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

netflix

엠마 도너휴의 원작 <더 원더>의 바탕이 된 19세기 단식 소녀들

영화 <더 원더>의 원작을 쓴 아일랜드 작가 엠마 도너휴는 빅토리아 시대의 사회적 현상 중 하나인 단식 소녀들의 이야기에 관심을 가졌다. 이들은 성스러운 기적이거나 희대의 사기, 둘 중 하나였다.

film curation

남은 2022년에 주목해야 할 A24의 휴머니즘 영화 셋

설립 10년 만에 정상의 독립영화 배급사로 우뚝 선 A24. 이제 얼마 남지 않은 2022년에 세 편의 영화 개봉을 남겨놓고 있는데, 모두 인간성의 깊은 내면을 다룬 독특한 소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true story

배우들의 연기력에 못 미치는 어색한 스토리 <그 남자, 좋은 간호사>

많은 환자들을 살해한 간호사 찰스 컬렌의 범죄 실화를 배경으로 한 영화다. 연기파 배우 제시카 채스테인과 에디 레드메인이 주연을 맡아 주목을 받았으나 스토리가 견고하지 않다는 평가를 받았다.

war movie

전운이 감도는 시기에 리메이크되는 명작 <서부전선 이상 없다>

독일에서 원작이 출간된 해는 1928년. 나치가 집권하자 이 책을 금지하고 불태웠지만, 곧 미국에서 만든 영화는 아카데미를 수상했다. 이제 90여 년 만에 본국에서 독일어 영화로 다시 제작되었다.

film curation

뱀파이어보다 흥미로운 루마니아 영화와의 조우

애석하게도 루마니아에 간다고 해도 뱀파이어를 만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다행인 점은 영화를 통해 뱀파이어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이제는 뱀파이어의 고향인 루마니아의 풍경도 극장에서 마주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여러 형태로 발전해 온 뱀파이어 이야기처럼, 루마니아 영화의 스타일도 하나로 정의하기 힘들 만큼 다양하다.

feminism

여성으로 살아 간다는 것, 작가 디아블로 코디의 자화상 3부작

인기 블로거이자 작가인 디아블로 코디. 신예 감독 제이슨 라이트맨과 콤비가 되어 자신의 생을 되돌아본 영화 세 편을 협업했는데, 결과적으로 여성영화 3부작으로 각광받게 되었다.

fashion designer

조커의 의상을 담당한 할리우드 의상 디자이너, Mark Bridges

고담시의 사회 안전망으로부터 소외된 암울한 약자의 이미지를 음침하거나 허름한 의상이 아닌 ‘녹색 셔츠’와 ‘노란 조끼’ 그리고 ‘빨간 정장’은 조커의 광기를 더욱 폭발하는 시각적 효과를 훌륭히 수행했다.

film curation

인간의 몸속에 숨은 우주 괴생명체의 공포, 코스믹 호러 영화 여섯

SF 영화 중 러브크래프트의 영향을 받은 호러 영화가 1950년대부터 하나의 계보를 이루었다. 이들 가운데 박스오피스 흥행 여부에 관계없이 컬트 팬들의 추앙을 받은 대표적인 영화 여섯을 뽑았다.

film review

재즈와 블루스 음악에 담긴 인종 차별의 비극 <재즈맨 블루스>

재즈와 블루스 음악의 팬이라면 넷플릭스 영화 <A Jazzman’s Blues>을 볼 만하다. 1940년대 미국 남부의 허름한 주크 조인트와 대도시 시카고의 화려한 나이트클럽의 음악으로 넘쳐난다.

film director

유럽 3대 영화제 최고상을 모두 받은 거장,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

그의 작품은 ‘예술 영화’라는 말을 들으면 떠올리는 느린 호흡과 전개, 명확하지 않은 줄거리 등의 특징을 품고 있다. 그러나 모든 것이 명확해야만 하는 세상에서 모호함은 예술만이 추구할 수 있는 가치가 아닐까? 보고 싶은 대로 본다는 마음으로 미켈란젤로 안토니오니의 영화를 본다면 흥미로운 경험이 될 거다.

true story

최장수 영국여왕 엘리자베스의 생애를 돌아보는 영화 네 편

재위 70년을 넘은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가 96년의 생을 마감하고 눈을 감았다. 그동안 영화와 TV에서 꾸준히 그를 담아 냈는데, 생애를 엿볼 수 있는 네 편의 영화를 골랐다.

true story

아이들에게 말광량이 삐삐를 선사한 스웨덴 동화작가의 엄마되기

1980, 90년대에 어린 시절을 보낸 세대라면 양갈래 머리에 주근깨가 수북한 말광량이 삐삐를 기억할 것이다. 그런 삐삐를 낳은 동화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에게도 실제 엄마가 되는 것은 그리 쉽지 않다.

film curation

광활한 대륙의 도로 위에서 펼쳐지는 로드 스릴러 대표작 다섯

도로 위에서 위협적인 대형 트레일러와의 쫓고 쫓기는 싸움을 그린 스필버그 감독의 <결투>는 로드 스릴러의 시작을 알린 출발점이었다. 로드 스릴러 장르를 대표하는 다섯 작품을 소개한다.

book curation

영화를 읽지 않는 시대의 영화책 3

영화를 심심풀이 땅콩으로 여기니 읽기보다는 보고 말하는 것에 익숙해졌다. 그런데도 아직 영화에 관한 글을 쓰는 작가들이 있다.온갖 잡설이 범람하는 와중에도 진득하게 책상에 앉아 영화를 깊이 읽어보려는 이들을 위한 책이 있다. 영화를 읽지 않는 시대에 영화에 관한 책을 쓰는 작가들을 소개한다.

film director

불안보다 더한 공포는 없어요, 구로사와 기요시의 호러 혹은 불안극

그의 공포 영화에서 두드러지는 건 ‘불안’이다. 인간이 가진 근본적인 불안은 그 어떤 미지의 존재보다도 두렵다. 무더운 여름, 금방 휘발하는 공포가 아니라 마음에 오래 남는 공포를 느끼고 싶다면 구로사와 기요시의 영화가 제격이다.

actor

명감독의 페르소나를 넘어 절친으로 함께한 명배우 3인

영화감독과 호흡이 맞아 그와 오랜 세월 많은 작품을 함께 한 배우를 ‘페르소나’라 한다. 이들은 종종 협업 관계를 넘어 절친으로 발전한다. 할리우드에서 가장 유명한 페르소나 셋을 알아보았다.

true story

노예무역의 주역이란 오명, 실존 여성전사 ‘다호메이 아마존’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우먼 킹>은 서아프리카의 다호메이 왕국에 실존했던 여성만의 군대를 배경으로 했다. 그들은 ‘아마존’이라 불리는 용맹한 전사였으나, 노예무역의 주역이란 비난을 받기도 했다.

based on novel

일본 시대극의 걸작 <황혼의 사무라이>에 담긴 세 가지 포인트

제목만 보면 살육이 난무하는 사무라이 영화로 착각할 수 있다. 전무후무한 일본 아카데미 영화제 12개 부문 수상과 오스카 외국어영화상 노미네이트를 기록한 걸작이다.

Artist

내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그대에게, 사적인 편지들

편지는 사적이다. 보내는 사람, 받는 사람이 특정돼 있다. 그에게만 하고 싶은 말을 담는다. 틱틱 빠르게 친 타이핑보다 더 심사숙고한 언어를 적는다. 세상이 달라져도 편지는 결코 없어지지 않았다. 지난 역사 혹은 문학에서 등장한 편지를 소개한다.

film curation

우리가 그냥 지나쳤을지도 모르는 갱스터 무비 3

스콜시지 못지않은 공력을 자랑하는 갱스터 영화를 소개하고자 한다. 장르 형식에 갇히지 않고 포스트 모던한 태도로 전형성을 벗어난 작품들이다.

film curation

어떤 배우의 딸이 아닌, 배우로 기억된 이들

스크린이나 촬영장에서 연기 중인 부모의 모습을 보는 것만큼 연기를 시작하기에 좋은 조건도 없을 거다. 그중에는 부모의 후광에 상관없이 자신의 길을 걷는데 성공한 배우들이 존재한다. 누구의 딸이 아닌 ‘배우’로 기억된 이들의 작품을 살펴보자.

true story

25세가 된 그가 보여줄 사이코패스 ‘에스더’의 어린 시절

영화 <오펀>의 어린 악역 ‘에스더’가 13년 만에 프리퀄 <오펀: 퍼스트 킬>로 돌아온다. 당시 13세의 나이로 놀라운 연기를 보여주었던 이저벨 퍼먼이 25세가 되어서도 아이 역을 맡아서 화제가 되고 있다.

acculturation

혼란스러운 정체성을 예술로 승화한 이민 2세들 이야기

이들은 모두 본인이 선택하지 않은 변화를 온몸으로 겪으며 성장한 사람들이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운명을 탓하기보다, 내면의 아픔이나 개인의 기억을 창작이라는 방식으로 돌파한 크리에이터가 되었다.

film curation

현실적인 장애 캐릭터 연기로 찬사를 받은 명작 영화 다섯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제일 화제를 모으는 건 배우 박은빈의 연기다. 그가 따라하지 않으려고 노력한 기존 영화의 연기 다섯 편을 꼽아 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