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Music

전통의 혁신, 케이팝 너머의 우리 음악들

올해 초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등장했던 잠비나이와 두번째달의 공연이 기억하는가. 우리 귀에도 신선하고, 반대로 외국인의 귀에도 즐거운 국악 소재의 크로스오버 음악이 일반 대중에게 널리 노출된 흔치 않은 기회였다. 두 팀을 비롯해 국악을 많든 적든 활용해 전통의 혁신을 시도하는 작금의 우리 음악들을 소개해본다.

techno

복고 붐과 함께 여전히 건재한 80년대 테크노 스타 타코(Taco)

1980년대의 테크노 팝 붐을 타고 1930년대 브로드웨이 음악을 재현한 비주얼과 탭댄스로 스타가 된 그는, 한동안 미디어에서 모습을 감췄지만 일렉트로 스윙과 레트로 붐이 다시 일며 갈라쇼에 ‘Mr. Puttin’ on the Ritz’로 건재한 모습을 드러냈다.

music video

뮤직비디오에 스며든 현대무용

이랑의 ‘신의 놀이’, 선우정아의 ‘구애’, 그리고 신해경의 ‘모두 주세요’. 세 곡의 공통점이라면 모두 현대무용의 유려한 움직임을 뮤직비디오에 담아냈다는 점이다. ‘따로 또 같이’ 춤추며 음악과 노랫말의 감성을 배로 끌어 올려주는 뮤직비디오를 만나자.

apple

음악으로 기억되는 광고, 애플 CF를 빛낸 노래들

애플의 광고는 심플하다. 하지만 힘이 세다. 어떤 음악이 애플의 선택을 받았는지, 음악은 어떻게 애플의 광고를 빛냈는지 들여다보자. 아마 이 기사를 다 읽을 때쯤이면 당신의 플레이리스트에 추가할 음악이 늘어나 있을 것이다.

spring song

살랑거리는 봄바람 같은 노래들

창문을 활짝 열고 들어도 좋고, 자전거를 타며 들어도 좋고, 공원 벤치에 앉아 들어도 좋은, 봄바람처럼 살랑거리는 노래들. 따사롭게 쏟아지는 봄날의 햇볕을 맞으며 이 노래들을 들어보자.

hip hop

마이클 잭슨과 비교되던 왕년의 랩 스타, MC 해머가 파산한 이유

싸이와 함께 시상식 공연에 등장했던 MC 해머는, 마이클 잭슨과 비견되기도 했던 댄싱 랩 스타였다. 그랬던 그가 전성기를 지날 무렵 법원에 파산 신청을 하면서 주위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그의 엄청난 재산은 모두 어디로 간 걸까?

pop music

이토록 매혹적인 ‘밤’ 속의 미드나잇 시스터(Midnight Sister)

영화 <라라랜드> 이후 로스앤젤레스의 이미지는 그 유명한 할리우드 싸인 아래 자신만의 꿈을 꾸는 아티스트들이 모여 살고 있을 법한 동화적인 이미지가 되었다. L.A. 출신의 밴드 미드나잇 시스터의 데뷔앨범은 그러한 이미지를 더욱 확고하게 하는 파스텔톤 핑크과 블루가 뒤섞인 앨범 커버로 시선을 끈다. 비밀스러운 커튼을 걷어 그들의 음악 속으로 빠져보자.

spring song

새봄을 위한 플레이리스트

씨피카, 정크야드, 시황, 92914... 몰랐다면 꼭 알아 두어야 할 실력파 뮤지션들이 마침 봄을 맞아 새로운 노래를 들려준다. 겨울과 봄의 경계에서 서성일 당신을 위한 새봄의 플레이리스트.

PBR&B

피비 알앤비, 모든 것과 연결된 친밀한 음악

2000년대 중반, 힙합, 록, 일렉트로닉 등 수많은 요소가 뒤섞인 새로운 음악 장르가 탄생했다. 바로 피비알앤비(PBR&B), 또는 얼터너티브 알앤비(Alternative R&B)다. 이 장르의 미래라 불리는 신예 뮤지션들을 만나보자.

korean music awards

2018 한국대중음악상 후보에 오르지 못해 아쉬운 음악들

지난 2월 28일 ‘2018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도 많은 노래와 음반들이 선정되었지만, 후보에 오르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 음악은 분명 있기 마련이다. 빛을 보지 못해 아쉬운 음악들을 장르 부문별로 꼽았다.

music curation

SNS와 뮤지션

음악은 시대를 반영한다. 한때를 풍미했던 ‘싸이월드’를 넘어, ‘트위터’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까지 이어지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의 변모는 고스란히 대중가요의 가사에도 반영되어 있다. 시간이 지나면 유물처럼 느껴질지 몰라도, 가장 요즘의 것을 담아내며 지금을 기록하는 데에 주저함이 없는 노래들을 소개한다.

b movie

<킬빌>에 우연히 출연하며 유명세를 탄 여성 서프록 밴드 5678s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일본에 갔다가 우연히 매장에서 듣게 된 밴드를 영화 <킬빌>에 출연시켰다. 영화를 본 사람은 누구나 기억할 독특한 스타일의 이 여성 록 밴드는 영화의 B급 코드에 딱 맞아떨어지며 세계적인 유명세를 얻게 되었다.

british rock

40년 만에 프레디 머큐리의 노래가 담긴 뮤직비디오가 발표되다

퀸(Queen)의 기념비적 앨범 <News of the World> 발매 40주년을 기념한 박스세트가 지난해 11월 발매되었다. 여기에 수록한 프레디 머큐리의 미발표곡 ‘All Dead All Dead’ 뮤직비디오는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었다.

Music

포스트 록 연주곡, 언어를 넘어선 세계를 헤아리다

여기 말을 걸지 않기에 더욱 고마운 음악들이 있다. 언어로 결코 설명할 수 없는 것을 선율로 담아 선물해주는 음악이 있다. 이 글을 보는 이에게 부디 인생에 단 몇 분의 시간을 내어 귀를 열어주길, 무릎 꿇고 간청하고 싶은 그런 음악이 있다. 언어, 그 이상의 것을 담은 포스트 록 연주곡들을 소개한다.

electronic music

해체와 조합의 미학, 제임스 블레이크

어떤 이에겐 생소하고 어떤 이에겐 익숙할 이름, 제임스 블레이크. 십 년 전 세상에 나온 그의 음악은 전에 없던 새로운 형식과 사운드를 선보였고, 늘 변화와 발전의 선두에 자리했다. 지난 십 년을 말할 때 빼놓아선 안 될 제임스 블레이크의 음악 세계를 들여다봤다.

diva

파바로티를 대신해 그래미 무대에 선 아레사 프랭클린 이야기

1998년 그래미 시상식에서 감동적인 순간이 연출되었다. 자신의 시그너처 아리아 ‘네선 도르마(Nessun Dorma)’를 부르며 대미를 장식하기로 한 파바로티가 갑자기 목에 이상이 생겨 출연이 불가능해진 것이다. 그를 대신해 ‘소울의 여왕’ 아레사 프랭클린이 무대에 올랐다.

winter song

차가운 겨울 나라에서 보내온 노래들

이번 겨울은 유난히 춥고 길었다. 이 정도로 추우면 하다못해 오로라라도 볼 수 있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볼멘소리가 절로 튀어나온다. 날씨에 따라 뒷마당에서도 오로라를 볼 수 있다고 하는 머나먼 작은 섬나라, 아이슬란드 뮤지션들의 음악을 들으며 잠시 그곳에 머무는 듯한 착각에 빠져보는 것은 어떨까.

indiepost picks

2018 인디포스트가 기대하는 새 얼굴들

새해의 어수선함도 사그라든다. 이젠 정말 웅크렸던 몸을 펴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때. 인디포스트의 시선으로 막 기지개를 켠 신예 여섯 팀을 뽑았다. 이들이 보여줄 올해의 행보를 응원하면서.

Music

첫 소절만으로 당신을 무장해제시키는 노래들

음악에 대한 글을 쓰는 내게 사람들은 “음악을 들을 때마다 분석하려는 직업병이 생기지는 않냐”고 종종 묻곤 한다. 막상 생각해보면 이런저런 상념이 떠올라 음악을 순수하게 감상하지 못하는 건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일. 그렇지만 어떤 노래들은 첫 소절부터 너무 강렬해 다른 생각을 할 수 없게 만든다.

Music

요들, 모두가 행복해지는 마법!

요들송은 듣는 이 모두를 행복에 빠트릴 수 있는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의 노래다. 요들의 다채로운 면면을 통해 그 기상천외한 매력을 샅샅이 헤쳐본다.

pop music

찰랑거리는 기타 속에서 춤추는 쟁글 팝 넘버들

넘실대듯 찰랑거리는 기타와 흡입력 있는 멜로디가 특징인 쟁글 팝. 비틀즈, 더 버즈부터 알이엠, 더 스미스에 이르기까지 우리를 춤추게 했던 수많은 쟁글 팝 노래들이 있었다. 그들의 후예라 할 수 있는 지금의 쟁글 팝 넘버들을 만나보자.

Music

한국을 찾는 귀한 뮤지션들, 2018 내한 공연 모아보기

올해 내한 공연 라인업이 풍성하다. 아직 연초인데도 자신만의 개성을 자랑하는 여러 아티스트가 내한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누가 오는지 훑어보고, 맘이 가는 뮤지션이 있다면 그와 함께 한 해를 시작하는 것도 좋겠다.

Music

찌질과 솔직 사이, 웃픈 가사의 노래들

윤종신의 ‘좋니’가 엄청난 사랑을 받은 이유는 모두가 잠시나마 품었을 감정을 그렸기 때문 아닐까. 윤종신, 김동률, 토이가 아니어도 인간의 민낯을 들여다보게 하는 노래는 무수하다. 그중 세 곡을 인디포스트의 시선으로 골라봤다.

1980s

브리티시 록의 전설 제프 린과 그의 밴드 ELO가 돌아왔다

80년대 수많은 히트곡을 낸 영국 클래식 록 그룹 ELO의 리더 제프 린이 밴드를 해체한 지 30년 만에 공식적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작년 록앤롤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데 이어 6만 명의 팬이 운집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에서 주옥같은 24곡을 연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