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ndtrack

Soundtrack

타임루프 드라마가 선택한 리셋 송(Reset Song)

타임루프 드라마 <러시아 인형처럼>에서 주인공 나디아가 친구 집 화장실에서 되살아나며 매번 흘러나온 음악이 있다. 시계를 다시 맞춘다는 의미의 리셋 송으로 제작자가 고심 끝에 거듭한 끝에 고른 곡이었다.

music film

<로켓맨>은 <보헤미안 랩소디>의 신화를 이을 수 있을까?

지난해 전 세계를 강타한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 신화에 이어 올해 영국 대중음악의 레전드를 다룬 또 한 편의 음악영화 <로켓 맨>이 5월 말 개봉을 앞두고 예고편 영상을 공개했다.

Soundtrack

라디오헤드의 영화음악

라디오헤드는 이미 21세기 영국 대중음악을 대표하는 밴드로 유명하지만, 최근 몇 년간은 멤버 각자의 개인 활동도 큰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여기서는 멤버인 톰 요크와 조니 그린우드가 영화음악에 참여한 이력들을 살펴봤다.

Soundtrack

영화 속 가상의 밴드 5

귀를 깨우는 로파이 사운드, 음악을 대하는 인물들의 순수하고 진지한 열정, 뜻밖의 노래 실력을 선보이는 배우들까지. 밴드 이야기는 늘 흥미로운 영화 소재 중 하나다. 기억에 남는 영화 속 가상 밴드들을 모아봤다.

Soundtrack

1980년대 로맨스 영화를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조르조 모로더의 발라드들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댄스파티 장면, 올리버는 엘리오가 지켜보는 가운데 블루스를 춘다. 그때 흘러나온 발라드가 영화 <플래시댄스>에 삽입된 ‘Lady Lady Lady’다. 이 노래처럼 1980년대를 대표하는 영화에 삽입된 조르조 모로더의 발라드를 모았다.

Soundtrack

이 세상 것이 아닌 듯한 게임 음악들

게임은 세계관에 대한 유저들의 감정 이입이 매우 중요한 매체다. 그리고 게임 ‘음악’은 세계관의 기틀을 잡는 데 엄청난 역할을 담당한다. 우리를 신세계로 초대하는, 이 세상 것이 아닌 듯한 게임 음악들을 소개한다.

Soundtrack

<007> 영화보다 더 인기 있는 영화음악을 알아보았다

<007> 영화에서 주인공 제임스 본드보다 더 관객들의 관심을 끄는 요소는 본드 걸, 본드의 신형 무기, 무엇보다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영화음악이다. 그해에 가장 주목받는 가수의 목소리와 비주얼로 오프닝 시퀀스를 장식하기 때문이다.

documentary

시대와 가치의 상징이 된 뮤지션, 밥 말리

저항과 사랑의 상징으로 남은 음악가 밥 말리, 그의 인생을 들여다본 다큐멘터리 <말리>가 온라인 최초로 공개된다. ‘전설’의 이름은 너무 익숙하여서 그 삶을 짚어볼 기회란 오히려 흔치 않다. 3일 동안 진행하는 <말리> 무료 상영을 놓치지 말자.

music film

스크린에서 만나는 뮤지션들,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속 눈에 띄는 영화 8편

‘음악영화’가 주는 즐거움은 여러 가지다. 공연을 감상하는 듯한 기분을 선사하는 극 영화도 있고, 특정 음악 장르나 작품을 다큐멘터리로 접근한 영화도 있다. 올해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117편의 음악영화를 선보인다. 특히 유명한 실존 뮤지션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가 시선을 끈다. 음악을 통해서만 알던 뮤지션들과 좀 더 가까워질 기회다. 8편의 작품을 소개한다.

ryuichi sakamoto

<류이치 사카모토: 코다>에서 발견한 거장의 새로운 얼굴

류이치 사카모토는 인후암 판정 후 활동을 중단하고 투병하다가 다시 음악의 세계로 돌아온다. 이후 그는 자연의 소리를 찾기 위해 노력하거나, 사회운동가로서 활발히 활동하며 새로운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류이치 사카모토: 코다>가 2018년 개봉했다. 다큐멘터리 속에서 발견한 그의 새로운 면모를 짚어보자.

ryuichi sakamoto

위기를 예술로 승화시킨 음악가, 류이치 사카모토

류이치 사카모토. 그는 생의 마지막 문턱을 넘을 뻔했다. 돌연 찾아온 인후암 때문에 예기치 못한 공백기에 들어가면서 그는 깊은 고독과 무기력을 경험했다. 하지만 그는 다시 일어섰다. 언제 죽더라도 후회 없도록 부끄럽지 않은 것들을 좀 더 남기기 위해서다. 삶의 마지막에 섰던 그를 다시 일으켜 세운 두 편의 영화를 소개한다.

Soundtrack

초원서점이 추천하는, 영화 말고 ‘영화음악’

대부분의 영화음악은 영화 속 명장면과 함께 회자된다. 하지만 때로는 영화 속 장면에 녹아들어 사람들에게 각인되는 것을 넘어, 오롯이 그 음악이 영화의 명성을 지켜주는 경우도 있다. 굳이 영화 속 명장면 없이도, 그 자체로 행복감을 선사하는 몇 장의 음반을 소개한다.

music film

클래식의 클래식, 베토벤을 다룬 영화 속 음악

베토벤은 주옥같은 명곡과 극적인 인생사를 남긴 덕분에 클래식의 대표로 확실히 각인되었다. 올해 초 개봉한 영화 <댄싱 베토벤>을 포함해 그를 그린 영화들을 살펴보며, 영화 속 베토벤과 음악을 조명해보았다.

Soundtrack

음악이 애니메이션을 만날 때, 우리는 깊은 꿈에 빠진다

음악은 감정을 고조시키고 감동을 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상상을 불러일으킨다. 때때로 음악이 상상 속 이미지와 만날 때, 우리는 더 깊은 환상으로 빠져들게 된다. 여기 음악과 애니메이션의 운명적 만남을 주선한 꿈의 세계가 있다.

Soundtrack

아벨 코르제니오프스키로 톰 포드를 완성하다

톰 포드 감독이 패션 디자이너를 넘어 영화감독으로 인정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그의 그림 같은 영상들이 단순히 감각적인 면에서 멈춘 것이 아니라, 영화 속 인물들의 감정을 품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의 영화 속 인물들에게 더욱 깊은 층위의 감정을 입혀준 것이 바로 아벨 코르제니오프스키의 음악이다. <싱글맨>과 <녹터널 애니멀스>에서 음악적 호흡을 함께 맞춰 온 이 두 사람이, 어떤 방식으로 ‘톰 포드 영화’를 완성했는지 살펴보자.

Soundtrack

이토록 스웨그 넘치는 80대라니,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2: 아디오스>

"난 7살에 노래를 시작해 40년간 해왔어요."/ “난 90년이야. 나처럼 치는 늙은이가 또 있어?"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리더 콤파이와 합주자가 실랑이하며 나누는 대화다. 이토록 스웨그 넘치는 밴드가 또 있을까? 찬란한 데뷔, 그 뒷이야기를 담은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2: 아디오스>에서 이들을 다시 만나자.

Soundtrack

사운드로 공포를 더듬는 드니 빌뇌브의 영화 세계

드니 빌뇌브 감독의 영화는 늘 ‘사운드 연출이 탁월하다’는 찬사를 받는다. 드니 빌뇌브 감독은 영화에서 유독 전쟁(폭력)의 공포를 많이 다루는데, 그 ‘공포의 질감’을 세세하게 완성하는 것이 바로 사운드다. 사운드를 통해 드니 빌뇌브의 영화를 더듬어보자. 어쩌면 영화를 감상하는 또 다른 매뉴얼이 될 수 있을지도 모른다.

Soundtrack

LA의 외로운 형사 해리 보슈의 재즈그래피

아마존 비디오의 형사물 <보슈>는 원작자인 마이클 코넬리의 취향에 따라 재즈와 블루스 음악이 드라마 곳곳에서 들려온다. 외롭고 의로운 형사 ‘보슈’가 도시의 야경을 뒤로 한 채 홀로 듣는 음악은 무엇일까.

Soundtrack

영화가 끝나고, 음악으로 기억하다 - 2010년대 편

영화는 끝나고 주인공의 삶은 더 이상 볼 수 없지만, 지금 우리의 삶은 끝나지 않았다고 말하는 것 같은 순간도 있었다. 돌아보면 더욱 반갑고 익숙한, 아직 지속하고 있는 2010년대의 영화 속 엔딩 음악을 이야기해본다.

Soundtrack

영화가 끝나고, 음악으로 기억하다 - 2000년대 편

유독 엔딩 장면의 음악이나 엔딩 크레딧의 음악으로 기억되는 영화가 있다. 어떤 음악은 단지 영화의 끝을 장식하고도 영화 전체에 대한 기억을 대신하기도 한다. 이번에는 2000년대 영화들을 추억해본다.

Soundtrack

영화가 끝나고, 음악으로 기억하다 - 1990년대 편

유독 엔딩 장면의 음악이나 엔딩 크레딧의 음악으로 기억되는 영화가 있다. 시각적 잔상보다 청각적 잔향이 더 오래 머무르기 때문일까. 기억 속에 남은 몇 가지 엔딩 타이틀을 적어본다. 첫 번째는 1990년대 영화들이다.

Soundtrack

관습과 규칙 밖을 향하는 질주, 필립 글래스

필립 글래스는 작곡가다. 음악에 관한 작업이라면 참여하지 않은 게 없을 정도로 다방면에서 활동했다. ‘20세기 가장 성공한 현대 음악가’라 평가받는 그의 음악적 자취와 함께, 영화의 내러티브만큼이나 극적인 그의 영화음악을 소개한다.

Soundtrack

거장의 동시대적 경지, 한스 짐머

‘할리우드가 사랑하는 작곡가’ 한스 짐머의 음악 세계를 하나하나 음미해보려면, 백 편이 넘는 작품 수만큼이나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한스 짐머가 거친 영화들의 장르적 스펙트럼만큼이나 다양한 음악을 먼저 만나보자.

Soundtrack

퍼렐 윌리엄스와 미니언즈의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

퍼렐 윌리엄스가 오는 7월 26일 개봉할 <슈퍼배드 3>의 사운드 트랙 'Yellow Light'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슈퍼배드 2>의 수록곡 ‘Happy’에 이어, 또 한번 관객과 리스너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할 차례다. 음악만큼이나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에너지로 가득한 뮤직비디오를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