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ochrome

monochrome

상투적이지 않은 감독의 두 번째 프로젝트 <The Lighthouse>

음산하고 기이한 분위기의 저예산 영화 <더 위치>로 상업적인 성공까지 안았던 로버트 에거스 감독이 두번째로 색다른 2인극 영화를 선보인다. 윌렘 대포와 로버트 패틴슨이 외딴 섬에서 미쳐가는 등대지기로 등장한다.

monochrome

도심 곳곳 일상의 광란을 포착한 급진적 시인, Miron Zownir

독일에서 태어나 세계 각국 도심의 구석구석을 포착한 Miron Zownir. 그의 사진은 사회 레이더 밑 신문 부고와 연립주택 블록의 어두운 그림자 사이에서 삶을 영위하는 몽상가들을 옹호했다.

monochrome

버스터 키튼, 무성영화 시절 무표정으로 무모한 연기에 도전하다

갓난아기 때 계단에서 구르고도 상처 하나 입지 않아 ‘버스터’ 라는 별명을 얻게 된 그는, 무성영화 시대의 스타였다. 자칫 사망할 수도 있는 위험한 스턴트 연기를 시도해 주위를 아연실색케 했다.

monochrome

색이 넘치는 시대에, 삶의 여백을 보여주는 흑백영화들

삶의 어떤 장면은 색을 덜어냈을 때 극대화된다. 그런 순간 때문에 기술의 최첨단을 달리는 지금도 흑백영화를 만드는 이들이 있는 게 아닐까. 색이 넘쳐나는 시대에 등장한, 2010년 이후의 흑백영화를 살펴보자.

monochrome

차가운 시대에 쓴 사랑의 시, 영화 <콜드 워>

영화 <이다>로 주목받은 폴란드 감독 파벨 파블리코브스키가 <콜드 워>로 돌아왔다. 영화는 끈질기고 지독하게 이어지는 사랑을 우아한 음악과 더불어 그려낸다. 2월 7일 개봉을 앞둔 <콜드 워>가 아름다운 이유를 짚었다.

supernatural

개선된 화질로 볼 수 있는 백 년 전 스웨덴 무성영화 <Häxan>

1922년에 제작된 스웨덴 무성영화 <Häxan>(Witchcraft)은 중세시대 사악한 악마술을 대담하게 묘사한 영상으로 유명했지만, 미국에서는 상영 불가로 판정되었다. 이제 DVD로 발매되었고, 개선된 화질로 유튜브에서 전편을 시청할 수 있다.

fairy tale

헨젤과 그레텔 이야기를 새롭게 해석한 잔혹 만화 <Who’s Hungry?>

헨젤과 그레텔의 동화처럼, 이 흑백 애니메이션에서 살인마는 아이스크림으로 두 아이를 유혹한다. 만약 흑백이 아닌 컬러였다면 붉은 핏빛으로 난무했을 것 같은 이 강렬한 작품을 보고, 픽사는 칼아츠 1학년 학생을 스카우트하기에 이른다.

venue

나를 찍어주세요

내가 모르는 ‘나의 얼굴’을 ‘발견’하고자 하는 사진 서비스들이 있다. 나를 인터뷰하고, 낯선 아날로그 재질 위에 스스로를 담아내는 경험은 분명 또 다른 자신의 발견이 될 것이다.

venue

만질 수 있는 사진의 힘, 특별한 사진관 4곳

사진에는 시간이 고인다. 아직 그 가치를 믿는 사진가들이 있고, 그들은 여전히 사진을 현상한다. 조금 특별한 사진관 4곳을 만나자.

korean short

감각적인 연출, 연기, 음악이 어우러진 한 켤레의 필름 <일편단심>

저승에 머물러있는 사람들에게 환생을 위한 신발을 만들어주는 여자와 저승사자 남자친구의 이야기. 독특한 스토리를 감각적인 흑백 필름으로 풀어낸 단편영화 <일편단심>을 소개한다. 유이든과 이민지 등 요즘 주목하는 배우들의 연기, 반도네온 연주자 고상지의 음악, 이원준 감독의 참신한 연출이 어우러진, 패션 필름이다.

monochrome

여름밤을 물들일 우아한 흑백 로맨스, <프란츠> 그리고 <헛소동>

두 편의 흑백 로맨스 영화를 소개한다. 셰익스피어의 동명 희곡을 원작으로 한 <헛소동>과 어쩔 수 없이 거짓을 고해야 하는 주인공의 비애와 고뇌를 다룬 영화 <프란츠>다. 무엇보다 두 거장 감독, 조스 웨던과 프랑소와 오종이 그리는 한 편의 세련된 클래식이다.

monochrome

모노크롬 장인 2. 떠돌이 사진가 모리야마 다이도

일본의 사진가 모리야마 다이도의 대표작 중 ‘들개’가 있다. 사람들은 말한다. 그는 도시를 어슬렁거리며 거칠고, 흔들리고 흐릿하게 풍경을 담는 것이 마치 떠도는 들개와 같다고.

monochrome

모노크롬 장인 1. 아마추어 사진가 우에다 쇼지

“사진 찍는 것이 너무 즐겁다.” 이 말을 버릇처럼 달고 다니던 일본의 사진가 우에다 쇼지. 프랑스에서는 그의 사진에 '우에다초(植田調)'라는 사조까지 붙였건만 정작 본인은 아마추어 사진가일 뿐이라며 손사래를 치며 살았다. 평생 고향에서 좋을 대로 사진을 찍었기에 그를 설명하는 키워드는 가족, 초현실, 어린이, 패션처럼 서로 어울리지 않는 것들이 얽혀있다.

monochrome

[토요 명화 극장] 한국 최초 여성 감독 박남옥이 남긴 단 한 편의 영화 <미망인>

오래된 필름이 유실된 탓에 결말조차 불분명한 고전 영화라지만, 봐야 할 이유가 있다. 1955년 제작한 영화 <미망인>은 올해 4월 별세한 박남옥 감독이 남긴 처음이자 마지막 작품이다. 한국 최초 여성 감독으로서 의의를 남긴 감독의 삶을 되짚으며 그의 영화를 감상해보자.

monochrome

[토요 명화 극장] 찰리 채플린의 마지막 무성영화 <모던 타임즈>

그의 패러디는 무수히 봤으나 정작 그의 영화는 보지 못한 1순위라면 찰리 채플린이 아닐까. 유성영화 시대에 굳이 무성영화로 만든 <모던 타임즈>, 이 영화 역시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영화’로 손꼽힌다.

monochrome

무성영화도 괜찮다면 뱀파이어 물의 시조 <노스페라투>를 보자

무성영화를 본 적이 없다면 최초의 드라큘라 영화인 <노스페라투>로 시도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독일 표현주의 거장 프리드리히 빌헬름 무르나우 감독이 강렬한 명암대비로 영화의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한 작품이다. 무려 95년 전 영화지만,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영화’로 늘 언급되는 고전이다.

monochrome

검열로부터 ‘Free’해진 한국영화 다시 보기

그때 그 시절 온갖 검열에 휩싸여 제대로 상영조차 못했지만, 지금은 마땅히 명작으로 손꼽히며 우리 영화사에 남은 작품들을 이야기해본다. 지금이야말로 검열과 상관없이 영화들의 사정을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시대니까. 게다가 지금 소개하는 영화들은 관람료까지 ‘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