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curation

music curation

초원서점이 들려주는, '저물어 가는 삶’을 다룬 책과 음악들

한 해가 저물어가는 이때, 초원서점이 '저물어 가는 삶'을 키워드로 두 권의 책과 그 속에 언급된 뮤지션들의 음악을 소개했다.

book

초원서점이 말하는, ‘가게’로 들어가 ‘음악을 읽는’ 즐거움

초원서점 주인장이 소개하는 두 권의 책은 ‘잘 만든 가게’의 가치와 그 세계로 진입했을 때 경험할 수 있는 기쁨에 관해 말하고 있다. 책 속 가게와 어울리는 음악은 즐거운 덤이다.

music curation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추울 때 듣기 좋은 레코드 셋

벌써부터 춥다. <GQ>의 피처에디터였으며 DJ인 유지성이 겨울에 듣기 좋은 세 장의 레코드를 추천했다. 최근 나온 음반 중에서만 골랐다.

music curation

2016년 한해 기억할 만한 재발매 레코드, 다시 만난 세계

<GQ> 에디터이자 DJ인 유지성이 추천하는 2016년에 기억할 만한 재발매 레코드 세 장. 고루한 추억 대신 발견하는 낯선 새로움이란.

music curation

‘2016년의 디제이’는 어떤 레코드를 틀까?

레코드가 유행이라는 말도 이제 한풀 꺾인 때, 그리고 여전히 레코드는 안 팔리는 때, 하지만 제각각의 이유로 레코드를 사고 틀고 또한 발매하기도 하는 세 명의 디제이들과 그들이 녹음한 ‘2016년의 믹스’를 꼽았다.

androgyny

여성과 소년 사이, 중성적 보이스들

노래만 들었을 땐 도저히 성별을 가늠할 수 없는 목소리. 그러나 아름답다는 말 하나로 충분한 목소리. 보물 같은 목소리를 가진 해외 뮤지션들.

album release

좋은 음악은 계속 탄생한다

가을에 어울리는 음악, 이라고 썼다가 지웠다. 사실 좋은 음악은 언제 들어도 좋으니까. 탄탄한 실력과 독자적인 개성을 갖춘 뮤지션들의 9월 국내 신보를 꼽았다.

music curation

2016년 여름, 주목해야 할 국내 신보

빛이 가장 뚜렷한 계절 여름, 뮤지션들의 노고가 가득한 신보들이 잇달아 나왔다. 그러니 음악으로 무더위를 잠시 잊어도 좋다. 주목받아 마땅할 국내 앨범들을 인디포스트에서 장르별로 고루 뽑았다.

electronic music

스물일곱 살의 믹스테이프

그레이가 ‘친구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음악’을 꼽았다. 열일곱 살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그레이는 어떤 음악들을 들어왔고 또 그때와 얼마나 달라졌을까?

electronic music

열일곱 살의 믹스테이프

지금은 사라져버린 싸이월드의 BGM 따위를 떠올려가며 조금씩 기억을 더듬어 내가 열일곱이었을 때 가장 즐겨 들었던 음악들을 기록했다.

music curation

대한민국 대표 영화음악감독들의 과거

장영규, 달파란, 방준석, 이병우. 이들이 없으면 한국 영화는 음악과 사운드 없는 고요함으로 자욱할 지도 모른다. 그리고 이들은 모두 공통의 과거가 있다.

music curation

영화 속 그 노래 #잘생김 #남자 #배우 #노래 #라이브

사랑을 고백하는 감미로운 목소리. 연기뿐만 아니라 목소리까지 빛나는 배우들의 라이브 4곡을 뽑았다. 귀를 쫑긋 열고 들어보자.

music curation

영화 속 그 노래 #반함 #여자 #배우 #노래 #라이브

아름다운 외모와 연기력, 뿐만 아니라 목소리까지 빛나는 배우들의 노래. 영상을 보면 부드러운 목소리에 녹아 버릴지도 모른다.

music curation

들으면 아는 그 노래, 유명해서 ‘인디’ 음악이 아닌 줄 알았다 (?)

너무나 유명해서 전국민이 다 따라 부를 것만 같은 이 노래들. ‘인디’ 일까,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