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5BYzZjOGUxNjQtMDI1Mi00ZmY3LTg0MzktYTQ1NGQ4MzYzNjA1XkEyXkFqcGdeQXVyNDc5NzEwMDk@._V1_SX300.jpg

밸런타인데이에는 꼭 사랑과 행복만 가득할까? 사랑 대신 증오와 죽음으로 연결된 비극적 사건을 담은 단편영화가 얼마 전 온라인에 올라왔다. 뉴욕 타임스퀘어의 전광판 광고나 슈퍼볼 TV 광고를 제작하는 비주얼 제작사 ‘Neymarc Visuals’에서 만든 작품으로, 놀라운 CG 기술과 이야기 전개방식을 보여준다. 첫 화면에서 내리던 빗방울이 하늘로 올라가며 시간이 현재에서 과거로 역류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단편 <Happy Valentine’s Day>

단 몇십 초 동안 세 커플에게 연쇄적으로 벌어지는 운명을 6분의 러닝타임에 담았다. 단 하나의 샷, 그리고 슬로우모션으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며 정교하게 사건을 쫓아간다. 카메라의 눈은 빗방울, 차유리의 파편, 장미, 거울, 와인 글라스, 반지, 거울과 같은 사건의 실마리가 될만한 소품을 놓치지 않는다. 첫 장면에 등장한 편지봉투는 마지막 장면 남자의 손안에서 다시 보여지며, 관객들은 찰나와 같은 시간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가늠할 수 있게 된다. 이 작품은 지난해 컴퓨터 그래픽 및 인터랙티브 기술 박람회인 ‘SIGGRAPH 2017’에 처음으로 소개되며 주목을 받았다.

<Happy Valentine’s Day> 메이킹 영상

이 단편은 찰나에 벌어진 사건만을 치밀하게 묘사하고 추가적인 해석은 관객들에게 맡긴다. 횡단보도 위의 두 남녀가 새로운 인연으로 맺어질지, 택시 뒷좌석에 타고 있던 커플은 어떻게 되었을지 추측하고 상상하는 것은 오롯이 관객들의 몫이다.

창작자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