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st coast jazz

Jazz

재즈 역사 최대 미스터리, 테너 색소포니스트 워델 그레이의 죽음

1955년 라스베가스의 한적한 도로에 버려진 시신이 발견되었다. 시신은 물랭 루즈 카지노 호텔의 개장 기념식에서 연주하기로 되어있던 인기 테너 색소포니스트였다. 이 사건은 여러가지 의문만 남긴 채 미제 사건으로 덮였다.

West Coast Jazz

우수에 찬 싱잉 트럼페터 쳇 베이커의 등장, 몰락 그리고 죽음

젊은 시절의 그는 배우 제임스 딘을 닮은 청춘스타였다. 하지만 마약과 여성 편력, 그리고 집단폭행 후유증으로 커리어는 급격히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고, 말년에 암스테르담의 호텔에서 자살인지 사고인지 모르는 외로운 죽음을 맞았다.

West Coast Jazz

완전히 다른 두 세계, 클래식과 재즈를 잇는 앙드레 프레빈

지난 2월 28일, 앙드레 프레빈이 사망했다. 런던 교향악단의 상임 지휘자였던 그는, 젊은 시절 잘 나가던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오스카를 4번 수상한 영화음악인이기도 했다. 사람들은 그를 ‘클래식과 재즈를 잇는 교량’이라 불렀다.

West Coast Jazz

재즈를 대학 캠퍼스의 공연장으로 가져온 데이브 브루벡

재즈는 나이트클럽의 댄스와 파티에 어울리는 유흥가 음악으로 발전했다. 하지만 피아니스트 데이브 브루벡은 재즈 쿼텟을 결성한 후 틈새시장으로 대학 캠퍼스를 공략하였다. 이는 재즈를 ‘듣는 음악’으로 만드는 변화의 시발점이 되었다.

West Coast Jazz

제목은 낯설어도 들어보면 누구에게나 익숙할 ‘허브 앨퍼트’의 명곡들

그의 음악은 친숙하다. 제목이나 가수 이름은 몰라도 멜로디는 낯설지 않다. 대합실에서, 호텔 라운지에서, 아니면 음악방송에서 들어본 듯 익숙한 그 노래들은 허브 앨퍼트의 것이다. 트럼펫 연주자로, 음반사 A&M의 창업자로, 그리고 자선사업가로 한 시대를 풍미한 그와 그의 명곡들을 알아보자.

Bossa Nova

보사노바 명반과 값비싼 이혼 판례를 남긴 테너 색소포니스트, 스탄 게츠

그는 레스터 영의 뒤를 잇는 인기 테너 색소포니스트였고 쿨, 비밥, 보사노바에 걸친 명연주로 유명했다. 평생 술과 마약을 즐겼으나 음악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하지만 정작 가장 유명한 이혼 판례의 당사자가 된 원인을 제공했다.

West Coast Jazz

인생의 황금기를 교도소에서 보내다 새로 태어난 두 재즈 색소포니스트

1962년 L.A. 인근의 산 쿠엔틴 교도소. 두 명의 수감자가 앙상블을 이뤄 뛰어난 재즈 색소폰 연주를 들려준다. 재즈 신의 훌륭한 연주자로 인정받던 아트 페퍼와 프랭크 모건이다.

modern jazz

재즈 역사상 가장 창의적인 해로 꼽히는 1959년, 4장의 명반

1930년대 스윙, 1940년대 비밥, 1950년대 하드밥이 지배했던 시대가 지나고, 드디어 1959년. 재즈 신에 다양성을 몰고 온 4장의 명반이 공교롭게도 모두 이 해에 발표되었다.

West Coast Jazz

전통적인 4분의 4박자에 변화를 준 재즈 혁신가, 데이브 브루벡 쿼텟

전통적 재즈는 약-강-약-강 4/4박자로 스윙감을 만들어 낸다. 하지만 이들은 전통에서 벗어난 다양한 박자의 재즈 음악을 창조했다. 당시 평론가의 비난과 팬들의 환호성이 교차했던 명곡들을 들어보자.

West Coast Jazz

영화 <본 투 비 블루>로 재조명된 비운의 트럼페터, ‘쳇 베이커’

데뷔 당시 미남배우 제임스딘, 가수 프랭크 시나트라, 트럼펫 연주자 빅스 바이더백을 하나로 합친 인물로 호평받던 쳇 베이커. 그러나 마약 중독과 폭행사건 등 고난의 삶을 살다가 생을 마감했다.

West Coast Jazz

좌절과 회한의 인생사 ‘아트 페퍼’와 가족을 향한 그의 마지막 재즈음악

한때 최고의 인기 스타였다가 20여년을 감옥과 갱생원에서 보낸 한 재즈 연주자가 있었다. 인생의 막바지에 사랑하는 딸과 부인을 위해 만든 재즈 음악은 어떤 느낌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