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mbie

zombie

짐 자무쉬 감독의 좀비 영화가 온다

미국 인디 필름영화의 영원한 아이콘 짐 자무쉬 감독이 올해 6월 좀비 코미디 영화로 찾아온다. 짐 자무쉬 영화에 자주 등장했던 인기 배우와 뮤지션들이 총출동하면서, 좀비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캐스팅이 화제가 되고 있다. 모두 모여 좀비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초호화 배역이 화제다.

zombie

넷플릭스 첫 국내 드라마 <킹덤>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넷플릭스의 콘텐트 현지화 전략의 일환으로 국내에서 제작된 첫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이 지난 1월 25일에 세계 190여 개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오픈했다. 빠른 전개와 시네마토그래피에 대해 후한 평가를 얻고 있다.

zombie

좀비가 되거나, 우주로 가거나! 기상천외한 가족 드라마 2

좀비가 되어버린 엄마, 지구를 떠나 우주에 정착하려는 가족…. 기상천외한 상황에 놓인 두 가족에겐 어떤 일이 생길까? 독특한 설정이 돋보이는 넷플릭스 드라마 2편을 소개한다.

Short

좀비에 대한 고정관념을 살짝 비튼 단편 <Hope>

좀비 질병이 발원한 초기에도 그들은 무서운 존재였을까? 좀비에 대한 고정관념을 살짝 비튼 단편 <Hope>에서 못된 인간은 선한 좀비를 끊임없이 괴롭힌다. 인간들에게 사랑하는 이마저 잃은 좀비는 감춰진 야성을 드러낸다. 단편을 감상해보자.

zombie

장애가 능력이 되는 순간, 좀비 소재의 조금 특별한 단편 <Dawn of the Deaf>

<Dawn of the Deaf>는 <Dawn of the Dead>를 패러디한 제목처럼 ‘좀비’를 소재로 한 단편이다. 영화는 청각장애를 지닌 주인공이 세상의 조롱과 주변인의 폭력을 감내하며 힘겹게 살아가는 모습을 그리는 데 시간 대부분을 할애한다.

cat & dog

좀비가 들끓는 지구에서 주인을 찾아 나선 웰시코기, 단편 <Steadfast Stanley>

인디포스트에서 소개하여 감동을 주었던 단편 애니메이션 <Dead Friend>를 기억하는가? 이처럼 좀비로 들끓는 세상의 반려견을 다룬 작품을 하나 더 소개한다.

zombie

참을 수 없는 태도의 가벼움, 좀비와 코믹이 만난 영화들

좀비 영화들은 생과 죽음 사이에 생겨나는 고민, 그리고 빠르게 번지는 공포와 혼돈을 표현해왔다. 그리고 이 장르는 역사를 거듭할수록 그 무게감이 날로 가벼워지며 다양한 형태의 코미디로 진화하고 있다.

zombie

좀비 드라마 <워킹데드>로 전성기를 맞이한 세 명의 남자 배우

2010년 첫선을 보인 이래 여덟 번째 시즌에 접어든 장수 좀비 드라마 <워킹데드>에는, 절망적인 상황에서 불굴의 의지로 워커(좀비)를 물리치는 3명의 멋진 전사 캐릭터가 등장한다. 이들은 <워킹데드> 이전에 어디서 뭘 하던 배우들인지 갑자기 궁금해졌다.

actor

기억해줘, 니콜라스 홀트의 사랑법

좀비이지만 인간을 보호하고, 상대방을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불길 속으로 질주한다. 때로는 데이팅 어플을 사용하여 사랑을 찾기도 한다. 작품마다 사랑하는 대상도, 그 방식도 남다른 배우 니콜라스 홀트의 평범하지 않은 사랑법을 소개한다.

zombie

좀비로 변해서도 반려동물로 남은 강아지, 단편 애니메이션 <Dead Friends>

전세계 30여 개의 영화제에 초청되며 다수의 수상기록을 남긴 이 애니메이션은, 온라인에서 이제 1천 3백만 조회수를 넘어섰다. 캐나다 쉐리던 대학에 재학 중인 한국인 학생의 작품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zombie

좀비물 임에도 깊은 휴머니즘을 담은 호주 단편영화 <Cargo>

외딴곳에서 좀비의 피에 감염된 아빠는 아기를 어떻게 살릴 수 있을지 고민한다. 좀비로 변하기까지 남은 시간은 세시간. 온라인에서 감동을 전한 이 단편은 현재 장편영화로 제작되어 넷플릭스에서 상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