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curation

spring song

스치는 봄이 유독 외로운 당신의 마음을 위하여

매년 기억될 모두의 아픔을 또 한 가지 아로새긴 잔인한 4월의 반환점을 돌아 벌써 5월을 기다리고 있다. 좋은 날씨에 가정의 달, 축제의 달로 유독 떠들썩할 계절이지만 그래서 더 이 시간이 외롭고 쓸쓸한 이들에게 힘과 용기를 줄 음악들을 권해본다.

music curation

‘끌리는 마음’을 노래하다

봄의 새싹과 같이 새롭게 피어나는 감정들을 느끼고 있을 누군가의 마음에 가닿길 바라며, ‘끌리는 마음’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몇 개의 노래들을 골라보았다.

spring song

꽃을 부르는 노래

한껏 날이 따뜻해지면서 봄꽃이 피어나고 있다. 꽃을 모티브로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아낸 노래들을 만나봤다. 봄마다 피어나는 꽃은 비슷해 보여도, 노래에 나타난 꽃은 저마다 처음 보는 얼굴이다.

spring song

살랑거리는 봄바람 같은 노래들

창문을 활짝 열고 들어도 좋고, 자전거를 타며 들어도 좋고, 공원 벤치에 앉아 들어도 좋은, 봄바람처럼 살랑거리는 노래들. 따사롭게 쏟아지는 봄날의 햇볕을 맞으며 이 노래들을 들어보자.

spring song

새봄을 위한 플레이리스트

씨피카, 정크야드, 시황, 92914... 몰랐다면 꼭 알아 두어야 할 실력파 뮤지션들이 마침 봄을 맞아 새로운 노래를 들려준다. 겨울과 봄의 경계에서 서성일 당신을 위한 새봄의 플레이리스트.

music curation

SNS와 뮤지션

음악은 시대를 반영한다. 한때를 풍미했던 ‘싸이월드’를 넘어, ‘트위터’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까지 이어지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의 변모는 고스란히 대중가요의 가사에도 반영되어 있다. 시간이 지나면 유물처럼 느껴질지 몰라도, 가장 요즘의 것을 담아내며 지금을 기록하는 데에 주저함이 없는 노래들을 소개한다.

CREW

시린 계절, 국내 신보들로 내 마음 겨울나기

어느덧 겨울의 한복판, 몸뿐 아니라 마음도 감기 걸리기 쉬운 계절이다. 음악취향Y의 필진 정병욱이 따뜻한 감성을 가진 국내 신보를 추천했다. 줄리아 하트, 김나형, 디어클라우드, 정밀아의 새 앨범을 들으며 마음 감기에 대비하자.

music curation

듣고 있으면 몸이 녹아내리는 칠(Chill)한 노래들

밴드 아도이(ADOY)의 보컬 오주환이 소개하는, 새롭게 태어난 신선한 노래들. 적당한 템포와 물결 같은 멜로디로 우리를 녹아내리게 하는 칠(Chill) 한 음악들을 들어보자.

music curation

지금 ‘정규’를 마주한다는 것, 이디오테잎, 데드버튼즈 그리고 이승열

어제오늘이 다른, 아니, 시간마다 달라지는 디지털 음원 시대에, 꼭 앨범 통째로 들어보라 추천하고픈 정규 음반들을 소개한다. 이디오테잎의 <Dystopian>, 데드버튼즈의 <Rabbit>, 이승열의 <요새드림요새>는 그동안 우리가 잊고 있었던 ‘음반’이라는 형식, 그 물성을 되새기게끔 한다.

album release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이게 얼마 만이야?

한동안 뜸했던 뮤지션들이 2017년 여름 새로운 작품을 들고 찾아왔다. 대체 뭘 얼마나 잘 만들려고 그렇게 오래 걸렸나. 기대와 즐거움으로 들어보았다.

album release

놓치기 싫은 국내 뮤지션들의 신보

마침내 정규 1집을 발표한 밴드 혁오부터 4년 만에 돌아온 언더그라운드 힙합의 대표주자 화나(Fana). 달달한 음색의 슈가볼과 겹치지 않는 매력의 밴드 위아더나잇, 바이 바이 배드맨까지. 더욱 풍부한 퀄리티와 사운드로 돌아온 이들의 새 앨범을 만나보자.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멋있는 언니들의 멋진 음악

건강하고, 이상하고, 매혹적이고, 지적이고, 귀여운 언니들. 언니의 개념이 모호해져 혼란스러운 시대에 멋진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여성 뮤지션 다섯 명에게 특별한 존경을 담아 불러본다. 언니.

music curation

봄의 축제에서 발견한, 지금 꼭 알아야 할 뮤지션들

그동안 개성 있는 뮤지션들을 한 자리에 모으며, 음악 축제를 선두해온 ‘뷰티풀 민트 라이프’의 라인업은 마땅히 믿고 들을 만한 뮤지션 목록이라 해도 좋다. 이번 역시 놓치면 아쉬울 뮤지션들이 잔뜩 포진한 가운데, 유독 눈에 띄는 신선한 이름들을 소개한다. 몰랐다면 꼭 알아 두어야 할 몇몇 뮤지션들이 마침 봄을 맞아 새로운 노래를 들려준다.

music curation

봄밤의 산책을 함께할 벗 같은 책과 음악

어느 계절도 모두 놓치고 싶지 않은 한 때를 지니고 있지만, 봄은 진짜 표정을 밤에 보인다. 낮의 봄은 너무나 찬란해서 굳이 느끼지 않아도 좋을 감정까지 불러오므로. 밤이라면 모든 것이 적당하다. 너무 빛나지도, 어둡지도 않은 적절함. 그리고 그런 봄밤에는 산책이 제격이다. 이 봄밤, 이 음악을 들으며 이 책을 끼고 산책에 나서자.

travel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여행을 부르는 음악

우리는 노래에 이끌려 여행을 하기도, 여행을 떠나 노래를 찾기도 한다. 어떤 음악이든 여행의 사운드트랙이 될 수 있다. 다양한 여행을 떠나는 여러 여행객을 둘러싼 각자의 음악. 지금 골든두들의 주변을 맴돌고 있는 노래들은 어떤 게 있을까.

music curation

간절히 지구를 벗어나고 싶을 때, 우주가 도와준다

지구 위에서 인간으로 태어나 피로감을 느끼는 순간이 있다. 나의 옳고 그름이 타인의 잣대와 어긋나는 순간들. ‘배려’라는 단어의 정의와 한계선이 의심스러워지는 순간들. 뉴스에 수시로 등장하는 부조리와 분노의 순간들. 그럴 때 우주를 떠올려보자. 우주를 담은 책과 음악이 당신을 도와줄 것이다.

spring song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새봄에 듣는 다양한 색채의 음악

봄이 오고 있다. 꽃이 조금씩 피어나고 있는데, 사람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변화하는 계절에 맞추어 새로 나온 봄의 노래를 소개한다. 옷을 고르고, 머리를 새로 하고, 집안을 청소하고, 색채 가득한 음악을 들어보자.

books

마시자. 술도, 술에 관한 책과 음악도

술을 변명으로 삼는 사람들, 술을 도피의 방편으로 이용하는 사람들, 심지어 술을 범죄의 수단으로 악용하는 쓰레... 아니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술은 그러라고 있는 게 아니다. 그럼 왜 마시냐고? 그거야 당연히, 맛있으니까. 여기, 술을 예찬하는 책과 음악과 함께, 맛있게 마시자. 그래도 되는 계절이다.

music curation

카세트테이프로 듣는 가장 신선한 음악들

LP와는 또 다른 카세트테이프만의 진득한 아날로그 분위기는 여러 수고를 감수할 만큼 매력적이다. 게다가 이렇게 좋은 음악이 담긴 카세트테이프라면! 가장 최근의 카세트테이프 5개를 소개한다.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테이프를 이상하게 돌려서 만든 음악

카세트테이프에 볼펜을 끼워 넣고 돌려 보았는지? 테이프를 빠르게, 느리게, 거꾸로, 다르게 돌리며 재생하면 묘한 소리가 들린다. 테이프의 효과적인 기법을 사용한 옛 노래와 요즘 노래를 소개한다.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달콤하고 쌉싸름한 해외의 남녀 듀오 밴드들

밸런타인데이! 초콜릿을 줄 것인가, 고백을 받아 줄 것인가 같은 이야기는 저리 치워버리고 남녀가 만나 밴드를 이룬 모습을 보며 잠시 흐뭇하게 귀를 기울여 보자. 둘이 만드는 음악에서 특별한 아름다움을 발견한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한겨울에 듣는 하와이의 음악

디즈니 애니메이션 <모아나>를 보았는지. 따뜻한 태양이 빛나는 이곳의 음악은 추운 계절을 견디고 있는 사람들의 움츠러든 마음도 느긋하게 풀어준다. 자, 꽃목걸이 하나 걸고 흔들흔들 들어보자.

music curation

[골든두들의 뮤직 캐러밴] 트럼프의 허튼소리와 사람의 노랫소리

저명한 분석철학 교수는 저서 <개소리에 대하여>에서 개소리가 거짓말보다 위험함을 분석적으로 증명했다. 이런 개소리를 싫어하는 문화예술계 인사 중 뮤지션 세 팀을 추출했다.

pop music

스물일곱에서 멈춰버린 뮤지션의 명곡들

‘27세 클럽’은 천부적인 재능을 떨쳐온 몇몇 음악가들이 유독 만 27세에 세상을 떠났다는 것을 두고 회자되는 미신 같은 말이지만, '마땅히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명곡'의 다른 말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