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마땅히 주목해야 할 여성 싱어송라이터 셋을 꼽았다. 또렷한 개성, 신선한 매력으로 중무장한 이들의 음악을 만나보자.

 

오핑(Offing)

오핑(Offing)의 음악은 담백하지만 강렬하게 남는다. 그는 일상에서 일어나는 일들, 그때그때 피어오르는 감정들을 음악으로 풀어낸다. 2016년부터 본인의 사운드 클라우드 계정에 자작곡들을 올리기 시작했으며, 2017년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의 서브 레이블 ‘피치스 레이블’의 러브콜을 받으며 공식적인 첫 싱글을 발표했다. 듣는 순간 귀에 콕 박히는 직관적인 멜로디, 힘을 뺀 듯 나른하게 흐르는 보컬은 오핑 음악의 가장 큰 매력이다.

<Journey>는 2017년부터 일정한 주기로 싱글 앨범을 발매하며 착실히 작업물을 쌓아온 그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EP 단위의 앨범. 싱어송라이터로서 활동해온 오핑의 2016년부터의 발자취를 담은 이 작업물은, 한없이 가라앉다가도 어느 순간 작은 것에 금세 기뻐하는 삶의 모습을 하나의 ‘여정’(Journey)으로 그려낸 음반이다. 무심히 툭툭 내뱉는 가사에 집중해 들어보자. “지루하고 힘들기만 한 인생”이지만 “쉽게 포기하고 싶지는 않은” 의지가 몽글몽글 피어난다. 굳이 의미를 부여하려 들지 않는 담백한 노랫말, 꿈결같이 몽롱하고 나른한 사운드가 인상적인 오핑의 음악을 죽 관심 있게 지켜보자.

 

문선(MOONSUN)

문선(MOONSUN)은 앞서 ‘돈패닉서울’과 ‘라이브앤다이렉트’의 그래픽을 담당하는 디자이너로 활동했다. 한편 짬짬이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싱과 보컬을 겸하며 자신의 스펙트럼을 넓혀온 그가 올해 1월, 앞서 발표한 싱글 6곡과 신곡 2곡, 총 8트랙으로 꽉 채운 첫 EP를 발표했다. 그의 음악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레트로한 신디 사운드와 감각적인 보컬의 합이다. 가사를 통해 불안과 동경, 체념 등에 대한 복잡다단한 감정들을 유연하게 엮어낸 방식도 인상적이다. 아날로그에 대한 묘한 향수와 동경이 느껴지는 그의 음악을 긴 호흡으로 천천히 감상해보자. 전보다 한층 섬세하게 무르익은 감성을 확인할 수 있다.

 

민수(Minsu)

꿈꾸는 듯 독특한 음색과 매력적인 마스크로 주목받은 싱어송라이터 민수(Minsu). ‘27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동상 수상의 이력을 지닌 그는 지난해 여름 싱글 <섬(Islet)>을 별도의 프로모션 없이 알리며 주목받았다. 얼마 전 발매한 새로운 싱글 <괜히>에서는 한층 섬세하고 세련되게 정제된 그만의 감수성을 확인할 수 있다. 과도한 수식이나 감정의 과잉 없이 담백하게 전하는 가사와 통통 튀는 기타 리프가 잘 어우러지며 듣는 재미를 선사한다. “사실 난 네가 보고 싶고/나 없이 행복해지지 않았으면 해”라며 낮은 어조로 내뱉는 민수의 보컬은 차분하고 담담해서 더욱 마음에 남는다. 그가 며칠 전 발표한 새로운 싱글 ‘민수는 혼란스럽다’ 뮤직비디오를 보자. 통통 튀는 음악만큼이나 신선하고 흥미로운 요소들로 가득한 영상은 듣는 재미를 배가한다.

 

문선과 민수는 지난해 프로젝트 그룹 ‘모아(moi)’를 결성해 싱글 ‘와요’를 발표했다. 신시사이저를 베이스로 한 엉뚱하고 귀여운 멜로디는 민수의 몽글몽글한 음색과 더없이 어울린다. 한 곡으로만 느끼기에는 아쉬운 두 사람의 콜라보가 앞으로 계속되길 바라며, 이들의 행보를 기쁜 마음으로 지켜보자.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