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0년대 무성영화의 전성기 시절 버스터 키튼(Buster Keaton)이라는 영화스타가 있었다. 그 시절 배우들처럼 보드빌(Vaudeville) 출신인 부모 밑에서 세 살 때부터 무대에 섰고, 영화계에 입문해서는 각본도 쓰고, 배우도 하고, 영화감독까지 맡은 다재다능한 탤런트였다. 게다가 그는 무모한 스턴트 능력을 갖추고 있었다. 그는 주위에서 만류할 정도로 위험한 곡예 연기를 별다른 안전장치 없이 해냈다. 정밀검진 결과 목 부위의 골절이 발견되었고 수년 동안 별 통증을 못 느꼈다고 말해 주변 사람들을 놀랍게 했다.

영상 <Best of Buster Keaton's Stunts>

그는 1910년대 후반부터 보드빌 연기자 생활을 포기하고 영화 제작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어린 시절부터 연기 스턴트에 필요한 힘과 기술을 체득했기 때문에 카메라 워크와 스토리 구성을 연구하며 자신의 영화 세계를 구축했다. 작은 키에 비해 얼굴이 커 무표정한 그의 연기가 잘 보였다. 이 덕분에 ‘The Greate Stone Face’라는 유명한 별명을 얻기도 했다. ‘광풍에 쓸려 다니는 사람’, ‘넘어지는 주택’, 방’해만 되는 아내의 도움’ 등은 그의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특징이다. 그의 독특한 표현 기법은 오늘 날 웨스 앤더슨, 재키 챈(성룡), 빌 머레이의 영화에서 차용되기도 한다.

버스터 키튼의 영화 기법을 현대에 조명한 영상 <The Art of the Gag>

1920년대의 무성영화 시절은 그의 전성기였다. 이 시기에 제작한 <Sherlock Jr.>(1924), <The General>(1926), <The Cameraman>(1928)은 이 시절의 걸작으로 꼽히는 작품들인데, 이제 대부분 유튜브에서 감상할 수 있다. 하지만 1928년 대형 영화사 MGM과 고용계약을 맺게 되어 영화제작에 대해 간섭을 받게 되자, 그의 창조적 재능은 시들기 시작했다. 이어서 유성영화 시대가 도래하고 개인적으로 이혼과 재혼을 반복하면서 그는 심각한 알코올 중독에 빠진다. 그는 한동안 할리우드에서 사라져 방탕한 셀레브리티로 지내게 된다.

버스터 키튼 무성영화 <Sherlock Jr.>
버스터 키튼 무성영화 <The General>

그는 1940년에 23살 어린 부인과 재혼하면서 극적으로 재기에 성공한다.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던 술을 끊고, 위험한 스턴트 대신 TV의 코미디 배우로 전향한다. 영화에 단역이나 카메오로 출연하기도 하고, 광고에도 꾸준히 얼굴을 내밀었고, 자신의 이름을 내건 TV쇼 <The Buster Keaton Show>를 방송하기도 했다. 70세의 나이인 1965년 토론토에서 촬영한 캐나다 건설안전협회 광고영상은 그의 마지막 연기가 되었다. 이듬해 폐암으로 조용히 눈을 감았다.

사망 1년 전 특유의 복장으로 <왈가닥 루시>에 출연한 버스터 키튼(1965)
부모와 함께 보드빌에 출연하던 어린 버스터 키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