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natural

supernatural

빙의는 종교적인 현상일까, 심리학적인 증상일까?

<굿 와이프>와 <굿 파이트>가 연속 성공하며 인기 작가로 부상한 킹 부부가 드라마 <Evil>을 새로 선보였다. 예비 성직자와 법정 심리학자 그리고 기술 전문가가 팀을 이뤄 초자연적인 현상을 파헤친다.

supernatural

아마존 원시림과 초자연적인 부족의 미스터리 드라마 <프론테라>

중남미의 콜롬비아에서 제작한 넷플릭스의 첫 번째 드라마다. 자연을 어머니라 부르는 초자연적인 아마존 부족에 연루된 살인 사건을 쫓는 크라임 스릴러인데, 스토리, 영상미, 배경음악 등 모든 면에서 탄탄하게 구성되었다.

horror

넷플릭스의 세 번째 인기 호러로 부상한 5부작 <타이프라이터>

인도에서 제작된 호러 드라마가 <기묘한 이야기>, <힐하우스의 유령>에 이어 넷플릭스의 세 번째 인기 호러 시리즈로 부상하고 있다. 인도판 <기묘한 이야기>라 불리기도 하지만, 반대 의견 역시 대두되고 있다.

southern gothic

무당, 산 자와 죽은 자 사이에 선 이들을 담은 영화

아무도 찾지 않는 시간 동안 무당의 삶은 어떻게 흐르고 있을까? 그들도 무당 이전에 한 인간으로서, 삶의 수많은 화두로 고민하는 건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영화 속 무당의 삶은 어떤 모습일까? 무당의 삶을 다룬 대표적인 영화들을 살펴보자.

horror

엽기적인 새디스틱 마담으로 돌아온 오스카 배우, 캐시 베이츠

FX의 앤솔로지 호러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에는 어디선가 본 듯한 배우가 등장한다. 그는 자신에게 오스카를 안긴 영화 <미저리>의 간호사가 아니라, 19세기의 뉴올리언스에 실존했던 인물을 연기했다.

supernatural

충격적인 죽음을 연출한, 영화 <서스페리아>의 콘토션 시퀀스

4월에 개봉 예정인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의 <서스페리아>에는 매우 충격적인 죽음 시퀀스가 등장한다. 이를 연출하기 위해 아카데미 수상 경력의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콘토션 전문가이기도 한 배우가 힘을 합쳤다.

supernatural

개선된 화질로 볼 수 있는 백 년 전 스웨덴 무성영화 <Häxan>

1922년에 제작된 스웨덴 무성영화 <Häxan>(Witchcraft)은 중세시대 사악한 악마술을 대담하게 묘사한 영상으로 유명했지만, 미국에서는 상영 불가로 판정되었다. 이제 DVD로 발매되었고, 개선된 화질로 유튜브에서 전편을 시청할 수 있다.

stephen king

호러 아이콘 스티븐 킹도 호평한 넷플릭스 드라마 <힐하우스의 유령>

귀신들린 집 이야기는 이미 공포영화에서 흔한 소재다. 게다가 공포소설의 클래식인 <힐하우스 유령>이 원작이라면 더욱 그렇다. 하지만 트라우마를 겪는 일곱 명의 가족사를 엮어 한 시즌 열 편으로 구성한 짜임새 있는 드라마가 나왔다.

supernatural

서서히 옥죄어와 결정적 한 방을 노리는 빈티지 호러영화

전례가 없는 독특한 공포영화로 굳이 장르를 붙이자면 슬로우 번 호러(Slow Burn Horror)라 할 수 있겠다. 결정적 한 방이 주효했는지는 의견이 나뉜다. 영화 <사이코>로 유명한 안소니 퍼킨스 아들의 작품이다.

neo noir

천장에서 내려다본 비극의 현장, 그 마지막 10분 <The Last Ten>

영국 광고감독의 뛰어난 연출로 호평 받은 단편영화다. 천장에서 내려다보는 카메라 앵글, 빛과 음향으로 연출한 누아르적 분위기, 그리고 불륜과 치정에 얽힌 비극적 사건을 담았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으스스한 반전까지 놓치지 않았다.

supernatural

긴 여름밤과 함께할 오컬트 호러 영화 세 편

호러 영화의 계절이 돌아왔다. 시원한 영화관에서 등골이 서늘한 공포영화를 감상하는 즐거움은 안방에서도 마찬가지. 최근 오컬트 붐과 함께 안방으로 찾아온 아래 세 편의 영화는 스토리와 화제성, 그리고 호러 요소를 고루 갖춘 화제작들이다.

true story

<컨저링>에 등장하는 실존 심령술사 워렌 부부 이야기

아미티빌 저택, 애나벨 인형 등 공포영화의 소재를 발굴하여 할리우드에 제공한 에드와 로레인 부부는 1952년부터 심령 연구를 진행해 만여 건의 심령 사건을 조사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그들 주장의 진위에 대한 반론도 만만치 않다.

supernatural

재미로 보는 <신과 함께> 속 ‘지옥 7 관문’ 탐구

2017년 최고 흥행작 <신과 함께>의 큰 매력은 누구도 본 적 없는 세계를 보여준다는 점이다. 영화는 저승 신화에서 착안한 지옥도를 빠른 속도로 전개되는 이야기와 결합해 맛깔나게 구현했다는 평을 받았다. 영화가 차용한 저승 신화 속 지옥, 대체 어떤 곳인지 파헤쳐봤다.

supernatural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지 못하고 배회하는 슬픈 유령 이야기

1990년 도자기 열풍을 낳았던 영화 <사랑과 영혼>의 재개봉과 비슷한 시기에, 독특한 유령 영화 <고스트 스토리>가 찾아왔다. 데이빗 로어리 감독은 오랫동안 구상해온 이야기를 1억 원 조금 넘는 저예산으로 제작하여 놀라운 성과를 거두었다.

supernatural

악마 연기는 언제나 명배우의 몫이다

영화 <곡성>에서 본 쿠니무라 준의 악마 연기는 단연 압권이었다. 악마 연기라면 할리우드 명배우들도 빼놓을 수 없다.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잭 니콜슨. 이들이 펼치는 악마 연기는 어땠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