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standard

jazz standard

존 콜트레인의 오리지널 재즈 스탠더드에 담긴 이야기

남들보다 늦게 재즈에 입문한 콜트레인은, 서른 살이 넘어서 마일스와 몽크의 그늘에서 벗어나 자신의 이름으로 음반을 내기 시작했다. 애틀랜틱 레코드와 계약하게 되면서 본격적으로 자신의 곡을 쓰기 시작했다.

jazz standard

재즈계에 스탠더드를 선물한 브로드웨이 뮤지컬 작곡가들

1920년대의 뉴욕는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전성기였다. 많은 작곡가들이 이곳에 모여들었고, 이들의 히트곡은 할리우드의 영화음악에 수록되거나 재즈 클럽에서 스탠더드로 연주되었다. 당시를 대표하던 작곡가 네 명을 꼽았다.

bebop jazz

하드밥 스탠더드를 남기고 38년의 생을 마감한 바비 티몬스

그가 아트 블래키의 메신저 밴드에서 작곡한 ‘Moanin’’은 하드밥을 대표하는 곡이다. 그는 피아니스트와 작곡가로 명성을 쌓았지만, 마약 중독이 발목을 잡아 재능을 마음껏 펼치지 못한 채 짧은 생을 마감했다.

swing jazz

자신의 곡을 고작 햄버거값에 팔고 뒤늦게 후회한 팻츠 월러

그는 코미디언 이미지 때문에 작곡이나 피아노 연주에서의 재능과 성과가 종종 간과된다. 그가 작곡한 재즈곡은 무려 400여 곡에 이르지만, 배고프고 어렵던 시절 헐값에 팔아넘긴 곡까지 합하면 얼마나 될지 모른다.

jazz standard

재즈 발라드 ‘Body and Soul’로 영원히 기억되는 콜맨 호킨스

올해 사후 반세기를 맞이한 반 세기의 그는, 테너 색소폰을 재즈 악기의 중심에 세운 최초의 스타 색소포니스트였다. 마일스 데이비스가 “호킨스를 통해 발라드를 배웠다.”고 밝힌 것처럼 그는 발라드 연주에 강했고, ‘Body and Soul’은 그런 그를 대표하는 곡이다.

jazz standard

콜트레인과 게츠의 발라드 명곡 ‘Soul Eyes’를 남긴 멜 왈드론

재즈 피아니스트이자 작곡자였던 그는 빌리 홀리데이의 마지막 3년을 함께 한 피아노 반주자였고, 존 콜트레인의 솔로를 위한위해 발라드 ‘Soul Eyes’의 작곡가이기도 했다. 이 곡은 스탄 게츠의 감미로운 연주로 더욱 유명해졌다.

jazz standard

웃픈 사랑 감정을 노래한 명곡 ‘The Shadow of Your Smile’

당대 최고의 스타 커플이었던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리처드 버튼이 함께 한 영화 <The Sandpiper>. 정작 영화는 크게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으나, 오리지널 음악은 그래미와 오스카를 수상하며 팝과 재즈 부문의 스탠더드가 되었다.

jazz standard

봄맞이 재즈 스탠더드 6

추위가 한풀 꺾인 요즘, 텁텁한 미세먼지를 귓전에서만큼은 말끔히 걷어줄 봄맞이용 재즈 스탠더드 6곡을 골랐다.

jazz standard

뉴욕의 가을을 예찬하는 버논 듀크의 시즌 송 ‘Autumn in New York’

영화 <뉴욕의 가을>의 동명 주제곡 ‘Autumn in New York’은 80여 년 전 브로드웨이 작곡가 버논 듀크가 만든 명곡이다. 그는 ‘April in Paris’에 이어 다시 계절과 도시를 상징하는 곡을 썼고, 이 노래는 뉴욕을 상징하는 재즈 오리지널로 길이 남았다.

jazz standard

늦가을 낙엽이 질 무렵 듣는 대표적 시즌 송 ‘Autumn Leaves’

우리나라에서도 ‘고엽’이라는 제목으로 사랑받는 이 곡은, 1945년 프랑스 영화 <밤의 문>에 소개되면서 알려진 프랑스 샹송이다. 전 세계의 클래식, 팝, 재즈 아티스트들이 한 번씩은 자신의 레퍼토리에 즐겨 넣는 대표적인 스탠더드 곡이기도 하다.

jazz standard

가장 많이 녹음된 재즈 스탠더드 곡, 몽크의 ‘Round Midnight’

재즈 아티스트들이 레퍼토리로 애용하는 재즈 스탠더드는 대략 3천 곡 된다고 알려진다. 그중에서도 가장 많이 녹음된 곡은 델로니어스 몽크의 ‘Round Midnight’이다. 그의 탄생 백 주년을 기리며 이 곡의 역사를 따라가 보기로 했다.

jazz standard

‘4월’과 ‘파리’를 이어주는 재즈 명곡 ‘April in Paris’

‘사랑의 도시’ 파리는 4월에 가장 아름답다. 이를 노래로 표현한 재즈 스탠더드 ‘April in Paris’는 수많은 가수와 연주자의 레퍼토리로 사랑을 받았다.

jazz standard

브로드웨이에서 할리우드까지, 명곡 'Where or When'의 성장사

1930년대 브로드웨이 뮤지컬 넘버에서 재즈클럽의 인기 연주곡으로, 또 할리우드 영화에 수록되어 리바이벌된 ‘Where or When’는 재즈 명곡의 성장 패턴을 보여준다.

jazz standard

무서운 스토커마저 집착한 재즈 명곡 ‘Misty’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감독 데뷔작 <어둠 속에 벨이 울릴 때>의 원제는 <Play Misty for Me>이다. 영화 속 인기 라디오 DJ를 스토킹하는 여인이 계속 틀어 달라고 조르는 곡, 바로 재즈 명곡 ‘Misty’다.

jazz standard

재즈 발라드 대표곡 'Blue in Green'의 작곡자는 과연 누구인가?

명반 <Kind of Blue>의 곡들은 모두 마일즈 데이비스 창작이나, ‘Blue in Green’만은 빌 에반스의 것으로 추정된다. 두 사람의 관계 를 알 수 있는 에피소드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