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nch film

TV

넷플릭스에서 찾은 유쾌한 프랑스 코미디 셋

삶의 애환을 유머로 승화시키는 프랑스 영화의 특징은 TV 시리즈에서도 잘 드러난다. 그중에서도 자조적이면서도 익살스러운 유머가 잘 살아있는 프랑스 코미디 세 작품을 소개한다. 모두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는 화제작이다.

famous duo

어떤 예술가 듀오의 예측불허한 인간 기행, <바르다가 사랑한 얼굴들>

90세의 영화감독과 30대의 사진작가, 두 사람이 프랑스 시골 곳곳을 누비며 여행 중 만난 이들을 포착해 벽면에 전시한다. 지난해, 국내 개봉하며 호평받은 <바르다가 사랑한 얼굴들>에는 삶과 인간에 대한 호기심과 경외가 가득하다.

french film

이번 주 토요일, 집에서 만나는 프랑스 영화 VOD

영화관 가는 발걸음조차 귀찮게 느껴지는 주말, 집에서 편안하게 볼만한 VOD는 뭐가 있을까? 따듯하고 낭만적인 감성을 품은 프랑스 영화 세 편을 VOD로 만나자.

french film

새해엔 질문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연애 안 해요?”, “취직 안 해요?”, “채식 힘들죠?”. 그만 물읍시다. 새해에도 홀로 수많은 무례한 질문들과 싸워내야 할 당신에게 영화 <녹색광선>으로 바치는 응원.

apple

미셸 공드리가 아이폰으로 부린 마법, 단편영화 <우회>

애플의 단편영화 <우회(Détour)>는 타임랩스, 수중촬영 같은 아이폰7 플러스의 다양한 기능을 보여주기 위한 영상이지만, 그보다 돋보이는 건 바로 미셸 공드리 특유의 사랑스러운 분위기다. 프랑스 영화감독 미셸 공드리가 아이폰으로 찍은, 마법 같은 상상과 재치가 담긴 단편영화를 감상해보자.

actor

영원한 아멜리에, 오드리 토투의 출구 없는 매력

사랑스러운 얼굴, 장난기 가득한 미소와 특유의 자유분방함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새겨온 배우 오드리 토투가 신작 <파리의 밤이 열리면>으로 돌아왔다. 그의 당차고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이 궁금하다면, 다음 영화들도 함께 주목하라.

french film

돔과 피오나의 로맨틱 어드벤처

돔과 피오나는 부부다. 그들은 영화를 만든다. 주인공들의 이름은 언제나 감독이자 주연 배우인 그들의 실제 이름 ‘돔’과 ‘피오나’다. 영화 속에서 그들은 늘 가난하고 외롭지만, 누구보다 꿈결처럼 행복한 사랑을 만들어 간다.

french film

에릭 로메르의 계절

누벨바그의 마지막 거장이자 영원한 젊은 시네아스트, 에릭 로메르와 친해지기 위해 알아두면 좋을 몇 가지 키워드.

french film

동화 같은 프랑스 영화 <사랑은 부엉부엉>

부엉이 탈을 쓴 남자와 팬더 탈을 쓴 여자의 사랑을 그린 영화 <사랑은 부엉부엉>. 개연성은 없지만, 프랑스 영화 특유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판타지 로맨스다.

french film

극장에서 느끼는 가을의 프렌치 무드 ‘시네프랑스’

가을의 낭만을 한껏 부추기는 것들을 9월의 ‘시네프랑스’에서 모두 만날 수 있다. 감미로운 샹송과 오케스트라, 최고의 뮤지컬이 담긴 영화들은 계절을 타는 당신을 한껏 자극할 것이다.

french film

누벨바그 시네마의 두 기수가 이룩한 새로운 물결

영화광에서 평론가로, 평론가에서 감독으로 다다르는 과정까지 닮은 프랑수아 트뤼포와 자크 리베트. 두 거장의 회고전이 나란히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