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츠커상은 국적과 인종을 불문하고 훌륭한 건축가에 기여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상이다. 아직까지 국내 수상자는 없다. 8명의 수상자를 낸 건축강국 일본의 건축가 3명의 작품들을 살펴보자

 

2019년 수상자 이소자키 아라타

이소자키 아라타

지금까지 7명의 수상자를 낸 일본은 올해 또 8번째로 프리츠커상의 영광을 안았다. 상이 처음 만들어질 당시 초대 심사위원까지 지낸 이소자키 아라타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특정지역이나 민족성에 구애받지 않고 자기만의 방대하고 심오한 건축지식과 스타일로 모던한 작품들을 많이 만들어냈다. 주요 작품들을 살펴보자

히말라야 센터, 중국 상하이 Via ‘Designboom
일본 미토 아트센터 Via ‘한겨레 신문
Via 'Archdaily'
카타르 리버럴 아트 센터 Via ‘Guiding-Architects
영국 아티스트 아니쉬 카푸어와 함께 만든 일본 마츠시마의 Ark Nova Via ‘Morethangreen

 

2013년 수상자 이토 도요

이토 도오 Via ‘Architecturenow

도쿄대에 입학했으나 야구밖에 모르던 이토 도요. 그는 뒤늦게 건축학과를 전공학부로 택한 뒤 죽 건축이라는 한 우물만 팠다.  동일본대지진 때는 다른 건축가들과 함께 이재민을 위한 쉼터 시설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도 하였다.  그는 해방 전 한국에서 사업을 하던 부친 덕에 한국에서 태어났으나, 곧 일본으로 건너갔기 때문에 한국에 대한 기억은 없다고 한다.  

METALOCUS, JOSÉ JUAN BARBA Via ‘Metalocus
바르셀로나의 Torres Porta Fira Via ‘Wikimedia
Via 'CNN'
대표작인 미야기현 센다이의 센다이 미디어테크 Via ‘Behance
Taiwan에 있는 National Taichung Theatre 내부 Via ‘Indesignlive

 

1995년 수상자 안도 다다오

젊은 시절 안도 다다오 Via ‘Arch2o

건축에 문외한인 사람도 한 번쯤은 이름을 들어봤을 안도 다다오. 그는 원래 트럭 운전사와 권투선수로 일했고, 건축에 관해서는 정규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 하지만 이후 그가 르 코르뷔지에의 건축을 처음 접하고 흥미를 느껴 건축에 입문한 것은 유명한 얘기다.  안도 다다오의 건축물은 자연과의 조화를 매우 중요시하며 바람, 물, 빛 등의 요소가 항상 메인으로 작용한다.  한국에도 여러 건물을 설계하였으며 특히 제주도에 여러 작품이 있다.     

일본 이바라키현의 빛의 교회 Via ‘Nytimes
일본 Benesse House Via ‘Arch20
효고 뮤지엄 Via ‘Arch2o
Via ‘Arch2o
국내 JCC 크리에이티브 센터 Via ‘비즈조선

 

Wri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