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dern jazz

modern jazz

35세의 나이에 비극적으로 세상을 떠난 천재 베이시스트, 자코

1987년 9월 어느 날 새벽 4시, 베이시스트 자코는 플로리다의 나이트클럽 경비원에게 폭행당해 뇌사에 빠졌다가 열흘 만에 숨진다. 장례식에 참석한 친지들은 그의 죽음을 슬퍼했으나, 그리 갑작스러운 일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인생을 살았던 것일까?

modern jazz

사라진 존 콜트레인의 미발매 음원이 55년 만에 빛을 보았다

존 콜트레인의 클래식 쿼텟이 1963년 3월에 녹음한 마스터 테이프가 발매되지 않은 채 보관되어 있다가 사라졌다. 그로부터 50여 년 만에 이날의 복사본이 콜트레인의 첫 번째 부인 나이마의 집에서 발견되면서 2018년 6월에 출반되었다.

modern jazz

팝 스타에 버금가는 대중적 인기를 누린 알토이스트, 캐논볼 애덜리

1960년대 후반 재즈의 전성기가 지나가며 빌보드 차트는 갈수록 록과 소울, 그리고 디스코로 채워졌다. 하지만 캐논볼 애덜리는 경쾌한 업템포의 연주 스타일과 청중과 소통하는 입담으로 정상의 인기를 얻으며 빌보드에 끊임없이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modern jazz

레전드 재즈 기타리스트, 웨스 몽고메리의 삶과 자취

리 릿나워, 팻 매스니, 조지 벤슨 등 많은 재즈 기타리스트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준 웨스 몽고메리. 재즈 음악이 찰리 파커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면, 재즈 기타는 웨스 몽고메리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그가 정상에 오르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modern jazz

게리 버튼과 팻 매스니의 첫 만남, 그리고 12년 만의 재회

퓨전 재즈의 거장 게리 버튼과 팻 매스니는 젊은 시절 캔자스의 조그만 재즈 페스티벌에서 처음 만났다. 공연 후 조언을 구하는 매스니에게 버튼은 두 단어로 답했다. “Leave Kansas”. 그로부터 6개월 후 두 사람은 보스턴의 버클리 음대에서 다시 만났다.

modern jazz

어떤 장르를 연주해도 블루스가 되었던 재즈 기타리스트, 그랜트 그린

2016년 할렘 필름 페스티벌에서 특별 상영된 <The Grant Green Story>는, 아들이 40여 년 전 사망한 재즈 기타리스트 아버지의 행적을 좇은 다큐멘터리다. 사후 10년이 지나 ‘애시드 재즈의 아버지’라 불리며 재조명된 그의 음악 인생을 따라가 보았다.

modern jazz

콜트레인에게는 존경을, 데이비스에게는 배척을 받은 격정의 재즈맨 아치 셰프

나이 팔십에 들어선 재즈 레전드 아치 셰프는 젊은 시절 콜트레인을 쫓아다니며 재즈 신에 발을 들였다. 카리스마 넘치는 성격과 격정적인 연주는 마일스 데이비스가 시종 두려워하던 대상이었다. ‘영혼이 포효하는 소리’라 평가되는 그의 연주와 인생을 돌아본다.

modern jazz

꿈에 따라 여러 관악기를 동시에 연주한 ‘Dream Seeker’, 롤랜드 커크

그는 두 살 때 시력을 잃었다. 어릴 때부터 클럽의 테이블 사이를 돌아다니며 악기를 연주하면서도 한 번도 넘어진 적이 없었다. 커서는 대여섯 개의 관악기를 목에 걸고 여러 악기를 동시에 연주하였다. 뇌졸중으로 신체 반쪽이 마비가 되어서도 그렇게 연주했다.

modern jazz

사후 10주년의 테너 색소포니스트, ‘마이클 브레커’를 기억하며

그는 15번의 그래미 수상자로 록과 재즈 연주계의 거장이었으나 골수형성이상증후군(MDS) 진단을 받고 시한부 인생을 살았다. 2년을 기다리며 골수 이식에 마지막 희망을 걸었으나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modern jazz

부드러운 소리를 찾아 나선 아트 파머의 음악 여정 – 트럼펫, 플루겔혼 그리고 플럼펫

비밥 트럼펫 연주자들이 연주 속도로 경쟁할 때 그는 부드럽고 깊은 소리로 발라드를 연주했다. 더 부드러운 소리를 내기 위해 플루겔혼으로 바꿨고, 두 악기의 장점을 조합하여 플럼펫이란 악기를 창안하였다.

modern jazz

뉴욕의 악기 매장에 들른 재즈기타의 거장 조 패스의 즉석 연주

뉴욕의 한 악기 매장에서 상표도 떼지 않은 기타를 들고 주위 사람들에게 신청곡을 받아 즉석 연주를 들려준 조 패스. 파가니니와 비교될 만큼 20세기 최고의 재즈 기타리스트로 평가받은 거장이었다.

modern jazz

뮤지션에게도 안식년이 필요함을 보여준 현존 재즈 레전드 소니 롤린스

70년의 음악 활동 동안 60장 이상의 앨범 발매와 9개의 명예박사 학위 수여. 나이 90을 바라보는 하드밥 테너 색소포니스트 소니 롤린스는, 현역 시절 음악의 답보 상태를 깨기 위해 수년간 은둔하며 자신의 시간을 가진 것으로 유명하다.

modern jazz

재즈 순혈주의를 대표하는 마살리스 패밀리의 이단아, 브랜포드 마살리스

뉴올리언스의 마살리스 패밀리는 정통 재즈를 지켜나가는 저명한 음악 가문이지만, 맏아들 브랜포드는 레드 제플린을 즐겨 들으며 재즈의 일탈을 끊임없이 꿈꾼다.

modern jazz

찰리 파커의 모방 스타일로 평가절하된 실력파 색소포니스트 소니 스팃

독창성을 중시하는 재즈계에서 자신만의 스타일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소니 스팃은 뛰어난 색소폰 연주 실력을 보유하고도 찰리 파커 모방자라는 비난을 들어야 했다.

modern jazz

사후 50년을 맞은 재즈 색소포니스트 존 콜트레인과 두 아내 이야기

지금도 그를 성인(Saint)으로 모시는 교회가 있을 정도로, 그의 음악은 종교적이고 심오했다. 그렇다면 그의 사생활은 어땠을까? 그에게는 나이마와 앨리스라는 두 명의 아내가 있었다.

modern jazz

재즈 역사상 가장 창의적인 해로 꼽히는 1959년, 4장의 명반

1930년대 스윙, 1940년대 비밥, 1950년대 하드밥이 지배했던 시대가 지나고, 드디어 1959년. 재즈 신에 다양성을 몰고 온 4장의 명반이 공교롭게도 모두 이 해에 발표되었다.

modern jazz

하모니카를 솔로 악기의 반열에 올린 투츠 틸레만스

2016년 8월 22일, 투츠 틸레만스의 타계 소식이 전해졌다. 유쾌한 이웃집 할아버지 같은 그는, 재즈를 넘어서 다양한 음악 장르에 하모니카를 접목한 하모니카 그 자체였다.

modern jazz

1960년대 재즈 혁신의 아이콘, 에릭 돌피의 죽음에 관한 미스터리

1950년대 비밥 재즈를 혁신할 인물로 혜성처럼 등장한 에릭 돌피. 그러나 1964년 6월 베를린의 한 호텔 방에서 혼수상태로 발견되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한다.

modern jazz

스승과 제자에서 음악적 동지로, 게리 버튼과 마코토 오조네

비브라폰의 거장 게리 버튼은 버클리음대 교수 시절 한 일본인 학생으로부터 개인레슨 요청을 받았다. 이후 두 사람은 사제 관계를 넘어 서로의 음악을 완성하는 최고의 재즈 듀오가 되었다.

modern jazz

2015년 유명을 달리한 재즈 레전드 3인 – 클락 테리, 오넷 콜맨, 필 우즈

2015년 한해 동안 재즈계는 3명의 레전드를 잃었다. 모두 길지 않은 재즈 역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거장들이다.

modern jazz

영화 <Ida>에서 흘러나오는 존 콜트레인의 재즈 오리지널

폴란드 영화 <Ida>에는 존 콜트레인의 명곡들이 흘러나온다. 60년대 폴란드 풍경을 담은 흑백 화면과 그가 연주한 우울한 분위기의 곡들이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