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ing jazz

Jazz

베티 붑 카툰에 생동감을 부여한 스윙재즈 스타 캡 캘로웨이

1930년대 인기 카툰 캐릭터 ‘베티 붑’을 창조한 맥스 플라이셔는 스윙재즈 음악과 댄스를 자신의 애니메이션에 접목하기 위해 캡 캘로웨이를 찾았다. 이는 할리우드와 재즈 음악의 초창기 콜라보레이션이었다.

Jazz

최초의 재즈 스타 루이 암스트롱에 대해 몰랐던 사실들

길거리 음악 재즈가 하나의 장르 음악으로 떠오르던 시기에 재즈 스타로 떠오른 루이 암스트롱. 그에 대해서 우리가 모르는 사실도 많고 잘못 알고 있는 사실도 많다. 그중 다섯 가지를 꼽아 보았다.

swing jazz

자신의 곡을 고작 햄버거값에 팔고 뒤늦게 후회한 팻츠 월러

그는 코미디언 이미지 때문에 작곡이나 피아노 연주에서의 재능과 성과가 종종 간과된다. 그가 작곡한 재즈곡은 무려 400여 곡에 이르지만, 배고프고 어렵던 시절 헐값에 팔아넘긴 곡까지 합하면 얼마나 될지 모른다.

swing jazz

스윙 시절의 대표 악기 클라리넷을 연주한 밴드 리더들

오늘날 우리가 재즈의 대표 악기로 알고 있는 색소폰과 트럼펫이 대두된 건 비밥 시대 이후다. 이전의 스윙 시대에는 여린 음색의 클라리넷이 최고 인기였다. 당시 클라리넷 연주자들은 자신의 빅밴드를 이끄는 밴드 리더였다.

swing jazz

빌리 홀리데이와 레스터 영의 음악적 로맨스

스윙시대의 재즈 스타 빌리 홀리데이와 레스터 영은 음악과 성격 모두 섬세했다는 점에서 닮았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레이디 데이’와 ‘대통령’이라는 별명을 선사할 정도로 각별한 사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은 자신들이 결코 로맨틱한 관계는 아니었고 플라토닉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swing jazz

듀크 엘링턴과 평생 함께한 세 명의 색소포니스트 이야기

듀크 엘링턴은 반 세기 동안 빅밴드를 운영하면서 무수한 명곡을 남겼으며, 자신의 솔로이스트들을 형제처럼 대했다. 특히 알토의 자니 호지스, 테너의 폴 곤잘브스, 바리톤의 해리 카니는 듀크 엘링턴과 평생 함께하며 역사를 만들었다.

swing jazz

한 시대를 풍미한 네 색소포니스트의 명곡, ‘Four Brothers’

1940년대 중반의 인기 빅밴드 우디 허먼 오케스트라에는 네 명의 걸출한 색소포니스트가 있었다. 이들을 위한 맞춤곡인 ‘Four Brothers’는 재즈 스탠더드로 널리 퍼졌고, 그 위에 가사를 얹은 맨하탄 트랜스퍼의 아카펠라로도 유명하다.

Electro Swing

유럽은 여전히 빈티지한 일렉트로 스윙의 전성시대를 맞고 있다

1930년대의 스윙재즈에 일렉트로닉 비트를 접목한 일렉트로 스윙이 유럽 전역에서 여전히 인기다. 나팔꽃 모양의 그라모폰, 빅밴드 시절의 관악기 트롬본, 빈티지 스타일의 메탈 마이크로 상징되는 인기 일렉트로 스윙 밴드를 살펴보았다.

swing jazz

무명 루이 암스트롱을 최초의 재즈 스타로 만든 릴 하딘

미시시피강의 증기 유람선 위에서 코넷을 연주하던 루이 암스트롱은 고향 선배 조 ‘킹’ 올리버의 부름을 받고 시카고로 향한다. 루이 암스트롱은 선배의 밴드에서 릴 하딘이라는 자유분방한 스윙 피아니스트를 동료로 만나게 되고, 그렇게 초기 재즈 역사의 최고 스타 커플이 탄생한다.

swing jazz

찰리 파커 이전 스윙 시대의 알토 색소폰을 대표한 두 거장

알토 색소폰 하면 흔히 찰리 파커를 떠올리지만, 스윙 시대에 알토를 대표적인 솔로 악기로 정착시킨 두 명의 거장이 있었다. 듀크 엘링턴 빅밴드의 스타 솔로이스트 자니 호지스와 80년 현역의 주인공 베니 카터이다.

swing jazz

<라라랜드> 로 재조명된 재즈 발생기 뉴올리언스의 핵심인물 시드니 베셋

100여년 전 뉴올리언스의 인기 크레올 밴드의 클라리넷 연주자로, 루이 암스트롱보다 수개월 먼저 재즈 레코딩을 하였지만, 영화 <라라랜드>에서도 언급된 거친 성격이 그의 발목을 잡았다. 프랑스의 국민가요 ‘Petite Fleur’는 그가 결혼식에서 아내에게 바친 곡으로 유명하다.

swing jazz

올해는 재즈 레전드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재즈의 해(Year of Jazz)다!

100년 전 4월 엘라 피츠제럴드가 탄생했고, 10월에는 델로니어스 몽크, 며칠 후에는 디지 길레스피가 태어났다. 올해 <재즈 100>이란 제목으로 많은 행사가 열리는 이유가 여기 있다.

swing jazz

‘Cool’을 ‘멋지다’는 뜻으로 처음 쓴 Cool한 색소포니스트, 레스터 영

‘Cool’을 세련되고 멋지다는 의미로, ‘Bread’를 ‘돈(money)’이라는 의미로 처음 사용한 레스터 영은 소위 힙스터 은어를 만들어 확산시킨 1940년대 ‘힙스터의 아이돌’이었다.

swing jazz

뭇 남성의 로망, 테너 색소폰을 스윙 재즈의 대표 악기로 정착시킨 세 명의 거장

재즈 발라드 연주에 딱 맞는 부드럽고 깊은 소리의 테너 색소폰을 더욱 빛낸 연주자들 벤 웹스터, 콜맨 호킨스, 레스터 영. ‘Top 3 Swing Tenors’라 불렸던 그들의 인생과 음악을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