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tflix

based on novel

<오만과 편견>의 작가 제인 오스틴의 마지막 로맨스 <Persuasion>

<오만과 편견>, <센스 앤 센서빌리티>로 유명한 18세기 영국 작가 제인 오스틴의 유작 <Persuasion>이 영화로 리메이크된다. 한편 예고편을 본 제인 오스틴 팬들의 분노 또한 들끓고 있다.

horror

저예산 독립영화지만 남다른 아이디어로 성공한 세 편의 호러

이 3편의 영화는 100만 달러의 작은 제작비를 들였지만, 가해자와 피해자의 대결에 초점을 맞춘 현실적인 공포를 세밀하게 묘사하여 로튼토마토 90% 이상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netflix

<기묘한 이야기>를 창조한 일란성 쌍둥이 형제, 더퍼 브라더스

4차원 세계의 무시무시한 괴물, 염력을 발휘하는 초능력 아이, 기이한 실험을 일삼는 정보기관, 불가사의한 세계를 쫓는 아이들의 모험 그리고 1980년대 냉전시대의 정서와 음악. 모두 그들의 세계관이다.

netflix

<베터 콜 사울> 마지막 시즌이 답해야 할 세가지 문제

오리지널 <브레이킹 배드>보다 더 인기있는 프리퀄 드라마가 마지막 시즌을 시작하면서, 언론들은 저마다 최종 시즌이 답해야 할 질문들을 하고 있다. 그 중 가장 중요한 셋을 뽑았다.

lgbtq

게이 소년 찰리와 닉의 로맨틱 성장 스토리 <하트스토퍼>

인기 그래픽 노블을 영상으로 옮긴 틴에이지 성장 드라마 <하트스토퍼>. 여기에는 게이, 레즈비언 커플이 등장해 자신들의 성적 지향을 찾아가는 모습을 그린다.

netflix

사후 60주년의 할리우드 섹시 아이콘 마릴린 먼로의 전설

뉴욕 지하철 환풍구 위의 드레스씬으로 유명한 배우 마릴린 먼로가 1962년 8월 4일 할리우드 자택에서 진정제를 과다 투약하여 사망하였다. 올해 60주기를 맞은 그의 전설에 대해 알아보았다.

tragedy

2차대전 중 발생한 민간인 오폭 사건을 다룬 덴마크 영화 <폭격>

전쟁이 끝날 무렵인 1945년, 영국 폭격기가 덴마크 코펜하겐의 게슈타포 본부 공습을 감행했다. 하지만 인근 학교에 폭탄이 떨어져 민간인, 특히 수많은 어린이 사상자가 발생하는 참사였다.

Stop Motion

하나의 집에서 벌어지는 다른 세가지 이야기 <The House>

넷플릭스가 영국의 넥서스 스튜디오와 손잡고 앤솔러지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을 내놓았다. 한 3층집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 그리고 가까운 미래에 벌어지는 각각의 이야기를 담았다.

nordic noir

노르딕 누아르의 전형을 보여주는 아이슬란드 드라마 <발할라 살인>

2018년 <트랩트>에 이은 넷플릭스의 두 번째 아이슬랜드 드라마 역시 노르딕 누아르의 전형을 충실하게 따른다. 하얀 눈길에 붉은 피를 대비시킨 포스터가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western

제인 캠피온 감독이 그린 ‘남자다움’의 허상 <파워 오브 도그>

영화 <피아노>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제인 캠피온 감독의 새 영화 <파워 오브 도그>. 베니스영화제 은사자상마저 거두며 올해 최고의 영화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netflix

‘섹스, 이거 맞아?’ 싶은 당신이 봐야할 작품 5

사람들은 섹스를 좋아한다. 섹스를 보는 것도, 섹스에 대해 얘기하는 것도, 섹스를 하는 것도 좋아한다.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섹스를 잘 모른다. ‘섹스, 이거 맞아?’ 싶다면 여기 소개할 다섯 작품을 보길 추천한다.

netflix

홀로서기에 나선 가난한 싱글맘의 고군분투 <조용한 희망>

남편의 정신적 학대를 견디지 못하고 딸과 함께 홀로서기에 나선 싱글맘 이야기. 상투적인 소재인데도 미국 빈곤층의 현실을 있는 그대로 묘사하여 극찬을 받은 10부작 미니시리즈다.

oscar

넷플릭스가 아카데미 후보작으로 고민한 단편 애니메이션 셋

올해 넷플릭스가 디즈니를 제치고 아카데미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에서 수상했다. 세 편을 놓고 후보작을 선정하는 데 고심을 했다는 후문. 세 작품에 관해 알아보았다.

southern gothic

마이크 플래너건의 세 번째 호러 미니시리즈 <어둠 속의 미사>

<힐하우스의 유령>, <블라이 저택의 유령>으로 명성을 얻은 그가 넷플릭스의 세 번째 미니시리즈로 다시금 찬사를 받았다. 이번에는 외딴 섬의 가톨릭 교회에서 일어난 초자연적인 현상에서 시작한다.

documentary

괴이한 미스터리 범죄의 배후 인물, 악마인가 천재인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이블 지니어스>는 2003년에 일어난 피자맨 폭파사건을 시작으로 무려 12년 동안 지속된 수사와 재판과정을 보여준다. 결국 종신형을 선고받은 ‘마저리’는 천재적 재능을 지닌 악마일까?

netflix

<베터 콜 사울>과 <브레이킹 배드>, 드디어 만날 것인가?

<브레이킹 배드>의 프리퀄 <베터 콜 사울>이 이제 마지막이 될 시즌 6을 앞두고 있다. 팬들의 관심은 <베터 콜 사울>에 과연 월터 화이트와 제시 핑크맨이 잠깐이라도 등장할 지에 모여 있다.

netflix

올해 최고의 드라마에 오를지도 모를 수작 <더 체어>

지난 8월 20일 공개한 넷플릭스 드라마가 입소문을 타며 호평을 받고 있다. 산드라 오가 미국 명문대 영문학과장을 맡은 코미디로, 미국 사회와 대학의 부조리를 유쾌하게 풍자하는 수작이다.

feminism

강한 여성은 강한 캐릭터로부터, 넷플릭스 드라마 4

세상에는 어리숙하지만 꿈 많은 소녀들이 열광하고 흉내 낼 수 있는 ‘멋진 언니’의 여성상이 더 다양해질 필요가 있다. 여기 누군가의 여성성 중 강인함에 분명 불씨를 지필 만한 캐릭터들을 소개한다. 모두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

netflix

상투적인 호러 공식을 비튼 이색 호러 <브랜드 뉴 체리 플레이버>

초자연적 존재, 슬래시, 마법과 주술, 마녀와 좀비 등 모든 호러 요소를 버무리고 섞었지만, 뻔한 공식을 따르지 않는다. 넷플릭스에 등장한 가장 기괴하고 예측 불허의 이색 호러 드라마에 대해 알아보았다.

based on novel

2021년에도 여전한 신분제의 현실, 맨부커 수상 원작 영화 <화이트 타이거>

인도 영화라면 발리우드 스타일이 익숙한 우리에게 인도의 현실과 카스트제도의 부당함을 보여주는 진지한 영화 ‘화이트 타이거’가 넷플릭스에서 방영 중이다.

netflix

로마 제국의 시작과 끝을 조명하는 역사 다큐드라마 2편

서양사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로마제국을 알아야 한다. 로마제국의 흥망성쇠에 관한 드라마적 재미와 역사적인 사실을 모두 담으려 한 다큐드라마 2편을 소개한다.

documentary

환경 문제를 수면 위로 끌어올린 킵 앤더슨 감독의 다큐멘터리 세 편

최근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씨스피라시>을 본 후 해산물을 먹지 않겠다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이 영화를 제작한 킵 앤더슨 감독의 전작 역시 자연 생태계와 우리가 먹는 식품을 둘러싼 문제들을 저격했다.

netflix

역사를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독일 시대극 <바바리안>

서기 9년, 로마제국 3개 군단의 정예병 약 2만여 명이 독일 토이토부르크 숲에서 게르만 부족에 기습당해 괴멸되었다. 당시 게르만 부족을 리드했던 아르미니우스는 독일의 민족적 영웅으로 추앙된다.

netflix

우주, 우리의 이야기가 있는 곳

우주는 무엇이길래 이토록 우리의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것일까? 어쩌면 공간으로 정의해도 될 지조차 의문인 미지의 영역으로서 영영 모를 곳이기에 더욱 많은 이야기를 허락해 주는 것 아닐까? 다큐멘터리에서 드라마 시리즈까지 우주를 힘껏 유영하는 이야기들이 여기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