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 music

Soundtrack

퍼렐 윌리엄스와 미니언즈의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

퍼렐 윌리엄스가 오는 7월 26일 개봉할 <슈퍼배드 3>의 사운드 트랙 'Yellow Light'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슈퍼배드 2>의 수록곡 ‘Happy’에 이어, 또 한번 관객과 리스너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할 차례다. 음악만큼이나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에너지로 가득한 뮤직비디오를 보자.

british rock

패티 보이드를 둘러싼 음악과 음악가

1960년대 영국을 풍미한 톱모델이자 2017년 현재 전 세계에 초청받는 프리랜서 사진가인 패티 보이드. 그러나 그의 이름 앞에는 무엇보다 ‘록스타의 뮤즈’가 따라다닌다. 당연히 음악가의 이름도 따라다닌다. 조지 해리슨과 에릭 클랩튼. 물론, 음악도 빠질 수 없다.

pop music

작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가수, 샤데이

1980~90년대 5,000만 장의 음반 판매고를 올리며 돌풍을 일으켰던 샤데이(Sade). 오래전부터 영국 전원마을에서 은둔 생활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자국의 아델이나 콜드플레이를 뛰어넘는 수입을 기록하고, 자기 브랜드를 런칭하며 존재감을 뽐낸다.

pop music

1980년대 영국의 블루 아이드 소울을 대표하는 밴드, 스타일 카운슬

영국의 서브컬처 ‘모드 리바이벌’을 대표하던 폴 웰러는, 인기 펑크밴드 ‘더 잼’을 뛰쳐나와 펑크보단 소울이 그득한 밴드 ‘스타일 카운슬’을 결성했다. 이들은 영국 젊은이들의 음악과 문화를 대변하는 아이콘이었다.

pop music

[멜로디 요정들의 도시 글래스고] 마지막 요정, 벨 앤 세바스찬 & 카메라 옵스큐라

스코틀랜드의 도시 글래스고엔 인디 음악이 역병처럼 창궐하던 시기가 있었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기자 박세회가 글래스고 출신 레전드 밴드들을 소개한다. 마지막은 영국이 이끌던 쿨 브리타니아의 정반대에 머물며 독보적인 세계를 구축한 두 밴드, 음울하고 가끔은 사악한 멜로디의 요정 벨 앤 세바스찬과 카메라 옵스큐라다.

pop music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마그네틱 필즈의 반세기 회고록

인디 팝의 신. 노랫말의 현자. 멜로디의 장인. 우리 시대의 콜 포터. 모두 스티븐 메릿을 일컫는 말이다. 그는 2017년, 마그네틱 필즈의 이름으로 다섯 장짜리 앨범 <50 Song Memoir>을 발표했다. 1966년부터 2015년까지 본인이 살아온 50년을 각각 한 곡씩 만들어 표현한 총 50개의 노래다.

pop music

[멜로디 요정들의 도시 글래스고] 세 번째 요정, BMX 밴디츠 & 틴에이지 팬클럽

스코틀랜드의 도시 글래스고엔 인디 음악이 역병처럼 창궐하던 시기가 있었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기자 박세회가 글래스고 출신 레전드 밴드들을 소개한다. 세 번째는 글래스고 기타 팝 신이라는 왕조의 뿌리, BMX 밴디츠와 틴에이지 팬클럽이다.

hong kong

[대를 이은 뮤지션 패밀리] 중국 음악계의 천후 왕페이와 천재 싱어송라이터 딸, 더우징퉁

우리에겐 <중경삼림>으로 크게 알려진, 왕정문으로도, 왕비로도 불렸던 왕페이. 대륙을 넘어 대만과 홍콩의 음악계를 휩쓴 당대 최고의 가수였고, 수많은 뮤지션과 배우들이 사랑한 뮤즈였다. 딸 더우징퉁은 왕페이의 음악적 재능을 고스란히 물려받은 뮤지션으로 성장했다. 꼭 닮은 모녀, 왕페이와 더우징퉁의 음악 세계를 들여다봤다.

pop music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디바인 코미디가 말해온 것

디바인 코미디의 음악은 문학과 영화를 바탕으로 사랑과 우수를 늘어놓지만, 약삭빠른 위트와 섹시함에 대해 노래하기도 한다. 2017년 열한 번째 앨범 <Foreverland>를 발매한 그의 지난 음악 여정을 돌아본다.

pop music

[대를 이은 뮤지션 패밀리] 존 레논과 그의 두 아들

대중음악을 말할 때 반드시 거론해야 하는 전설적인 뮤지션 존 레논과 그의 피를 이어 받은 두 아들 줄리안 레논, 션 레논. 세 사람의 음악 세계를 들여다봤다.

pop music

스물일곱에서 멈춰버린 뮤지션의 명곡들

‘27세 클럽’은 천부적인 재능을 떨쳐온 몇몇 음악가들이 유독 만 27세에 세상을 떠났다는 것을 두고 회자되는 미신 같은 말이지만, '마땅히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명곡'의 다른 말이기도 하다.

Artist

몬트리올 인디신의 선생님, 숀 니콜라스 새비지

헐렁한 기지 바지에 밀크티 색 셔츠를 걸치고 종종 맨발로 다니는 데다가 많이 상한 얼굴의 음악가. 나이, 풍모와 상관없이 몬트리올 인디신에서 영향력을 지닌 숀 니콜라스 새비지다. 누가 뭐래도 ‘선생님’이라는 호칭을 붙이고 싶다.

book

초원서점이 추천하는 ‘음악가와 책’ – 김창완

음악 관련 책을 파는 염리동 초원서점의 장혜진 주인장이 ‘음악가와 책’을 주제로 다섯 권의 책을 추천했다. 먼저 ‘산울림의 김창완과 책’이다.

pop music

하나음악, 진정성 어린 음악으로 90년대를 수놓다

1980년대 언더그라운드 뮤지션들의 집결지가 ‘동아기획’이었다면, 1990년대에 그 명맥을 이은 건 ‘하나음악'이다. 가요계의 음유시인, 역량 있는 포크 뮤지션들이 대거 포진해 있던 하나음악의 음악들을 되돌아보았다.

1908s

추억을 머금은 음악, 거기엔 동아기획이 있다

좋은 멜로디와 가사를 간직한 음악은 시간이 갈수록 더욱 짙은 향기를 품는다. 그 중심에는 1980년대 한국 음악을 수놓은 동아기획이 있었고, 동아기획이 만든 음반들은 지금도 수없이 회자되는 보물같은 존재다.

1980s

한국 대중음악의 첫 황금기, 1980년대 히트 뮤직

88올림픽과 경제 성장, 군사정권과 민주화운동 같은 굵직한 역사적 사건과 맞물리며 찬란한 꽃을 피운 1980년대 한국 대중음악. 그 시절 히트곡은 어떤 게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