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interview

지금 가장 궁금한 배우, <꿈의 제인> 구교환을 만나다

영화 <꿈의 제인>으로 돌아온 구교환을 향한 관심이 심상치 않다. 섭식 장애를 앓는 트랜스젠더 여성을 보여주기 위해 체중을 감량하고, 진한 화장을 하고, 하이힐을 신었기 때문만은 아니다. 배우로 또는 감독으로, 항상 예측할 수 없는 캐릭터를 선보인 덕이다.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 제인, 구교환을 직접 만나 궁금한 것들을 물었다.

interview

꿈꾸는 재미로 사는 사람들, <델타 보이즈> 감독과 배우를 만나다

영화 <델타 보이즈>는 작년 한 해 여러 영화제에서 대상과 인기상을 두루 받은 소문난 작품이다. 그렇다고 이 영화의 개봉이 당연했던 건 아니다. 여전히 불확실하고 불합리한 영화 시장에서, 영화의 재미와 메시지를 훌륭하게 버무린 감독과 배우들의 공이 컸기에 가능했다. 5월의 어느 날, <델타 보이즈>의 고봉수 감독과 네 명의 배우들을 만났다. 시종일관 즐거운 모습을 보이던 배우들은 말끝마다 “영화 찍는 동안 정말 재밌었다”는 말을 덧붙였다.

interview

드래그 퀸 모어(More) “영원한 영감을 주는, 사랑해 마지않는 뮤지션들”

“나는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아름다운 옷을 입고 춤을 추고 싶다. 아름다운 옷을 입고 사랑하는 연인을 만나고 싶다.” 지금, 한국에서 가장 바쁘게 활동하는 드래그 퀸 중 한 명인 모어. 춤과 음악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그가 보내온 영상들은 늘 아름답고 싶다는 그의 욕망을 반영하듯, 규정할 수 없는 아름다움을 담고 있다.

interview

그래피티 아티스트 백하나 “101번 들어도 또 듣고 싶은 노래”

저녁 10시 이후의 압구정 굴다리를 주 무대로, 무던히 스프레이를 흔들며 벽면에 역동적이고 상상력 넘치는 그림을 그리는 그래피티 아티스트 백하나. 자신의 이름을 숫자로 풀어쓴 ‘101(onezerone)’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그가, 101번을 들어도 또 듣고 싶은 노래들을 보내왔다.

interview

웹툰 작가 미깡, “이리저리 발길 닿는 대로 쏘다니다 발견한 영상들”

술꾼들의 일상을 그리며 폭발적인 지지를 받아온 웹툰 <술꾼도시처녀들>의 작가. 나아가 독자들의 안주를 책임져온 미식가, 미깡이 자신의 취향이 담긴 시청각들을 보내왔다. 예상과 달리 술에 관한 내용은 아니지만, 아닌들 또 어떠한가. 이유없이 보더라도 좋은 음악과 화면이 준비되어 있고, 여기에 술 한잔 곁들이지 말라는 법은 없다.

interview

뮤지션 오존 "좋아하는 작품의 비하인드 신을 훔쳐보는 건 늘 흥미롭죠"

가장 최근의 감각적인 뮤지션을 논할 때 반드시 떠올려야 할 이름. 신세하 앤 더 타운에서 기타 세션으로 활동한 시기를 지나, 자신의 목소리를 담은 첫 EP <O>를 발표한 오존(O3ohn)이 평소 즐겨보는 영상들을 보내왔다. 쉬면서도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앨범 작업기들을 틈틈이 꺼내 본다는 오존의 리스트가 궁금하다면 클릭하라.

interview

음악가 김목인 ‘매번 보여주지만 왜 보여주는지 모를 영상들’

꾸밈없이 솔직한 목소리, 점잖으면서도 강단 있는 태도를 지닌 ‘한결 같은’ 음악가 김목인. 그가 비틀스와 재즈, 기타와 아코디언으로 이어지는 다양한 영상들을 보내주었다.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으로 골랐다지만, 그것을 말하는 태도에서는 왠지 듣는 이를 위한 ‘사려 깊은’ 마음이 느껴진다.

interview

꿈에서 온 멜로디와 사운드, 뮤지션 신해경 인터뷰

지난해 2월 발표한 첫 EP <나의 가역반응>으로 수많은 리스너의 마음을 훔친 뮤지션을 만났다. 제법 차가운 강바람이 불던 저녁, 그동안 베일에 둘러 쌓여 있던 신해경과 나눈 음악 이야기.

interview

여행작가 유지혜 “파리로 훌쩍 떠나고 싶을 때 보는 영상들”

여행 에세이 <조용한 흥분>과 <나와의 연락>을 발표한 작가, 약 3만 5천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SNS 스타, 가끔 모델 일을 하고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기도 하는 사람. 누구보다 빛나는 일상을 살아가는 스물여섯, 유지혜가 봄을 맞아 훌쩍 떠나고 싶은 마음을 달래줄 영상들을 보내왔다.

interview

영상감독 이행갑 “이야기를 만들기보다는, 이야기를 찾아서 들려주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혁오(Hyukoh), 딘(Dean), 지코(Zico), 프롬(Fromm)의 뮤직비디오를 찍은 촬영감독이자, 훌륭한 연출자, 포토그래퍼인 이행갑. 그가 인터뷰 중 훗날 영화감독이 되어 사람들에게 일상적인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는 소망을 넌지시 비쳤다.

interview

일러스트레이터 임진아 ‘작업실에서 한 명의 관객이 되어 보는 영상들’

일러스트레이터 임진아는 사소해서 지나치기 쉬운 일상의 ’퍼짐’을 기분 좋게 풀어내는 작가답게, 스스로의 여유를 찾는 방법에도 아주 능통하다. 작가가 자신에게 여유를 주는 귀여운 방법을 모두 따라 해보자.

interview

뮤지션 이민휘 “<빌린 입>은 닫힌 입을 여는 사람의 이야기입니다.”

무키무키만만수를 기억하는 독자라면 이 인터뷰가 무척 반가울 것 같다. 2016년 11월, 첫 솔로 앨범 <빌린 입>을 발표한 뮤지션 이민휘와 그를 둘러싼 음악에 관해 나누었던 이야기다.

interview

음악가 김경모 ‘모든 삶을 다 살 수 없다고 느낄 때 보는 영상들’

우리네 인생은 유한하다. 하고 싶은 걸 다 할 수도 없고, 원하는 삶을 다 살 수도 없다. 밴드 선결의 김경모가 본인이 살지 않는 삶을 상상하며 추천한 영상은 선결의 음악만큼 새롭고, 심오하고, 호기심이 넘쳤다.

interview

소설과 음악의 자연스러운 엉킴을 보라, 골든두들 <라운드 로빈>

싱글 음원과 단편소설을 결합한 골든두들의 <라운드 로빈>은 작은 세계와 작은 세계가 합쳐진 또 다른 세계다. 혹한을 뚫고 홍대 앞 이곳저곳에서 작은 투어를 하고 있는 골든두들과 인터뷰를 했다.

tattoo

타투이스트 판타 ‘현실로부터의 일탈을 꿈꾸며 보는 판타지’

한때 젊은이들의 일탈로 치부되던 타투를 당당하게 만끽하는 오늘날의 젊은이, 타투이스트 판타가 상상하는 일탈은 몹시 정직하고, 환상적이다.

interview

음악가 단편선, ‘잡식성 음악가의 어느 날 저녁 만찬’

한마디로 규정하기 힘든 전방위 음악가 단편선이 스스로 ‘잡식성 음악가’라 칭하며 온갖 음악을 보내왔다. ‘잡식’이라지만, 그가 이것들을 마구 고르지 않았음을 안다.

interview

9와 숫자들 “시시콜콜한 주제보다는 많은 사람과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전하려 했어요.”

인디 신에 하나의 분명한 등식으로 성립해온 ‘9와 숫자들’. 어수선한 계절에 찾아온 응원 같은 새 앨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painting

미술가 노상호 ‘홀로 밥 먹을 때 적적함을 달래주는 영상들’

노상호가 값싼 켄트지에 수채화 물감으로 그린 그림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가고, 누군가에게 위로 혹은 영감이 된다. 그렇다면 반대로, 노상호는 인터넷에 널린 시청각 중 어떤 것을 보고, 어떤 영향을 받으며, 어떤 방식으로 즐길까?

interview

Jvcki Wai “바깥보다는 안쪽을 향한, 나를 보여주는 음반이에요.”

재키와이는 물결처럼 일렁이는 녹색 머리카락을 가졌고, 3년 전 열여덟 살의 나이로 여성 래퍼 컴피티션 'GALmighty'에서 우승한 이력을 가졌다. 그와 얼마 전 나온 첫 음반 <EXPOSURE>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interview

3호선 버터플라이, 17년을 이어온 “어디에도 없는 음악”

한국 인디 음악신에 없어선 안 될 밴드로 존재한 지 17년. 4년만에 싱글 <나를 깨우네>로 돌아온 3호선 버터플라이를 기쁜 마음으로 만났다.

interview

만화가 재수 '나를 새벽으로 데려다주는 음악들'

평범한 일상을 재치 있게 그리는 만화가 재수의 한때 창작의 원천은 새벽이었다. 새벽을 만끽할 수 없는 지금도 그는 음악을 통해 언제든 자기만의 새벽으로 들어간다.

interview

뮤지션 권나무 “지금은 그냥 내 삶을 잘 사는 수밖에 없죠.”

권나무의 음악은 권나무와 닮았다. 차분하고, 온기가 있고, 꾸밈없이 맑다. 마치 ‘나무’라는 이름처럼. 가을바람이 제법 쌀쌀하던 오후, 뮤지션 권나무와 이야기를 나눴다.

interview

동네 빵집처럼 친근하고 다정한, ‘동네빵집’ 인터뷰

싱어송라이터 듀오 ‘동네빵집’을 만났다. 두 남자가 기타와 피아노를 치며 들려주는 다정한 노래와 유쾌한 이야기를 들어보자.

interview

자꾸 ‘생각이 나’, 바른생활 인터뷰

건반과 기타로 간소하게 꾸며낸 멜로디에 부드러운 음색이 조화롭게 어울린다. 그들만의 분위기를 만들고 있는 혼성 팝 듀오 ‘바른생활’을 만나고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