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TV

영국에서 천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본 드라마, <보디가드>

영국 드라마 <보디가드>는 매우 사실적인 설정과 잘 짜인 구성으로 영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넷플릭스에서 판권을 산 지금은 국내 넷플릭스에서도 볼 수 있다.

soap opera

본성과 욕망이 가감 없이 피어나는, <꽃들의 집>

넷플릭스 드라마 <꽃들의 집>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소위 비정상적이라 일컬어지는 수많은 일들의 중심에 놓인다. 다소 과장스럽게 느껴지는 설정임에도 이 드라마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건, 그러한 인물들이 빚어내는 이야기가 우리네 사는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자극적이고 발칙한 사건들로 점철된 블랙 코미디를 들여다봤다.

science fiction

SF의 클래식 드라마 <트와일라이트 존>이 리부트된다

<엑스파일>에서 <블랙 미러>까지 내려오는 SF 드라마의 컬트 클래식 <트와일라잇 존>이 리부트된다. 데뷔작 <겟 아웃>으로 오스카를 수상한 조던 필 감독이 반세기 전의 로드 설링을 대신해 호스트로 나선다.

western

코엔 형제가 들려주는 색다른 웨스턴 앤솔로지 <카우보이의 노래>

코엔 형제가 넷플릭스를 통해 앤솔로지 형식의 색다른 서부 영화를 공개했다. 평범함을 거부하는 코엔 형제답게 그 안의 6편 단편 모두, 총잡이, 카우보이, 인디언 그리고 결투로 상징되던 서부영화의 상투성을 많이 벗어났다.

love affair

BBC와 넷플릭스가 협력한 발칙한 소재의 드라마 <Wanderlust>

영국의 평범한 한 가족이 겪는 일탈의 경험을 그린 <원더러스트>를 소개한다. ‘일탈을 향한 갈망’이라는 뜻의 제목부터 심상치 않다. 주연을 맡은 배우 토니 콜렛은 자신이 BBC에서 오르가즘을 연기한 첫 번째 배우라고 말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는 등 여러 이슈를 낳은 드라마이기도 하다.

japanimation

걸작 애니메이션 <카우보이 비밥>의 실사화는 이루어질 것인가?

2019년 상반기, 넷플릭스가 <카우보이 비밥> 실사 제작에 돌입할 것이라는 미확인 보도가 흘러나오면서 화제가 되었다. 그러나 정작 넷플릭스의 공식적인 발표가 나오지 않은 상태라, 실현 가능성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zombie

좀비가 되거나, 우주로 가거나! 기상천외한 가족 드라마 2

좀비가 되어버린 엄마, 지구를 떠나 우주에 정착하려는 가족…. 기상천외한 상황에 놓인 두 가족에겐 어떤 일이 생길까? 독특한 설정이 돋보이는 넷플릭스 드라마 2편을 소개한다.

stephen king

호러 아이콘 스티븐 킹도 호평한 넷플릭스 드라마 <힐하우스의 유령>

귀신들린 집 이야기는 이미 공포영화에서 흔한 소재다. 게다가 공포소설의 클래식인 <힐하우스 유령>이 원작이라면 더욱 그렇다. 하지만 트라우마를 겪는 일곱 명의 가족사를 엮어 한 시즌 열 편으로 구성한 짜임새 있는 드라마가 나왔다.

horror

SF와 호러의 요소를 모두 갖춘 머메이드 드라마 <세이렌>

올해 첫 시즌을 방영한 <세이렌>은, 매력적인 인어와 그를 사랑하는 남자가 등장하는 통속적인 멜로 드라마와는 다르다. 드라마는 이들 인어족을 바다에서 상어를 토막 내는 최상위 포식자로 설정하며 차별화된 줄거리를 선보인다.

science fiction

<블랙 미러>의 두 번째 걸작 에피소드 <USS 칼리스터>

앤솔로지 형식의 SF 드라마 <블랙 미러>에서 2017년 시즌 3의 <산 주니페로>가 에미 2관왕을 차지한 데 이어, 2018년에는 시즌 4의 <USS 칼리스터>가 에미 4관왕에 오르며 두번째 명품 에피소드로 인정을 받았다.

actor

엠마 스톤이 시나리오도 보지 않고 <매니악>에 출연한 이유

<매니악>은 최근 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가장 화제를 뿌리는 미니 시리즈다. 엠마 스톤이 시나리오도 읽지 않은 채 캐리 후쿠나가 감독만 믿고 출연하였지만, 2018년 9월 넷플릭스에서 방영한 이후 작품에 대한 평가는 극과 극으로 나뉜다.

spy drama

<홈랜드>는 리얼한 스파이극일까, 아니면 편견으로 가득한 픽션일까?

미드 <홈랜드>가 일곱 번째 시즌을 끝내고 마지막 시즌을 향해 달린다. CIA 출신 전문가의 조언으로 실제 발생한 사건을 예측한 놀라운 드라마라는 호평과 서투른 묘사나 편견으로 가득 찬 드라마라는 혹평을 모두 얻은 <홈랜드>. 몇몇 사례를 통해 드라마를 둘러싼 논란을 알아봤다.

science fiction

거대한 우주의 시간 여행자, <닥터 후>

파란색 경찰 전화박스로 위장한 타임머신 ‘타디스’를 타고 온 우주를 날아다니며 시간의 시작과 끝을 넘나드는 시간 여행자. 현재까지도 영국의 국민 드라마로 존재하는 SF시리즈 <닥터 후>에 등장하는 주인공 ‘닥터’ 이야기다. 오는 10월 7일 시즌 11의 방영을 앞둔 <닥터 후>의 방대한 세계관을 자세히 짚어봤다.

film festival

제70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작품상의 영예를 안은 드라마 3편

9월 18일 열린 에미상 시상식을 통해 스트리밍 서비스가 대세임을 또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난해 훌루(Hulu)의 <The Handmaid’s Tales>가 다관왕이었던 것에 이어, 올해는 아마존의 <The Marvelous Mrs. Maisel>가 5관왕으로 우뚝 올라섰다.

romantic comedy

할리우드에 도드라진 아시안 로코물

에릭남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의 전석 티켓을 구매한 계기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기계광이나 수학을 잘하는 괴짜거나 닌자 자객이 아니다. 우리는 똑똑하고 멋지고, 아름답고, 섹시하고, 그 이상이기도 하다.” 최근 도드라진 할리우드 내 아시안계 배우들의 활약은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무엇보다 우리는 작품 속 주인공들의 당당하고 거침없는 행보에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food & drink

물리지 않는 병맛 디저트 먹방, <세일즈맨 칸타로의 달콤한 비밀>

여기 독특하고 참신한 디저트 먹방으로 승부수를 둔 드라마가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세일즈맨 칸타로의 달콤한 비밀>은 먹방 콘텐츠가 가진 한계를 극복하고 실험적인 연출로 존재감을 드러낸다. 주인공 칸타로가 디저트를 먹는 방법은 정말이지 예사롭지 않다.

documentary

뇌리를 떠나지 않는 의문, 살인인가 사고인가? <계단: 아내가 죽었다>

모두 13편으로 구성된 이 다큐멘터리는 사건이 발생한 2001년부터 유죄협상으로 종결되는 2017년까지 무려 16년에 걸친 재판 과정을 순서대로 보여준다. 별다른 해설이나 연출을 위한 편집은 없다. 판단은 오로지 시청자의 몫이다.

teen movie

틴 드라마 <루머의 루머의 루머>는 왜 청소년 불가로 분류되었나?

베스트셀러 <13 Reasons Why>에 기반한 이 드라마는 평론가들에게는 호평을 얻었으나, 교육 당국이나 심리상담 전문가들로부터는 심각한 경고를 받았다. 결국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하는 틴 드라마가 청소년관람불가로 분류되는 아이러니를 낳았다.

Racism

인종차별의 진상을 투영하다, <친애하는 백인 여러분>

넷플릭스 드라마 <친애하는 백인 여러분>은 현재 미국에서 벌어지는 갈등의 양상을 가상의 대학 안으로 가져온다. 미국 캠퍼스 드라마 대부분이 백인 주인공의 전유물인 반면, 이 드라마는 성격도 가치관도 모두 다른 여러 흑인 캐릭터를 주인공으로 내세운다. 여타 대학 시트콤과는 전혀 다르게 사회를 보는 이 드라마를 파헤쳐봤다.

crime

20세기 최대 미스터리 사건을 모티브로 한 일본 드라마 3편

미해결 사건은 내막을 알지 못하기에 상상력을 자극한다. 일본의 20세기 최대 미스터리라 불리는 ‘3억 엔 사건’은 각종 TV 드라마, 영화, 만화 등 콘텐츠로 등장한다. 다양한 콘텐츠 속에서 3억 엔 사건을 풀어나가는 방식을 살피는 것은 또 다른 재미를 제공한다. ‘3억 엔 사건’을 모티브로 한 드라마 3편을 소개한다.

supernatural

긴 여름밤과 함께할 오컬트 호러 영화 세 편

호러 영화의 계절이 돌아왔다. 시원한 영화관에서 등골이 서늘한 공포영화를 감상하는 즐거움은 안방에서도 마찬가지. 최근 오컬트 붐과 함께 안방으로 찾아온 아래 세 편의 영화는 스토리와 화제성, 그리고 호러 요소를 고루 갖춘 화제작들이다.

lgbtq

퀴어, 일상을 바꾸다! 메이크오버 with <퀴어 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퀴어 아이>의 호스트는 여러 분야의 전문가로 이루어진 게이 남성 다섯 명이다. 이들은 의뢰인의 고민을 들어주고 조언하며, 여러 사람의 일상을 조금씩 바꿔나간다.

thriller

인생 드라마 찾아드립니다

사랑, 사랑…. 그놈의 사랑타령. 분명 장르 드라마인데, 범인 찾다가 눈 맞고, 환자 살리다가 눈 맞고, 아이들 가르치다가 눈 맞는 드라마가 지겨워졌다면, 일본 수사 드라마에 눈을 돌려보자. 수많은 일본 수사 드라마 속에서 실패하지 않고, 인생 드라마를 찾을 수 있도록 카테고리별로 입문 드라마를 소개한다.

neo noir

영국에 실존했던 범죄조직 <피키 블라인더스>가 시즌 7을 향해 달린다

1920년대 영국 버밍엄을 근거지로 했던 범죄조직 ‘피키 블라인더스’를 소재로 제작한 이 드라마는 <보드워크 엠파이어>와 비교되며 순항 중이다. 시즌 4까지 제작된 현재 시점에서 이 드라마의 어떤 점이 매력적인지 알아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