬리스트, 흑인 베이시스트, 금발의 영국인 기타리스트, 그리고 유대인 드러머로 다양하게 구성되었다. 그래서 자신들을 컬처 클럽이라 불렀다.

acid jazz

런던의 애시드 재즈를 이끈 40년 프로젝트 그룹 인코그니토

1979년 결성 이래 17장의 정규 음반을 발표하며 40년 동안 런던 애시드 재즈를 지켜온 인코그니토. 이들은 리더 장 폴 마우닉을 중심으로 무려 1천여 명의 멤버들이 참여한 프로젝트 그룹이다.

music video

밤의 공기가 전해지는 뮤직비디오 5선

저녁 산책을 해도 괜찮을 만큼 날씨가 좋아졌다. 이 반가운 시점에 함께 밤의 정취를 공유할 수 있는 뮤직비디오를 모아봤다.

Music

4월에 전하는 뮤지션들의 ‘말’

새소년의 황소윤부터 가을방학의 계피까지. 멜로디와 리듬만으로 다 전하지 못하는 마음을 가사에 눌러 담은 국내 신보를 소개한다.

hip hop

사회, 정치를 다룬다고 다 컨셔스 랩? 장르에 대한 오해와 진실

컨셔스 랩을 둘러싼 담론이 활발히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장르에 대한 오해와 잘못된 이해가 더러 엿보인다. 가장 대표적으로 ‘사회와 정치를 비판하면’ 컨셔스 랩으로 여기는 것이다. 이것은 반만 맞는 얘기다.

singer-songwriter

모두가 주목하는 신인, 싱어송라이터 애리 “나를 잊게 하면서 깨우는 ‘환상적인’ 이야기”

2019년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 애리. 그의 첫 앨범에는 소박하지만 무한한 가능성을 품은 ‘씨앗’이라는 제목이 붙어있다. 궁금해졌다. 애리는 평소 무엇을 자양분 삼아 자신의 씨앗을 키워가는지? 그가 직접 고른 영상들을 만나보자.

j-pop

음악으로 세상과 연결하다, 일본의 밀리언셀러 뮤지션 요네즈 켄시

요네즈 켄시의 음악은 내면의 상처를 어루만진다. 그의 진솔한 음악은 일본을 넘어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다. 국내에도 수많은 팬이 있는 요네즈 켄시, 그 매력을 짚어보자.

Soundtrack

타임루프 드라마가 선택한 리셋 송(Reset Song)

타임루프 드라마 <러시아 인형처럼>에서 주인공 나디아가 친구 집 화장실에서 되살아나며 매번 흘러나온 음악이 있다. 시계를 다시 맞춘다는 의미의 리셋 송으로 제작자가 고심 끝에 거듭한 끝에 고른 곡이었다.

album release

자신의 이름을 내건 봄의 솔로, 국내 신보 다섯

둘보다 나은 셋, 셋보다 나은 넷이 있을 수 있지만 때로는 혼자도 괜찮다. 긴 시간 해온 대로 꿋꿋하게 혹은 처음으로 자기 이름을 내걸고 발표한 솔로 뮤지션들의 신보를 모아봤다.

music video

거침없이 직진하는 매력, 제이통의 새 뮤직비디오

‘부산 힙합’의 자존심, 제이통이 새 싱글 ‘오 직 직 진’을 발표했다. 국내 최정상 기타리스트 윤병주가 이끄는 블루스록 밴드 로다운30과 함께다. 진득한 기타 사운드와 제이통의 거친 목소리가 잘 어우러지는 두 뮤지션의 콜라보는 이번으로 벌써 세 번째다.

social issue

정치 뉴스가 지루한 당신이 들어야 할 사운드

The 1975와 Foals가 노래한다. 모순과 절망으로 가득 찬 이 세상에 대해. 정치 뉴스가 어렵게 느껴진대도, 이 노래와 뮤직비디오는 듣고 보자.

Music

유튜브로 찾고 배우는 매시업

음악에서 매시업(mashup)은 둘 이상의 다른 곡들을 알맞게 조합하는 것을 의미한다. 2000년대에 들어서 전 세계 수많은 음악이 새로운 맥락과 위치에서 다양하게 결합했고, 샘플링 뮤직처럼 매시업은 창조적인 인용과 재조합의 과정으로써 계속되고 있다. 유튜브에서 찾은 매시업 음악으로 대중음악의 미래를 예상해보자.

music business

요즘 앨범을 누가 듣습니까!

앨범을 듣지 않는 현시대를 두고 많은 관계자들이 한 마디씩 던진다. 마치 음악판의 생리와 흐름을 완벽히 꿰고 있다는 듯이. ‘대중이 앨범을 안 들어.’, ‘앨범의 시대는 갔어.’. 그런데 이는 다소 경솔하게 내린 단정이다. 적어도 앨범의 시대는 아직 저물지 않았다.

jazz standard

봄맞이 재즈 스탠더드 6

추위가 한풀 꺾인 요즘, 텁텁한 미세먼지를 귓전에서만큼은 말끔히 걷어줄 봄맞이용 재즈 스탠더드 6곡을 골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