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ndtrack

Soundtrack

영화가 끝나고, 음악으로 기억하다 - 1990년대 편

유독 엔딩 장면의 음악이나 엔딩 크레딧의 음악으로 기억되는 영화가 있다. 시각적 잔상보다 청각적 잔향이 더 오래 머무르기 때문일까. 기억 속에 남은 몇 가지 엔딩 타이틀을 적어본다. 첫 번째는 1990년대 영화들이다.

Soundtrack

관습과 규칙 밖을 향하는 질주, 필립 글래스

필립 글래스는 작곡가다. 음악에 관한 작업이라면 참여하지 않은 게 없을 정도로 다방면에서 활동했다. ‘20세기 가장 성공한 현대 음악가’라 평가받는 그의 음악적 자취와 함께, 영화의 내러티브만큼이나 극적인 그의 영화음악을 소개한다.

Soundtrack

거장의 동시대적 경지, 한스 짐머

‘할리우드가 사랑하는 작곡가’ 한스 짐머의 음악 세계를 하나하나 음미해보려면, 백 편이 넘는 작품 수만큼이나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한스 짐머가 거친 영화들의 장르적 스펙트럼만큼이나 다양한 음악을 먼저 만나보자.

Soundtrack

퍼렐 윌리엄스와 미니언즈의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

퍼렐 윌리엄스가 오는 7월 26일 개봉할 <슈퍼배드 3>의 사운드 트랙 'Yellow Light'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슈퍼배드 2>의 수록곡 ‘Happy’에 이어, 또 한번 관객과 리스너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할 차례다. 음악만큼이나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에너지로 가득한 뮤직비디오를 보자.

Soundtrack

헤드윅의 파란만장 주크박스

록뮤지컬 영화 <헤드윅>이 재개봉했다. 극장에 걸리자마자 다양성 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변치 않은 관객들의 지지를 확인한 <헤드윅>. ‘성난 1인치’와 함께 스스로를 ‘최고와 최악 사이’라 부르며 ‘사랑의 기원’을 노래하는 그녀의 셋리스트를 확인해보자.

trip hop

트립합의 선구자이자 그래피티 아티스트 로버트 델 나자의 몽환적인 영화음악

트립합 밴드 매시브 어택의 창립 멤버이자 얼굴이 알려지지 않은 그래피티 아티스트 뱅크시와 동일인물일 수도 있다는 의심을 받는 그는, 영화에도 몽환적인 트립합 음악을 제공하여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다.

disney-pixar

아롱아롱 떠오르는 추억의 디즈니 OST

오랜만에 1980~90년대 디즈니 황금시대로 돌아가볼까. 전설의 디즈니 애니메이션들은 특히 음악만으로도 잊을 수 없는 감동과 추억을 선물한다. 아롱거리는 동심의 세계로 데리고 갈 멋진 디즈니 OST와 영상을 모았다.

Soundtrack

[토요 명화 극장] 오드리 헵번과 티파니를 세계적 아이콘으로 만든 <티파니에서 아침을> 전편 보기

<티파니에서 아침을>을 보는 세 가지 키워드는, 지방시 드레스를 입은 오드리 헵번의 매력, 뉴욕 5번가의 티파니 보석상, 영화음악 ‘Moon River’다. 역시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영화 1001편’에 선정되기도 한 명작이다.

music film

전설적인 힙합 아이콘들을 영화로 만나다

힙합 전성기를 구가한 에미넴부터 50 센트와 1980년대 갱스터 랩의 선구자인 그룹 N.W.A까지. 실제 힙합 뮤지션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3편을 함께 만나보자.

Soundtrack

<카우보이 비밥>을 빛낸 천재 작곡가 칸노 요코의 다양한 음악

전 세계적으로 열혈 팬을 보유한 애니메이션 <카우보이 비밥>에는 영상을 앞서 간 수록곡들이 즐비하다. 장르를 넘나든 천재 작곡가 칸노 요코가 만들었기 때문이다.

Soundtrack

<공각기동대>의 또 다른 즐거움, 기묘하고 웅장한 켄지 카와이의 음악

만화, 애니메이션을 넘어 할리우드의 실사 영화로 진화한 <공각기동대>에는 기묘하고 웅장한, 그리고 지극히 일본스러운 켄지 카와이의 음악이 있다.

Soundtrack

클래식 음악의 연금술사, 막스 리히터

영화 <컨택트>의 오프닝과 엔딩곡에 반했던 이들이라면 주목하라. 붕 뜬 마음을 가라앉히고 싶거나, 복잡한 심경을 정리하고 싶을 때가 있다면, 막스 리히터의 음악이 답이다.

Soundtrack

질투마저 귀엽고 사랑스러워 보이게 한 <질투의 화신> OST

<질투의 화신>은 여러모로 바람직한 드라마였다. 그중 가장 바람직한 일은 이렇게 좋은 뮤지션들을 발굴해 그들의 목소리를 들려준 것이다.

Soundtrack

우디 앨런 영화의 주인공은, 음악이다

우디 앨런 감독의 신작 <카페 소사이어티>의 주연은 제시 아이젠버그, 크리스틴 스튜어트, 그리고 재즈다. 어디 재즈뿐일까. 매 영화의 사운드트랙을 직접 고르기로 유명한 우디 앨런의 음악에 관한 애착은 오페라 같은 타 장르까지 섭렵한다.

electronic music

정말 많은 일을 하는 발군의 크리에이터 모비(Moby)

Moby, Voodoo Child, Barracuda, DJ Cake 같은 다양한 예명을 가진 모비의 직업은 일렉트로닉 DJ, 싱어송라이터, 영화음악가, 사진 예술가, 사업가, 사회사업가 등 매우 많다. 무엇보다, 그를 빼놓고는 할리우드 영화음악을 얘기할 수 없다.

Soundtrack

Electronica in Movies

젊을 때 음악을 하고 싶은 만큼하고, 나이가 들면 아주 멋진 영화음악을 만들겠노라 다짐했던 그레이. 가장 기억에 남고 영향받은 영화와 영화 속 음악 다섯을 함께 꼽았다.

jazz in film

재즈팬의 호기심을 충족하는 필수 관람 영화들

누구나 한번은 들어봤을 이름 마일스 데이비스. ‘재즈의 왕’으로 군림한 마일스 데이비스의 숨겨진 5년을 다룬 영화 <마일스>와 함께, 재즈팬이라면 반드시 봐야 할 영화 3편을 함께 소개한다.

music film

2016 FILM LIVE! 에릭남, 인재진, 황인찬이 추천하는 한여름의 음악영화

<2016 FILM LIVE: KT&G 상상마당 음악영화제>가 뮤지션 에릭남, 공연기획자 인재진, 시인 황인찬을 객원 프로그래머 선정, 그들이 추천하는 영화를 상영한다.

Soundtrack

당신이 영화를 기억하는 법, 잊지 못할 그 노래

명장면과 명곡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 다섯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