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

Short

19세기부터 현재까지, 영화 특수효과의 역사 5분 만에 보기

영화인들은 오래전부터 여러 특수효과를 고안하고 시도해왔다. 아티스트 Danielle Del Plato는 특수효과의 역사를 하나하나 되짚어봤고, 이를 합쳐 근사한 작품을 만들었다. 고전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특수효과가 어떻게 변해왔는지 한눈에 보자.

Short

주변인의 온기로 포근해지는 삶, 단편 애니메이션 <고코루사마>

단편 애니메이션 <고코루사마>는 연로한 가게 주인이 쇼핑센터 사람들의 소소한 도움을 받아 급성 허리디스크가 낫는 평범한 이야기를 밝고 통통 튀는 편집과 따스한 터치로 그리며 잔잔한 여운을 남긴다.

tragedy

밸런타인데이에 일어난 비극을 원샷에 담은 <Happy Valentine’s Day>

밸런타인데이에는 사랑과 행복만 가득할까? 올해 2월 온라인에 올라온 이 단편은 놀라운 영상기술을 집약하여 찰나의 순간에 연쇄적으로 벌어지는 비극적인 사건을 원샷과 슬로우 모션, 그리고 리버스 영상으로 담았다.

Short Animation

예상 밖의 비포 앤 애프터, 프랑스 단편 애니메이션 <슬림타임>

뚱뚱한 몸매의 여자가 조금 특이한 슬리밍 치료에 참가한다. 치료를 마치고 남편 앞에 모습을 드러낸 여자는 과연 얼마큼 예뻐졌을까? 매끄러운 그림체와 독특한 설정으로 유튜브에서 4천만 조회수를 기록한 프랑스 단편 애니메이션 <슬림타임>이 보여주는 비포 앤 애프터를 직접 확인해보자.

actor

몸 언어의 장인, 더그 존스는 누구인가

온몸에 특수분장과 CG를 도배하고도 결코 숨길 수 없는 존재감을 발휘하는 이가 있으니, 바로 더그 존스다. 192cm의 큰 키 못지않게 유난히 가늘고 긴 팔다리와 손가락을 이용해 말을 건네는 더그 존스를 영화 속에서 찾아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