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sion jazz

fusion jazz

젊고 유망한 뮤지션과 함께 새로운 프로젝트를 찾아 나선 팻 매스니

팻 매스니 그룹(PMG)이 오랜 휴식에 들어간 동안 유니티 그룹으로 활동한 그는, 쿼텟 편성으로 새 음반을 낼 예정이다. 또한 Side-Eye 라는 그룹명으로 보다 젊고 유망한 뮤지션들과 함께 새로운 프로젝트 활동에 나섰다.

fusion jazz

그래미 6회 수상한 알토이스트의 새로운 시도 <Sanborn Session>

멋진 알토 색소폰 선율을 들려주었던 데이비드 샌본이 온라인 음악 영상을 기획 중이다. 오는 12월 3일 첫 선을 보일 시즌 1에는 캔디스 스프링스, 브라이언 오웬스, 마이클 맥도날드 등 장르와 세대를 망라한 뮤지션들이 대기 중이다.

fusion jazz

필라델피아의 벽화에 남은 퓨전 재즈맨 그로버 워싱턴 주니어

그는 뉴욕 버팔로 출신이지만 필라델피아에서 30여 년을 거주하여 사후 3층 높이의 거대한 벽화로 영원히 남았다. 케니 지, 네이지와 같은 후배 색소포니스트를 양성하여 스무드 재즈의 선구자로 불린다.

fusion jazz

실험적인 퓨전 ‘Rockit’으로 답보상태를 돌파한 허비 행콕의 파격

11세에 시카고 심포니와 함께 모차르트를 연주했고 23세에 마일스 데이비스 퀸텟에 참여한 피아노 신동이던 그는, 1983년 신시사이저 연주에 로봇 댄스와 스크래치 사운드를 접목한 ‘Rockit’을 발표하며 다시 세간을 놀라게 했다.

fusion jazz

베이스의 위상을 드높인 재즈 베이시스트, 스탠리 클락

스탠리 클락은 어린 시절 음악 수업에 늦는 바람에 당시 상대적으로 인기가 없던 악기인 베이스를 배우게 된다. 이후 그는 그래미에서 4번이나 수상하며 베이스의 위상을 한껏 끌어올린 재즈 베이스의 거장으로 자리매김한다.

fusion jazz

영국의 클럽 댄스플로어에서 뜬 애시드 재즈 기타리스트, 로니 조던

로니 조던은 자신의 음악을 재즈와 힙합, 그리고 알앤비가 섞인 어번 재즈라 불렀다. 음반 회사들이 거절한 그의 음악은, 런던 클럽 DJ들의 플레이리스트에 올랐다. 그는 애시드 재즈 기타리스트로 주목받으며 미국에 진출했으나 건강이 그의 앞을 가로막았다.

fusion jazz

블랙뮤직의 대부 퀸시 존스, 왜 입방아에 올랐나?

퀸시 존스는 1950년대엔 재즈 어레인저로, 1960년대에는 영화음악가로, 1980년대엔 마이클 잭슨의 프로듀서로 29개의 그래미를 수상한 레전드다. 올해 86세인 그는 지난해 인터뷰에서 동료 연예인들을 험담해 구설에 올랐으나, 다섯 뮤지션에게는 찬사를 보냈다.

fusion jazz

내한공연을 앞둔 밥 제임스의 스무드 재즈 명곡들

3월 30일 내한공연을 앞둔 그는 천부적인 음감을 보유하여 많은 음반사들이 조언을 구하는 음악산업의 튜터로 유명하다. 와인과 함께 로맨틱한 분위기를 돋우거나 정서적인 힐링에 좋은 그의 전성기 시절 스무드 재즈곡들을 만나보자.

fusion jazz

케니 지를 둘러싼 재즈 뮤지션들의 뜨거운 논쟁

그는 재즈와 팝을 망라하여 색소폰 연주자 중 손에 꼽히는 상업적 성공을 거두었지만 정통을 추구하는 재즈 뮤지션들의 비난과 질투에 시달려야 했다. 그가 루이 암스트롱의 명곡을 더빙하면서 급기야 팻 매스니가 장문의 비판글을 올리는 사태로 이어졌다.

fusion jazz

연이어 생을 마감한 퓨전 기타의 거장 세 명을 돌아보다

1970년대 퓨전 재즈 기타의 중흥을 이끌었던 이 거장들은 2017년 연이어 생을 마감했다. 재즈 록의 선구자 래리 코리엘, 스무드한 퓨전 재즈의 척 로브, 실험적인 기타 임프로바이저 존 애버크롬비. 세 명의 연주 인생과 대표곡을 돌아보았다.

fusion jazz

재즈 기타리스트 조지 벤슨 인생의 전환점이 된 노래 ‘This Masquerade’

그는 기타리스트로 재즈신에 등장했으나 노래에 대한 열정이 있었다. 이를 달갑게 여기지 않은 프로듀서를 교체하면서 1976년 앨범 <Breezing’>에 노래 한 곡을 삽입했고, 곧 그는 크로스오버 스타로 발돋움했다.

fusion jazz

재즈 피아니스트 라일 메이즈의 네 가지 관심사 - 체스, 수학, 건축, 그리고 음악

팻 매스니 그룹의 피아니스트이자 공동 작곡자인 그는 좋아하는 것에 오롯이 몰두하는 사색적인 성격의 소유자이다. 음악은 그 대상이 된 네 가지 중 하나다.

fusion jazz

팻 매스니와 스티브 잡스의 몇 가지 공통점

음악과 IT 분야에서 놀라운 업적을 달성한 두 사람. 활동 분야는 다르지만, 이들을 성공으로 이끈 공통분모가 있다.

fusion jazz

런던 클럽신에서 태어난 그루브 넘치는 사운드 ‘애시드 재즈’

애시드 록, 애시드 하우스, 애시드 재즈. 어느 때부턴가 음악 장르에 ‘애시드(Acid)’란 형용사를 붙이기 시작했다. 각성제 ‘LSD’의 영국식 은어에서 비롯된 애시드는 재즈와 만날 때 더욱 중독성이 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