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

actor

열정과 차가움을 동시에 갖춘 배우, 랄프 파인즈

랄프 파인즈가 출연한 대표작들을 살펴보자. <해리 포터>의 ‘볼드모트’와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무슈 구스타프’가 같은 배우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만큼 서로 다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는 그를 볼 수 있다.

photography

정지된 시간, 영화감독들의 사진

사진의 힘이 흐르는 순간을 포착해 정지시키는 데에 있다면, 영화는 여러 순간의 인과관계를 포함한 연속적 서사를 연출하는 데 집중한다. 하지만 장면으로써 대화를 시도하는 의도는 같다. 그만큼 사진과 영화의 관계는 긴밀하다.

film festival

영화로운 영화제

영화 포스터를 수놓는 다양한 영화제 중 세계적인 명성과 특색을 동시에 가진 영화제들을 꼽아봤다. 대중들에겐 생소할지 모를 이들의 이야기는 아직 엔딩크레딧이 오르지 않은 한 편의 영화처럼 상하 곡선을 그리며 흐른다.

screen writer

내가 쓴 이야기 위에서 짓는 표정, 각본가가 된 영화배우들

배우는 늘 좋은 각본을 기다린다. 배우가 직접 자신이 참여할 영화의 각본을 쓸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을 거다. 한 작품 안에서 배우이자 각본가로 활약한 이들이 있다. 각본과 연기를 동시에 해낸 배우들의 작품들을 살펴보자.

crime

마틴 스콜세지와 넷플릭스 간의 두 번째 프로젝트 <아이리쉬맨>

인디포스트에서 소개한 밥 딜런 다큐멘터리 <Rolling Thunder Revue>에 이어, 마틴 스콜세지의 두 번째 넷플릭스 영화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에는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조 페시 등 왕년의 멤버들이 모인 갱스터 영화다.

Film

자유로운 신체로 말하다, 상드린 보네르의 빛나는 연기들

상드린 보네르의 얼굴은 온화하다. 그러나 수 초 내에 그 판단을 거두게 된다. 몇 마디 대사로 캐릭터를 가늠하기가 힘들고, 말보다 강력한 언어가 몸으로부터 나온다. 삶 여러 개를 필사적으로 움켜쥐었던 배우 상드린 보네르에 대해 생각했다.

actor

플로렌스 퓨의 얼굴, 영화를 장악하다

카메라는 온갖 감정이 집약된 배우의 얼굴을 놓치지 않고 클로즈업한다. 매번 전혀 다른 분위기와 모습으로 재탄생하는 플로렌스 퓨의 '강인한 얼굴'은 영화를 장악하고 관객의 인상을 지배한다. 

film curation

언론의 역할과 딜레마를 조명한 클래식 저널리즘 영화 5선

정치와 사회가 불안정할수록 진실을 밝히고 여론을 형성하는 언론의 역할이 무겁다. 언론과 언론인의 바람직한 롤모델과 그들의 딜레마를 조명한 클래식 저널리즘 영화 다섯 편을 뽑았다.

film curation

정치사회 분야에서 활약하는 여성들을 다룬 영화 3

아직 충분하지는 않지만 국내외에서 법과 정치, 사회 분야에 진출해 활발히 활동하는 여성들이 아주 조금씩 늘고 있다. 자신의 능력을 증명하며 안보 전문가로, 저널리스트로, 정치 로비스트로 활약한 주인공을 그린 영화를 소개해 보고자 한다.

film curation

감정의 형태를 연구하는 과학자처럼, 영화감독 구스 반 산트

주로 소외된 이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그의 작품에서, ‘외로움’은 마치 공기처럼 깔린 정서다. 외로움을 연구하는 과학자처럼, 구스 반 산트는 외로움을 다양한 형태로 표현한다.

film director

론 쉐르픽이 그린 이 시대의 여성, 이 시대의 영화

론 쉐르픽 감독의 영화 속 여성들은 각자 처한 상황 및 살아간 시대와 상관없이 진취적이고 주체적인 동시에 사려 깊고 지혜롭다. 그리고 그들을 통해 지금의 우리를 돌아보게 한다.

film curation

지독한 현실을 품은 환상, 마술적 리얼리즘 영화들

마술적 리얼리즘은 비현실적 서술에 대해 어쩌면 필연적일, 이미지화에 대한 욕망인지도 모른다. 가장 내재적이고도 심리적인 이야기가 잠재된 서사들을 보다 직관적이고도 독창적인 형태로 가시화해 보이고픈 욕망 말이다.

social club

우리가 탄생하는 장소 '소셜 살롱'

한때 유럽에서 유행했던 살롱이 현대의 한국에서 ‘소셜 살롱’이라는 이름으로 부활해 다시금 인기를 끌고 있다. 이곳에 모이는 이들은 취향을 탐독하기 위해 모임에 나오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며 영감을 주고받는다.

actor

<블레이드 러너>의 명대사를 남긴 룻거 하우어 잠들다

영화사에 길이 남은 독백 ‘Tears in Rain’을 다듬고 연기한 네덜란드 배우 룻거 하우어가 75년 생애를 마감했다. 올해는 <블레이드 러너>의 배경이 되었던 해로, 그가 연기한 복제인간과 같은 해 사망한 것이다.

social club

너도 이 영화를 좋아했으면 좋겠어, 영화를 나누는 사람들

모든 영화가 쉽게 소비되고 빠르게 사라지는 이 시대에, 이야기의 끝을 잡고 곱씹는 모임이 있다. 그들은 말한다. 좋은 영화를 보는 최적의 방법은 좋은 사람과 함께 보는 것이라고.

actor

제이크 질렌할의 사랑과 슬픔, 집착을 담은 영화 3

선과 악, 강자와 약자의 모습을 모두 표현하는 그의 얼굴은 배우로서 무기이자 장점이다. 제이크 질렌할의 수많은 필모그래피 중에서 각각 사랑과 슬픔, 집착을 중점으로 담은 영화 3편을 소개해 보고자 한다.

music film

뮤지컬 영화 <Cats>의 고양이 배우들이 첫선을 보였다

올해 12월 개봉 예정인 뮤지컬 영화 <Cats>의 예고편이 발표되었다. 역대 최고 흥행 뮤지컬 중의 하나로, 실사와 CG를 조합한 영화로는 고양이 캐릭터가 어떻게 표현될지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던 차였다.

film curation

법조인을 꿈꾼다면 꼭 봐야 할 클래식 법정 영화 5선

이 장르의 영화들은 멋진 배경이나 액션 장면 없이도 팽팽한 긴장감으로 관객의 몰입을 유도한다. 영화 속의 변호인들은 무기 대신 날카로운 논리와 법적인 지식으로 정의를 실천한다. 클래식으로 인정되는 법정 영화 다섯 편을 뽑았다.

horror

비운의 컬트 호러 영화 <야곱의 사다리>가 리메이크된다

후일 <사일런트 힐> 게임과 영화와 영감을 준 호러 장르 명작 <야곱의 사다리>. 높은 명성에 비해 상업적인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던 이 영화가 30여 년 만에 원작과는 다른 이야기로 리메이크된다.

film curation

조금 긴 아시아 영화가 내게 물었다, 당신 삶의 러닝타임은 몇 분인가요?

내 삶이 영상이 된다면, 이왕이면 짧은 영상보다는 긴 영화였으면 좋겠다. 보는 내내 삶을 상영해주는 듯 보였던 긴 영화들처럼 말이다. 관객에게 삶에 대한 묵직한 질문을 남기는, 러닝타임 200분이 넘는 아시아 영화를 살펴보자.

disney-pixar

디즈니 실사영화 <뮬란>에 관한 궁금한 점을 알아보았다

내년 3월에 개봉 예정인 <뮬란>의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되어 화제다. 1998년 장편 애니메이션으로 개봉된 지 20여 년 만에 유역비 주연의 실사 영화로 만들어진다. 뮬란에 대해 여러 가지 궁금한 점을 알아보았다.

actor

프랜차이즈 영화를 되살리는 구원투수 드웨인 ‘더 록’ 존슨

실패한 풋볼 유망주에서 프로 레슬러 ‘더 록’으로 재기한 그는, 이제 할리우드에서 가장 높은 개런티의 배우로 변신했다. 프랜차이즈 영화 <분노의 질주>, <쥬만지>를 다시 성공 반열에 올리더니 이제 영화 제작자로 나섰다.

film curation

바야흐로 수영의 계절, 수영장이 등장하는 영화 4선

물은 날 수 없는 인간에게 하늘을 대신해 자유를 허락해주었다. 때문에 수영장은 우리에게 너무나 특별한 경험을 준다. 수많은 이야기를 담는 그릇이 수영장이 되었을 때 어떤 즐거움이 있을지는 4편의 이야기로 확인해보자. 여름의 한가운데 있는 우리의 오감을 앞다투어 깨워줄 것이다.

film curation

2019년 개봉을 앞둔 한국 여성 감독들의 첫 장편 영화들

편견과 달리, 로맨스 영화를 만드는 여성 감독의 비율은 생각보다 적다. 오히려 사적이고, 개인적이고, 하찮은 것으로 치부 받았던 일상성의 회복이나,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볼 수 없는 사회의 구조적 문제, 피해자성의 타파 등에 관심을 둔 경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