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album release

돌아온 식물의 시대, 43년 만에 재발매 된 '식물을 위한 앨범'

43년 전 미국, 식물과 식물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앨범이 등장했다. 특이한 콘셉트만큼 이 앨범을 손에 넣는 방식 역시 평범하지 않았다.

film curation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와 <리지>, 닮은 포인트 4

눈에 띄는 영화 두 편이 한 달 간격을 두고 개봉했다. 두 영화는 분명히 다르지만, 비슷한 포인트로 엮어볼 수도 있다. <리지>와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의 이모저모를 함께 짚었다.

music film

빅토르 최, 젊음과 음악으로 아름다웠던 날들

1980년대 소련에서 독보적인 인기를 누린 뮤지션 빅토르 최. 한국인 아버지와 우크라이나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레닌그라드에서 자랐고 록 그룹 키노(KINO)를 결성해 활동했다. 얼마 전 개봉한 영화 <레토>를 통해 빅토르 최의 청춘과 인생을 짚어봤다.

based on novel

같은 원작 영화 <정글북>과 넷플릭스 <모글리: 정글의 전설> 파헤치기

예고편으로 화제를 모은 실사 영화 <라이온 킹> 감독 존 파브로는 2016년 이미 <정글북>에서 실사 영화를 연출했다. 최근 넷플릭스에서 개봉한 <모글리: 정글의 전설> 역시 동물 실사 영화다. 두 작품은 러디어드 키플링이 쓴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같은 이야기를 다른 방식으로 풀어낸 두 작품을 비교했다.

film review

영화 <미쓰백>이 마음을 움직인 이유 세 가지

2018년 10월 개봉한 영화 <미쓰백>은 많은 상영관을 확보하지 못한 채 개봉했으나, 영화를 본 이들의 성원과 입소문으로 손익분기점을 넘기는 저력을 보여줬다. 이 영화가 수많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 이유 세 가지.

TV

영국에서 천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본 드라마, <보디가드>

영국 드라마 <보디가드>는 매우 사실적인 설정과 잘 짜인 구성으로 영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넷플릭스에서 판권을 산 지금은 국내 넷플릭스에서도 볼 수 있다.

cult

40년 묵은 영화의 놀랍도록 새로운 감각

1975년 최초개봉 이후 4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지구 어디선가는 극장 상영 중’인 전설적인 영화가 있다. 물론 국내 극장에서도 현재 재개봉하여 만나볼 수 있고 말이다. 당장 극장으로 뛰어가기 전에, 꼭 확인하고 가야 할 영상 4편을 소개한다. 잠깐, 도대체 무슨 영화냐고? 물론 <록키 호러 픽쳐 쇼>다.

love affair

BBC와 넷플릭스가 협력한 발칙한 소재의 드라마 <Wanderlust>

영국의 평범한 한 가족이 겪는 일탈의 경험을 그린 <원더러스트>를 소개한다. ‘일탈을 향한 갈망’이라는 뜻의 제목부터 심상치 않다. 주연을 맡은 배우 토니 콜렛은 자신이 BBC에서 오르가즘을 연기한 첫 번째 배우라고 말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는 등 여러 이슈를 낳은 드라마이기도 하다.

docmentary

<휘트니>가 남긴 장면들

시대의 아이콘이자 슈퍼스타였던 휘트니 휴스턴. 정상의 자리에 올랐으나, 비극의 그림자를 끝내 외면하지 못하고 일찍 세상을 떠난 그를 영화 <휘트니> 속 몇 가지 장면으로 추억해본다.

film review

<원더>, 힘겨운 싸움을 하는 우리 모두에게

편견과 차별의 시선에 움츠러들고 헬멧 속에 자신을 가둔 건 단지 영화 속 ‘어기’뿐만이 아니었을지도 모른다. 중요한 것은 ‘나’의 선택으로 달라질 수 있는 자신의 모습과 세상에 대해 용기를 품는 것이다. 영화 <원더>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아도, 매일 힘겨운 싸움을 하는 우리 모두에게 한줄기 ‘기적(Wonder)’과도 같은 메시지를 전한다.

film review

<리틀 포레스트> 일본판과 한국판, 요모조모 알아보기

이가라시 다이스케의 만화 <리틀 포레스트>는 일본에서 먼저 영화화되었다. 두 편으로 나뉘어 개봉한 일본판은 잔잔한 스토리와 뛰어난 영상미 덕에 호평받았다. 그리고 2018년 3월, 한국판이 공개되었다. 비슷하지만 분명히 다른 두 영화의 이모저모를 재미 삼아 살펴보자.

neo noir

곧장 들이닥치는 이야기의 맛, ‘기억의 밤’

2017넌 개봉한 <기억의 밤>은 이야기의 맛을 제대로 보여주는 영화다. 이 영화에서 놓쳐선 안 되는 세 가지를 짚었다.

politics

한 나라의 리더가 되는 상상 속으로, <지정생존자>

때때로 결단력 있는 모습이 주위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기도 하고, 한없이 자상한 마음씨로 감동을 선사하기도 하는 이 남자. 하룻밤 사이에 한 나라의 대통령이 된 톰 커크먼의 모습에서 동화 속 이야기처럼 이상적이지만 불가능하다고는 믿고 싶지 않은 리더의 자질을 돌아본다.

review

결코 평범할 수 없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 <별나도 괜찮아>

창작자 로비아 라시드의 영감이 배우 키어 길크리스트를 만나 작품이 된 넷플릭스 드라마 <별나도 괜찮아>. 시즌 2의 방영 소식이 무척 기쁜 이유는 결코 평범하지 않은 주인공 ‘샘’에게서 자꾸만 우리의 모습이 보이기 때문이다.

review

셰익스피어 배우 출신 케네스 브래너의 새로운 도전, <오리엔트 특급 살인>

영화 <오리엔트 특급살인>으로 할리우드 감독과 주연배우 겸업에 재도전한 케네스 브래너 경은 여왕으로부터 작위를 받은 셰익스피어 전문 배우이기도 하다. 그가 새로이 창조한 애거서 크리스티의 명작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진다.

review

<아메리칸 허니>, 모두가 통과하는 젊음의 길거리

미국의 ‘유스(Youth)’는 자유를 꿈꾼다. 그러나 청춘의 꿈이 모두 성공으로 끝나는 건 아니다. 그런 점에서 <아메리칸 허니: 방황하는 별의 노래>에서 만난 십 대 소녀 ‘스타’는 꾸밈이 없어 더욱 매혹적이다. 이 영화가 ‘유스 무비’인 이유는 꿈과 사랑을 찾아 방황하는 여정, 그 길거리에 있다.

femme fatale

누가 거부할까, 이런 악녀가 될 수 있다면

문제는, 여자가 악녀 되기 너무나 쉬운 세상이란 거다. ‘여자 가이드라인’에서 벗어나는 순간 악녀의 혐의를 쓰게 될 테니까. 만약 누군가 당신을 ‘악녀’로 지칭한다면 이들을 소개해주자. 진짜 무서운 여자들 말이다.

review

피하고 싶은 과거를 마주해야 하는 이유, <맨체스터 바이 더 씨>

주연 배우 케이시 애플렉에 관한 논란에도 <맨체스터 바이 더 씨>를 향한 찬사는 뜨겁다. 차가운 바다의 도시 맨체스터에서 무덤덤하게 펼쳐지는 처연한 삶에 관한 이야기는 결국, 우리네 삶과 닿아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