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 too

horror

고등학교 영화클럽에서 단 1백 달러로 제작한 단편 호러 <Blink>

캘리포니아의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제작한 단편 영화가 참신한 아이디어로 백 4십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시나리오, 감독, 편집을 모두 책임진 그는, 현재 뉴욕대에서 단편영화를 계속 제작하고 있다.

me too

보편적인 일상에서 여성들의 불안과 분노를 그린 단편 <Birdie>

올해 토론토 영화제에 등장한 이 단편영화는, 지하철이라는 일상적인 공간에서 여성들이 느끼는 불안, 공포, 분노를 대사 한마디 없이 그리고 있다. 감독의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me too

캣콜링 응징하기, 프랑스 뮤지컬 애니메이션 <Hé Mademoiselle!>

유럽, 특히 이탈리아나 프랑스에서 여성들에 대한 길거리 성희롱이 만연하다. 하지만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은 이를 그냥 두지 않고 강하게 응징한다. 프랑스 아트스쿨 ESMA의 학생들이 제작한 뮤지컬 애니메이션을 보자.

me too

6가지 상황, 6가지 유형의 직장 내 성희롱을 다룬 단편 시리즈

명작 시트콤 <프렌즈>로 유명한 배우 데이비드 슈위머는 #ThatsHarassment 캠페인의 일환으로 6편의 단편을 제작했다. 영상에서 여섯 가지 직업의 남자들이 보여주는 말과 행동은 명백한 “직장 내 성희롱”이라 경고하기 위한 것이다.

me too

지하철에서 벌어지는 성추행을 고발한 단편영화, <Laps>

2017년 선댄스영화제와 SWSX에서 수상한 단편영화 <Laps>는 한 여성의 일상을 무덤덤하게 따라가며, 뉴욕의 혼잡한 지하철에서 벌어지는 성추행을 고발한다. 그는 피해자이면서 왜 도망치듯 그곳을 빠져나와야 했는지에 대한 의문과 분노를 남긴 채.

me too

여성에게 밤길은 ‘여전히’ 무섭다

늦은 밤, 혼자 귀가하는 주인공은 누군가 뒤따라오는 기척에 극심한 불안감을 느낀다. 여성이라면 씁쓸하게 공감할 수밖에 없는 7분짜리 단편영화 <늦은 밤>을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