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

film curation

너의 이름은, 은희

세 편의 영화 속 은희는 갈팡질팡하기도 하고, 자신이 해결할 수 없는 문제로 인해 두려움에 떨기도 한다. 그리고 관객들은 그들의 모습 앞에 자신을 얹어본다. 은희들은 결국 우리들이다.

relationship

이혼을 통해 결혼의 이면을 말하다, <Marriage Story>

올해 베니스 영화제에서 선을 보인 노아 바움백 감독의 이 영화는, 스칼렛 요한슨과 아담 드라이버의 연기가 언론의 극찬을 받으며 로튼토마토 100%의 평가를 받았다. 올해 말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 예정이다.

film director

브래드 피트, 믿을 수 있는 제작자이자 배우가 되기까지

연기와 제작, 두 가지 분야 모두의 폭을 점점 넓히고 있는 브래드 피트. 그가 주연과 제작을 겸한 작품들을 살펴보자.

film director

진짜가 아니면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마이크 리가 보여주는 영국의 단면

마이크 리는 리허설을 통해 배우들과 즉흥적으로 이야기를 만든다. 배우들의 연기부터 각본까지, 마이크 리는 과장이 아닌 ‘진짜’ 풍경을 담아내려고 노력한다. 마이크 리가 보여주는 진짜 삶에 가까운 영화를 살펴보자.

Dystopia

소문으로 돌던 <매트릭스> 후속편 계획이 공식화되었다

올해 5월에 워쇼스키 자매 중 한 명이 참여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는데, 마침내 워너 영화사가 이를 공식 선언했다. 내년 촬영을 개시할 예정이고, 키아누 리브스와 캐리 앤 모스의 출연이 확정되었다고 한다.

neo noir

<브레이킹 배드> 이후 제시 핑크맨은 어떻게 되었을까?

역대 최고의 미드라 칭송되는 <브레이킹 배드>가 끝난 지 6년이 흘렀다. 넷플릭스는 올해 10월 11일 ‘제시 핑크맨’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후속 영화 <El Camino> 공개를 앞두고,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film director

여름을 붙잡고 싶은 이들을 위한, 차이밍량의 초기작 넷

지금이야말로 차이밍량의 영화와 함께하면 적기다. 한 여름의 습기를 닮은 영화들. 그의 영화는 축축하게 젖은 우기의 찝찝함이 폐허의 감각으로 장악하고 있다.

sports film

하루아침에 부와 명예를 안은 최고의 아메리카 드림 영화 <록키>

무명 배우였던 실베스터 스탤론은 TV에서 복싱 경기를 보고 영감을 받았다. 3일 만에 쓴 시나리오와 단 100만 달러로 만든 영화 <록키>는 박스오피스에서 200배 이상을 벌어들였고 프랜차이즈 신화를 이루었다.

film curation

죽은 자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Dead-All-Along 영화들

주인공이 긴 시간 죽은 유령으로 등장하는 영화들은 설령 코미디 장르라 하더라도 마냥 유쾌하지 않고 짠하다. 어떤 영화에는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유령들도 등장한다.

film curation

<대도시의 사랑법>을 읽으면 이 영화가 떠오른다 3

성 소수자 '영'이 대도시에 살면서 겪은 다양한 사랑 이야기를 풀어낸 <대도시의 사랑법>이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때론 유쾌하거나 애달픈 이 연작소설을 읽으면서 떠올릴 수 있 을 법한 영화 3편을 골라봤다. 

film curation

“내 곁에 머물러줘” 영화 속 괴물이 빚은 위로의 모양

괴물에게 위로받는 영화가 있다. 소외되거나 상처 입은 이들에게 괴물은 인간보다 더 따뜻한 위로를 준다. 말이 통하지 않아도, 그저 존재만으로도 위로를 주는 영화들을 살펴보자.

actor

열정과 차가움을 동시에 갖춘 배우, 랄프 파인즈

랄프 파인즈가 출연한 대표작들을 살펴보자. <해리 포터>의 ‘볼드모트’와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무슈 구스타프’가 같은 배우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만큼 서로 다른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는 그를 볼 수 있다.

photography

정지된 시간, 영화감독들의 사진

사진의 힘이 흐르는 순간을 포착해 정지시키는 데에 있다면, 영화는 여러 순간의 인과관계를 포함한 연속적 서사를 연출하는 데 집중한다. 하지만 장면으로써 대화를 시도하는 의도는 같다. 그만큼 사진과 영화의 관계는 긴밀하다.

film festival

영화로운 영화제

영화 포스터를 수놓는 다양한 영화제 중 세계적인 명성과 특색을 동시에 가진 영화제들을 꼽아봤다. 대중들에겐 생소할지 모를 이들의 이야기는 아직 엔딩크레딧이 오르지 않은 한 편의 영화처럼 상하 곡선을 그리며 흐른다.

screen writer

내가 쓴 이야기 위에서 짓는 표정, 각본가가 된 영화배우들

배우는 늘 좋은 각본을 기다린다. 배우가 직접 자신이 참여할 영화의 각본을 쓸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을 거다. 한 작품 안에서 배우이자 각본가로 활약한 이들이 있다. 각본과 연기를 동시에 해낸 배우들의 작품들을 살펴보자.

crime

마틴 스콜세지와 넷플릭스 간의 두 번째 프로젝트 <아이리시맨>

인디포스트에서 소개한 밥 딜런 다큐멘터리 <Rolling Thunder Revue>에 이어, 마틴 스콜세지의 두 번째 넷플릭스 영화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에는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조 페시 등 왕년의 멤버들이 모인 갱스터 영화다.

actor

자유로운 신체로 말하다, 상드린 보네르의 빛나는 연기들

상드린 보네르의 얼굴은 온화하다. 그러나 수 초 내에 그 판단을 거두게 된다. 몇 마디 대사로 캐릭터를 가늠하기가 힘들고, 말보다 강력한 언어가 몸으로부터 나온다. 삶 여러 개를 필사적으로 움켜쥐었던 배우 상드린 보네르에 대해 생각했다.

actor

플로렌스 퓨의 얼굴, 영화를 장악하다

카메라는 온갖 감정이 집약된 배우의 얼굴을 놓치지 않고 클로즈업한다. 매번 전혀 다른 분위기와 모습으로 재탄생하는 플로렌스 퓨의 '강인한 얼굴'은 영화를 장악하고 관객의 인상을 지배한다. 

film curation

언론의 역할과 딜레마를 조명한 클래식 저널리즘 영화 5선

정치와 사회가 불안정할수록 진실을 밝히고 여론을 형성하는 언론의 역할이 무겁다. 언론과 언론인의 바람직한 롤모델과 그들의 딜레마를 조명한 클래식 저널리즘 영화 다섯 편을 뽑았다.

film curation

정치사회 분야에서 활약하는 여성들을 다룬 영화 3

아직 충분하지는 않지만 국내외에서 법과 정치, 사회 분야에 진출해 활발히 활동하는 여성들이 아주 조금씩 늘고 있다. 자신의 능력을 증명하며 안보 전문가로, 저널리스트로, 정치 로비스트로 활약한 주인공을 그린 영화를 소개해 보고자 한다.

film curation

감정의 형태를 연구하는 과학자처럼, 영화감독 구스 반 산트

주로 소외된 이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그의 작품에서, ‘외로움’은 마치 공기처럼 깔린 정서다. 외로움을 연구하는 과학자처럼, 구스 반 산트는 외로움을 다양한 형태로 표현한다.

film director

론 쉐르픽이 그린 이 시대의 여성, 이 시대의 영화

론 쉐르픽 감독의 영화 속 여성들은 각자 처한 상황 및 살아간 시대와 상관없이 진취적이고 주체적인 동시에 사려 깊고 지혜롭다. 그리고 그들을 통해 지금의 우리를 돌아보게 한다.

film curation

지독한 현실을 품은 환상, 마술적 리얼리즘 영화들

마술적 리얼리즘은 비현실적 서술에 대해 어쩌면 필연적일, 이미지화에 대한 욕망인지도 모른다. 가장 내재적이고도 심리적인 이야기가 잠재된 서사들을 보다 직관적이고도 독창적인 형태로 가시화해 보이고픈 욕망 말이다.

social club

우리가 탄생하는 장소 '소셜 살롱'

한때 유럽에서 유행했던 살롱이 현대의 한국에서 ‘소셜 살롱’이라는 이름으로 부활해 다시금 인기를 끌고 있다. 이곳에 모이는 이들은 취향을 탐독하기 위해 모임에 나오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며 영감을 주고받는다.