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tic comedy

romantic comedy

아시아계 미국 배우들이 총 출동한 로코 영화 <우리 사이 어쩌면>

아시아계 미국 배우 앨리 웡과 랜들 박은 대학 시절 함께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 같은 영화 제작을 꿈꿨다. 이제 두 사람은 성공한 배우가 되어 넷플릭스 영화 <우리 사이 어쩌면>으로 오랜 꿈을 실현했다.

romance

수채화 같은 감성을 만드는, 영화 속 로맨틱 레인

영화 속에서 비가 내리면 그 공간의 일상적인 소리가 사라진다. 특히 로맨스 영화에서는 오로지 주인공과 상대의 목소리만 들려 간지러운 무드가 조성되곤 한다. 비가 내리는 낭만적인 장면으로 유명한 영화를 모았다.

romantic comedy

할리우드에 도드라진 아시안 로코물

에릭남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의 전석 티켓을 구매한 계기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기계광이나 수학을 잘하는 괴짜거나 닌자 자객이 아니다. 우리는 똑똑하고 멋지고, 아름답고, 섹시하고, 그 이상이기도 하다.” 최근 도드라진 할리우드 내 아시안계 배우들의 활약은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무엇보다 우리는 작품 속 주인공들의 당당하고 거침없는 행보에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romantic comedy

사랑이 보여주는 것들: <빌어먹을 세상 따위>, <러브>

사랑이 보여주는 것들은 무엇일까. 각자 다른 감정 상태와 처지에 놓인 사람들에게 시작된 사랑은 저마다 다른 발견으로 드러난다. 오래도록 감정을 느낄 수 없거나 분노로 가득 찬 10대 ‘커플’의 로드 드라마 <빌어먹을 세상 따위>, 모두에게 좋은 사람이고 싶거나 애정표현이 과해서 문제인 어른 ‘커플’의 로맨틱 코미디 <러브>를 통해 바라봤다.

romantic comedy

낭만의 전유물이 아닌 로맨스, 조금 다른 사랑 이야기

서로의 바닥까지 확인하거나, 대단치 않은 욕망에 흔들리거나. 낭만의 찬가를 피한 로맨스 영화는 생각보다 많거니와 이 영화들은 아름다움을 비껴감으로써 비로소 빛나는 영화가 되었다. 군더더기 없이 이상적인 사랑의 형태가 아닌, 저마다의 모양과 체취로 투박하게 존재하는 조금 다른 사랑 이야기들을 소개한다.

romantic comedy

도대체 <플립>이 뭐길래

명작은 시간이 지나도 명작이다. 2010년 미국에서 제작된 영화 <플립>은 그래서 2017년 국내에 개봉했다. 온전히 작품 자체의 힘으로 입소문을 타고 건너왔다. 결과는? 예상을 뛰어넘은 대성공이다. 많은 이들이 믿고 보는 <플립>의 매력이 무엇인지 안 궁금할 수가 없다.

romantic comedy

네덜란드 감독들이 만든 두 편의 로맨틱(?)코미디 단편

아기자기한 동화와 꽃, 풍차의 나라 네덜란드의 신진 감독들이 로맨틱코미디 단편을 만들었다. 강하고 기발한 스토리의 힘을 보여준다.

music film

노래도 잘하는 미셸 파이퍼를 볼 수 있는 영화 <사랑의 행로>

붉은 드레스의 미셸 파이퍼가 그랜드 피아노 위에서 노래하는 장면은, 평론가들의 광적인 찬사의 대상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