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zz singer

jazz singer

하나의 목소리와 하나의 기타로 이루어진 화음, Ella & Pass

네 옥타브 음역의 재즈 디바 엘라 피츠제럴드와 파가니니와 비교된 재즈 기타리스트 조 패스가 만나 하나의 음악을 이루었다. 1973년에 시작하여 13년간 이어진 두 사람의 콜라보레이션 이야기를 알아보았다.

singer-songwriter

데뷔 음반으로 2천 7백만 장의 판매고를 올린 블루노트 구세주 노라 존스

데뷔 전 뉴욕의 카페에서 50달러를 받고 노래하던 그는 하루아침에 스타가 되었다. 데뷔 음반이 1백만 장 팔렸을 때, 블루노트의 브루스 룬드발 사장에게 이제 음반을 그만 판매하면 안 되냐고 물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jazz singer

‘꿀을 바른 목소리’의 다재다능한 스타 낸시 윌슨이 생을 마감했다

지난해 12월 13일에 81년의 생을 마감한 그는 노래, 연기, 사회자 등 다방면에서 재능을 뽐낸 스타였다. 한때 캐피틀 레코드의 간판 가수로 활동했고, 스스로 ‘송 스타일리스트’ 라 불리기를 좋아했다.

jazz singer

다이나믹한 연주와 노래를 조합하는 영국의 재즈-팝 스타, 제이미 컬럼

제이미 컬럼이 스무 살 때 480파운드를 들여 5백 장 한정으로 만들어 판매한 첫 앨범은 현재 이베이에서 6백 파운드에 팔린다. 유니버설은 그와 계약하기 위해 소니와의 입찰 경쟁에서 1백만 파운드라는 거액을 제시하기도 했다.

collaboration

재즈 거장과 스타 가수, 듀엣으로 만나다

재즈 음반을 살펴보면 종종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기획들이 있다. 존 콜트레인, 빌 에반스, 조 패스와 같은 거장이 전성기 시절 인기 가수와 함께 음반을 냈다면, 반주 수준의 협연은 분명히 아닐 것이다. 정상의 목소리와 악기가 함께 빚어내는 음악을 들어보자.

jazz singer

졸업 13년 만에 모교 명예박사가 된 에스페란자 스폴딩의 근황

에스페란자 스폴딩은 지난해 하버드 음대 연주 교수로 임용되고, 여섯 번째 정규 음반을 실험적인 방식으로 3일 만에 제작하는 등 여러 이슈를 몰고 다녔다. 그는 얼마 전 모교인 버클리 음대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으며 재즈계에서 자신의 입지를 다시 한번 증명했다.

jazz singer

팝과 재즈를 넘나들며 성공한 크로스오버 뮤지션 다이애나 크롤

재즈 시장은 많은 재즈 뮤지션이 생계를 걱정할 정도로 협소하지만, 팝과 재즈의 경계선을 넘나드는 등 자신만의 방법으로 성공한 사람도 분명 있다. 재즈 분야에서 일약 스타가 된 케니 지 다음으로, 가장 많은 음반 판매량을 기록한 재즈 스타 다이애나 크롤을 소개한다.

jazz singer

주크박스에서 흘러나온 파커의 재즈 음악이 바꾼 인생, 쉴라 조던

찰리 파커를 쫓아다니던 소녀는, 그의 피아니스트와의 결혼 생활에 실패하며 딸 하나를 두었다. 홀로 딸을 키우며 낮에는 비서로 일하고 밤에는 클럽에서 노래를 하면서 뮤지션의 꿈을 접지 않았고, 2012년 NEA 재즈 마스터즈 평생공로상의 영광을 안았다.

singer-songwriter

불같은 성격으로 격정적인 삶을 산 싱어송라이터, 니나 시몬

1960년대 미국의 격렬했던 인권운동의 현장에서 강렬한 음악으로 정치적 메시지를 전파했던 그는, 자신의 삶과 미국을 증오하며 모든 것을 버리고 떠났다. 하지만 아프리카와 유럽을 전전하며 고독하고 쓸쓸한 말년을 보내야 했다. 그는 진정한 자유를 찾았을까?

jazz singer

두 번째 그래미를 수상한 그레고리 포터의 인생을 바꾼 어머니의 유언 “Sing, baby, Sing!”

미식축구 유망주였던 그는 어깨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접고 실의에 빠졌을 때, 어머니의 유언 한 마디에 다시 노래를 시작하였다. 뉴욕에서 요리사로 일하던 그는 마흔이 되어서야 자신의 앨범을 냈고, 벌써 두 번의 그래미 수상자가 된 드라마틱한 성공담의 주인공이다.

jazz singer

최고의 인기를 누렸으나 평생 불행한 삶을 살았던 빌리 홀리데이

현재도 많은 가수들이 그의 창법을 모방하고, 로맨틱 영화에는 그의 끈적한 노래가 흘러나온다. 20세기 미국의 대중음악을 흔든 재즈 디바는 어째서 격정의 불행한 인생을 살다 간 걸까?

jazz singer

장르를 넘나든 레전드 보컬 알 재로가 금년에 세상을 떠났다

생애 7개의 그래미를 수상하였고, 재즈, 팝, 소울을 넘나들며 독특한 창법으로 달콤한 목소리를 들려주던 그가, 올해 초 심장 이상과 탈진으로 입원한 지 2주 만에 77세의 생을 마쳤다.

jazz singer

재즈계 대세로 불리는 여성 베이시스트, 에스페란자 스폴딩

그래미상을 4회 수상하여 소위 남성 우위의 재즈계에서 '대세'가 된 그를 소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