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인이 가장 사랑하는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 위치한 퓌블리시스 극장이 일주일간 한국영화로 가득 채워진다. ‘한불 영상문화 교류협회 1886’의 주최로 2006년부터 이어져 온 파리 유일의 한국영화제가 시작했기 때문이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파리한국영화제’는 프랑스인들에게 매회 50여 편의 장, 단편 한국영화를 소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지정된 '한-불 상호교류의 해'라 더 뜻깊다.

이번에도 역시 최근 화제작부터 숨겨진 명작까지 알뜰살뜰하게 챙겼다. 개막작으로는 올여름 국내 관객 700만 명을 동원하며 흥행한 김성훈 감독의 <터널>을, 폐막작으로는 한국 독립영화계에 독보적인 자국을 남기고 있는 김종관 감독의 <최악의 하루>를 선정했다. 가히 올해 국내 영화계 흐름을 빼곡히 담은 파리한국영화제의 알찬 시간표는 지금 파리에 없는 사람들마저 아쉽게 만들 정도다. 그러나 화려한 개선문이 보이는 샹제리제 거리에서는 못 보더라도, 아쉬움을 달랠 방법은 있다. 올해 파리한국영화제가 선정한 작품을 되돌아보고 그 가치를 한 번 더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

 

김성수 감독의 재발견
<아수라> & <무사>

<아수라>(좌), <무사>(우) 스틸컷

올해 한국 최고의 흥행작을 소개하는 부문인 ‘에벤느망’에는 송강호와 김지운 감독의 네 번째 만남으로 일찍이 기대를 모은 흥행작 <밀정>과 함께 김성수 감독의 <아수라>가 선정됐다. 특히 국내 관객에게 호불호 논란을 불러일으킨 <아수라>가 과연 프랑스 관객에게는 어떻게 비칠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특별상영: 위험한 관계’ 부문에 <무사>를 선정해, 김성수 감독의 전작과 신작을 나란히 상영하는 점도 흥미롭다. 거대한 무협 액션과 짜임새 있는 구성이 돋보이는 <무사>는 <아수라>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국내 관객에게도 김성수 감독을 재발견하게 할 작품이다. <아수라>와 <무사>에 모두 출연했던 정우성과 김성수 감독이 함께 파리를 방문해 프랑스 관객에게 직접 영화를 소개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무사> 예고편

 

박찬욱을 향한 프랑스의 애정 어린 호기심
<올드데이즈> & <올드보이>

<올드데이즈>(좌), <올드보이>(우) 스틸컷

다양한 한국영화를 조망하는 부문인 ‘페이사쥬’ 부문 상영작 중 한선희 감독의 <올드데이즈>가 있다. 한국영화 중에서도 국제적으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 제작 현장을 생생하게 기록한 다큐멘터리다. 올해 출시한 <올드보이> 특별판 블루레이에 수록하기 위해 기획된 작품으로, 극장상영이 없었기에 이번 파리한국영화제에서의 상영은 더없이 반가운 기회. ‘특별상영: 위험한 관계’ 부문에서는 제57회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던 <올드보이>를 상영한다. 게다가 2016년 11월에는 칸영화제로 먼저 프랑스를 찾았던 영화 <아가씨>가 프랑스에 개봉해 더 많은 프랑스 관객이 박찬욱 감독의 세계를 경험할 예정이다.

<올드보이> 예고편

ㅣ영화보기ㅣ옥수수N스토어유튜브

 

파리를 습격한 한국형 좀비
<부산행> & <서울역>

<부산행>(좌), <서울역>(우) 스틸컷

올해 국내에서 단연 화제였던 영화는 <부산행>이다. 주로 사회 비판적인 애니메이션을 제작해온 연상호 감독의 첫 실사영화이자, 한국 최초의 좀비 블록버스터 <부산행>은 올해 첫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강력한 흥행성을 증명했다. 그리고 앞서 칸영화제 상영에 힘입어 프랑스에도 <마지막 부산행 열차: Dernier train pour Busan>라는 이름으로 개봉해 역시 만만치 않은 성과를 이룬 바 있다. 그래서 이번 파리한국영화제 ‘페이사쥬’ 부문에 선정된 <서울역>의 현지 반응도 기대할 만하다. <부산행>의 프리퀄이자, 국내 최초 좀비 애니메이션으로 주목을 모은 <서울역>은 실사영화 못지않은 긴장감과 재미를 선사한다. 프랑스 관객뿐 아니라, 아직 <서울역>을 보지 않은 국내 관객에게도 추천한다.

프랑스어로 더빙된 <부산행> 예고편

 | 영화보기 | 옥수수 | N스토어 | 유튜브

<서울역> 예고편

 ㅣ영화보기ㅣ옥수수N스토어Cinefox

 

프랑스도 주시하는 신예감독, 윤가은
<우리들> & <손님>

<우리들>(좌), <손님>(우) 스틸컷

한국영화를 이끌 신예 감독의 작품을 소개하는 ‘포트레’ 부문에는 올해 한국 영화계가 유독 주목한 윤가은 감독의 영화들이 채웠다. 이미 [인디포스트]에서도 소개한 바 있는 윤가은 감독의 장편영화 <우리들>과 함께 단편영화 <손님>, <콩나물>, <사루비아의 맛>이 나란히 상영된다. 이미 ‘단편영화계의 칸영화제’라 불리는 ‘2011 끌레르몽페랑 국제단편영화제’ 그랑프리, ‘베를린영화제’ 수정곰상 수상 등으로 해외에서도 인정받은 윤가은 감독의 아이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은 프랑스 관객들도 매료시킬 것이다.

<우리들> 예고편

 ㅣ영화보기ㅣ옥수수N스토어유튜브

 

한국의 클래식, 신상옥의 영화들

<어느 여대생의 고백>(좌), <빨간 마후라>(우) 포스터

한국의 고전 영화를 소개하는 ‘클래식’ 부문에는 1960년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신상옥 감독의 작품들을 선정했다. 얼마 전 국내에서는 신상옥, 최은희 부부의 납북 스캔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연인과 독재자>가 개봉해 관객들에게 신상옥 감독의 명작들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파리한국영화제는 <빨간 마후라>(1964), <어느 여대생의 고백>(1958)을 포함한 5편을 상영한다. 1994년 칸영화제 심사위원을 맡기도 했던 신상옥 감독 대신 그의 작품들이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의 클래식한 감성을 전할 예정이다.

<어느 여대생의 고백> 감상하기 (무료)

 

‘숏컷’이 보여주는 한국영화의 가능성

<여름밤>(좌), <몸값>(우) 스틸컷

유일한 경쟁부문인 ‘숏컷’ 부문에는 개성 있는 한국 단편영화를 다루는데, 우승자에게는 이듬해 파리를 방문할 기회를 제공한다. ‘제17회 전주국제영화제’ 단편경쟁부문 대상을 받은 이지원 감독의 <여름밤>과 ‘제10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작품상, 제목상을 받은 이충현 감독의 <몸값>을 포함한 19편을 상영한다. 초단편영화부터 단편 애니메이션까지, 한국의 다양한 가능성을 프랑스 관객에게 알리는 장이다.

'제11회 파리한국영화제' 트레일러

 

제11회 파리한국영화제
기간 2016.10.25(화) ~ 2016.11.01(화)
장소 파리 퓌블리시스 극장
홈페이지 [바로가기]


(메인이미지 출처- 제11회 파리한국영화제 트레일러 캡쳐)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