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gore

<고스트버스터즈>와 <엑소시스트>를 섞은 고어 단편 <Daemonrunner>

좀비 영화 <웜우드: 죽음의 도로>로 장편 데뷔한 키아 로취 터너 감독의 차기 프로젝트. 이번에는 좀비가 아니라 악마가 등장하는 B급 고어 영화다. <웜우드>처럼 장편으로 가기 위한 테스트의 일환으로 보인다.

concept art

영화와 게임 속 디스토피아를 넘나드는 콘셉트 아티스트, 마시에이 쿠치아라

SF 분야 최고의 콘셉트 아티스트 중 한 명인 마시에이 쿠치아라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 <더 라스트 오브 어스> 등 할리우드 장편영화, 대형 게임 프로젝트에 두루 참여했다. 대부분 가깝거나 먼 미래의 디스토피아를 그린 SF 판타지 작품들이었다. 그의 작품들을 살펴보자.

Short

고양이가 낯선 행성에 떨어졌다, 단편 <Space Cat Hob>

낯선 행성에 불시착한 우주 고양이 ’홉’. 정신을 차리고 보니 주위의 화려하고 신비로운 풍경 뒤에는 무서운 위험이 도사리고 있었다. 홉은 과연 이곳에서 무사히 임무를 수행할 수 있을까? 고양이와 SF 장르의 상상력이 만난 단편을 감상해보자.

Dystopia

괴물을 피해 지하에서 살던 소녀, 지상으로 나서다 SF 단편 <Monsters>

태어난 후 쭉 지하에서 생활해 온 소녀는 가족들이 없는 틈을 타 홀로 지상으로 나선다. 세상을 점령했다던 괴물은 보이지 않고, 그는 자신을 가둬놓았던 진실을 알게 된다. 유수의 영화제에서 30여 개의 상을 받은 SF 단편 <Monsters>를 감상해보자.

Event

SF 판타지 속에 녹여낸 현시대의 부조리, <주피터스 문> 예매권을 드립니다

제70회 칸영화제를 비롯한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 초청되어 화제를 모은 <주피터스 문>은 공중부양이라는 시각적 판타지를 빌려 난민 문제와 더불어 종교적 성찰까지 묵직하게 다룬 영화입니다. 인디포스트 독자 이벤트에 참여하고 <주피터스 문> 예매권을 받아가세요.

science fiction

<디스트릭트 9>의 닐 블롬캠프 감독이 이어받은 <ADAM> 3부작

디지털 분야의 오스카상으로 알려진 ‘웨비(Webby)상’을 받은 단편 애니메이션 <ADAM>은 게임 개발용 소프트웨어 ‘UNITY’를 영화 제작에 활용할 수 있는지 테스트하기 위해 제작되었다. 여기에 오츠 스튜디오의 닐 블롬캠프 감독이 참여해 올해 초 두 편의 프랜차이즈 단편을 추가로 선보였다.

Dystopia

할리우드의 입찰 경쟁을 끌어낸 네덜란드의 SF 단편 <Sundays>

네덜란드 광고감독 미샤 로제마와 그의 스튜디오는 할리우드로 향하는 새로운 방정식을 제시했다. 그들은 제작자들을 쫓는 대신, 자신의 콘셉트와 능력을 증명하는 단편부터 만들었다. 수많은 할리우드 제작자들의 러브콜을 불러온 단편 <Sundays>를 소개한다.

b movie

<하드코어 헨리> 감독의 일인칭 하드코어 뮤직비디오

영화 <하드코어 헨리>로 일약 영화계의 주목을 받은 일리야 나이슐러 감독은 원래 러시아의 인디 록그룹 출신으로, 2016년에는 The Weekend의 ‘False Alarm’ 뮤직비디오를 제작하였다. 이 비디오 역시 폭력이 난무하여 시청자의 주의를 요하는 영상임을 밝힌다.

science fiction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2018년 신작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카메론 감독은 아바타 후속작을 2020년으로 미룬 채, <알리타: 배틀 엔젤>을 먼저 이번 여름에 개봉하기로 하였다. 일본의 인기 만화 <총몽(銃夢)>의 영화 판권 확보 후 CG 기술의 향상에 심혈을 기울인 터라,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에 관심이 집중되었다.

action & adventure

무명 비주얼 아티스트를 하루 아침에 할리우드 감독으로 만든 SF 단편 <Ruin>

비주얼 아티스트 웨스 볼이 제작한 SF 애니메이션 <Ruin>은 단박에 대형 영화사 폭스의 이목을 끌었다. 폭스는 그에게 영화 <메이즈 러너>의 감독을 맡겼고 그는 영화를 대흥행으로 이끌었다. 무명 비주얼 아티스트를 일약 할리우드 신진 감독 반열에 올린 SF 단편을 감상해 보자.

Short

놀랍도록 귀엽고 감각적인 공상과학 애니메이션, <Power Hungry>

미래에 전기자동차를 타고 사막을 지나다 배터리가 다해 길 위에 멈춰 선다면? 온갖 발칙한 상상과 기괴하고 뻔뻔스러운 요소들이 응축된 2분짜리 단편 애니메이션 <Power Hungry>를 소개한다.

science fiction

<디스트릭트 9>의 닐 블롬캠프 감독이 오츠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실험적 영상을 발표했다

<디스트릭트 9>, <엘리시움>, <채피>로 신예 SF 감독 반열에 오른 그는, <에이리언> 후속 감독으로의 입성이 여의치 않자 자신의 스튜디오를 설립하여 실험적인 SF 영상을 만들기 시작했다.

Dystopia

스페인 일러스트레이터가 만든 포스트 아포칼립스 SF 단편 <ROSA>

영화를 배운 적 없는 스페인의 만화가 헤수스 오렐라나가 홀로, 예산 없이, 1년 동안 자신의 노트북으로 만든 SF 단편 <ROSA>는 유수의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고, 이제는 할리우드까지 진출할 태세다.

science fiction

팬들이 만든 <프레데터> 단편이 오리지널보다 재미있다

우주의 헌터 ‘프레데터’가 중세 시대 혹은 2차 세계대전 중에 나타난다면? 기발한 아이디어로 원작 영화보다 더 박진감 넘치는 세계를 만들어내는 프레데터 팬들의 필름을 감상해보자.

Dystopia

랑베르 윌슨이 출연한 디스토피아 SF 단편 <The Nostalgist>

참혹하고 암울한 미래의 디스토피아 세계를 사는 인간의 트라우마를 완성도 높게 담아낸 단편을 보자. <매트릭스> 시리즈에서 메로빈지언 역을 맡았던 프랑스 배우 랑베르 윌슨이 출연한다.

middle east

시리아 출신 감독이 전하는 비극적 현실 <Self Imprisonment>

지독한 내전이 계속되고 있는 나라, 시리아에도 창작을 꿈꾸는 예술가는 있다. 시리아 출신 감독은 그곳의 잔혹한 현실만큼이나 마주치기 싫은 무서운 상황을 영화에 담았다.

science fiction

H.R. 기거가 창조한 미지의 악몽, 에이리언

영화사에 길이 남을 충격적 등장이라면 단연 에이리언이다. H.R. 기거가 디자인한 이 외계 종족이 에이리언 시리즈의 프리퀄인 <프로메테우스>와 <에이리언: 커버넌트>를 통해 다시 부활하였다.

time travel

장르를 초월해 영화화된 기상천외한 일본 타임슬립 만화들

만화 강국 일본의 ‘타임슬립’ 만화들은 특정한 장르에 함몰하지 않고 다양한 재미를 추구한다. 그리고 타임슬립 만화의 몇몇 주인공들은 언젠가부터 만화에서 영화로 넘어와, 입체적 인물로 되살아나고 있다.

science fiction

유명 공간이동 게임 "Portal"의 설정을 활용한 SF 단편 <Portal: No Escape>

영문도 모른 채 갇힌 한 여자가 빠져나갈 수 있는 방법은? 영화 <올드보이>와 <큐브>를 조합한 듯한 설정, 독특한 구성과 훌륭한 CG의 SF 단편영화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