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ese film

japanese film

<러브 레터> 나카야마 미호가 그리는 사랑의 거리감

나카야마 미호는 연기경력 초기 출연했던 청춘물들을 제외하고 유독 이룰 수 없거나 온전히 이루어지지 않는 사랑에 매인 주인공들을 맡아왔다. 불운하고도 때로는 그래서 아름다운 그의 지난 작품들 속 다양한 사랑의 거리감을 느껴본다.

crime

20세기 최대 미스터리 사건을 모티브로 한 일본 드라마 3편

미해결 사건은 내막을 알지 못하기에 상상력을 자극한다. 일본의 20세기 최대 미스터리라 불리는 ‘3억 엔 사건’은 각종 TV 드라마, 영화, 만화 등 콘텐츠로 등장한다. 다양한 콘텐츠 속에서 3억 엔 사건을 풀어나가는 방식을 살피는 것은 또 다른 재미를 제공한다. ‘3억 엔 사건’을 모티브로 한 드라마 3편을 소개한다.

japanese film

두 손으로 일구는 노동의 기쁨, <리틀 포레스트: 여름과 가을>

<리틀 포레스트: 여름과 가을>의 매력이라면 이런 것이다. 평화로운 농가의 풍경과 정성이 들어간 소박한 음식의 이미지, 유행에 흔들리지 않으며 자신만의 호흡으로 삶을 일구어 나가는 정갈한 태도…. 두고두고 사랑받는 이 영화의 관람 포인트를 몇 가지 키워드로 정리했다.

japanese film

이상한 동거

낯선 이와의 ‘동거’는 ‘관계’를 둘러싼 면모를 새롭게 펼쳐낸다. 서로를 우연히 알게 된 후 ‘동거’부터 관계가 시작되는 드라마와 리얼리티를 모았다.

japanese film

스치는 아픔의 아름다움에 바치다, 이와이 슌지의 성장 미학

이와이 슌지의 작품에는 감독 자신이 관찰하고 겪을 수 있을 법한 미화된 향수가 있으며, 때로는 집착이라고 오해를 살 만치 미성숙하거나 상처 입은 자아에 대한 끈질긴 묘사가 있다. 이 모두를 눈부신 빛과 어지러운 화면, 우아한 클래식과 치기 어린 록 음악을 교차해 표현해내는 독특한 미감도 그만의 인장이다. 몇 가지 키워드를 통해 그의 미학을 곱씹어 본다.

japanese film

책보다 재미있는 책 만드는 이야기, 일본 드라마와 영화 3편

책 한 권에 얼마나 많은 사람의 수고가 스며 있을까? 원고의 오류를 찾고 고치는 사람, 작가 옆에서 끊임없이 시각을 제시하는 사람, 적확한 말을 찾아 헤매는 사람까지. 책 읽는 건 잠시 접어두고 책 만들며 웃고 우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나자.

japanese film

어느 날, 시한부 선고가 내려졌다

나와 당신의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면? 유독 시한부 서사를 많이 다루는 일본영화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 2017년 개봉한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를 비롯해 근래에 나온 5편의 일본영화가 모두 시한부의 삶을 다뤘다. 우리가 가장 두려워하는 슬픔을 자꾸만 끄집어내는 이유가 뭘까.

japanese film

이와이 슌지 감독이 만든 단편영화 <장옥의 편지>

일본의 대표 영화감독 이와이 슌지가 네슬레 씨어터(Nestle Theater)와 협업해 만든 첫 한국 단편영화 <장옥의 편지>에는 배두나와 김주혁이 출연한다. 감독이 직접 작사, 작곡한 사운드 트랙도 실려 더욱 반갑다.

japanese film

사랑하는 사람이 범인이라면? 일본 최강 꿈의 캐스트! <분노>와 배우들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 요시다 슈이치 원작, <악인>과 <식스티나인>의 이상일 감독 연출로 평단과 관객을 모두 사로잡은 영화 <분노>를 소개한다. ‘매 순간이 클라이맥스’라 해도 무방할 만큼 강렬한 여운과 함께 눈여겨 봐야 할 건 일본 최고의 스타들이 총출동한 화려한 캐스팅. 서로 경쟁이라도 하듯 몰입도 높은 연기를 선보인 <분노>의 주연배우들과 그들의 대표작을 뽑았다.

japanese film

올봄엔 일본 영화로 힐링하세요!

오다기리 죠, 아오이 유우, 미야자와 리에, 야스다 켄 같은 일본 대표배우들이 포진해 더 보고싶은 영화다. 따뜻한 색감과 영상미, 웃음과 감동, 사랑에 관한 특별한 이야기를 담은 일본 영화들을 만나보자.

japanese film

폭력과 순수의 하드보일드, 기타노 다케시 다시보기

일흔인 지금도 여전히 영화를 만들고, 작품에 출연하는 기타노 다케시. 그의 작품 중 폭력과 순수의 미학을 대표하는 4편을 꼽아 보았다.

actor

<곡성>의 소름 끼치는 외지인, 어디서 봤더라?

배우 곽도원이 “저게 고급 연기구나”라고 평한 일본 국민배우 쿠니무라 준. <곡성>에서 보여준 섬뜩하고 강렬한 그의 눈빛이 어쩐지 익숙하다면, 당신은 이 영화들을 만난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