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horror

넷플릭스의 세 번째 인기 호러로 부상한 5부작 <타이프라이터>

인도에서 제작된 호러 드라마가 <기묘한 이야기>, <힐하우스의 유령>에 이어 넷플릭스의 세 번째 인기 호러 시리즈로 부상하고 있다. 인도판 <기묘한 이야기>라 불리기도 하지만, 반대 의견 역시 대두되고 있다.

teen movie

Z세대를 대변하는 넷플릭스 틴 드라마 4편

Z세대는 19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 사이 태어난 세대로, 이들이 사회경제 주요 계층으로 떠오르면서 TV 드라마 시장의 판도 역시 바뀌었다. 작금의 드라마 명운을 책임지고 있는 Z세대 틴 드라마 4편을 소개해볼까 한다.

serial killer

프로파일러를 다룬 작품의 원조 <마인드헌터>가 두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2017년 최고의 드라마로 손꼽히던 <마인드헌터>의 두 번째 시즌이 8월 16일 공개된다. FBI의 실존 프로파일러들이 찰슨 맨슨 등 연쇄살인범들의 도움으로 애틀랜타 지역의 아동 연쇄살인범을 추적한다.

politics

ABC가 포기한 <지정생존자>, 넷플릭스도 추가 제작을 중단했다

ABC의 정치 드라마 <지정생존자>는 처음 인기를 유지하지 못하고 시즌 2를 끝으로 중단되었다. 넷플릭스가 넘겨받아 시즌 3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두 달도 채 되지 않아 추가 제작은 없을 것으로 발표했다.

Dystopia

<헤비메탈>을 리부트한 사이버 펑크 애니 시리즈 <러브, 데스+로봇>

이 시리즈는 '러브', '데스', '로봇' 세 가지 주제를 옴니버스 형식의 단편 애니메이션 18편에 녹여냈다. 이들 모두 SF 판타지와 고어, 섹슈얼리티 요소가 뒤섞여 자극적이고 충격적인 디스토피아 영상으로 완성되었다.

time travel

시간여행 소재 드라마 다섯 편

시간여행은 SF 장르에서 빠지지 않는 단골 소재다. 많은 작품 속에서 '시간 여행'은 주로 먼 미래 인류의 종말을 막기 위한 최후의 수단이 된다. 최근 시간 여행을 소재로 한 장르물 가운데 단연 베스트로 꼽히는 드라마 5편을 모아봤다.

gore

끝까지 반전을 멈추지 않는 롤러코스터 고어 영화 <퍼펙션>

넷플릭스 호러 한 편이 인터넷에서 극과 극의 평가다. 신체 절단, 성폭행, 반전 등 불편한 장면들이 등장하면서 보는 이들을 불편하게 한다. 하지만 이 영화에 관한 온라인의 반응은 양 극단으로 뜨겁다.

actor

프랜차이즈 영화를 되살리는 구원투수 드웨인 ‘더 록’ 존슨

실패한 풋볼 유망주에서 프로 레슬러 ‘더 록’으로 재기한 그는, 이제 할리우드에서 가장 높은 개런티의 배우로 변신했다. 프랜차이즈 영화 <분노의 질주>, <쥬만지>를 다시 성공 반열에 올리더니 이제 영화 제작자로 나섰다.

Bossa Nova

보사노바의 탄생을 이끈 주앙 질베르토, 생을 마감하다

그는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 루이즈 본파와 함께, 1960년대 보사노바 붐을 일으킨 주역이었다. 특유의 나직한 목소리와 기타 소리를 뒤로 한 채 대중에게서 사라졌다가 지난 7월 6일 조용히 88년 생을 마감했다.

true story

근래 최고의 HBO 드라마라 평가되는 5부작 미니시리즈 <체르노빌>

HBO는 이미 <왕좌의 게임>의 기록을 넘어섰다고 밝혔으며, 사고 현장을 둘러보는 다크 투어리즘에 대한 관심 역시 급증하고 있다. 당국의 사고 대처 방식이나 역경에서 빛나는 보통 사람의 희생 정신 등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lgbtq

미국 드라마로 본 LGBTQ 커뮤니티에 대한 이해

미국에서 6월은 성 소수자 인권의 달로 각종 문화 행사와 축제가 열린다. 이러한 축제가 모두의 축제가 되기까지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다. 여기 소개하는 드라마들은 LGBTQ 커뮤니티의 그러한 노력과 결실이 담긴 결과물이라고 볼 수 있다.

Dystopia

AI의 모성애는 학습될 수 있을까? 웰메이드 SF영화 <I Am Mother>

AI의 위험성이나 인간의 모성애는 익숙한 영화 모티브지만, 이 두 가지를 함께 풀어낸 영화는 드물다. 올해 선댄스영화제에서 소개된 호주 영화 <I Am Mother>는 인간과 AI 간의 사랑-증오 관계를 훨씬 심오하게 다루었다.

TV

'TMI' 탄생시킨 드라마 <더 오피스>, 종영 그 이후

<더 오피스>는 ‘던더 미플린’ 사무실에서 벌어지는 일을 모큐멘터리 형식으로 연출한 블랙코미디 시트콤이다. 최근 유행한 ‘TMI’ 용어를 탄생시킨 <더 오피스>는 특유의 감성과 스토리로 아직까지도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시청자를 웃기고 울게 만들었던 드라마 <더 오피스> 배우들의 종영 이후의 행보를 정리해 보았다.

TV

21세기 미드 속 신(神)

신이나 종교에 관한 이야기는 현대인 지금에도 여전히 우리를 흥미로운 상상, 깊은 통찰의 세계로 우리를 인도한다. 인간의 상상력이 빚어낸 드라마 속 각기 다른 신의 모습을 통해 종교와 믿음에 대한 통찰을 제시하고 있는 미국 드라마 4편을 소개한다.

TV

문화, 음악, 섹스, 그리고 독설로 가득 찬 스파이크 리 드라마

지난 해 <BlacKkKlansman>으로 오스카를 수상한 스파이크 리 감독이 자신의 데뷔작 <She’s Gotta Have It>을 드라마 형식으로 리메이크했다. 여기에는 특유의 인종, 젠더, 연애, 젠트리피케이션 등 사회적 풍자가 가득하다.

TV

스테레오타입을 넘어서, 아시안 가족 시트콤 3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이나 <서치>에 앞서 TV 채널을 통해 먼저 익숙해진 아시안 가족들이 있다. 2015년을 기점으로 미국, 호주, 캐나다에서 연이어 아시안 가족을 내세워 만들어진 이 작품들은 각기 다른 방식으로 아시안 이민자들에 대한 인식을 바꿔 놓았다.

lgbtq

LGBTQ 슈퍼 히어로의 등장, 루비 로즈의 <Batwoman>

최근 할리우드 슈퍼 히어로 영화와 드라마에는 다양성이 화두다.드라마에서 다양성이 화두였다. 그 동안 원작의 LGBTQ 캐릭터들은 그들의 성 지향성을 화면에서 드러낸드러난 적이 없었지만, 배트맨의 조카 배트우먼이 이를 처음으로처음으로 이를 깰 것으로 보인다.

TV

약물 문제를 다룬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3

약물은 양날의 검이다. 잘 사용하면 병을 치료하거나 육체와 정신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만 오용하거나 남용하면 약물은 자신뿐만 아니라 타인의 삶을 해치는 무기가 된다. 넷플릭스에서 제작한 세 다큐멘터리를 보자. 각각 다양한 주제와 시각에서 약물 문제를 다루고, 이와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모습을 담았다.

period drama

시대별로 보는 시대극 추천 가이드

2010년대 이후 시대별 각기 다른 역사적 배경 및 이슈들을 적절히 반영한 완성도 높은 시대극들이 미국 드라마에 속속 등장했다. 195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드라마 배경 속 시대별로 목록을 추린 추천 가이드를 확인해보자.

visual art

<왕좌의 게임>과 함께 주목받은 디자인 스튜디오, Elastic

<왕좌의 게임>, <트루 디텍티브>, <웨스트월드>는 모두 HBO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드라마다. 이들의 또 다른 공통점은 Elastic이 제작한 환상적인 오프닝 시퀀스로 에피소드를 시작한다는 데 있다.

TV

두 여인은 불편한 우정을 회복할 수 있을까? <데드 투 미>

얽히고 설킨 상황에서 만난 두 사람. 게다가 서로 잘 어울리지도 않는 이들이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을까? 로맨틱 코미디와 미스터리 장르를 오가는 드라마 <데드 투 미>가 넷플릭스 기대주로 부상했다.

TV

죽음을 유쾌하게 비튼 블랙 코미디 세 편

블랙코미디, 다른 말로는 다크 코미디. 코미디가 일반적으로 잘 다루지 않는 소재들을 풍자 소재로 삼는 장르다. 그 중에서 가장 심오하면서도 어두운, '죽음'을 유쾌하게 비튼 세 편의 블랙 코미디를 소개해볼까 한다.

food & drink

세상 모든 요리의 네 가지 요소: 소금, 지방, 산, 불

맛을 찾아 전 세계를 돌아다닌 요리연구가 사민 노스랫은 2017년 베스트셀러 <Salt, Fat, Acid, Heat>에서 모든 요리에 깃든 네 가지 요소를 정의했다. 이를 바탕으로 제작한 동명의 다큐멘터리 네 편이 제작되었다.

based on novel

멈추지 않는 리메이크, 마성의 고전 <레미제라블>

“Do you hear the people sing?” 프랑스에서 소설 원작으로 쓰여, 영국에서 뮤지컬로 성공했고, 미국에서 할리우드 영화로 재탄생해, 그 노래가 대한민국의 촛불광장에 울려 퍼진 작품. 1862년 출간 이래, 꾸준히 재탄생하여 사랑받고 있는 <레미제라블>의 다양한 버전을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