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ie band

indie band

한겨울을 맞이한 ‘배짱이들’의 즐거운 노래

일개미의 삶이 보편화 된 현실 속에서도 말그대로 배짱 좋게 노래를 부르던 배짱이들은 결국 일에 지친 개미들에게 따뜻한 음악을 들려주는 뮤지션이 됐다. 배짱이들의 다른 이름은 코로나, 플랫핏, 강백수다.

indie band

느긋하고 빈티지한 사운드의 시카고 밴드 ‘휘트니’가 한국에 온다

호수 위의 빛처럼 기분 좋은 사운드로 가득 찬 데뷔 앨범 <Light Upon The Lake>으로 2016년 최고의 신인 밴드가 된 밴드 휘트니(Whitney)를 소개한다.

indie band

남쪽에서 날아온 두 개의 앨범, <메신저>와 <Pale Blue Dot>

부산에서 태어난 두 밴드가 부산을 나섰다. 작년 11월에 낸 첫 EP를 각자 들고. ‘검은잎들’과 ‘아스트로너츠’는 금방 사람들의 입에 익숙한 발음이 될 것이다.

music film

필름에 담긴 인디 밴드 분투기

갤럭시 익스프레스, 타바코 쥬스,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좋아서 하는 밴드의 공통점은? 이들이 주인공인 다큐멘터리가 존재한다는 것. 인디 밴드의 일상과 속내, 음악을 이 한 편으로 모두 만날 수 있다.

indie band

고집스러운 일본 골목의 젊은이, 미츠메와 샴고양이들

일본 인디 음악신을 대표하는 두 밴드가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2009년 데뷔한 남성 4인조에, 고유의 스타일을 고집스레 지킨다는 공통점을 가진 ‘미츠메’와 ‘샴고양이들’이다. 실리카겔, 파라솔, 코가손, 위댄스 같은 한국 골목의 젊은 밴드들이 서포트했다.

indie band

다시 불러보는 꿈결 같은 모던록, 챔피언스

모던록 밴드 ‘챔피언스’가 9년 만에 2집을 냈다. 그들이 남긴 음악들은 어떤 시절로 불리며 변치 않고 있었다. 그리고 이제 새로운 음악으로 그 시절에 남겨놓은 즐거움을 차근차근 소환하려 한다.

indie band

다음 밴드들의 교집합을 구하시오

많은 언더그라운드 뮤지션들이 하나 이상의 밴드에 소속되어 있거나 그런 적이 있다. 그중 인디포스트가 좋아하는 네 밴드 코가손, 푸르내, 파라솔, 트램폴린 사이 교집합에 들어갈 뮤지션을 들여다봤다.

indie band

기타 한 대를 다섯 명이 동시에 연주한다?

고티에(Gotye)의 히트곡 ‘Somebody that I Used to Know’를 독특한 컨셉으로 바꿔 단숨에 유튜브 스타로 떠오른 캐나다 인디밴드 ‘워크 오프 디 어쓰(Walk Off The Earth)’의 화제곡이다.

indie band

해변의 로큰롤 – 서프 뮤직, 그리고 세이수미

한여름 밤 시원한 맥주를 떠올리게 하는 '서프 뮤직'과 한국 인디밴드 ‘세이수미’(Say Sue Me). 여름과 어울리는 노래를 소개한다.

indie band

어쿠스틱이 주는 달콤함, 부드러움, 그리고 ‘기타 등등’의 감성

기타 선율이 가장 먼저 귀에 박히는 음악들. 부드러운 멜로디는 살랑거리는 봄바람을 떠올리게 한다. 여름의 시작점에서 되돌아본 봄바람 같은 어쿠스틱 음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